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량한 말 바로잡기

 이유 理由


 정당한 이유 → 마땅한 까닭 / 바른 까닭

 이유를 대다 → 까닭을 대다 / 핑계를 대다

 이유를 묻다 → 까닭을 묻다 / 왜인지 묻다

 이유가 없다 → 까닭이 없다 / 핑계가 없다

 하나가 높다는 이유 때문에 → 하나가 높다는 핑계 때문에 / 하나가 높다며

 사사건건 이유를 달다 → 모든 일에 토를 달다 / 일마다 핑계를 달다

 무슨 이유가 그리도 → 무슨 까닭이 그리도 / 무슨 탓이 그리도


  ‘이유(理由)’는 “1. 어떠한 결론이나 결과에 이른 까닭이나 근거 2. 구실이나 변명”을 가리킨다고 해요. ‘까닭’이나 ‘핑계’로 손볼 만하고, ‘탓’이나 ‘왜’로 손볼 수 있습니다. 때로는 ‘뜻’이나 ‘토’나 ‘때문’으로 손봅니다. ㅅㄴㄹ



아무것도 아닌 이유로

→ 아무것도 아닌 까닭으로

→ 아무것도 아닌 일로

→ 아무것도 아니면서

《풋》(문학동네) 2006년 봄호 4쪽


화가가 벌거벗은 여성을 그린 이유는 벌거벗은 그녀를 바라보는 것이 즐거웠기 때문이다

→ 화가가 벌거벗은 여성을 그린 까닭은 벌거벗은 몸을 바라보니 즐거웠기 때문이다

→ 화가가 벌거벗은 여성을 그린 뜻은 벌거벗은 몸을 바라보며 즐거웠기 때문이다

《다른 방식으로 보기》(존 버거/최민 옮김, 열화당, 2012) 60쪽


네가 가면 안 되는 이유

→ 네가 가면 안 되는 까닭

《너도 화가 났어?》(톤 텔레헨/유동익 옮김, 분홍고래, 2015) 5쪽


특별한 이유가 없다면 일반적으로 지내는 신식으로도 문제없을 거예요

→ 다른 까닭이 없다면 흔히 지내는 새 틀로도 나쁘지 않아요

→ 다른 일이 없다면 흔히 지내는 틀로도 좋아요

《지어 보세, 전통가옥! 2》(야마시타 카즈미/서수진 옮김, 미우, 2015) 90쪽


생물들이 사라지는 이유는 인간 탓일까

→ 생물이 사라지는 까닭은 사람 탓일까

→ 생물은 사람 탓에 사라질까

《야생 동물은 왜 사라졌을까?》(이주희, 철수와영희, 2017) 4쪽


이유가 뭔지 물어봐도 될까

→ 까닭을 물어봐도 될까

→ 왜 그런지 물어봐도 될까

→ 무엇 때문인지 물어봐도 될까

《고깔모자의 아뜰리에 1》(시라하마 카모메/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8) 20쪽


아가씨를 고른 이유라면

→ 아가씨를 고른 까닭이라면

→ 아가씨를 왜 골랐느냐면

《아르테 4》(오쿠보 케이/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 111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량한 말 바로잡기

 용의 用意


 받아들일 용의가 없다 → 받아들일 뜻이 없다

 너를 만날 용의가 있다 → 너를 만날 마음이 있다

 출마할 용의를 밝혔다 → 나설 뜻을 밝혔다

 계속할 용의를 표명했다 →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용의(用意)’는 “1. 어떤 일을 하려고 마음을 먹음 2. 미리 마음을 가다듬음”을 가리킨다고 해요. ‘마음’이나 ‘뜻’으로 손봅니다. ‘생각’으로 손보아도 되고요. 이밖에 한국말사전에 한자말 ‘용의’를 셋 더 싣는데, 털어낼 만합니다.



용의(容疑) : 범죄의 혐의

용의(容儀) : = 의용(儀容)

용의(庸醫) : 의술이 용렬하고 평범한 의사



장미 얘기로 기꺼이 한 장을 할애할 용의가 있다

→ 장미 얘기로 기꺼이 한 쪽을 내어줄 뜻이 있다

→ 장미 얘기로 기꺼이 한 쪽을 채울 생각이 있다

→ 장미 얘기로 기꺼이 한 쪽을 쓸 마음이 있다

《내 방 여행하는 법》(그자비에 드 메스트르/장석훈 옮김, 유유, 2016) 139쪽


언제든 다시 저에게 연락하고 찾으면 만날 용의가 있는데

→ 언제든 다시 저한테 찾아오면 만날 마음이 있는데

→ 언제든 다시 저한테 찾아오면 만날 뜻이 있는데

→ 언제든 다시 저한테 찾아오면 만나려 하는데

《언니, 같이 가자!》(안미선, 삼인, 2016) 95쪽


자네에게도 충분한 사례금을 지불할 용의가 있으니

→ 자네한테도 고맙다는 돈을 넉넉히 치를 테니

→ 자네한테도 기쁘게 값을 넉넉히 치를 생각이니

《아르테 4》(오쿠보 케이/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 22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량한 말 바로잡기

 가치관 價値觀


 낡은 가치관 → 낡은 눈길 / 낡은 생각

 보수적 가치관 → 답답한 눈 / 갑갑한 마음

 도덕적 가치관 → 도덕을 보는 눈 / 바름을 보는 길


  ‘가치관(價値觀)’은 “[심리] 가치에 대한 관점. 인간이 자기를 포함한 세계나 그 속의 사상(事象)에 대하여 가지는 평가의 근본적 태도이다”를 나타낸다고 해요. ‘눈·눈길·눈썰미’나 ‘생각·마음·길’로 손볼 만합니다. 때로는 ‘보다·바라보다·헤아리다’로 손볼 수 있습니다. ㅅㄴㄹ



대개 어떤 가치관을 갖고 있는 것일까

→ 다들 무슨 생각일까

→ 흔히 어떤 눈으로 볼까

→ 참으로 무엇을 생각할까

《여군은 초콜릿을 좋아하지 않는다》(피우진, 삼인, 2006) 201쪽


돈 쓰는 방법은 서로 다를지 몰라도, 가치관은 비슷하다

→ 돈 쓰는 길은 서로 다를지 몰라도, 눈길은 비슷하다

→ 돈 쓰는 길은 서로 다를지 몰라도, 마음은 비슷하다

→ 돈 쓰는 길은 서로 다를지 몰라도, 생각은 비슷하다

《먹고 자는 두 사람 함께 사는 두 사람 3》(히구라시 키노코/최미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4) 72쪽


새로운 가치관을 갖게 되면

→ 새로운 눈으로 보면

→ 새롭게 바라보면

→ 새롭게 헤아리면

《10대와 통하는 심리학 이야기》(노을이, 철수와영희, 2017) 21쪽


그 나라 사람들의 과거의 역사, 가치관을 들여다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 그 나라 사람들이 걸어온 길, 생각을 들여다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 그 나라 사람들이 살아온 나날, 눈썰미를 들여다보는 듯했다

→ 그 나라 사람들이 지어온 살림, 마음을 들여다보는 듯했다

《한복, 여행하다》(권미루, 푸른향기, 2017) 166쪽


그런 가치관으로 생각할 것 없어

→ 그렇게 생각할 까닭 없어

→ 그런 눈으로 생각할 까닭 없어

→ 그 길로 생각할 까닭 없어

《아르테 4》(오쿠보 케이/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 27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말/사자성어] 후회망상



 후회와 망상으로 점철된 → 아쉬워하며 헛생각만 하는

 후회망상에 사로잡혀서 → 뜬생각에 사로잡혀서 / 헛생각에 사로잡혀서


후회망상 : x

후회(後悔) : 이전의 잘못을 깨치고 뉘우침

망상(妄想) : 1. 이치에 맞지 아니한 망령된 생각을 함. 또는 그 생각 ≒ 망념 2. [심리] 근거가 없는 주관적인 신념. 사실의 경험이나 논리에 의하여 정정되지 아니한 믿음으로, 몽상 망상·체계화 망상·피해망상·과대망상 따위가 있다



  사전에 ‘후회망상’은 없습니다. 일본에서 널리 쓰는 말씨이지 싶습니다. 아쉬워하면서 헛생각만 하는 모습을 나타낼 텐데 “아쉬워하며 헛생각만 하는”처럼 수수하게 적을 만합니다. ‘엉뚱생각·뜬생각·헛생각’이라 단출하게 나타내어도 어울립니다. ㅅㄴㄹ



후회망상만 하다 보니 어느새 이 나이가 되고 말았다

→ 엉뚱생각만 하다 보니 어느새 이 나이가 되고 말았다

→ 뜬생각만 하다 보니 어느새 이 나이가 되고 말았다

→ 헛생각만 보니 어느새 이 나이가 되고 말았다

《도쿄 후회망상 아가씨 1》(히가시무라 아키코/최윤정 옮김, 학산문화사, 2016) 3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말/사자성어] 행동양식



 그들의 행동양식을 본받자 → 그들이 가는 길을 배우자 / 그들이 하는 대로 배우자

 이에 걸맞게 행동양식을 정해야 → 이에 걸맞게 움직여야 / 이에 걸맞게 추슬러야

 나비의 행동양식을 관찰하다 → 나비 몸짓을 살피다


행동양식 : x

행동(行動) : 1. 몸을 움직여 동작을 하거나 어떤 일을 함

양식(樣式) : 1. 일정한 모양이나 형식 ≒ 양, 포맷 2.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히 정하여진 방식 3. 시대나 부류에 따라 각기 독특하게 지니는 문학, 예술 따위의 형식 ≒ 식양



  사전에 ‘행동양식’이 없습니다. 이 한자말은 몸을 움직이는 모습을 나타냅니다. 그런데 이런 모습이라면 ‘몸짓’이라 하면 되어요. 사전은 ‘행동 = 움직여 동작을 하거나’로 풀이하는데, 한자말 ‘동작 = 움직임/몸짓’이기에 겹말풀이입니다. ‘움직이다’나 ‘몸짓’이라 하면 될 말마디를 구태여 여러 가지 한자말로 나타내려 하니 엉키고 맙니다. ㅅㄴㄹ



사회와 학교와 부모가 주입한 행동양식일 테니

→ 사회와 학교와 어버이가 집어넣은 몸짓일 테니

→ 사회와 학교와 어버이가 쑤셔넣었을 테니

→ 사회와 학교와 어버이가 길들였을 테니

→ 사회와 학교와 어버이가 다그쳤을 테니

《아무도 무릎 꿇지 않은 밤》(목수정, 생각정원, 2016) 34쪽


귀소성과 관련된 행동양식을 보여주는 단서를 좀더 찾아내고자

→ 집돌이와 얽힌 몸짓을 보여주는 실마리를 좀더 찾아내고자

→ 집돌이를 어떻게 하는지 보여주는 실마리를 좀더 찾아내고자

→ 집으로 어떻게 돌아오는지 보여주는 실마리를 좀더 찾아내고자

《귀소 본능》(베른트 하인리히/이경아 옮김, 더숲, 2017) 72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