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4. 참고요


전남 고흥이란 고장에서는 1월에도 동백꽃이 핍니다. 남녘 바다를 낀 고장은 으레 1월이나 2월부터 봄꽃이 기지개를 켤 테지요. 아이들은 집 둘레를 쏘다니면서 이 꽃도 저 꽃도 만납니다. 흰민들레를 서로 먼저 찾아냈다면서 깔깔거리기도 합니다. 볕이 잘 드는 자리에 마을고양이가 드러눕습니다. 우리가 저를 귀여워하는 줄 알고 느긋합니다. 겨우내 볕받이에서 늘어진 마을고양이라면, 앞으로 여름에는 그날받이를 찾아서 늘어질 테지요. 이웃님 한 분이 몇 가지 낱말을 여쭈셨어요. 마음을 다스리는 길에 쓸 낱말인데 마땅한 말을 짓기 어렵다고 하시더군요. 고요하게 다스리는 마음길 세 가지를 밝히고 싶다 하시기에, 참된 길이라면 ‘참고요·참빛’을, 홀가분하게 날갯짓하듯 아늑한 길이라면 ‘혼고요·혼빛’을, 넉넉하면서 크게 하나가 되어 밝은 길이라면 ‘한고요·한빛’이라 하면 어떻겠느냐고 이야기해 보았습니다. 한자말이나 영어로 나타낼 말이라면 한국말로도 너끈히 나타낼 만해요. 찬찬히 달래면 되어요. 고이 다스리면 되고, 즐거이 다독이거나 추스르면 됩니다. 서두르면 안 되지요. 살살 어를 줄 아는 눈빛이라면 우리 손으로 모든 말을 지어요. ㅅㄴㄹ


볕터·볕바르다·볕받이·볕자리 ← 양지(陽地)

그늘받이·그늘자리·그늘터·그늘지다) ← 음지(陰地)

참고요(참빛) ← 선(禪), 선정(禪定), 무념, 무념무상

혼고요(혼빛) ← 경안(經安), 무념, 무념무상, 무아, 무아경, 무아지경

한고요(한빛) ← 평정(平靜), 평화, 평화적, 평안, 안녕, 안식, 무념, 무념무상

달래다·다스리다·다독이다·추스르다·어르다 ← 절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3. 주사위값


어떻게 하면 좋으려나 생각하면서 주사위를 던져요. 무엇이 나올는지 어림하면서 주사위를 던집니다. 마음으로 바란 대로 나올까요, 아니면 아무렇게나 나올까요. 바라는 마음이 그대로 주사위에 깃들까요. 바라지 않던 길로 갈까요. 우리 이름은 스스로 짓습니다. 갓 태어날 적에는 어버이가 이름을 지어 주고, 차츰 자라는 동안 우리 삶길을 스스로 세워서 차근차근 갈고닦아요. 이동안 새이름 하나를 그립니다. 때로는 의젓하거나 씩씩한 이름으로 가요. 때로는 콧대를 세우거나 콧방귀를 뀌는 이름으로 가요. 즐거이 나눌 이름으로 가면 좋겠어요. 즐겁지 않은 길이라면 문득 서서 뒤를 돌아본 다음에 차곡차곡 씻으면 어떨까요. 손을 씻듯 마음을 씻고, 낯을 씻듯 발자취를 씻습니다. 이제는 새사람이 되고 싶으니까요. 우리 발자취에는 빈틈이 많을 수 있어요. 이곳저곳에 구멍이 보일 만해요. 그러나 걱정하지 말아요. 빈틈도 구멍도, 허술한 자국도 모두 우리 모습이에요. 빈틈이나 구멍이 있기에 새롭게 태어나는 길을 닦는구나 싶어요. 자잘한 잘못도 크나큰 잘못도 말끔히 씻어내어 허물벗기를 하는 길에 튼튼하게 서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주사위값·주사위질·던짐값 ← 무작위, 경우의 수

이름·이름값·이름나다·이름있다 ← 지명도

콧대·콧대높다·콧대를 세우다 ← 기고만장

손씻기·손씻다 ← 세수, 세척, 개과천선, 환골탈태, 재탄생, 변화, 변신, 성장, 발전, 변혁, 혁신, 혁신적, 속죄

구멍 ← 빵꾸, 펑크, 천공(穿孔), 허점, 약점, 비논리, 판로, 공동(空洞), 허(虛), 사각지대, 실수, 실책, 도리(道理)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2. 끝나이


보여주지 않으니 모른다고 합니다. 보여주지 않아도 마음으로 안다고 합니다. 알쏭달쏭하지요. 누구는 보여주어도, 코앞에 있어도, 바로 손에 쥐어도 모르거든요. 누구는 안 보여주고 아주 멀리 있고, 손에 없어도 환하게 알아요. 겉만 보려 한다면 눈앞에서도 못 볼 테고, 마음을 보려 한다면 어디에서나 볼 테지요. 딱히 알리지 않아도 알아차리는 사람이 있고, 널리 알리지만 들은 적조차 없고 지나치는 사람이 있어요. 이때에도 늘 마음에 따라 갈리겠지요. 스스로 설 줄 안다면, 우리가 스스로 임자라는 마음이라면, 둘레 모습에 휘둘리지 않아요. 임자로서 살지 않는다면 자꾸만 둘레 모습에 휘둘리고 말아요. 귀를 기울일 줄 알되 휩쓸리지 않는 넋으로 추슬러야지 싶어요. 돌아볼 줄 알되 치우치지 않는 얼로 반듯하게 서야 할 테고요. 여느 일터에서는 나이로 가르면서 이제 끝이라고, 더는 자리를 지키면 안 되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렇지만 삶자리에는 ‘끝나이’가 없어요. 밭이며 들이며 숲에서도 ‘끝해’가 없습니다. 손수 짓는 임자살림에는 한결같은 나이, 꽃나이입니다. 서로서로 꽃나이가 되어 만날까요? 다같이 꽃살림을 이야기할까요? ㅅㄴㄹ


겉·겉모습·티·티나다·나타나다·밝히다·드러내다·뜻하다·꺼내다·떨치다 ← 표(表), 표시(表示)

겉·겉모습·가리키다·매기다·적다·쓰다·그리다·내붙이다 ← 표(標), 표시(標示)

임자살이·임자살림 ← 주체적 생활, 주체적 활동

임자넋·임자얼 ← 주인정신, 주체의식

끝나이·끝해 ← 정년, 정년퇴직

모임·만남·이야기 ← 미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1. 고정하다


서둘러서 되는 일이 있지만, 서두를 적마다 마음이 바쁘고 벅차기 마련입니다. 어쩌다가 서두를 수 있습니다만, 으레 서두르는 살림이라면 그만 놓치거나 섣불리 다루면서 지나치는 일이 늘어나요. 예부터 여느 자리에서는 ‘차분하라’고 이야기합니다. 어른한테는 ‘고정하셔요’ 하고 여쭙니다. 자리를 살펴서 말을 가른 셈인데요, 달래는 손길이 조금 다르니, 말도 다르겠지요. 추운 날씨라면 겹겹으로 입어요. 혼겹으로는 오들오들하니까 덧입지요. 더 갖추고, 이모저모 챙깁니다. 옛일을 생각해 봅니다. 예전에는 오늘날에 댈 수 없도록 꽁꽁 얼어붙었다는데, 그때에는 가벼운 차림으로 겨울나기를 거뜬히 했다지요. 우리는 좀 그냥그냥 사는 셈 아닐까요. 조금 서늘하거나 더울 적에 너무 달뜨지 않나요. 차분하게 다스리고, 들뜬 기운을 내려놓을 일이지 싶어요. 가볍게, 홀가분하게, 스스로 살펴야지 싶어요. 차분하지 않을 적에는 맛보기를 꾸며도 어설픕니다. 그럭저럭 해서는 재미없어요. 멋대로 해도 따분하지요. 애틋하게 여길 만한, 두고두고 되새길 만한, 즐거운 길을 하나씩 다스리면 좋겠습니다. 누구나 언제나 아름답습니다. ㅅㄴㄹ


고정하다 ← 침착, 진정, 잠잠, 순해지다

겹겹·껴입다·덧입다·갖추다·챙기다·감싸다·에워싸다·둘러싸다 ← 중무장, 무장

돌아보다·되새기다·곱씹다·그립다·애틋하다·옛생각·옛일·옛이야기·떠올리다 ← 추억

보기·맛보기 ← 시안

그냥·그럭저럭·이럭저럭·함부로·아무·어느·아무렇게나·멋대로·맘대로 ← 임의의

내려놓다·버리다·내버리다·비우다·벗다·홀가분하다·가볍다·빈손·빈몸·맨몸·가난 ← 무소유, 방하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0. 용하다


자꾸 잊어버리는구나 싶어서 종이에 적어서 척 붙입니다. 늘 지나가거나 오래 머문다 싶은 자리에 붙임종이를 놓아 스스로 알립니다. 얼굴을 보면서 알려주고 싶으나 때가 맞지 않으면 나중에 챙겨서 살피도록 붙임종이를 살짝 놓기도 해요. 우리는 마음으로도 만나지만 장삿속으로도 만나요. 홀가분한 마음으로 만나니 홀가분하다면, 돈셈으로 만난다면 돈어림을 하느라 썩 내키지 않는 자리가 되겠지요. 가난한 사람이란, 돈이 적은 사람이 아니라고 느껴요. 마음이 텅 비기에 가난한 사람이지 않을까요. 마음이 홀쭉하니까 가난하고, 마음이 넉넉하니까 가멸찹니다. 즐겁고 맑은 빛으로 넘실거릴 적에 가멸집니다. 스스로 북돋아요. 스스로 일으켜요. 스스로 돕지요. 어쩌다 되는 일도 있을 테지만, 모름지기 모든 일이란 스스로 마음에 심은 씨앗대로 흘러서 이루지 싶어요. 용케 되는 일이라기보다, 용을 써서 되는 일이라 할 만해요. 온마음을 쏟고, 온힘을 기울입니다. 온통 내맡기고, 오롯이 달립니다. 남이 내주는 일거리 아닌, 손수 짓는 일감입니다. 사랑이란 우리 마음에서 스스로 길어올려요. 용한 재주보다는 따사롭고 넉넉한 손빛에서 태어나는 하루입니다. ㅅㄴㄹ


붙임종이 ← 스티커

장삿속·일감·일거리·돈벌이·돈셈·돈어림 ← 비즈니스 모델

가멸다·가멸차다·푸지다·가득하다·돈있다 ← 부유, 부자, 거부, 백만장자

북돋우다·힘내다·사랑·아끼다·돕다·도와주다 ← 성원(聲援)

어쩌다·어쩌다가 ← 운(運), 운수, 우연, 혹, 혹시, 혹여, 혹은, 간혹, 무심코, 무심결, 설령, 설혹, 설사, 하필, 졸지, 종종, 만일, 만약

용하다·용케 ← 신기, 신비, 신통방통, 능란, 능수능란, 능하다, 재치, 수완, 베테랑, 프로, 기술자, 능력자, 해결사, 통달, 다재다능, 묘하다, 신묘, 기묘, 특이, 특별, 장하다, 다행, 행운, 운, 운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