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표 영어 구구단 + 파닉스 2단 : 일반동사 - 알파벳 없이 입으로 익히는 어린이 영어 아빠표 영어 2
Mike Hwang 지음 / 마이클리시(Miklish)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책으로 삶읽기 590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2단 동사》

 마이크 황

 miklish

 2018.5.5.



한국말하고 영어는 다르고, 한국말하고 일본말은 다르며, 한국말하고 중국말은 다르다. 모든 말은 다른데, 한국말뿐 아니라 모든 나라 모든 말은 고장마다 다르다. 말을 배운다고 할 적에는 언제나 이 다른 결을 느끼면서 헤아려야 한다. 한국말을 처음 배우는 아기도 사람들이 내는 소릿결이 다르구나 하고 알아차리기에 혀랑 입술이랑 입이랑 모두 다르게 가누면서 소리를 터뜨리고, 귀를 열며, 생각을 움직인다.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2단 동사》는 ‘움직씨’를 짚는다. 왜 움직씨일까? 움직이는 삶을 담아내니까. ‘움직씨’ 가운데 몇 낱말, ‘like’하고 ‘give’하고 ‘have’를 다루는데, 한꺼번에 이렇게 많은 낱말을 다뤄도 될까 궁금하다. 고작 세 낱말이 뭐가 많냐고 할 테지만, 한국말하고 영어는 결이 다르기 때문에 ‘like’이든 ‘give’이든 ‘have’이든 한 가지로만 풀어낼 수 없다. 더욱이 영어를 가르치는 분들은 ‘have’를 ‘가지다’ 하나로만 풀어내면서 끝내기 일쑤인데, 그러면 안 된다. 왜냐하면 한국말에서 ‘가지다’는 잘 안 쓰니까. 제법 쓰는 말인 ‘가지다’이지만, ‘가다’에 대면 ‘가지다’는 안 쓴다고 할 만하고, ‘있다’를 헤아리면 ‘가지다’는 쓰임새가 아예 없다고까지 할 만하다. “I have ice”는 “나는 얼음을 가진다”일 수 없다. “나는 얼음이 있다”나 “나한테 얼음이 있다”여야 맞다.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2단 동사》에 나온 사진으로 보자면, 손바닥에 얼음을 얹었으니 “내 손에 얼음을 놓았다”나 “난 얼음을 쥔다”처럼 풀어도 되겠지. 다시 말하자면, 영어 낱말 하나를 놓고 한국말로 얼마나 다르게 풀어내는가를 보여주고, 한국말 한 마디를 놓고 영어로 또 얼마나 다르게 풀어내는가를 먼저 보여주고서 여러 낱말을 두루 짚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표 영어 구구단 + 파닉스 1단 : 명사 - 알파벳 없이 입으로 익히는 어린이 영어 아빠표 영어 1
Mike Hwang 지음 / 마이클리시(Miklish)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책으로 삶읽기 589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1단 명사》

 마이크 황

 miklish

 2018.5.5.



영어를 배우는 길은 여럿이다. 학교를 다니며 배울 수 있고, 집에서 배울 수 있으며, 마을에서 배울 수 있다. 어느 쪽이든 다 좋다. 영어를 쓰는 나라에 가서 영어를 배워도 좋으며, 한국에 살며 영어를 배워도 좋다. 교과서를 쓰든 교재를 쓰든 대수롭지 않다.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1단 명사》는 영어를 배울 어린이한테 맞추려는, 아무래도 초등학교나 교과서나 여러 교재가 아쉽다고 여긴 대목을 글쓴님 나름대로 이녁 아이하고 배우는 길에 깨달은 바를 풀어낸 책이라고 할 만하다. 초등학교 영어 교과서를 본 분이라면 ‘아빠표 영어구구단’이 얼마나 단출하면서 쉽게 짚어 주는가를 알리라 본다. 왜 초등학교 교과서는 이처럼 엮거나 풀어내지 않을까? 왜 초등학교라는 자리에서는 더욱 가벼우면서 부드러이 짚는 길을 가지 않을까? 참으로 마땅하지만, 초등학교에는 시험이 있고, 점수를 매긴다. 게다가 줄을 세운다. 초등학교를 마친 다음에 중·고등학교로 가면 이윽고 대학시험을 쳐다봐야 하고, 대학교에 들어간 다음에도 자꾸자꾸 ‘영어시험’에 휘둘려야 한다. 이러다 보니 이 나라에서는 영어 배우기를 놀이처럼 즐기지 못하고 머리에 외우는 틀로 갇히기 쉽다.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꾸러미는 이 대목에서 좋다. 무겁게 배워야 할 까닭이 없고, 우리 둘레에서 늘 마주하는 삶을 하나씩 들여다보면서 ‘소릿결’을 느끼면 된다. 한 가지를 덧붙인다면, ‘이름씨’를 다루는 영어를 아버지인 내가 우리 아이들한테 들려주려 할 적에, ‘숲’이 무엇인지 ‘나무’가 무엇인지 ‘바람’이 무엇인지 ‘물’이랑 ‘비’랑 ‘해’랑 ‘별’이랑 ‘꽃’이랑 ‘풀’이랑 ‘노래’랑 ‘눈’을 먼저 짚겠지. 눈도 바라보는 눈하고 내리는 눈하고 푸나무에 트는 눈이 있으니, 이러한 이야기를 이름씨로 먼저 다루고 싶다. 아쉽다기보다 한국에 있는 모든 영어 교과서나 교재는 숲도 들도 바람도 너무 멀리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숍 스토리 - 취향의 시대, 당신이 찾는 마법 같은 공간에 관한 이야기
젠 캠벨 지음, 조동섭 옮김 / 아날로그(글담) / 2017년 9월
평점 :
절판


숲노래 책읽기

인문책시렁 120


《북숍 스토리》

 젠 캠벨

 조동섭 옮김

 아날로그

 2017.9.27.



“제 서점은 피난처가 되어야 해요. 현실 세계에서 벗어날 수 있는 피난처요.” (73쪽/캐롤라인 스메일스)


“책장 사이로 걸어가면 책들이 속삭여요. ‘왜 아직도 나를 안 읽어요?’라고 말이에요.” (100쪽/유안 허스트)


“나중에는 결국 독립서점들이 살아남을 거예요. 체인서점들 중에서도 소규모 체인이 이길 거예요. 그 서점이 전문으로 삼는 분야에 대한 지식이나 서점 사람들의 개인적인 추천 도서처럼 작은 서점들만이 가지고 있는 서비스가 책 판매로 이어질 거예요.” (151쪽/존 코널리)


“서점의 미래는 서점 직원들의 안목과 열정에 달려 있어요.” (169쪽/조안 해리스)


“서점에 가면 책 속에 숨은 삶들을 떠올리게 돼요. 아름다운 서점에서 발견한 책에는 그것을 발견했던 장소와 시간에 대한 기억도 더해져요.” (194쪽/코넬리아 푼케)


“동네에 훌륭한 서점이 있는 특권을 누리는 값으로 책의 정가를 치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책은 귀한 물건이니까 비싸야 해요. 우리는 싼 물건과 세일에 연연하다가 정작 물건의 가치를 잊어버리고 말았어요.” (225쪽/케리 클레어)


“서점은 지역 공동체의 중심 역할을 해야 합니다.” (264쪽/크리스튼 카우프만)



  지구를 두루 돌면서 300곳이 넘는 책집을 다니면서 책집지기 이야기를 귀담아듣고서 엮었다는 《북숍 스토리》(젠 캠벨/조동섭 옮김, 아날로그, 2017)인데, 이 책에는 한국 책집 이야기는 없습니다. 굳이 한국 책집을 다루어야 하지는 않아요. 어느 책집이든 알뜰히 다룰 줄 알면 되고, 책을 건사하는 사람들 손길에 어떠한 빛이 흐르는가를 노래한다면 넉넉합니다.


  그런데 이웃나라에서 한국에 있는 책집으로 마실을 오는 분이 있을까요? 드물는지 몰라도 틀림없이 있어요. 책집마실을 즐기는 이라면 어느 나라에 가든 ‘그 나라 책집’이 궁금해서 샅샅이 다니거든요. 비록 ‘그 나라 책집’이 어디에 있는지 알기는 매우 어렵지만, ‘저마다 제 나라 책집이 어디에 있는가’ 하고 생각하면서 ‘이웃나라로 마실을 갈 적에 바로 그러한 골목이며 길’을 헤매고 다니다가 찾아내곤 합니다.


  두루 알려진 책집이든 마을에 고요히 깃든 책집이든 책을 다루는 손길은 같습니다. 첫째는 징검다리요, 둘째는 햇빛이고, 셋째는 땀방울이며, 넷째는 웃음눈물이고, 다섯째는 사랑이지 싶어요. 이 다섯 가지를 살림자리에 놓고서 돈을 얻는 일자리가 책집지기이겠지요. 《북숍 스토리》는 이 다섯 가지 가운데 무엇을 다뤘을까요? 엮음새가 꽤 어수선하고, 글쓴이 이야기는 이리 새고 저리 튑니다. 글쓴이가 돌아다니며 만난 300곳이 넘는 책집지기 목소리만 담는 길이 한결 단출하면서 볼 만했을 텐데 싶더군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3.22.


《꿈을 담은 교문》

 배성호 글, 철수와영희, 2020.3.15.



우체국에 다녀오자 싶어 부랴부랴 낮 두 시 시골버스를 탔고, 읍내에 내렸고, 우체국 앞에 섰는데, 어라 문을 닫았네? 설마 이곳에 돌림앓이가? 무슨 일일까? 고개를 갸우뚱하면서 손전화를 켜서 날을 본다. 에, 오늘은 일요일? 타박타박 걸으며 생각한다. 참 갖가지를 하는구나. 하긴, 나한테는 일요일이나 쉼날이 따로 없다. 푸나무가 요일을 보고 자라겠나. 사전을 쓰는 일에 무슨 요일이 있나. 읍내를 오가는 버스에서 ‘주름잎’이란 들풀을 놓고 노래꽃을 한 자락 썼다. 《꿈을 담은 교문》도 읽었다. 학교 들머리를 놓고서 새로 꾸미는 일이 그다지도 어렵고 품이 많이 드는구나 하고 새삼스레 느낀다. 그런데 학교 들머리뿐이겠는가. 교실이며 학교이며 어린이·푸름이한테 물어보고서 짓거나 짰을까? 교과서는 어린이·푸름이한테 물어보고서 엮거나 가르칠까? 대입시험은 어린이·푸름이한테 물어본 적이 있을까? 정치나 경제는, 또 행정이나 문화는, 또 군대나 전쟁무기는 참말로 어린이·푸름이한테 물어보고서 꾸리는가? 자잘해 보이는 학교 어귀 하나를 어린이 마음이며 생각이며 뜻을 헤아려서 알뜰히 꾸미는 이 몸짓은 이 학교를 다닌 어린이가 스스로 작은 씨앗을 마음에 심어서 슬기롭게 가꾸는 배움길이 되었으리라 본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3.21.


《또 다른 손길》

 미겔 마테산스 힐 글·테오 푸에블라 그림/김정하 옮김, 서광사, 2007.3.20.



중학교를 마치던 1990년 무렵, 나라에서는 연합고사를 없애고 수학능력시험하고 본고사에다가 면접을 치르는 틀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고등학교에 들어가니 다들 허둥지둥이던데 ‘엉터리 학교’를 뜯어고친 일도 아닌, 고작 시험 얼개를 바꿀 뿐인 시늉질로 왜 저러나 싶더라. 다만 연합고사가 사라지니 ‘교과서 아닌 책’을 읽을 수 있어 좋았다. 내가 나고자란 인천은 국·중·고에 걸쳐 둘레에 어마어마한 화학공장·유리공장·제철소·연탄공장·집장촌이 있었고, 화학약품 폐수처리장이 버젓이 옆에 있었다. 저절로 ‘숲돌봄’에 마음을 두었고 1999년부터 환경운동연합에 이바지돈을 내다가 그만두고, 녹색연합 잡지를 읽다가 그만두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에 오래 이바지벗으로 있다가 그만뒀다. 첫뜻이 많이 바랜 줄 알았어도 녹색당에 들어갔다가 더는 못 있겠네 싶어서 나왔다. 제도권에 깃든 이들은 ‘풀꽃나무’를 너무 모르고 등진다. 왜 다들 ‘풀’이 아닌 ‘녹색·초록·그린’에 매일까. 《또 다른 손길》을 애틋이 읽었다. 책을 사랑하는 마음이 어디로 뻗는가를 고이 담고, 책을 마구 다루고 밟고 버리는 손길은 어떻게 사납빼기로 가는가를 그린다. ‘책만’ 아낄 일이 아닌, ‘숲을’ 보고 숲사랑·나사랑이 될 일이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