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3.23.


《반려, 개네 동네》

 박신흥 사진, 눈빛, 2020.3.3.



월요일을 맞이한다. 오늘 우체국을 가려고 생각하는데 그만 두 시 시골버스를 눈앞에서 놓친다. 큰아이한테 묻는다. “우리 면소재지로 걸어갈까? 얼추 40분 남짓 걸으면 되는데.” 우리는 들길을 걷는다. 유채꽃내음 사이에 섞인 자운영내음을 맡는다. 큰아이가 “이 꽃은 무슨 이름이에요?” 하고 묻기에 “무슨 이름일까? 스스로 생각해 봐. 꽃한테 물어봐도 되고, 새롭게 지어도 좋아.” 하고 얘기한다. ‘자운영’이란 이름은 썩 안 어울린다 싶기에 요모조모 따지면서 한참 말을 주고받다가 “그럼 봄꽃불로 할까? 봄불꽃은 어떨까?” “음, 봄꽃불이 좋아요.” 하고 마무리를 짓는다. 《반려, 개네 동네》는 귀염개를 둘러싼 사람살이를 다룬 사진책이다. 한자말 ‘반려’는 ‘길동무’를 가리킨다. 아, 그래, 길동무이지. 그렇다면 ‘길동무개’로구나. 곁동무란 말을 떠올리면서 ‘곁개’라 해도 어울릴 테지. ‘사람이 쓰는 말’은 하지 않으나 ‘들에서 달리던 숨결로 노래하는 말’을 쓰는 곁개를, 길동무개를, 벗개를, 사진으로 찰칵찰칵 담아내었다. 곁에 있는 사랑스러운 숨결이기에 사진으로 한결 싱그러이 담을 만하지. 사진감은 먼곳에서 찾을 까닭이 없다. 곁사랑을 찍고, 곁빛을 옮기며, 곁숨결을 맞아들이면 아름답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엄마 맞아요? 웅진 세계그림책 122
고토 류지 지음, 고향옥 옮김, 다케다 미호 그림 / 웅진주니어 / 200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84


《우리 엄마 맞아요?》

 다케다 미호 그림

 고토 류지 글

 고향옥 옮김

 웅진주니어

 2008.4.30.



  어버이로 살아가자면 돌아볼 일이 새벽부터 밤까지 잇달아 있습니다. 이 가운데 그냥그냥 지나갈 만한 일은 하나도 없습니다. 아이로 살아가자면 헤아릴 대목이 아침부터 저녁까지 내처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함부로 지나가도 될 대목은 하나도 없습니다. 어버이는 어버이대로, 아이는 아이대로 하루가 있어요. 어버이 눈으로 아이 하루를 재거나 따진다면, 아이 눈으로 ‘우리 어머니 아버지가 왜 저렇게 하지?’ 하고 툴툴거리면, 둘은 마음하고 마음이 만나지 못합니다. 《우리 엄마 맞아요?》는 집안일에 집밖일에 동생 돌보기까지 새벽부터 밤까지 쉴틈이 없는 어머니가 너무 뾰족해 보인다고 하는 아이 눈길로 이야기를 풀어냅니다. 아이는 어머니가 ‘얼마나 일이 많아서 바쁜가’를 안다고 여깁니다. 다만 아이가 그 일을 해보지는 않았어요. 어머니가 ‘나한테 좀 물어보고서 하면 좋을’ 텐데 어머니는 말도 없이 후다닥 해치우듯 밀어붙이기 일쑤라지요. 이때 아이는 ‘바쁜 어머니’한테 말을 걸 엄두를 못 내다가 글월을 쓰기로 합니다. ‘사랑하는 어머니’가 조금 느긋하게 삶을 돌아보고 ‘나(아이)를 마음(사랑)으로 보아주’기를 바라는 뜻을 밝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동생 싸게 팔아요 콩깍지 문고 3
임정자 지음, 김영수 그림 / 아이세움 / 2006년 6월
평점 :
일시품절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84


《내 동생 싸게 팔아요》

 임정자 글

 김영수 그림

 아이세움

 2006.6.10.



  먹고살 길이 없다고 여겨 이모저모 팔아서 살림을 꾸리곤 합니다. 쌀도 나물도 집짐승도 팔고, 땅이며 집까지 팔았으며, 마침내 몸까지 팔다가, 아이를 팔아치운 일까지 있습니다. 적잖은 나라는 아이팔이를 아무렇지 않게 했습니다. 위아래란 굴레로 가둔 곳에서는 사람을 종으로 부리니 아이도 어른도 거리끼지 않고 사고팔았어요. 한국은 오늘날에도 나라밖에 아이팔이를 하는데요, 사람팔이를 하는 나라에서는 이름팔이도 흔합니다. 돈을 받고서 글팔이도 하지요. 《내 동생 싸게 팔아요》란 그림책이 나온 지 참 오래되었습니다. 저는 이 그림책을 손에 대기 어려웠습니다. 장난으로라도 해서는 안 될 말이 “동생 팔아요”나 “아이 팔아요”나 “이름 팔아요”이니까요. 언니로서 얼마나 동생 탓에 괴롭거나 짜증스럽거나 멍울이 생겼으면 이렇게 하랴 싶으면서도, 넘어서면 안 될 금이 ‘팔이’입니다. 착한 이는 장사를 하며 자꾸 덤을 건넵니다. ‘팔이’란 장사를 하면서도 ‘혼자만 배부르’고 싶지 않거든요. 동생을 파는데, 게다가 싸게 판다니, 틀림없이 얼거리나 줄거리는 꽃맺음으로 가지만, 자꾸자꾸 슬프기만 한 그림책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형아만 따라와 (양장)
김성희 지음 / 보림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92


《형아만 따라와》

 김성희

 보림

 2019.9.25.



  아이는 어버이를 졸졸 따라다닙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어버이 시늉을 냅니다. 왜 이렇게 어버이를 따라서 하느냐 싶으나, 아이는 바로 어버이한테서 사랑을 받을 뿐 아니라, 어버이가 하는 모든 일을 고스란히 지켜보면서 배워 새롭게 북돋우고 싶기에 이곳에 태어났어요. 어버이는 아이가 자라나는 결을 바라보면서 생각합니다. 이 아이 곁에서 씩씩하고 의젓하며 아름답고 환한 사람으로 서자고 말예요. 이러다가 곧잘 넘어지거나 부딪혀요. 이때에 어느새 아이가 살그마니 다가와서 묻습니다. “걱정하지 말고, 웃으며 다시 일어나요. 즐겁게 또 해봐요.” 《형아만 따라와》는 언니(형)하고 동생이 사이좋게 놀면서 자라나는 길을 들려줍니다. 언니는 무엇이든 거칠 것이 없다가 마지막에 가서 움츠러드는데요, 아직 물들거나 길들지 않은 동생은 바야흐로 앞장서서 언니를 보살피는 사랑이 됩니다. 아마 언니도 동생만 한 나이일 무렵에는 동생처럼 어버이를 따사로이 품고 보살피는 씩씩님 노릇을 했겠지요. 그나저나 범·악어·물뚱뚱이·박쥐가 무섭거나 사나울까요? 줄거리는 상냥하지만, 우리 곁 숨결은 놀이벗일 뿐이라는 대목에 더 마음쓰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도서관


 열네 해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20.3.22.)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열네 해 동안 책집 창고에서 조용히 숨죽이던 꾸러미를 조금 받았습니다. 새롭게 문을 연 여러 고장 알뜰한 마을책집 지기님한테 하나둘 나누어 주다 보니 어느새 저한테 몇 자락 안 남은 《헌책방에서 보낸 1년》이란 책인데요, 열네 해란 나날을 끈(기계 벤딩)에 묶인 채 있던 책이다 보니 앞뒤로 눌린 자국이 있습니다. 다섯 자락 가운데 두 자락은 끈으로 눌린 자국이 졌어요. 그렇겠지요. 열네 해 동안 끈으로 묶여서 종이상자에 담긴 채 고이 잠들었다고 하니까요. 눌린 자국이 있어도 속살을 마주할 눈빛이 된다면, 한국에서 처음으로 ‘전국 헌책집 연락처 꾸러미’를 갈무리해서 담아낸 이 책을 읽어낼 수 있겠지요. 2005년 그해에 얼마나 잠을 잊어 가면서 이레 가운데 사흘은 이오덕 어른 글을 갈무리하는 데에 바치고, 다른 나흘은 자전거를 달리면서 이 고장 저 고장 헌책집을 두루 돌았나 하고 새삼스레 되새깁니다. 우리 집 큰아이가 열네 살이 되면 이 두툼한 891쪽짜리 책을 읽겠다고 나서려 할 듯하다고 요즈막에 물씬 느낍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