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그러운 허브 안내서 핫토리 아사미 안내서 시리즈
핫토리 아사미 지음, 류순미 옮김 / 열매하나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숲책

숲책 읽기 158 : 아름풀, 숨풀, 살림풀, 향긋풀, 이바지풀


《싱그러운 허브 안내서》

 핫토리 아사미

 류순미 옮김

 열매하나

 2020.1.20.



허브라는 말을 자주 듣긴 하지만 막상 찾아보면 그 종류가 너무 다양하고 많다. 라틴어로 약초를 의미하는 에르바Herba가 어원이라고 하니 한마디로 생활에 도움이 되는 식물을 뜻하나 보다. (64쪽)



  요즈음은 영어로 ‘허브’를 말하는 사람이 많은데, 예전에는 한자말로 ‘약초’나 ‘방초’나 ‘약용식물’에다가 ‘구황식물’이란 이름을 쓰곤 했습니다. 그런데 이런저런 이름은 의사나 지식인이 쓰던 말이에요. 여느 자리에서 이러한 풀을 돌보거나 캐거나 얻는 시골지기는, 또 멧골이며 들이며 숲에서 이러한 풀을 찾는 숲지기는 단출히 ‘풀’이라 했습니다.


  숲책 《싱그러운 허브 안내서》(핫토리 아사미/류순미 옮김, 열매하나, 2020)를 읽으면서 싱그러운 여러 가지 허브를 헤아립니다. 이 책에서 다루는 온갖 허브는 참말로 ‘풀’입니다.


  시골에서든 서울에서든 매한가지인데요, 들을 일구거나 밭을 가꾸는 분이라면 곧잘 식물도감이나 약초도감을 곁에 두면서 살필 텐데, 식물도감이나 약초도감이나 다루는 풀은 매한가지입니다. 약으로 삼지 않는 풀이 없습니다. 약이 안 되는 풀이 없지요.



보리밭에 많이 자생하는 뛰어난 번식력 때문인지 유럽에서는 오랫동안 잡초 취급을 받았다. (수레국화/17쪽)



  몸을 살리는 풀로 삼을 적에는 약초라 했다면, 굳이 이 풀을 안 쓸 적에는 잡초라 해요. 어느 때에는 약초이지만 어느 때에는 잡초가 되는 셈이지요. 우리가 차로 즐길 적에는 반가운 차나무일 테지만, 차를 덖지 않는다면 자잘한 나무가 되지 않을까요? 쑥뜸을 하고 쑥떡을 찌며 쑥차를 마시지만, 쑥대가 올라 밭을 덮으면 ‘쑥대밭’이라 하면서 성가시거나 나쁘게 바라보곤 합니다.


  유럽에서 수레국화가 겪은 일을 이 땅에서 쑥이며 고들빼기이며 소리쟁이가 겪어요. 겨울을 앞두고 냉이랑 달래를 그렇게들 찾고 즐기지만, 막상 냉이꽃 달래꽃이 피면 귀찮다며 뽑아내기 일쑤이지요.


  부추에 꽃이 피면 대단히 곱습니다. 부추라는 나물을 얻기보다는 고운 흰꽃을 누리려고 ‘꽃부추’를 따로 키우기도 해요. 꽃부추꽃은 흰꽃이 매우 큽니다. 부추나물에 꽃이 피면 이제 부추잎을 못 쓴다고 하지만, 부추꽃도 차로 삼을 수 있고, 부추꽃을 그냥 나물로 삼을 수 있어요. 부추잎뿐 아니라 꽃이며 꽃대를 풀물로 짜서 마셔도 되고요.



생선 비린내와 흡사한 독특한 냄새를 풍겨 영문명도 피쉬민트다. 생명력이 강해 아무리 뽑아도 다시 자라나 귀찮아하는 이들도 있지만 쓰임새가 많다. (어성초/38쪽)


쑥은 식용 이외에도 생활에서 다양하게 쓰인다. 뜸을 뜰 때 사용하거나 덖어서 차로 마시기도 한다. (쑥/49쪽)



  숲책 《싱그러운 허브 안내서》를 빚은 분은 처음에는 풀(허브)을 잘 알지 못했다고 합니다. 하나하나 배우면서 이 흔한 풀이 언제나 몸을 살리고 숨을 살리는구나 하고 깨달았다지요. 스스로 즐겁게 몸이며 숨이며 마음을 살리는 동안, 이 들풀을 하나하나 그림으로 옮기려 했답니다.


  예전에는 안 보이던 온갖 풀이 이제는 하나같이 아름풀로 보였다고 할까요. 옛날에는 시큰둥히 지나치던 갖은 풀이 오늘은 한결같이 향긋풀로 다가왔다고 할 테고요.



나쁜 것으로부터 사람을 지켜주는 신비스러운 힘이 있다고 전해져 오래전부터 교회 안뜰에 많이 심었다고 한다. 짙은 향기를 지니고 있으며 향산화 성분이 많아 세포를 건강하게 만들고 노화 방지에도 효과가 있다. (로즈메리/56쪽)



  아이들하고 풀살림을 하면서 풀이름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모르는 척하기도 합니다. 왜 그러한가 하면 아이들 스스로 풀맛을 느끼고 풀내음을 맡고 풀빛을 살피면서 새롭게 이름을 그리기를 바라거든요. 먼먼 옛날에 고장마다 풀 한 포기에 다 다르게 이름을 붙였듯, 오늘 이곳에서 자라나는 아이들이 스스로 느끼고 받아들인 이름을 생각해 보도록 이끕니다.


  아이들하고 수다를 합니다. 자, 이 민들레는 꽃이 눈부시니 ‘아름풀’이라 해볼까? 이 찔레는 한봄을 싱그럽게 새싹으로 베푸니 ‘숨살이풀’이라 해볼까? 이 쑥은 봄에도 여름에도 가을에도 언제나 우리 곁에서 알뜰하니 ‘살림풀’이라 해볼까? 이 고들빼기는 나물로 맛나고 꽃빛이 해맑으니 ‘이바지풀’이라 해볼까? 쓰고 시큼하지만 우리가 뱃속이 안 좋을 때에는 더없이 고마운 괭이밥이니 ‘몸살이풀’이라 해볼까? 쓰면서 달달한 부추라면 ‘숨풀’도 어울리려나? 우리 코에 살갗에 향긋하게 스미는 갖가지 풀은 ‘향긋풀’이라 하면 어떨까?


  다 다른 풀을 다 다르게 맞아들이면서 한겨울에 봄을 그립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1.19.


《우리는 자연의 일부입니다》

 풀꽃세상 기획/박병상·이상수·심재훈·이시우, 철수와영희, 2020.1.25.



날마다 바뀌는 바람이며 하늘이다. 문득 ‘날씨’란 말을 생각한다. ‘날 + 씨’인데, ‘마음씨·불씨·글씨·말씨·솜씨’ 같은 데에 붙는 ‘-씨’이다. 어쩜 이렇게 대단하고 깊은 낱말을 지었을까. 나날이 느끼는 씨란, 나날이 흐르는 씨란, 나날이 누리는 씨란, 언제나 다르면서 새롭게 맞아들이는 하루일 테지. 읍내로 저자마실을 다녀오며 시골버스를 탄다. 시골살이 열 해가 넘어서며 시골버스에서 얼마나 책을 많이 읽었을까. 구불구불 구비구비 오가는 길은 더없이 아늑하고 호젓한 책틈이다. 철마다 다른 빛을 멧골에서 지켜보고, 날마다 새로운 바람을 마을마다 느낀다. 마침 오늘 쥔 《우리는 자연의 일부입니다》는 이런 바람결이며 날씨이며 하루를 읽는 눈썰미하고 어울리겠지. 그래, 우리는 숲 가운데 하나이다. 우리도 모두 숲이다. 숲은 시골에만 있지 않고 서울에도 있다. 물 한 모금이 숲이고, 바람 한 자락이 숲이며, 쌀 한 톨이 숲이다. 고기 한 조각도 숲이요, 달걀도 숲이며, 밥상맡 모든 먹을거리도 숲이지. 스스로 숲이면서 사랑인 줄 알아차린다면 우리 삶터를 저마다 곱고 즐거이 가꾸리라. 너도 나도 숲이면서 꿈인 줄 느낀다면 우리 보금자리에서 피어나는 노래가 골골샅샅 부드러우면서 상냥하게 어루만지리라.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6.


온누리에 뜻이 없는 일이란 없지 싶어요. 어느 일이건 뜻이 있어요. 하면서 뜻이 있고, 함께하면서 뜻이 빛나며, 널리 나누며 뜻이 곱지요. 이런 느낌을 살려서 우리 일거리를 ‘아름일’이라 할 만해요. 하늘이 내려주었구나 싶어 ‘하늘일’이라 해볼 만해요. 아름다우면서 하늘이 내린 듯한 일이니 언제나 기쁘게 해요. ‘기쁨’입니다. 요새는 고장마다 손님을 반가이 맞이해요. 다른 고장 손님은 이 고장이 낯설 만하니 길을 알려줍니다. 길그림을 담은 종이를 건네고, 어느 골목이나 마을이나 숲이나 바닷가로 갈 만한가를 짚어 주기도 하지요. 이렇게 알려주는 곳을 ‘관광안내소’라고도 하는데, 길을 알려주니 ‘길알림터’ 같은 이름을 쓰면 어떨까요. 길잡이 구실을 하기에 ‘길잡이집’이라 해도 되겠지요. 배우고 가르치는 곳에서는 ‘글’을 다루지요. 배움터에서는 얼마나 잘 아는가를 겨루려고 종이에 글을 적어서 묻고, 글로 대꾸하도록 해요. ‘글겨루기’라고 할까요. 글솜씨를 뽐내는 자리도 글겨룸판이에요. 바빠서 살짝 손볼 적에 ‘땜’을 합니다. 결대로 다 다르게 가지 않고 똑같도록 하기에 ‘짜맞춤’이요 ‘판박이’인데 참 ‘갑갑’합니다. ㅅㄴㄹ


아름일·하늘일·기쁨 ← 소중한 작업, 귀한 직업, 천직(天職)

길알림터·길알림집·길잡이터·길잡이집 ← 관광안내소

글겨루기 ← 시험(試驗), 백일장(白日場)

땜·땜질·땜하다·손질·손보다·눈가림·겉치레·버티다 ← 임시변통, 임시방편

짜맞추다·끼워맞추다·들어맞추다·판박이·틀박이·갑갑하다·답답하다 ← 획일, 획일적, 획일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1.15.


값이 껑충 오를 때가  있습니다. 치솟는다고 하지요. 이때에 ‘껑충’이나 ‘치솟다’라 하면 되어요. 말 그대로이거든요. 참으로 높이 오르니 “높이 오른다”라 해도 좋고, “하늘 높이”라 할 만하며 “하늘 높은 줄 모른다”나 “하늘을 찌를 듯하다”라 해도 되어요. 무언가 크게 보일 적에 ‘두드러지다·도드라지다’라 해요. 크게 보려고 할 적에는 ‘도두보다’라 하지요. 한자말 ‘확대·부각’이나 영어 ‘클로즈업’이라 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처럼 크게 보듯 크게 담거나 찍으려 하면 ‘돋을찍기·돋찍기’라 할 만해요. 우리가 먹는 쌀알이나 밀알을 한자말로 ‘곡식’이라 하는데, ‘알’이지요. ‘낟알’이면서 ‘알갱이’랍니다. 이 가운데 ‘알갱이’란 낱말은 ‘물질·입자·결정’도 가리키고 ‘핵심·요소·실질’도 가리켜요. 참 넉넉하게 있거나 흐뭇할 적에 ‘흐벅지다’라고 해요. ‘흠뻑’하고 닮아 재미있어요. 꽃을 가꾸거나 돌보는 일이라면 ‘꽃일’이겠지요. 꽃일을 하는 사람이라면 ‘꽃일꾼’일 텐데, ‘꽃지기’나 ‘꽃밭지기’ 같은 이름을 붙여도 어울려요. 꽃집에서 꽃일을 하는 꽃지기는 꽃손으로 꽃마음을 나눕니다. ㅅㄴㄹ


하늘 높이·하늘 높은 줄 모르고·하늘 끝까지·하늘을 뚫을 듯이·하늘을 찌를 듯이 ← 천정부지

돋을눈·돋을찍기·돋찍기·도두보다·돋보다 ← 확대, 클로즈업, 부각(浮刻)

알갱이 ← 곡식, 물질, 입자, 미립자, 소립자, 정수(精髓), 결정(結晶), 과립(顆粒), 내용, 내용적, 핵심, 핵심적 요소, 요소, 엑기스, 중요, 중요 사항, 본질, 근원, 근본, 실질, 실제적, 실질적, 실제, 실속, 줏대, 내실, 요지(要旨), 콘텐츠, 함유물, 함량, 함유량, 용적(容積), 필요, 필요 사항, 필수, 필수 사항, 필수요소, 필요조건, 필수조건, 주제(主題), 환(丸)

흐벅지다 ← 탐스럽다, 만족, 흡족, 진탕, 방탕, 풍성, 풍부, 풍족, 풍요, 융숭, 후하다, 성대, 포식(飽食), 만끽, 유복(裕福), 부유(富裕), 족하다, 복스럽다, 인정(人情), 여유, 충분, 충분조건, 충실, 만만(滿滿), 여유만만, 아량, 도량, 안녕, 성대, 흥성, 융숭, 융성, 극진, 인심 좋다, 인정(人情), 안식, 편안, 평안, 평화, 평화적, 부자, 선심(善心), 대폭, 실하다(實-), 튼실, 윤택

꽃일 ← 원예

꽃지기·꽃밭지기 ← 원예사, 조경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쿠베가 박물관을 만들었어요! 모두가 친구 27
오실드 칸스터드 욘센 글.그림, 황덕령 옮김 / 고래이야기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02


《쿠베가 박물관을 만들었어요!》

 오실드 칸스터드 욘센

 황덕령 옮김

 고래이야기

 2014.7.12.



  열세 살로 접어든 큰아이는 이제부터 수첩을 손수 엮겠다고 밝힙니다. 가게에서 사다가 쓰는 수첩보다는 손수 종이를 오리고 실로 꿰매는 수첩이 좋다고 말해요. 아무렴 손수 빚는 살림보다 즐겁거나 아름다운 길이 어디 있겠습니까. 큰아이 수첩은 며칠마다 새로 태어납니다. 쓸거리랑 그릴거리가 넘치니 어느새 큰아이 수첩은 빼곡하게 찹니다. 큰아이 수첩을 건사할 칸을 따로 마련해야겠구나 싶어요. 《쿠베가 박물관을 만들었어요!》는 쿠베란 아이가 좋아하는 여러 살림으로 ‘우리 집 박물관’을 꾸민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이름이 어려운 ‘박물관’인데요, ‘박물’이란 “온갖 살림”을 뜻합니다. ‘관’은 “집”을 가리키지요. “온갖 살림을 모은 집”이 ‘박물관’인 셈입니다. 나라에서 세운 박물관을 보면 으레 임금님 살림투성이입니다. 여느 사람이 여느 마을이나 보금자리에서 누리거나 짓거나 나눈 살림이 박물관에는 거의 안 깃들어요. 이러면서 역사나 사회나 문화도 임금님을 둘러싼 길로 가르치거나 말하기 일쑤이지요. 자, 생각해 봐요. 우리 박물관에는 무엇을 놓고 함께 이야기할 적에 즐겁거나 아름다울까요? 참말로 박물관은 어떤 데일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