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
이동호 지음 / 창비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3.9.17.
읽었습니다 257



  우리 집 네 사람은 고기를 안 먹지도 챙겨먹지도 않습니다. 구태여 고기밥을 먹으려고 나서지 않아요. 고기를 먹는 자리가 있으면 조금 집되, 많이 먹지도 않습니다. 고기를 안 먹고 무엇을 먹느냐고 되묻는 분이 많습니다만, 물을 넉넉히 먹고 바람을 싱그러이 마셔요. 나무하고 풀 곁에서 푸른숨을 듬뿍 받아들입니다. 《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가 나쁘거나 모자란 책은 아닐 테지만, 이리 읽고 저리 되읽어도 《우리 안에 돼지》하고 《그녀는 왜 돼지 세 마리를 키워서 고기로 먹었나》가 자꾸 떠오를 뿐입니다. ‘가두고 길들이고 괴롭히’면 돼지도 나락도 수박도 딸기도 ‘맛’이 없어요. 가두고 길들이고 괴롭히면 숨빛이 죽거든요. 들딸기 한 알이면 얼마든지 배부를 만합니다. 싱그러이 빛나는 사랑숨을 맞아들일 줄 알면 ‘푸짐한 잔칫밥’이 아닌 ‘사랑으로 푸르게 돌본 살림밥’일 적에 누구나 참살림에 눈뜨겠지요. 고기밥이냐 풀밥이냐 가르려 드니 자꾸 싸우는 말글을 쏟아냅니다.

《돼지를 키운 채식주의자》(이동호, 창비, 2021.6.1.)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선생님, 우리말이 뭐예요?》,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하일기 - 괴짜 선비 연암이 보여 주는 진짜 여행 처음 만나는 고전
손주현 지음, 홍선주 그림 / 책과함께어린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3.9.14.

읽었습니다 253



  1780년에 청나라를 다녀온 이야기를 어린이도 헤아릴 만하도록 풀어낸 《열하일기, 괴짜 선비 연암이 보여 주는 진짜 여행》입니다. 어느 모로 보면 박지원이란 옛사람은 ‘뜬금없’을 수 있습니다. 임금님만 우러르며 벼슬을 차지하고 돈·이름·힘을 누리던 숱한 먹물이나 나리하고 대면, 박지원 같은 사람은 ‘터무니없’을 만합니다. 그러나 이녁도 한문으로 글을 지었을 뿐입니다. 누구나 읽을 글이 아닌, ‘읽을 놈만 읽을’ 글에서 안 벗어났어요. ‘열하일기’가 “진짜 여행”일 수 있을까요? 돈·이름·힘이 아닌, 수수한 사람들 살림살이로 거닐고, 숲을 품고, 마을살림을 가꾸는 마실길이 아닌, 임금님 꽁무니를 좇는 길은 얼마나 “진짜 여행”일까요? 조선이라는 나라에서 이만큼 애쓴 땀방울도 대단하다고 여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홍대용 님은 《을병연행록》을 ‘암글(훈민정음)’로 썼습니다. ‘수글(한문)’을 벗어날 줄 알고, 어깨동무하는 길을 바라볼 적에 비로소 새롭습니다.


《열하일기, 괴짜 선비 연암이 보여 주는 진짜 여행》(손주현 글·홍선주 그림, 책과함께어린이, 2019.9.10.)


ㅅㄴㄹ


+


아주 비중이 작은 조연들조차 사건을 재밌고 풍부하게 만들지요

→ 아주 작은 자리조차 이야기를 재밌고 푸짐하게 꾸미지요

5쪽


그런데 시작부터 어려움이 닥쳤어

→ 그런데 처음부터 어려웠어

21쪽


사행단에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어

→ 나라일꾼한테 벼락 같은 말이 들려왔어

→ 모심길에 날벼락 같은 얘기가 들렸어

111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선생님, 우리말이 뭐예요?》,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래 생태학자를 위한 개미세계 탐험북 미래 생태학자를 위한 탐험북
국립생태원 엮음 / 국립생태원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3.9.14.

읽었습니다 255



  개미누리를 다루는 《개미 세계 탐험북》을 국립생태원이 여미었다니 놀라우면서 반갑습니다. 다만, 개미보기를 즐기는 우리 집 아이는 이 책을 얼마 들추지 않더군요. 왜 안 들여다보나 하고 곰곰이 읽어 보았는데, 그림이나 빛꽃(사진)을 잔뜩 넣어서 얼룩덜룩 꾸미는 데에 너무 바빴구나 싶어요. 개미보기를 즐기는 어린이나 어른은 ‘더 멋스러운 그림이나 빛꽃’이 아닌, ‘개미하고 마음으로 나눈 말과 숨결’을 읽고 싶습니다. 개미보기를 즐기는 다른 어린이나 어른은 무엇을 보고 생각하고 헤아리고 알았는지를 읽고 싶지요. 부스러기(지식·정보)는 어디에나 많습니다. 이제 부스러기는 매우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제는 부스러기가 아닌, ‘사람 곁에서 이웃으로 함께 살아가는 숨결’이라는 대목으로 개미를 마주하면서 개미살림을 풀어낼 수 있기를 바라요. 구경꾼으로만 쳐다본다면, ‘체험·학습·학문’이란 굴레에 갇힌다면, 개미를 터럭만큼도 알 수 없게 마련입니다.


《개미 세계 탐험북》(편집부 엮음, 국립생태원, 2015.11.23.)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선생님, 우리말이 뭐예요?》,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철도원 삼대와 인천걷기 인천문학답사 1
김경은 외 지음, 이설야 외 기획 / 다인아트 / 202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3.9.13.

읽었습니다 254



  틀림없이 칙폭길은 인천부터 놓였고, 들너울(민중봉기)도 잦았던 인천입니다. 무엇이든 서울로 ‘올려보내는’ 노릇을 하면서 몽땅 바치며 제살을 깎는 고장이 인천입니다. 그야말로 숱한 사람들이 인천·서울 사이를 새벽바람으로 나가서 밤에 별을 보며 겨우 돌아와 곯아떨어집니다. 그러나 서울로 일을 다니지 않는, 인천에서 내처 먹고사는 사람도 많습니다. 들너울을 함께하지는 않지만 언제나 들빛으로 마을빛하고 골목빛을 가꾼 사람들이 아주 많아요. 《‘철도원 삼대’와 인천 걷기》를 읽었습니다. 황석영 님은 굳이 ‘인천’을 바탕으로 글을 쓰지 않았습니다. 인천보다는 ‘서울 영등포’일 테지요. 내로라하는 글바치가 선보인 책에 나오는 인천을 돌아보는 일도 안 나쁩니다. 그러나 글에 한 줄조차 실린 적이 없더라도, 그냥그냥 수수하게 ‘삶자리 골목마을 걷기’를 해보기를 바라요. ‘인천에서 살지도 않을’ 뿐 아니라 ‘골목에서도 마을에서도 안 사는’ 사람은 그만 쳐다봐요.


《‘철도원 삼대’와 인천 걷기》(이설야와 일곱 사람, 다인아트, 2023.5.22.)


+


주안댁은 염부의 딸이었다

→ 주안집은 소금꾼 딸이다

→ 주안집은 소금쟁이 딸이다

91쪽


기차는 입으로 연기를 뿜으며 지네같이 기어가고

→ 칙칙폭폭 입으로 김을 뿜으며 지네같이 기어가고

93쪽


이렇게 청소도 하고, 그런 걸 하면서 이 백전노장이, 제 또래 70대에

→ 이렇게 쓸기도 하고, 여러 가지 하면서 이 빛님이, 제 또래 일흔에

126쪽


옷 입은 걸 보니까 여염집 아이 아니야

→ 옷차림을 보니까 여느집 아이 아니야

→ 옷을 보니까 마을집 아이 아니야

128쪽


100여 년 정도의 세월은 구전으로 다 남아 있어요

→ 온해쯤은 말씀으로 다 남았어요

→ 온해 즈음은 말로 다 남았어요

134쪽


민담은 지금 우리한테 콘텐츠가 어마어마합니다

→ 마을말은 오늘 우리한테 밑동이 어마어마합니다

→ 옛얘기는 바로 우리한테 밑감이 어마어마합니다

134쪽


그게 우리식 도깨비의 정의입니다

→ 우리는 도깨비를 이렇게 풉니다

→ 우리 도깨비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138쪽


고해성사로 그걸 얘기해야지

→ 그 얘기를 밝혀야지

→ 그 얘기를 털어놔야지

139쪽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립니다.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선생님, 우리말이 뭐예요?》,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밑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떤 예술의 생애 - 화가 임옥상을 위하여
김정환 지음 / 호미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3.9.13.

읽었습니다 256



  임옥상 씨가 2023년이 아닌 2013년에 일으킨 응큼질(성추행)은 2023년 여름에 이르러서야 밑길(법)로 처음 다스립니다. 그러나 딱히 뉘우침글을 보기 어렵고, 열 해에 걸쳐 쉬쉬한 창피한 민낯을 나무라는 목소리가 드물 뿐 아니라, 이동안 꽃할매를 기리는 돌을 세웠다든지 갖은 일감을 휩쓸어 왔더군요. 《어떤 예술의 생애, 화가 임옥상을 위하여》를 쓴 김정환 씨는 고침판을 내놓을까요? 입을 꾹 다물까요? 삽차가 들어내기 앞서 임옥상·김정환·승효상에다가 정의연·여성부가 먼저 고개를 숙이면서 스스로 들어내야 올바릅니다. 또한 나라 곳곳에 잔뜩 박아 놓은 돌과 그림을 걷어낼 일입니다. 힘바라기(권력지향)로 얼룩진 박목월·서정주를 왜 도려내겠습니까. 엉큼질로 추레한 고은을 왜 파내겠습니까. 그러나 2023년 7월, ‘고은 아흔살 헌정 시집’이 남몰래 나왔고, 유홍준·유시춘·임진택·김학민·황대권·이승철 같은 꼰대가 이름을 걸치면서 치켜세웠다지요. 참 가난한 나라입니다.


《어떤 예술의 생애, 화가 임옥상을 위하여》(김정환, 호미, 2011.8.26.)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665/0000001610?sid=10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