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2.


책을 내려면 글을 쓰고, 쓴 글을 찬찬히 살피며, 또 살피고 다시 살피기를 되풀이합니다. 이때에 예전에는 ‘교정지’라는 종이를 뽑아서 살폈어요. 아버지가 사전을 쓰니 곧잘 이 종이꾸러미를 받아서 들여다보는데 어느 날 아이가 묻지요. “아버지, 무슨 종이예요?” “응, 이 종이는 ……, 아, 손질종이야.” “손질종이?” “응, 손질할 곳을 찾아서 적어 놓는 종이란다.” 처음 쓴 글은 ‘첫글’이지요. 저는 곧잘 ‘애벌글’이라 합니다. 빨래하며 ‘애벌빨래·두벌빨래’를 하듯, 글도 이와 같다고 여겨요. 애벌·두벌, 이렇게 세는데, 애벌이라 말하면 언제나 애벌레가 으레 떠오릅니다. 아기이니 애벌레요, 무럭무럭 자라면 어른벌레가 되지요. 연필이나 볼펜은 속이 있어요. 속에 든 자루처럼 긴 대로 글을 씁니다. 이를 흔히 한자로 ‘심’이라 하지만, ‘속’이라고만 해도 어울리지 싶어요. 지난날 ‘마당쇠’는 종을 가리키는 자리에만 썼다면 요새는 여러 곳에 써요. 일을 잘하는 이한테, 이른바 ‘올라운드 플레이어’도 마당쇠라 합니다. 참말로 바람이 많이 바뀐 오늘날입니다. 들에 피는 꽃도, 곱게 건사해서 말리는 꽃도 모두 곱습니다. ㅅㄴㄹ


손질종이 ← 교정지

첫글·애벌글 ← 초고

애벌레 ← 유충

어른벌레 ← 성충

속 ← 심(心)

마당쇠 ← 올라운드 플레이어, 잡부, 잡역부

말린꽃·마른꽃 ← 드라이 플라워, 건조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1.


일본만화를 보노라면 곧잘 ‘귀가부’라는 말이 나옵니다. 무슨 소리인가 했더니, 일본에서는 학교마다 거의 다 동아리에 들어야 한다더군요. 동아리에 들지 않고 집일을 거든다거나 혼자 조용히 지내려 하는 이들은 ‘귀가부’라 합니다. 한마디로 하자면 ‘집순이·집돌이’인 셈이요, ‘집사랑’이라 해도 되어요. 집에 들어박혀서 나오지 않을 적에 일본에서는 ‘히키코모리’라 하는데 ‘집순이·집돌이’로 담아낼 만하고, ‘집콕’처럼 새말을 지어도 됩니다. 또는 ‘집사랑’이라 말할 수 있어요. 나무로 깎아서 쓰는 베게라면 어떤 이름일까요? 한자말로는 ‘목침’일 텐데, 한국말로 하자면 ‘나무베개’입니다. “이골이 난다”는 말이 있어요. 하도 자주 해서 지겹거나 싫거나 진저리가 날 적에 쓰는 재미난 말입니다. 일하는 사람은 어떤 이름으로 가리키면 좋을까요? 일하기에 ‘일꾼’이요, 같이 일하니 ‘일벗’이에요. 둘레에서는 ‘노동자·근로자·근무자’에 ‘종업원·웨이터·웨이트리스’까지 어지러운데, ‘일꾼’ 한마디여도 좋지 싶어요. 때로는 ‘심부름꾼’이나 ‘도움이’가 될 테고요. 한 해가 저물 즈음은 ‘해밑’이면서 ‘설밑’입니다. ㅅㄴㄹ


집순이·집돌이·집사랑 ← 귀가부(歸家部), 은둔, 히키코모리

집콕 ← 은둔, 히키코모리, 귀가부

나무베개 ← 목침

이골·이골이 나다 ← 진력, 관성, 질색, 염증, 습관, 중독, 세뇌

일꾼 ← 노동자, 근로자, 근무자, 종업원, 급사, 웨이터, 웨이트리스

심부름꾼·도움이 ← 종업원, 급사, 웨이터, 웨이트리스

해밑·설밑 ← 송년, 세모(歲暮), 세밑(歲-), 연말, 연말연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0.


바르거나 옳게 하지 않으면서 슬쩍 떡고물을 주는 이가 있어요. 달콤한 말로 속인다거나, 입에 발린 말을 일삼기도 하지요. 이를 ‘대중주의’나 ‘인기영합’이라고도 하고 ‘포퓰리즘’이라고도 하더군요. ‘눈가림·눈속임’이나 ‘바람몰이’라든지 ‘달콤발림·입말림’이라 해도 되지 싶어요. 예전에는 ‘밥어미’라 했지요. 한자말로는 ‘식모’입니다. 그런데 똑같이 밥을 해도 ‘부엌데기’는 낮춤말로, ‘부엌지기’는 높임말로 느낄 만해요. 말끝을 바꾸면서 ‘부엌지기·부엌님’으로는 ‘요리사·주방장·셰프’를 나타낼 수 있습니다. 고기밥보다 풀밥이 좋으면 “풀밥을 먹는다”고 하면 되고 ‘풀살림’을 한다거나 ‘풀사랑’이라 할 만해요. ‘풀즐김이’ 같은 이름도 좋습니다. 이와 맞물려 고기를 좋아한다면 ‘고기밥’을 먹고 ‘고기살림·고기사랑’이나 ‘고기살림이·고기사랑이’처럼 이름을 붙일 수 있어요. 먹는 그대로 이야기합니다. 즐기는 그대로 말합니다. 살림하는 그대로 낱말을 혀에 얹어요. 우리 모습이 고스란히 우리가 쓰는 말입니다. 우리 하루가 언제나 우리 걸음걸이를 나타내는 빛나는 말이에요. ㅅㄴㄹ


눈가림·눈속임·바람몰이·달콤발림·입발림·발림말·떡고물 ← 포퓰리즘, 인기영합, 대중주의

부엌데기·드난꾼 ← 식모, 가정부

부엌지기 ← 요리사, 조리사, 주방장, 셰프

풀밥·풀살림·풀사랑·풀을 먹다 ← 채식, 채식주의

풀밥꾼·풀살림이·풀사랑이·풀즐김이 ← 채식주의자

고기밥·고기살림·고기사랑·고기를 먹다 ← 육식, 육식주의

고기밥꾼·고기살림이·고기사랑이·고기즐김이 ← 육식주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9.


“자세히 들여다보다”가 겹말인 줄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 “잘 들여다보다”도 겹말입니다. 그러나 저도 예전에 틀림없이 이 겹말을 썼으리라 느껴요. ‘들여다보다’를 국립국어원 사전에서 찾아보면 “2. 가까이서 자세히 살피다”로 풀이합니다. 아마 이 뜻풀이를 찾아보는 사람부터 드물겠지요? 더 살피면 사전 뜻풀이도 겹말풀이예요. 왜냐하면 ‘살피다’도 “1. 두루두루 주의하여 자세히 보다”로 풀이하거든요. ‘들여다보다·살피다’ 앞에는 ‘자세히·잘’ 같은 말을 못 붙입니다. 어느 곳을 일구기 어렵다면 거칠거나 메마르겠지요. ‘척박’이라 하지 않아도 돼요. “물꼬 터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논일에서 으레 쓰는데 어떤 일이나 말이 갑자기 터져나오는 모습을 가리켜요. 이른바 ‘시작·시발·개시·폭발’을 담아낼 만합니다. 요새 “갑을 관계” 이야기를 쉽게 듣습니다. 이는 ‘힘판·힘자리’를 말하는 셈이겠지요. 진저리나 진절머리가 날 적에, 도리질을 하거나 손사래질을 할 적에 “학을 떼다”라 말하는 분이 있는데 ‘학’은 ‘학질’을 가리킨다지요. 꾸밈없이 말하면 돼요. ‘싫다’나 ‘소름’ 돋는다고 해도 되어요. ㅅㄴㄹ


들여다보다·살피다 ← 자세히 관찰, 자세히 들여다보다, 잘 들여다보다

거칠다·사납다·메마르다·모질다·팍팍하다 ← 척박

힘판·힘자리 ← 갑을, 갑을 관계

물꼬 터지다 ← 시작, 시발, 개시, 폭발

진저리·진절머리·싫다·소름돋다·시달리다·들볶이다·괴롭다 ← 학을 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8.


함께 노래한다고 하면 ‘떼노래’이면서 ‘함노래’입니다. 혼자 노래한다면? ‘혼노래’가 될 테지요. ‘혼-’이며 ‘함-’이며 ‘떼-’이며 재미나게 새말을 짓는 바탕이 됩니다. 해가 기우는 녘은 ‘해질녘’입니다. 해가 지고서 별이 슬슬 돋는 저녁이라면 ‘별뜰녘’처럼 쓰면 재미나겠구나 싶어요. 밤이 스러질 즈음은 새벽일 텐데 이때를 ‘별질녘’이라 해도 어울립니다. ‘연인원’이란 한자말이 있어요. 모두 셈하면 얼마나 된다고 할 적에 쓰는데 ‘모두’나 ‘다해서’라고 해도 됩니다. 어느 책을 읽는데 “학자적 귀족”이란 말이 나와서 참 말을 얄딱구리하게 쓰는구나 싶더군요. 배운 길을 이웃하고 나누지 않고 혼자 차지하면서 주먹을 휘두르는 모습을 빗댄 말씨일 텐데, 이때에는 ‘나리’를 붙여 ‘배움나리’나 ‘아치’를 붙여 ‘배움아치’라 하면 어떨까요. 나라에서 자리를 주면 ‘벼슬아치’라 해요. 스스로 고이 뜻을 품으면서 둘레에 널리 나누려 할 적에 온몸을 바쳐 절을 하기도 하고, 석 걸음마다 절을 하기도 합니다. 이때에 ‘온몸절’을 하거나 ‘석걸음절’을 하는 셈입니다. 한창 물이 올라 아름다이 피어나요. 참말로 눈부십니다. ㅅㄴㄹ


혼노래(혼노래판) ← 독창, 독창회

별뜰녘 ← 초저녁

별질녘 ← 식전(食前), 조조(早朝)

다해서(모두) ← 연인원(延人員)

온몸절 ← 오체투지

석걸음절 ← 삼보일배

물오르다 ← 절정, 전성기, 생기, 청천, 신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