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의 풍경 - 조효제 교수의 우리 시대 인권 강의
조효제 지음 / 교양인 / 2008년 7월
평점 :
절판


숲노래 책읽기 2021.11.12.

읽었습니다 36



  미리맞기(예방주사·백신)로 죽은 사람이 넘쳐나지만, 이 대목을 짚거나 건드리거나 따지는 글꾼이나 두레(시민단체)는 도무지 안 보입니다. 나라(정부)는 미리맞기 탓에 죽거나 다치는 이를 힘껏 돕고 갚겠다고 말만 했지, 정작 미리맞기 탓에 죽은 숱한 사람 가운데 아직도 두 사람만 받아들일 뿐, 하나같이 ‘슬픈죽음’입니다. 《인권의 풍경》은 2008년에 나왔고, 글님은 으레 ‘사람길(인권)’이란 글감·말감으로 이야기를 풀어 왔습니다. 그런데 이분 글결은 ‘민주당 쪽’에만 설 뿐, ‘사람 쪽’에는 그닥 안 선 듯합니다. 이분이 밝힌 대로 ‘민주당 사람들’은 ‘신재생 에너지’에 벼락돈을 퍼붓습니다. ‘깨끗한 바다에 때려짓는 해상태양광·해상풍력’하고 ‘푸른숲을 밀고 때려박는 태양광’으로 ‘이명박 4대강’ 막삽질을 열 판 하고도 남을 만큼 돈을 썼어요. ‘사람길’이란 뭘까요? 살림길을 생각할 수 있을까요? 어린이와 숲과 살림꾼을 살피지 않는 글은 모두 허깨비입니다.


《인권의 풍경》(조효제 글, 교양인, 2008.7.20.)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 한번 써봅시다 - 예비작가를 위한 책 쓰기의 모든 것
장강명 지음, 이내 그림 / 한겨레출판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1.9.

읽었습니다 29



  누구나 글을 쓰고 책을 내놓을 노릇입니다. 똑똑하거나 잘나거나 많이 아는 사람만 글을 쓰거나 책을 내놓을 일이 아닙니다. 다 다른 삶은 다 다르게 살아가는 사람들 스스로 써낼 수 있습니다. 아이를 낳지 않은 사람이 ‘아이를 낳아 돌보는 길’을 글로 써서 책으로 낸다면? 숲을 품지 않는 사람이 ‘풀꽃나무를 사랑하는 길’을 글로 쓰고 책으로 낸다면? 시골이나 골목집에서 안 사는 사람이 ‘시골이나 골목집 이야기’를 글로 쓰고 책으로 낸다면? 《책 한번 써봅시다》는 ‘글 좀 쓰는 분’한테는 가볍게 읽을거리가 될 만하지 싶으나, ‘내 삶을 내가 즐겁게 글로 쓰고 싶은 분’한테는 어렵고 높다란 담벼락 같구나 싶습니다. 글이나 책은 틀이 따로 없습니다. 눈치를 봐야 하거나 맞춰야 할 얼개는 따로 없습니다. 눈물은 눈물로 옮기고 웃음은 웃음으로 옮기기에 글이에요. 책은 대단하지 않습니다. 책으로 옮기고 글로 실어낼 ‘우리 삶·오늘·하루·사랑’을 맑게 바라보면 됩니다.


《책 한번 써봅시다》(장강명 글, 한겨레출판, 2020.11.23.)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책읽기 2021.11.9.

읽었습니다 28



  모든 책은 때가 있다고 합니다만, 스무 해나 서른 해 뒤에 펴면 어떻게 받아들일 만할까요? 천상병·중광·이외수 이 세 분 수다를 담은 책이 한때 무척 알려지고 팔리던 때가 있었는데, 저는 그무렵에 이분들 책을 아예 안 들추었습니다. 새뜸(방송)에까지 얼굴을 내미는 분들 책은 미덥지 않아요. 요새도 매한가지입니다. 집에 보임틀(텔레비전)을 안 두기에 새뜸에 누가 나오는지 모릅니다만, 글바치라면 ‘연예인·학자·전문가 놀이’가 아닌 ‘글쓰는 살림’을 할 노릇이라고 생각합니다. 《나는 할아버지다 요놈들아》를 1992년 아닌 2021년에 읽어 보면서 그때 안 읽기를 잘했구나 싶어요. 어린이 눈높이에 안 맞기도 하고, 어린이를 나이로 억누르는 눈길이 가득한 이러한 책을 그때에 어떻게 ‘어린이책’이란 이름으로 내놓았을까요? 술꾼 수다는 그저 어른끼리 조용히 귀퉁이에서 펴기를 바라요. 어린이가 맨발로 실컷 뛰놀 너른터에서 ‘나이만 많이 먹은 분’은 좀 떠나시기를 빕니다.


《나는 할아버지다 요놈들아》(천상병 글·중광 그림, 민음사, 1992.12.15.)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 - 세번째 무라카미 라디오 무라카미 라디오 3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권남희 옮김, 오하시 아유미 그림 / 비채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1.9.

읽었습니다 27



  2001년에 처음 나온 《무라카미 라디오》는 2013년에 새판이 나오는데, 마치 딴사람 이야기를 하듯이 “기존 번역의 오류를 바로잡고 문장을 가다듬은 것은 물론, 누락되었던 100컷의 일러스트까지 한데 실어 한국어판의 완성도를 더했다” 하고 밝혀서 퍽 뜬금없던 일을 떠올립니다. 남이 옮긴 책이 아닌 손수 옮긴 책에 이런 말을 붙여도 어울리나 한참 아리송했습니다. 새로 펴내는 곳에서 부러 옛판을 깎아내리며 스스로 치켜세우는 말일는지 모르나 어쩐지 책이 빛을 잃겠구나 싶어요. 아무튼 글쓴이는 이녁 삶자리에서 늘 마주하는 살림을 풀어내어 글로 옮깁니다. 글쓴이가 무엇을 좋아하고 가까이하면서 살아가는가 하는 대목을 엿볼 만합니다. 우리는 스스로 마음이 가는 길을 살펴서 우리 이야기를 쓸 적에 즐거우리라 봅니다. 저마다 다른 사람들이 저마다 새롭게 눈을 밝혀서 한 올 두 올 삶길을 삶글로 옮기면 마을빛이 싱그러이 살아날 만하다고 봅니다.


《무라카미 라디오》(무라카미 하루키/권남희 옮김, 까치, 2001.10.5.)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김지하의 화두 - 붉은악마와 촛불
김지하 지음 / 화남출판사 / 200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2021.11.7.

읽었습니다 26



  배움수렁(입시지옥)으로 얽매인 푸른배움터(고등학교)는 신동엽도 못 읽도록 막았지만, 이육사도 문익환도 김남주도 고정희도 김지하도 못 읽도록 책을 빼앗았습니다. 오늘날은 이럴 일이 없을 테지만, 1992년에는 버젓이 그랬습니다. 헌책집에서 《오적》이며 《남》 같은 글을 몰래 장만해서 숨겨 가며 읽는데, 서슬퍼런 칼날을 목에 대던 때에 이런 글을 쓰는 사람이 이 땅에 있었네 싶어 놀랐습니다. 다부지면서 가녀린 손끝으로 어둠을 다독이는 글이었거든요. 이녁이 1991년에 쓴 ‘죽음의 굿판을 걷어치워라’는 이녁하고 곁님·아이들 모두 고단한 가싯길로 이끌었고, 왼날개·오른날개 민낯을 낱낱이 보여주었습니다. 서른 해가 지난 2021년에 문득 옛글하고 《살림》을 되읽었습니다. ‘죽음장사로 힘·돈·이름을 거머쥔’ 이들이 있고, 이들하고 어깨를 나란히 하면서 ‘검은장사로 힘·돈·이름을 움켜쥔’ 이들이 있어요. 둘은 목소리만 다를 뿐, 바탕은 똑같아요. 들꽃이 아닙니다.


《살림》(김지하 글, 동광출판사, 1987.9.25.)


ㅅㄴㄹ


- 당신들 자신의 생명은 그렇게도 가벼운가? 한 개인의 생명은 정권보다도 더 크다. 이것이 모든 참된 운동의 출발점이어야 한다. 당신들은 민중을 위해서! 라고 말한다. 그것이 당신들의 방향이다. 당신들은 민중에게 배우자! 라고 외친다.


- 당신들의 그 숱한 죽음을 찬미하는 국적불명의 괴기한 노래들, 당신들이 즐기는 군화와 군복, 집회와 시위 때마다 노출되는 군사적 편제 선호 속에 그 유령이 이미 잠복해 있었던 것이다. 당신들은 맥도날드 햄버거를 즐기며 반미를 외치고 전사를 자처하면서 반파쇼를 역설했다.


- 곁님 김영주 씨 이야기

https://www.donga.com/news/Society/New2/article/all/20120716/47788278/1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2/27/2011022701043.html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