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삶읽기

숨은책시렁 205


《朝鮮》 351호

朝鮮總督府 文書課長

1944.8.1.



1975년에 태어나서 자라며 1945년 언저리 이야기는 거의 못 들었습니다. 왜 들을 수 없었는지 그무렵에는 아리송했으나 마흔 몇 해가 지난 2020년쯤 되고 보니 그무렵에는 듣기 어려웠겠네 하고 깨닫습니다. 아무래도 일제강점기 이야기를 아는 분들은 스스로 밝히기 너무 힘든 대목이 많았을 테고, 섣불리 터뜨리거나 들려주었다가는 스스로 다치겠다고 여겨서 끝내 입을 다무느라 내내 파묻히고 말았겠구나 싶어요. 그래도 옛자취는 헌책집 한켠에 남으니 《朝鮮》 351호를 2017년에 경남 진주에 있는 〈형설서점〉에서 만났습니다. 이런 잡지가 다 있었나 싶어 헌책집지기한테 여쭈니 책지기님도 처음 본 잡지라면서 놀라셨어요. 나중에 알아보니 ‘조선총독부 문서과’는 1911년부터 기관지를 냈고 1920년부터 《朝鮮》이란 이름을 썼으며 제법 오랫동안 한글로도 이 잡지를 내었다는군요. 저는 ‘동경 한국연구원 도서관 1976.8.4.’라는 글씨가 찍힌 잡지로 만났습니다. 자칫 자취를 감추고 말았을 수 있는 우리 옛 그늘을, 이 나라 생채기를, 이곳 아픔을 건사한 셈인데요, 우리는 어떤 나라에서 어떤 삶을 짓는 어떤 하루를 누리는 사람일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책읽기

숨은책시렁 204


《ペスタロッチ-傳 第一卷》

ハインリヒ·モルア

長田 新 옮김

岩派書店

1939.11.15.



2015년 12월 18일, 서울 홍제동 유진상가 건너쪽에 있는 헌책집 〈대양서점〉을 마지막으로 찾아갔습니다. 헌책집 〈대양서점〉을 꾸린 책집지기는 정종성 님이고, 마흔 해 가까운 삶을 헌책집지기로 일했습니다. 이해 12월 31일까지만 문을 연다는 말씀을 듣고는 고흥에서 서울로 찾아갈 찻삯을 마련해서 먼걸음을 했습니다. 이날은 〈대양서점〉이란 이름인 책집에서 책을 살피고 장만하는 마지막 날이었습니다. 그동안 구슬같고 이슬같은 책을 얼마나 잔뜩 만났는가 하고 헤아리는데, 마침 《ペスタロッチ-傳 第一卷》이 보여서 깜짝 놀랍니다. 아니, 이런 책을 이곳 홍제동 언저리 어느 분이 건사하셨을까요? ‘ペスタロッチ-’는 ‘페스탈로치’입니다. 페스탈로치 평전을 ‘하인리히 모로아’란 분이 썼다 하고, ‘오사다 아라타(長田 新)’ 님이 일본글로 옮겼다는데, 1939년에 나온 이 책 안쪽에 옮긴이 글씨가 시원스레 깃듭니다. 1975년에 한국에서 이원수 님이 바로 ‘오사다 아라타’ 님이 쓴 새로운 페스탈로치 평전을 한국말로 옮긴 적 있어요. 참 아스라한 책이며 자취이며 노래라고 느꼈습니다. 헌책집은 오늘하고 어제를 마음하고 마음으로 이어주는 책숲입니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사전을 쓰는 사람.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을 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책읽기
숨은책시렁 202

《김학철 작품집》
 김학철
 연변인민출판사
 1987.6.


1994년 2월에 고등학교를 마치기까지 ‘연변문학’은커녕 ‘연변’이란 이름도 좀처럼 들을 길이 없었습니다. 나라에서 꽁꽁 틀어막기도 했고, 국어교사를 맡은 어른도 잘 모르기 일쑤였습니다. 북녘으로 건너갔다는 이들 가운데 정지용을 비롯한 몇몇 이름은 풀려서 대학시험을 치르는 문제로 나오기도 했습니다만, 연변문학이나 연변문화 이야기는 듣지도 배우지도 못했습니다. 1995년에 《뽈귀신 아버지》라는 동화책하고 《최후의 분대장》이라는 문학책이 나란히 나오며 김학철이란 이름이 남녘에도 꽤 알려집니다. 차디찬 얼음골이 풀리면서 남녘 연속극이나 영화가 연변에 들어간다 했고, 연변 젊은이가 텃고장을 버리고 남녘으로 우르르 찾아온다고 했어요. 연변 아가씨는 돈을 벌러 죄 남녘으로 떠나며 오랜 마을살림이 와르르 무너진다고 했습니다. 오늘 연변에 무엇이 남고, 남녘에 무엇이 자랄까요? 봇물처럼 터졌던 남녘 연속극하고 영화는 연변에 어떤 회오리바람을 일으켰을까요? 그리고 남녘사람은 한겨레이자 이웃인 연변문학이나 연변살림을 얼마나 헤아리면서 품는 길을 걸을까요? 연변조선족이 돌보며 사랑한 한겨레 말과 삶과 사랑은 무엇일까요?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사전을 쓰는 사람.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을 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숨은책시렁 201


《조선말 큰 사전》

 조선어학회 엮음

 일유문화사

 1947.10.9.



  우리는 오늘날 손전화나 셈틀을 켜면 낱말찾기를 어렵잖이 할 수 있습니다. 번역기도 쉽게 찾을 만합니다. 굳이 두툼한 종이사전이 없어도 낱말을 다 찾아볼 만하다고 여길 텐데, 손전화나 셈틀에 있는 낱말찾기도 낱말을 차곡차곡 갈무리해 놓은 땀방울이 먼저 있어야 합니다. 이 나라에 아직 한국말사전다운 사전이 없던 무렵, 조선어학회는 오래도록 땀을 흘려 1947년 한글날에 《조선말 큰 사전》 1권하고 2권을 내놓습니다. 이러고서 열 해 뒤인 1957년에 3권∼6권을 내놓으며 마무리를 짓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한국은 ‘낱말을 두루 모으는 틀’로 사전을 바라보았습니다. 2020년을 코앞에 둔 요즈음도 사전을 이런 눈으로 보곤 합니다. 그러나 이제는 사전도 거듭나야 하겠지요. 더 많은 낱말을 모아서 더 두툼하게 낼 사전보다는, 낱말 하나를 더 깊고 넓게 헤아려서 제대로 익혀서 쓰도록 돕는 사전이 나올 때이지 싶습니다. 사전이 따로 없었어도 사람들은 누구나 말을 즐겁게 하며 나누었습니다. 사전이 없던 무렵 이곳에 쳐들어온 군홧발에 억눌리며 사람들은 빠르게 말을 잊었습니다. 오늘날 한국말이 어지럽다면 왜 어지러운지는 쉽게 어림할 만합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숨은책시렁'이란 이름으로 써 놓는 글이 있습니다.
다 올려놓지는 않으려 하고,
숨은책을 놓고 쓴 글 가운데
한두 줄만 살짝 걸치려고 합니다.

+ + +

숨은책시렁 144

《BESTSELLER》 12호
 박민규 기획수석
 부크
 1999.10.


  박민규 님을 잡지 일꾼으로 만났습니다. 박민규 님은 어느 날 신문사지국으로 전화를 했어요. 저는 손전화 없이 신문을 돌리며 ‘한국말을 살려쓰는 이야기를 다루는 소식종이’를 바지런히 엮으며 살았는데, 저한테 ‘한국말 이야기’를 써 달라 했어요. 그런데 이녁이 일하는 잡지는 이름이 ‘BESTSELLER’더군요......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