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글쓰기 길동무
3. 누구와 읽을 글을 쓰나


  내가 쓴 글은 누구한테 읽힐까요? 내가 쓴 글을 읽을 사람은 누구일까요? 마음으로 글을 쓰고, 마음을 글로 쓰면서, 내가 쓴 이 글을 누구와 읽으려 하는지 생각합니다. 나 혼자 읽을 글인가요? 내 짝꿍한테만 읽힐 글인가요? 어머니나 아버지한테 읽힐 글인가요? 여러 동무한테 골고루 읽힐 글인가요? 낯선 사람한테까지 읽힐 글인가요?

  대통령한테 편지를 띄울 수 있고, 국회의원이나 군수나 시장한테 편지를 보낼 수 있습니다. 나를 가르치는 분이나 이웃 어른한테 편지를 쓸 수 있고, 멀리 떨어진 벗한테 편지를 적을 수 있습니다.

  누군가한테 편지를 쓰려 하면, 받는 사람에 따라 다 다르게 씁니다. 어버이한테 쓰는 편지와 이웃 아주머니나 아저씨한테 쓰는 편지는 다릅니다. 동무한테 쓰는 편지와 동생이나 언니한테 쓰는 편지는 다릅니다. 궁금해서 여쭐 이야기를 적는 편지와 어떤 일을 바라면서 적는 편지는 다릅니다. 따지고 싶은 이야기를 담는 편지와 도움을 바라는 뜻을 담는 편지는 다릅니다.

  편지를 쓸 적에는 이 편지를 받는 사람이 누구인가에 따라 편지쓰기가 사뭇 다릅니다. 내가 쓰려는 이야기를 잘 알 만한 사람이라면 한결 단출하게 쓸 테지만, 내가 쓰려는 이야기를 거의 모르거나 처음 듣는 사람이라면 아주 꼼꼼하게 쓸 테지요. 도움을 바라는 편지를 쓰려 한다면, 왜 도움을 받아야 하고 어떤 도움을 바라며 어디까지 도와야 하는가 같은 이야기를 차근차근 밝혀야 합니다.

  서울사람이 같은 서울사람한테 서울을 이야기할 적과, 서울사람이 전남 고흥에 있는 사람한테 서울을 이야기할 적은 다릅니다. 같은 서울사람이라면, 서울을 이야기하기에 한결 수월합니다. 그러나 서울을 모르는 다른 고장 사람한테 서울을 이야기하자면 이것저것 먼저 알려주거나 밝힐 대목이 많습니다. 이와 거꾸로 보면, 전남 고흥에 있는 사람이 다른 고흥사람한테 고흥을 이야기할 적에는 퍽 수월합니다. 그리고, 고흥사람이 서울사람한테 고흥을 이야기하자면 여러모로 먼저 알려주거나 밝힐 대목이 많아요.

  동생이 없어 아기를 돌본 일이 없는 사람과 동생이 있어 아기를 돌본 일이 잦은 사람이라면, 갓난아기 이야기를 나눌 적에 사뭇 다릅니다. 동생이 없어 아기를 돌본 일이 없는 사람이라면 ‘기저귀’나 ‘배냇저고리’라는 말조차 모를 수 있습니다. 이런 말은 알아도 막상 기저귀나 배냇저고리가 어떻게 생겼고, 기저귀를 어떻게 채우거나 배냇저고리를 어떻게 입히는지 하나도 모를 수 있어요. 아기를 돌본 일이 없는 사람한테 ‘기저귀 채우기’나 ‘기저귀 갈기’를 어떻게 알려줄 수 있을까요? 어떻게 말을 하고 어떻게 글을 써야 이를 알려줄 만할까요? 아주 낱낱이 밝혀야 하고, 자잘한 데까지 꼼꼼하게 짚어야 하겠지요. 이와 달리, 아기를 으레 돌보거나 잘 돌본 사람이라면 무척 가볍고 쉽게 이러한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어요.

  짜장면을 아직 먹은 적 없는 사람한테 짜장면을 어떻게 알려줄 수 있을까요. 짜장면 맛을 어떻게 나타낼 수 있을까요. 장어나 석류를 먹어 본 적 없는 사람한테, 후박꽃이나 동백꽃을 본 적 없는 사람한테, 제비나 박쥐를 본 적 없는 사람한테, 벼베기나 풀베기를 한 적 없는 사람한테, 그물 손질이나 대패질을 한 적 없는 사람한테, 이 모든 이야기를 어떻게 그려서 들려줄 수 있을까요.

  나 혼자 읽을 글이라 한다면, 내가 아는 대로 쓰면 끝납니다. 다른 사람한테 읽힐 글이라 한다면, 다른 사람이 잘 알아듣도록 써야 합니다. 다른 사람은 내가 아는 이야기를 어느 만큼 알 수 있으나 하나도 모를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은 내가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에 눈길을 둘 수 있으나 거들떠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어떤 사람이 읽기를 바라면서 쓰는 글인가에 따라, 글에 담으려는 마음을 어떻게 담아야 하는지 달라집니다. 글을 쓸 적에는 이 글을 읽을 사람을 또렷이 생각하면서 그 사람 눈높이에 맞춥니다.

(최종규 . 20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청소년 글쓰기 길동무

2. 어떤 이야기를 글로 쓰나



  글은 마음을 쓴다고 했습니다. 글은 마음으로 쓴다고 했습니다. 글을 쓰려는 푸름이는 무엇보다 마음을 살피거나 읽거나 알아야 합니다. 마음을 살피지 못한다면 어떤 이야기를 써야 하는지 깨닫지 못합니다. 마음을 읽지 못한다면 어떤 이야기가 글로 쓸 만한지 헤아리지 못합니다. 마음을 알지 못한다면 어떤 이야기가 글로 거듭나는지 못 느낍니다.


  마음을 쓰는 글입니다. 그러니까, 기쁜 마음이나 슬픈 마음을 씁니다. 즐거운 마음이나 서운한 마음을 씁니다. 고단한 마음이나 씩씩한 마음을 씁니다. 사랑스러운 마음이나 미운 마음을 씁니다. 쓸쓸한 마음이나 홀가분한 마음을 씁니다. 신나는 마음이나 아픈 마음을 씁니다. 어떤 마음을 쓰든 모두 좋습니다. 마음을 쓸 수 있을 때에 비로소 글입니다.


  마음으로 쓰는 글입니다. 다시 말해서, 내가 쓰는 글은 내 마음으로 쓰는 글입니다. 내 마음이 어떠한지 똑똑히 헤아리면서 내 마음을 담뿍 담는 글입니다. 다른 사람이 쓰는 글을 흉내내거나 따라할 까닭이 없습니다. 멋지거나 재미나다 싶은 다른 사람 글투나 말투를 베끼거나 배울 까닭이 없습니다. 교과서에 나오거나 어른들이 알려주는 대로 쓸 까닭이 없습니다. 이른바 ‘머리말·몸말·맺음말’이라든지 ‘기·승·전·결’을 따라야 하지 않습니다. 이 같은 얼거리로 글을 쓰더라도 내 마음을 못 담거나 내 마음으로 쓰지 못한다면, 이러한 글은 읽을 수 없습니다. 짜임새는 있되 마음이 없는 글을 누가 왜 읽겠습니까?


  마음이 있는 글이기에 읽습니다. 마음이 있는 글이기에, 짜임새가 엉성해도 즐겁게 읽습니다. 마음이 있는 글이기에 맞춤법이 어긋나거나 띄어쓰기를 틀려도 아무렇지 않게 줄거리와 이야기를 읽습니다. 맞춤법은 빈틈없이 맞추지만 마음을 담지 않는 글이라면 굳이 읽을 까닭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마음이 없는 글이나 마음을 못 담은 글일 적에는 서로 주고받을 만한 이야기가 깃들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쓰는 글이란 무엇일까요? 마음을 어떻게 글로 쓸까요? 내 마음이 나타나는 일을 씁니다. 오늘 하루 살면서 내 마음이 어느 자리에 어떻게 나타났는지 가만히 살피면서 글을 씁니다. 오늘까지 살아온 나날을 모두 되새기면서 내 마음이 이제껏 어떻게 흘렀는지 가만가만 헤아리면서 글을 씁니다. 어떤 일을 겪을 적에 내 마음이 어떠했는가 짚으면서 글을 씁니다. 이를테면, 여행을 다녀온 뒤에 글을 쓴다고 한다면, 여행을 다니면서 내 마음이 어떻게 움직였는가 하는 대목을 써야 합니다. 무엇을 보았거나 무엇을 했거나 무엇을 먹었다고 하는 이야기는 곁들여서 쓸 만하지만, 이런 이야기만 쓴다면 어딘가 허전합니다. 보고 하고 먹은 이야기는 곁가지이기 때문입니다. 알맹이는 무엇인가 하면, 본 마음과 한 마음과 먹은 마음입니다.


  내가 좋아하는 아이가 있으면, 이 아이 이야기를 어떻게 쓸까요? 이 아이를 바라보는 내 마음을 쓸 테지요. 이 아이한테 어떻게 끌리는가 하는 내 마음을 쓸 테지요. 이 아이와 어울리면서 느낀 내 마음을 쓸 테지요.


  내가 좋아하는 영화나 책이나 노래나 공연을 글로 쓸 적에도 이와 같습니다. 내 마음이 왜 어떤 영화나 책이나 노래나 공연에 끌리는지 찬찬히 살펴서 글을 씁니다. 내 마음은 이러한 영화나 책이나 노래나 공연을 어떻게 즐기고 누렸는가 하는 대목을 글로 씁니다.


  마음이 닿는 자리를 글로 씁니다. 마음이 움직여서 나 스스로 한 일과 본 것과 겪은 삶을 글로 씁니다. 마음에 따라 생각하고 살피고 들여다보고 마주하고 어깨동무한 모든 것을 글로 씁니다.


  마음이 닿지 않으면, 왜 마음이 안 닿는지 생각하면서 글로 씁니다. 마음이 닿지 않는 까닭뿐 아니라, 마음이 닿기까지 지내는 나날을 고스란히 헤아리면서 글로 씁니다. 마음이 움직일 때에 글을 쓰고, 마음을 움직여 글을 씁니다. 내 마음을 스스로 읽으면서 글을 쓰고, 내 마음을 스스로 또렷하게 세워서 글을 씁니다.


(최종규 . 2014 - 청소년 글쓰기 길잡이)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낭만인생 2014-11-27 20:51   좋아요 0 | URL
마음이 닿는 자리란 표현 참 좋습니다.

숲노래 2014-11-28 00:59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
모두들 마음이 닿는 아름다운 이야기를 글로 밝힐 수 있기를 빌어요~
 

청소년 글쓰기 길동무

1. 글을 어떻게 쓰나



  글쓰기는 글을 쓰는 일입니다. 쓰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적에 글을 씁니다. 밥하기는 밥을 하는 일입니다. 먹고 싶은 밥이 있을 적에 밥을 합니다. 옷짓기는 옷을 짓는 일입니다. 입고 싶은 옷이 있을 적에 옷을 짓습니다. 꿈꾸기는 꿈을 꾸는 일입니다. 이루고 싶은 꿈을 가슴에 담고 싶을 적에 꿈을 꿉니다. 춤추기는 춤을 추는 일입니다. 기쁨이나 즐거움이나 슬픔이나 그리움 같은 마음이 흐를 적에 춤을 춥니다.


  컴퓨터를 켜서 자판을 두들기며 글을 씁니다. 연필을 쥐어 종이에 사각사각 글을 씁니다. 손전화를 손가락으로 톡톡 누르며 글을 씁니다. 글은 언제 어디에서나 씁니다. 잠자리에서 쓰고, 버스에서 쓰며, 길을 걷다가 멈추어 씁니다. 공부를 하다가도 떠오르면 한 줄 씁니다. 밥을 먹다가 문득 스치는 생각을 한 줄 씁니다. 이야기를 나누다가 퍼뜩 깨달아 한 줄 씁니다.


  어느 한 가지를 여러 날 곰곰이 생각하면서 글을 씁니다. 내가 생각하는 한 가지를 다른 사람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다른 책을 여러 권 읽은 뒤에 글을 씁니다. 신문을 읽거나 방송을 보다가 내 느낌을 글로 씁니다. 동무와 사이좋게 놀던 이야기를 씁니다. 어머니 일을 거들고 아버지 심부름을 한 뒤에 글을 씁니다.


  글은 내 마음이 움직이는 대로 씁니다. 글은 잘 써야 하지 않습니다. 글은 멋있게 써야 하지 않습니다. 글은 훌륭히 써야 하지 않습니다. 글은 아름답게 써야 하지 않습니다. 글은 재미나게 써야 하지 않습니다. 글은 짜임새 있게 써야 하지 않습니다. 글은 내 마음이 이끄는 대로 씁니다.


  모든 글에는 글쓴이 마음이 깃듭니다. 글쓴이가 어떤 마음일 적에 쓴 글인지 또렷하게 깃듭니다. 글을 읽을 적에는 글쓴이 마음을 읽습니다. 말을 나눌 적에도 우리는 서로 마음을 듣고 나눕니다. 마음을 나누려고 말을 합니다. 동무와 이웃한테 내 마음을 드러내어 알리고 싶을 적에 글을 씁니다.


  글은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대로 씁니다. 글은 꾸며서 쓰지 않습니다. 글은 부풀려서 쓰지 않습니다. 글은 함부로 쓰지 않습니다. 글은 바보스럽게 쓰지 않습니다. 글은 거짓으로 쓰지 않습니다. 꾸준하게 솟는 샘물처럼 꾸준하게 쓰는 글입니다. 마음에서 흘러나오는 대로 차근차근 쓰는 글입니다.


  글을 잘 쓰려고 하면 잘 쓸 수 있으리라 봅니다. 글을 멋있게 쓰려면 멋있게 쓸 수 있으리라 봅니다. 글을 훌륭히 쓰려면 훌륭히 쓸 수 있으리라 봅니다. 글을 아름답게 쓰려면 아름답게 쓸 수 있으리라 봅니다. 글을 재미나게 쓰거나 짜임새 있게 쓰려면, 재미나게 쓸 수 있을 테고 짜임새 있게 쓸 수 있을 테지요. 그러나, 이렇게 쓰거나 저렇게 쓰거나 글에 마음을 싣지 못한다면, 이러한 글은 글이라 하기 어렵습니다. 글에 담는 알맹이는 바로 마음이기 때문입니다.


  마음을 담아서 글을 씁니다. 마음을 일으켜 글을 씁니다. 마음을 돌아보며 글을 씁니다. 마음을 찬찬히 살펴서 글을 씁니다. 마음을 고스란히 글로 씁니다. 마음을 알뜰살뜰 가꾸면서 글을 씁니다. 편지를 짧게 석 줄로 쓰더라도 마음을 담을 수 있으면, 편지를 받는 이한테 애틋하면서 사랑스러운 기운을 나누어 줍니다. 편지를 석 장이나 서른 장을 쓰더라도 마음을 담을 수 없으면, 편지를 받는 이한테 아무런 이야기고 들려주지 못합니다.


  글을 쓰려고 하면 언제나 맨 먼저 내 마음을 헤아려야 합니다. 내 마음을 곰곰이 밝히는 길을 생각하고, 내 마음을 오롯이 드러내는 길을 살피며, 내 마음을 차곡차곡 담는 길을 돌아봅니다. 그러니까, 글을 쓰려 할 적에는, 내 마음이 어떠한지 읽어야 합니다.


  마음이 없을 적에는, 밥을 지어도 맛이 나지 않습니다. 마음이 없을 적에는, 옷을 지어도 썩 곱지 않습니다. 마음이 없을 적에는 꿈을 꾸기 어렵고, 마음이 없을 적에는 춤도 노래도 흘러나오지 않습니다.


(최종규 . 2014 -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열네 살부터 열아홉 살 사이를 사는 푸름이한테 들려줄

글쓰기 이야기를 적기로 한다.

다음주에 면소재지 고등학교 푸름이를 만나서
이야기를 들려주어야 하기에
새 글을 한참 쓰다가
이 글을 찬찬히 엮자고 생각한다.

이 나라 푸름이한테뿐 아니라
나한테도 즐거운 이야기가 될 수 있기를 꿈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