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59


《월간 말 12호 - 6월 항쟁》

 송건호·정상모 엮음

 민주언론운동협의회

 1987.8.1.



  국민학교 3학년이 될 즈음까지는 잘 몰랐지만, 4학년이 되는 1985년에는 인천 시내, 그러니까 ‘동인천’이나 ‘주안’을 다니기 매우 힘들었습니다. 그때에는 하루가 멀다 하고 길마다 최루탄이 춤추었고, 짱돌이 뒹굴었어요. 형이랑 어머니 심부름으로 집(신흥동3가)에서 동인천(인현동·내동·신포동)으로 걸어가서 이것저것 사서 다시 걸어서 돌아오려는데, 길에 자동차·버스가 하나도 없곤 했어요. 고요했습니다. 큰 짐차가 안 다녀서 좋았고, 건널목을 그냥 건널 수 있었지요. 그런데 큰우물길하고 갈리는 싸리재 언덕마루에 한여름에도 두꺼운 솜옷 같은 시커먼 차림새에 방패에 싸움탈을 쓴, 게다가 길다란 몽둥이까지 바짝 세운 이들이 길을 가득 메우고 아무도 못 지나가게 해요. 오금이 저렸지만 심부름을 해야 했기에 귀퉁이에 선 이한테 “저기, 여기를 지나가야 집에 가는데요?” 하고 물으니 “얼른 지나가!” 하면서 틈을 내주었습니다. 무슨 일인지 그무렵 인천신문에는 안 나왔고 학교나 마을에서도 쉬쉬했어요. 이때부터 1987년 사이에 있던 일은 고등학교를 마치고 인천을 떠나 서울에 가서야 헌책집에서 《월간 말 12호 - 6월 항쟁》을 찾아 읽고서야 알았습니다. 사슬나라를 갈아엎으려는 귀퉁이를 살아냈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58


《카아드 도안 백과》

 편집부 엮음

 한국능력개발사

 1982.11.30.



  1982년에 국민학교를 들어가서 1993년까지 고등학교를 다닐 무렵, 둘레 어른은 ‘일본놈 나쁜놈 죽일놈’이란 말을 끊이지 않았습니다. 어린이나 푸름이더러 ‘잊지 말자 식민지’를 읊도록 시켰어요. 그즈음에는 ‘일제강점기’란 말보다 ‘식민지 시절’이런 말을 널리 썼습니다. 우리 곁에 있는 여러 나라는 모두 못미덥다면서 무찔러야 할 몹쓸 녀석으로 바라보도록 가르쳤어요. 그러나 어른들은 ‘우’가 아닌 일본 우체국 무늬를 으레 썼고 ‘사루비아·빵꾸·구루마·오라이’ 같은 일본말도 아무렇지 않게 썼으며 과자·대중노래이며 구석구석에서 일본 것을 몰래 훔쳐서 장삿판을 벌이기 일쑤였습니다. 국민학교 앞 문방구에서는 ‘능력개발’이란 데에서 펴낸 ‘미니컬러백과’를 팔았는데, 어린이 버스표 20자락을 모아야 비로소 하나를 살 만한 돈이 되었습니다. 이 작은 책을 사려고 늘 걸어다니며 살림돈을 모았어요. 어릴 적에는 몰랐습니다만, 《카아드 도안 백과》를 비롯한 ‘미니컬러백과’는 모조리 일본 책을 훔쳤습니다. 이 나라 어른들은 ‘미워하라는 나쁜놈 나라 것’을 수두룩히 베끼고 훔쳐서 ‘코 묻은 돈’을 벌어들인 셈이에요. 이제 우리는 안 훔치나요? 지난 훔침질을 뉘우친 어른이 있나요? 우린 무엇을 짓는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57


《Photograms of the year 32th(1926)》

 F.J.Mortimer 엮음

 Iliffe & Sons LTD

 1927



  1927년에 나온 《Photograms of the year 32th(1926)》은 ‘Photograms of the year’이란 이름을 붙여 서른둘째로 나옵니다. ‘렌즈가 없이 빛을 담는 종이에 바로 대고서 그림자 같은 결을 얻을’ 적에 ‘포토그램’이라 합니다. 어떠한 손길로 얻는 모습이든 다 ‘사진’이에요. 값진 기계를 쓰든 값싼 기계를 쓰든 모두 사진이요, 필름이건 디지털이건 사진이지요. 곰곰이 보면 ‘유리판’이 ‘필름’으로 바뀌면서, 필름이 ‘대형·중형·소형’을 거치면서, ‘35밀리 필름’이 퍼지면서, 또 디지털로 또 손전화로 나아가면서, ‘저렇게 찍어도 사진이냐?’ 하는 말이 늘 불거졌어요. 사진은 사진일까요 예술일까요? 사진은 그저 사진으로 있으면서 사람살이에 이야기꽃을 들려주기에 어느새 예술도 되고 문화도 되며 사랑도 되지 않을까요? 1800년대 끝자락부터 태어난 《Photograms of the year》 가운데 1927년치를 2000년대로 넘어선 어느 날 서울 홍제동에 있던 헌책집에서 만났습니다. 1927년은 우리한테 어떤 해였을까요. 그무렵에 사진을 살피면서 이 땅에 이바지하자고 생각한 분은 얼마나 되었을까요. 아마 돈이 엄청나게 들기에 엄두조차 못 낸 사람이 많았을 수 있어요. 이제 누구나 손쉽게 사진을 찍는 오늘 우리한테 사진은 뭘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0. 맨밑


흙을 만지는 날은 흙손이 되고, 바람을 그리는 날은 바람손이 됩니다. 풀을 만지는 하루는 풀손이 되면서, 아이를 사랑으로 어루만지는 아침저녁은 사랑손이로구나 싶습니다. 봄맞이로 쑥을 뜯어 쑥지짐이를 하고 쑥국을 끓이고 쑥잎을 덖으니 쑥손이 되더군요. 손수 즐기는 살림이 되려고 땅을 가꾸고 집을 보듬습니다. 손수 누리는 이야기가 되려고 글을 쓰고 책을 읽습니다. 바로 그 책을 읽지 않아도 되어요. 말많은 글을 훑지 않아도 됩니다. 입방아에 오르는 글이며 책도 읽을거리일 테지만, 수수한 하루를 손수 그리는 이야기도 재미난 나눔거리예요. 이름값이 좋다면 이름값을 읽을 테고, 사랑누리를 바란다면 수수한 자리에서 길어올린 사랑글을 읽을 테지요. 새로 지어서 새집이고, 새가 찾아들어 새집이며, 새가 틀기에 새집입니다. 요새는 하루 내내 우리 숲집을 둘러싸고서 갖은 멧새가 찾아들어 노래가 가득합니다. 겉보기로는 헌집이나 옛집일 테지만, 흐뭇하게 ‘새집’이라고 밝힙니다. 이 나라에서 섬을 뺀 맨끝에 있는 작은 숲집에서, 맨뒤라 할 나즈막한 보금자리에서, 새노래를 듣고 새글을 씁니다. 쪼로쪼로삐쫑삐쫑 가락을 글자락에 담습니다. ㅅㄴㄹ


바로 그·말밥·말많다·입방아·말이 나오다 ← 소문, 소문의

입방아 ← 자자, 운운, 야단, 구설, 구설수, 시시비비, 설전, 언쟁, 논쟁, 논란, 성화, 문제시, 설왕설래, 갑론을박, 가타부타, 소문, 소문의, 자자, 회자, 인구에 회자되다

새집 1 ← 신축건물

새집 2 ← 새장(-欌), 조롱(鳥籠)

맨끝·맨뒤·맨밑 ← 최저, 최저치, 최하층, 최하위, 최하, 최저한의, 최소한의, 나락, 하부, 하층, 하급, 하위, 취약, 백지, 저변, 미달, 부족, 빈곤, 빈약, 빈한, 반석(盤石), 절망, 본질, 본질적, 기반, 기초, 기초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19. 조아리다


이웃나라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만, 이 나라에서는 벼슬아치나 나라일꾼을 뽑는 철이 되면 굽실굽실하는 사람이 많은데, 뽑기철이 지나가면 어느새 뒤집혀요. 마을지기에 고장지기에 나라지기가 되겠다고 굽실거리던 이는 다시 얼굴을 보기 어려울 뿐 아니라, 마을일이며 고장일이며 나라일을 물어보려 하면 마을사람이며 고장사람이 벼슬아치 밑에서 굽실질을 하거나 조아려야 하더군요. 무엇을 그어야 할까요. 누구를 가려야 할까요. 나라가 없는 곳에서 조용히 살림을 지어야 할까요. 궂은 일이 없는 곳에서 몸을 그으면서 숨어야 할까요. 어느 집이나 마당이 쉼터이자 일터이자 놀이터이자 만남터이자 모임터이자 어울림터가 될 노릇입니다. 숨을곳이 아닌 돌봄집이어야 할 테고, 군데군데 조그맣게 꾸미는 쉼터가 아닌, 언제 어디에서나 느긋하게 하루를 누릴 만해야지 싶어요. 깃들 만한 나라여야겠지요. 달아날 나라가 아닌, 멀리하거나 떠날 나라가 아닌, 옮기고 싶은 마을이나 고장이 아닌, 숨을 쉬면서 마음을 달래고 새롭게 기운을 일으키는 보금자리가 되어야지 싶어요. 온누리 어린이가 슬기롭고 착하며 상냥한 나라일꾼이며 고을일꾼으로 자라기를 빕니다. ㅅㄴㄹ


굽실질·굽실짓·굽신질·굽신짓 ← 저자세, 굴종, 굴종적, 비굴, 굴하다, 아부, 아첨, 사대주의, 사대사상

조아리다 ← 애원, 아부, 아첨, 저자세, 재배(再拜), 사대주의(事大主義), 사대사상, 비굴, 비겁, 용렬, 졸렬, 비위, 감지덕지

긋다 1 ← 표(標), 표시(標示), 표현, 시각화, 처리, 구분, 구별, 동작, 삭제, 제명, 발사

긋다 2 ← 피하다, 비를 피하다, 피신, 대피, 중단, 정지

숨을곳·쉼터·돌봄집·돌봄터 ← 피난소, 피난처, 대피소

깃들다·꺼리다·긋다·내빼다·달아나다·떠나다·숨다·쉬다·옮기다·멀리하다 ← 피신, 피난, 피하다, 대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