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46


《韓國鳥類名彙》

 남태경 엮음

 국립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동물학교실

 1950.1.



  살림돈을 조금 모은다 싶으면 어김없이 책값에 들였습니다. 어쩐지 다른 데에는 쓸 만하지 않다고 여겼습니다. 신문돌림이란 몸으로 살 적에, 출판사에서 달삯 받고 사전을 지을 적에, 제 살림돈은 모둠돈 모으기하고 책값으로 다 나갔습니다. 오늘 만난 오랜책을 건사하자는 마음 하나에다가, 앞으로 이 오랜책이 빛이 나도록 하자면 스스로 목돈을 품어야겠다고 느꼈어요. 1999년 가을이었나, 어린이 세밀화도감을 펴내는 분이 ‘한국조류명휘’란 책이름을 문득 읊기에 “그 책 헌책집에 가면 있던데요?” 하고 얘기하고서 이튿날 바로 사 드렸습니다. 이태 뒤에 사전지음이로 일하며 사전편찬실에 이 책을 하나 두어야겠다 싶어 헌책집 두 곳쯤 돌며 《韓國鳥類名彙》를 새로 장만했습니다. 이때에는 남돈으로 사서 남한테 주었지요. 2005년 6월 2일, 서울 연세대 맞은켠 헌책집에서 다시 이 책을 만나 품에 간수합니다. 그 뒤 두멧시골에 깃들며 헌책집마실이 뜸하면서 더는 만나지 못하는데, ‘찾을 수 없는 책은 없다’고 여깁니다. 찾으려는 마음이라면 몇 해이고 다리품을 팔면 다 만나요. 무엇보다도 오랜책이 아름다이 빛나는 숨결인 줄 알면 만나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45


《일본 고서점 그라피티, 동경편》

 이케가야 이사오 글·그림

 박노인 옮김

 신한미디어

 1999.8.15.



  한창 서울에서 책일을 하면서 헌책집을 다니고 둘레에 ‘책집마실’을 퍼뜨리려고 용을 쓰면서 헌책집 길그림하고 소식종이를 내놓던 때에 《일본 고서점 그라피티, 동경편》이라는 책을 만났습니다. 이 책을 꾀하며 한국말로 옮겨서 펴낸 분이 보여주셨습니다. 저더러 ‘한국 헌책집’도 이렇게 속모습을 그림으로 담고 단출하게 이야기하는 책을 엮으면 책집마실에 훨씬 이바지하지 않겠느냐고 하셨어요. 일본이 왜 책살림이 대단한가를 이 책을 만나며 새삼스레 느꼈고, 한국 헌책집 이야기를 글·그림으로 다룬다면 저는 좀 다르게 엮고 싶었어요. 박노인 님이 옮긴 책은 ‘헌책집 모습을 잘 담아낸다’고 할 만하지만, 막상 우리가 헌책집에 찾아가서 어떤 책을 만나고 무엇을 느끼며 오늘을 어떻게 새로 돌아보고 배워서 스스로 삶을 사랑스레 일구는가 하는 대목은 없거든요. 그러나 짜임새도 대단하고 엮음새도 훌륭한 이 책을 1999년에 만날 수 있었기에 스스로 더욱 담금질을 하며 헌책집 길그림을 꼼꼼하면서 살갑게 그리려 했고, 2004년에 《모든 책은 헌책이다》를 써낼 수 있었습니다. 아름다운 책집을 사랑하는 이웃이 곳곳에 많습니다. 아마 다들 서로 다르면서 사랑스레 이 삶이며 책터이며 마을이며 숲을 가꾸는 오늘을 짓겠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44


《눈고양이》

 에르빈 모저 글·그림

 명정 옮김

 온누리

 2001.3.20.



  출판사 영업부 막내일꾼으로 지낼 적에는 웬만한 책팔이에 다 나갔습니다. 국제도서전이나 유아전 같은 자리는 달포쯤 앞서부터 챙깁니다. 적어도 몇 만 자락을 뿌릴 새 도서목록을 엮고, 어떻게 하면 ‘우리 출판사 책’을 하나라도 더 알려서 팔도록 할 만할까를 살펴요. 책팔이는 해질녘에 마치는데, 얼른 갈무리를 하고는 이웃 출판사로 가서 살 만한 책을 돌아봅니다. 이웃 출판사 분은 “뭘 돈 주고 사요? 바라는 책이 있으면 그냥 드릴게요.” 하지만 “안 되지요. 우린 오늘 장사하러 나왔는데 그냥 안 받지요.” 하면서 책값을 치렀습니다. 그무렵 온누리 출판사 어린이책을 꽤 장만했으나, 일터를 옮기고부터 한동안 잊었습니다. 《눈고양이》를 비롯한 재미나며 알찬 ‘에르빈 모저’ 님 작은 그림책을 2018년에서야 알아보았어요. 2007년에 《얼음 거인》이란 이름으로 새로 나왔는데, 저는 ‘눈고양이’란 이름이 한결 마음에 들어요. 쥐돌이가 오붓하게 지내는 숲살림을, 여러 숲동무하고 사이좋게 어우러지는 하루를, 철마다 다른 바람을 상냥하게 맞아들이면서 노래하는 놀이를, 단출하면서 깊고 넉넉하게 그려내지요. 오스트리아에서 1988년 무렵에 나온 이만 한 이야기를 우리는 언제쯤 푸른 빛깔로 그려낼 만할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43


《한국미, 한국의 마음》

 최순우

 지식산업사

 1980.7.1.



  어릴 적에 학교에서 배움마실로 박물관이나 미술관에 가면 꽤 따분했습니다. 저나 동무가 살아가는 길하고는 너무 동떨어진 사람들 세간만 줄줄이 놓고, 때로는 싸움판에서 쓰던 것을 잔뜩 놓으면서, 이러한 세간이나 연장 이름을 외우도록 시켜서 시험문제를 냈거든요. 이제는 따로 ‘생활사’라고도 하지만, 모름지기 역사라면 ‘정치권력자 발자취’가 아닌 ‘사람들 살림길’이어야지 싶습니다. 무량수전도 다보탑도 아름답겠지만, 둥구미도 키도 아름답습니다. 호미나 넉가래 한 자루가 아름답고, 절구나 도마가 아름다워요. 《한국미, 한국의 마음》은 박물관 으뜸지기를 맡은 분으로서 우리 옛살림 가운데 어느 한 토막에 흐르는 아름다운 숨결을 읽은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최순우 님은 다른 학자나 역사학자나 예술가나 지식인보다는 ‘사람들 살림길’에 조금 더 눈길을 두었다고 느낍니다. 다만 이분도 스스로 안 넘은 담이 있어요.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한테는 오늘이 바로 빛이자 숨결이고 사랑입니다. 오늘을 이룬 어제를 ‘숲에서 누구나 손수 지은 밥옷집 살림’이라는 마음으로는 어루만지지 못했어요. 그래도 박물관 으뜸지기로서 글을 여미고 책을 써낸 대목은 훌륭했다고 생각합니다. 비록 ‘박물’에서 그치고 말았어도.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 242


《續 韓國からの通信》

 T·K生 글

 ‘世界’ 編集部 엮음

 岩波書店

 1975.7.21.



  2003년에 지명관이라는 분이 스스로 ‘T·K生’이라고 밝힌 이야기가 신문에 나왔습니다. 저는 그분이 그렇게 안 밝혔어도 ‘T·K生’이 누구인지 알았습니다. 2000년대 첫무렵까지 헌책집을 드나들던 ‘숨은 똑똑이 어르신’이 참 많았어요. 이분들 가운데 한 분이 어느 날 불쑥 저한테 말을 걸어요. “자네 이 책을 쓴 사람이 누구인지 아나?” “일본책은 잘 모르겠네요.” 그분은 ‘世界’라는 일본 잡지에 1973∼1988년에 실린 글하고 얽혀 두런두런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그때에는 좀 시큰둥했습니다. 이러다가 사전 짓는 밑책을 그러모으며 《續 韓國からの通信》을 헌책집에서 장만하여 사전편찬실로 가져가니 출판사 사장님이 “너 어떻게 이런 책을 알아서 사 왔니?” 하고 놀라시면서 “얘, 예전에 이 책 보았다가는 잡혀갔다.” 하면서 주섬주섬 이야기를 들려주십니다. 박정희·전두환 군사독재를 나무란 글을 일본 어느 잡지에서 참으로 오래도록 실었구나 싶던데, 알 만한 분은 글쓴이도 알고 뒷이야기도 다 아셨구나 싶어요. 나중에 들으니 그 서슬퍼런 때에 ‘사복경찰’조차 일본에서 지명관 님을 감싸 주었다고 하더군요. 한국은 입도 눈도 귀도 코도 모조리 틀어막았고, 옆나라는 숨통을 틔워 주었고 …… 그런데 오늘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