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량한 차별주의자
김지혜 지음 / 창비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1.3.

읽었습니다 31



  한자말 ‘차이·차별’을 뜯으면, ‘異·別’은 ‘다르다’이고, ‘差’는 ‘어긋·틈’입니다. 우리는 이 한자말을 어느 만큼 알까요? 우리말 ‘다르다·어긋나다·벌어지다’하고 ‘사이·틈·틈새’는 얼마나 아는가요? ‘가르다·가리다·긋다·금’이나 ‘나누다·자르다·치다’는 어느 만큼 헤아릴까요? 《선량한 차별주의자》는 우리 삶터에 떠도는 허깨비를 짚으려고 합니다. 다만 ‘차이·차별’을 뜯는 길에서 그치고 말아, 사람이 사람다이 나아갈 길까지는 다루지 않는구나 싶어요. “서로 다른” 줄 알면 “차별하지 않을”까요? “서로 다르다”고 여기기에 “차별하고 또 차별하”지 않나요? ‘나’하고 ‘남(너)’은 ‘다르다’지만, “보는 자리”가 다를 뿐, 바탕은 숨결이라는 빛이라는 대목으로 같아요. 서로 ‘사랑’일 적에는 사람다이 푸른숲입니다만, 사랑이 아닌 ‘다른(구분·구별)’ 길만 찾는다면 어느새 ‘차이·차별’에 빠져서 헤매는 쳇바퀴에 스스로 갇히더군요.


《선량한 차별주의자》(김지혜 글, 창비, 2019.7.17.)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 쓰자면 맞춤법
박태하 지음 / 엑스북스(xbooks)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1.3.

읽었습니다 32



  맞추어서 나쁠 일은 없습니다. 맞추기에 좋다고 합니다. 옷을 맞추어 입고, 자리에 맞고 차린다고 합니다. 듣는 쪽에 맞추기에 서로 부드러이 흐른다고 해요. 가만히 보니, 저는 으레 아이들하고 눈을 맞춥니다. 키높이도 맞추고, 손힘도 맞춰요. 아이들한테 안 맞춘다면 아이들이 힘들거든요. 아이들이 힘들면 저도 덩달아 힘듭니다. 그렇다면 ‘맞춤길(맞추는 길)’은 어느 눈을 살필 적에 즐겁거나 아름답거나 사랑스러울까요? 이름으로는 ‘맞춤’이지만, “틀에 맞추는” 분이 있고 “삶에 맞추는” 분이나 “사랑이며 어린이한테 맞추는” 분이 있어요. “어른한테 맞추”거나 “서울에 맞추”는 분도 많습니다. 《책 쓰자면 맞춤법》은 나쁜 책일 수 없습니다. 좋은 책일 테지요. 그러나 이 ‘좋은’ 책이 “글을 쓰는 사랑”을 다루었다고는 느끼지 않습니다. “맞추어서 좋은 길”을 짚습니다만, “사랑으로 맞추고 숲이며 놀이에 맞추는 아이들 맑은 눈빛”이라면 참 아름다울 텐데요.


《책 쓰자면 맞춤법》(박태하 글, 엑스북스, 2015.8.30.)

.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셋이서 집 짓고 삽니다만 - 함께 사는 우리, 가족이 될 수 있을까? 요즘문고 1
우엉, 부추, 돌김 지음 / 900KM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1.3.

읽었습니다 24



  우리말 ‘짓다’하고 ‘만들다’는 결이며 길이 다릅니다. 요즈음 두 낱말을 제대로 바라보면서 가리는 분을 좀처럼 못 만납니다. 제 어릴 적을 떠올리면, ‘만들다’란 낱말을 함부로 쓰면 마을 할배가 점잖게 타이르면서 “얘야, 그럴 적에는 ‘만든다’고 하지 않아. ‘짓는다’고 하지.” 하고 짚어 주었습니다. 《셋이서 집 짓고 삽니다만》을 읽으면서 세 사람이 서로 다르지만 비슷하게(그리고 똑같이) 어우러지는 하루를 돌아봅니다. 하나가 아닌 셋이니 세 목소리에 세 살림에 세 눈빛이기 마련입니다. 부딪히거나 다툴 일이 생길 만하고, 사이좋게 얼크러지면서 신나는 잔치를 펼 만해요. 집짓기란 뚝딱뚝딱 빨리 올리는 길하고 멀다고 느껴요. 집짓기란 삶짓기하고 살림짓기를 더한 하루짓기이지 싶습니다. 밥을 더 많이 먹어야 배부르지 않듯, 집을 더 크게 지어야 넉넉하지 않습니다. 서로서로 마음을 기울여 즐겁게 수다를 펴면서 차근차근 짓기에 비로소 ‘살림집’으로 섭니다.


《셋이서 집 짓고 삽니다만》(우엉·부추·돌김 글, 900KM, 2020.7.1.)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자이 미즈마루 - 마음을 다해 대충 그린 그림
안자이 미즈마루 지음, 권남희 옮김 / 씨네21북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1.2.

읽었습니다 23



  바쁘기에 못 한다고도 하지만, 이보다는 스스로 바쁘다는 핑계를 대는 하루이지 싶습니다. 힘들어서 못 한다고도 하는데, 아무래도 스스로 힘들다는 토를 붙이는 나날이지 싶어요. 어떻게 “좋아하는 일”만 하면서 사느냐고 묻는 분이 많은데, 저는 “좋아하는 일”은 안 합니다. 누구를 좋아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한때는 누구를 좋아한다는 생각이 있었으나, 이제는 “사랑하고 싶은 사람”을 만나고, 함께 살고, 보금자리를 이룰 뿐이에요. 예나 이제나 제가 하는 일이란 “사랑하는 일”입니다. 좋아하는 일은 그만두고서 사랑하는 일을 한달까요? 《안자이 미즈마루》를 읽는 내내 이 책을 지은 글그림님은 “좋아하는 일”이 아닌 “사랑하는 일”을 즐겁게 했다고 느껴요. 사랑을 품고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니 빛나겠지요. 사랑이 아닌 채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면 겉멋이나 겉치레로 기울어요. 우리 삶은 늘 사랑을 바탕으로 하면서 즐겁게 노래하면 넉넉하다고 봅니다.


《안자이 미즈마루》(안자이 미즈마루·MOOK 편집부/권남희 옮김, 씨네21북스, 2015.5.15.)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윤영의 청소년 건축 특강 - 건축으로 살펴본 일제 강점기 10대를 위한 인문학 특강 시리즈 7
서윤영 지음 / 철수와영희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0.28.

읽었습니다 22



  우리는 집에서 잠을 자고 몸을 쉬면서 새롭게 기운을 얻습니다. 그런데 이 집(지붕)이란 곳이 태어난 지는 오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따로 집(지붕)을 갖추기 앞서 모든 곳이 삶자리였어요. 다만, 모든 숨붙이는 아기(새끼)를 낳아서 돌볼 적에만 둥지(보금자리)를 틀었어요. 여느 때에는 언제 어디에서나 마음껏 살고 살림하고 사랑하면서 노래했습니다. 《서윤영의 청소년 건축 특강》은 서울 곳곳에 선 여러 집(건축)을 찬찬히 뜯으면서 오늘날 우리 터전을 읽어내는 길을 들려줍니다. 여러모로 뜻깊습니다. 왜 저런 집(건축)이 섰고, 누가 어떤 뜻을 펴려 했는가를 부드러이 알려줍니다. 다만, 서울에 있는 집만 다루고, 힘꾼·이름꾼·돈꾼이 깃든 집에 머무르기에 아쉬워요. 수수한 사람들이 흙을 만지고 숲을 사랑하며 지내던 집을 짚지 않은 대목도 아쉽습니다. 크거나 대단해 보이는 집만 집이 아니라는, 우리가 늘 깃들면서 하루를 누리는 집이야말로 집이라는 대목도 다룬다면 좋겠습니다.


《서윤영의 청소년 건축 특강》(서윤영 글, 철수와영희, 2021.10.9.)


ㅅㄴㄹ


여러모로 배울 대목이 많은 책인데

서울 집(건축물)만 다뤄서

어쩐지 아쉬운.

그러나 참 잘 쓴 책이라고 생각한다.


느낌글을 다 쓰고 보니

이런 군말을 붙여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