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371


《勤儉美談 第三編》

 尾崎關太郞 엮음

 京城印刷所

 1928.1.30.



  요새는 ‘근검절약’ 같은 일본스러운 외침글이 적힌 곳을 보기 어렵습니다만, 지난날에는 ‘근검절약’ 넉 마디가 어디에나 붙었어요. 학교 들머리에도 공공기관에도 마을에도 이 글씨는 언제나 큼지막했어요. 틈틈이 ‘근검절약’ 푯말을 글씨로 새기고 그림으로 담아서 숙제로 내야 했고, ‘근검절약 실천수기’도 봄가을에 꼬박꼬박 써내야 했어요. 《勤儉美談 第三編》이란 얇은 책이 1928년에 나왔으니, 첫째랑 둘째는 더 일찍 나왔을 테고, 이 뒤로도 꾸준히 나왔으리라 봅니다. 제국주의를 앞세워 싸움판을 일으킨 일본은 일본대로, 식민지가 된 이 나라는 이 나라대로, 여느 사람들 살림을 옥죄면서 ‘나라에 돈을 바치’도록 내몰았습니다. 곰곰이 보면 나라에서 전쟁무기를 때려짓거나 막삽질을 하지 않는다면 나라살림이 휘청거릴 일이 없습니다. 벼슬아치가 나라돈을 빼돌리지 않아도 나라살림이 거뜬해요. 여느 살림집은 언제나 ‘알뜰살뜰’이었어요. 옷 한 벌을 아끼고, 실오리 하나 버리지 않으며, 연장 하나를 손질하고 벼리며 살았습니다. ‘근검절약’을 외친 새마을운동 뿌리는 바로 일제강점기 ‘勤儉美談’이지 싶어요. 알뜰한 살림은 스스럼없이 이웃사랑으로 흐릅니다. 살뜰한 손길은 언제나 어깨동무로 나아가요.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370


《岡田式 靜座法》

 岡田虎二郞 이야기

 實業之日本社 엮음

 實業之日本社

 1912.4.1. 1벌/1913.6.5. 20벌



  어릴 적에 어깨나 등허리를 잘 펴지 못했습니다. 으레 길바닥을 보면서 걷거나 하늘을 올려다보며 걸었고, 등에 짊어진 무게가 벅찼습니다. 지난날에는 국민학생 등짐이 참 무거웠어요. 모든 교과서에 숙제에 준비물에 폐품에 이고 지고 드는 짐이 많았고, 그무렵 어린이는 ‘짐 나르는 심부름’을 늘 했습니다. 어린이가 어린이답게 마음껏 뛰놀고, 나무를 타고, 헤엄을 치고, 맨발로 풀밭을 뒹군다면, 누구나 어릴 적부터 어깨나 등허리를 활짝 펼 만하지 싶어요. 어른 사이에서는 위아래가 없이 어깨동무하는 터전일 적에 다같이 반듯반듯한 나날이겠지요. 일본에서 1912년에 나온 《岡田式 靜座法》이란 책은 한 해 만에 스무 벌을 찍으며 엄청나게 팔리고 읽힙니다. 바르게 앉는 매무새를 다루는 길도 책으로 익히나 싶어 갸우뚱하지만, 일본은 바른앉음새 같은 수수한 살림길도 책으로 여밀 줄 아는구나 싶기도 합니다. 곰곰이 보면 온누리 온겨레는 밥살림·옷살림·집살림을 굳이 책으로 안 남겼고, 삶으로 들려주고 물려받으면서 포근히 지냈습니다. 책이 없이도 밥짓기·옷짓기·집짓기를 했어요. 오늘 우리는 무엇을 남기거나 물려주는 삶길일까요.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369


《TRAVEL by Air, Land, and Sea》

 Hanson Hart Webster 글·그림

 Houghton Mifflin com

 1933.



  하늘을 갈라 이웃나라로 마실을 가는 길이 어렵지 않은 요즈음입니다. 다만 푸른별 모든 곳에 돌림앓이가 퍼지면서 하늘나루가 단단히 잠길 뿐입니다. 뱃길도 나란히 잠기지요. 하늘길이나 바닷길이 거침없던 무렵에는 하늘길이나 뱃길이 너무 붐볐습니다. 여느 사람도 거침없이 온누리를 돌지만, 크고작은 싸움배도 군사훈련을 하느라 온누리를 휘저었어요. 《TRAVEL by Air, Land, and Sea》는 하늘이며 땅이며 바다로 나들이를 다니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1933년에 나온 책은 그즈음 미국이며 유럽에서 ‘세계여행’쯤 마음만 먹으면 돈을 모아 꿈을 지피는 길이 있다고 말하는 셈입니다. 일제강점기를 보내던 1920년대를 지날 즈음 ‘하늘 안창남 땅 엄복동’이란 노래가 돌았다지요. 갇히고 막히고 눌리느라 숨조차 쉬기 어렵던 나날, 몇몇 꽃님을 바라보면서 꿈씨앗을 마음에 심었다 할 텐데,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지요. 들이며 하늘이며 바다는 금을 못 긋지요. 군홧발·쇠가시울타리·총부리를 들이대어도 제비는 날고 범은 달리고 고래는 헤엄칩니다. 일제강점기가 아닌 오늘날 어른들은 아이들한테 무엇을 보여주면서 꿈을 들려줄까요? 이제는 하늘이며 땅이며 바다에서 무엇을 해야 즐거우며 새롭고 아름다운 꿈씨앗이 될까요?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368


《어린이를 위한 윤석중 시집》

 윤석중 글

 학급문고간행회

 1960.12.1.



  1911년에 태어나 2003년에 숨을 거둔 윤석중은 대전현충원에 묻혔다지요. 사람들이 이승만을 끌어내리고 나서야 ‘사월혁명 동시’를 서둘러 써서 《어린이를 위한 윤석중 시집》을 내놓는데, 이때 이 한 자락을 빼놓고는 언제나 ‘동심천사주의’ 외길로 정치권력에다가 〈조선일보〉하고 손잡고서 어린이 삶을 등진 채 갖은 이름·돈을 거머쥡니다. 윤석중은 모든 독재·폭압뿐 아니라, 가난·배고픔에 시달리고 일찍부터 밥벌이에 나서는 아이들을 안 쳐다보는 길이었습니다. 1911년 같은 해에 태어나 1981년에 숨을 거둔 이원수는 그냥 무덤에 조용히 깃들었습니다. 이원수는 일제강점기에 친일시를 쓴 적이 있지만, 언제나 아이들 곁에 서서 아이를 돌보고 지키고 스스로 새나라를 짓는 꿈을 사랑으로 키우도록 북돋운 데다가, 이승만·박정희 독재정권을 나무라는 동시하고 동화를 썼으며, 어른문학을 쓰는 이조차 눈감은 전태일 이야기까지 곧바로 동화로 써내었지요. 2004년에 ‘창비’는 《넉 점 반》이란 그림책을 선보입니다. ‘창비’는 ‘이원수 동시 찔레꽃’으로 그림책을 낼 생각을 안 합니다. 그런 마음이 잇고 흘러서 “고은 사태”를 낳고 “김봉곤 사태”를 낳겠지요. 독재정권·언론하고 손잡는 글이 어린이를 사랑할 수 있을까요?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358


《거북바위 3》

 고우영 글·그림

 우석

 1981.7.10.



  어린 날을 돌아보면, 둘레 어른들은 《삼국지》나 《서유기》나 《수호지》쯤을 읽어야 비로소 ‘책을 읽었다’고 여겼습니다. 4서3경이라고 하는 중국책을 읽지 않았다면 ‘아직 책을 안 읽었다’고도 여겼어요. 우리는 중국이 아닌데, 저는 중국사람이 아닌데, 왜 중국책을 안 읽으면 ‘책을 안 읽은 셈’으로 여기려 할까요? 아무리 그 중국책이 뛰어나더라도 먼저 이 땅 이 마을 이 자리에 흐르는 살림살이부터 헤아리고서 슬기롭게 익히고 사랑으로 가꾸는 길을 걸을 노릇이 아닐까요? 《삼국지》나 《서유기》를 읽으니 제법 재미있기는 했으나 온통 ‘사내들 쌈박질’ 이야기이고, ‘가시내는 노리개 구실’에 머무는 얼거리입니다. 손꼽히는 여러 중국책은 틀림없이 어떤 알맹이가 있겠습니다만, 이제는 우리 나름대로 새롭게 짓고 가꾸면서 ‘아름터를 그리는 아름책’을 나눌 적에 즐거우리라 생각해요. 《거북바위》는 고우영 님이 이녁 나름대로 선보인 ‘이 나라 작은 살림’을 다룬 만화입니다. 비록 고우영 님도 ‘사내들 쌈박질’이나 ‘가시내는 노리개 구실’에서 거의 못 벗어났습니다만, 서슬퍼런 군사독재 무렵에 《거북바위》에 《일지매》를 그려냈지요. 이다음 삶길을 못 그린 대목은 이분도 스스로 굴레에 매인 탓이겠지요.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