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책시렁 201


《조선말 큰 사전》

 조선어학회 엮음

 일유문화사

 1947.10.9.



  우리는 오늘날 손전화나 셈틀을 켜면 낱말찾기를 어렵잖이 할 수 있습니다. 번역기도 쉽게 찾을 만합니다. 굳이 두툼한 종이사전이 없어도 낱말을 다 찾아볼 만하다고 여길 텐데, 손전화나 셈틀에 있는 낱말찾기도 낱말을 차곡차곡 갈무리해 놓은 땀방울이 먼저 있어야 합니다. 이 나라에 아직 한국말사전다운 사전이 없던 무렵, 조선어학회는 오래도록 땀을 흘려 1947년 한글날에 《조선말 큰 사전》 1권하고 2권을 내놓습니다. 이러고서 열 해 뒤인 1957년에 3권∼6권을 내놓으며 마무리를 짓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한국은 ‘낱말을 두루 모으는 틀’로 사전을 바라보았습니다. 2020년을 코앞에 둔 요즈음도 사전을 이런 눈으로 보곤 합니다. 그러나 이제는 사전도 거듭나야 하겠지요. 더 많은 낱말을 모아서 더 두툼하게 낼 사전보다는, 낱말 하나를 더 깊고 넓게 헤아려서 제대로 익혀서 쓰도록 돕는 사전이 나올 때이지 싶습니다. 사전이 따로 없었어도 사람들은 누구나 말을 즐겁게 하며 나누었습니다. 사전이 없던 무렵 이곳에 쳐들어온 군홧발에 억눌리며 사람들은 빠르게 말을 잊었습니다. 오늘날 한국말이 어지럽다면 왜 어지러운지는 쉽게 어림할 만합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숨은책시렁'이란 이름으로 써 놓는 글이 있습니다.
다 올려놓지는 않으려 하고,
숨은책을 놓고 쓴 글 가운데
한두 줄만 살짝 걸치려고 합니다.

+ + +

숨은책시렁 144

《BESTSELLER》 12호
 박민규 기획수석
 부크
 1999.10.


  박민규 님을 잡지 일꾼으로 만났습니다. 박민규 님은 어느 날 신문사지국으로 전화를 했어요. 저는 손전화 없이 신문을 돌리며 ‘한국말을 살려쓰는 이야기를 다루는 소식종이’를 바지런히 엮으며 살았는데, 저한테 ‘한국말 이야기’를 써 달라 했어요. 그런데 이녁이 일하는 잡지는 이름이 ‘BESTSELLER’더군요......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숨은책시렁'이란 이름으로 써 놓는 글이 있습니다.
다 올려놓지는 않으려 하고,
숨은책을 놓고 쓴 글 가운데
한두 줄만 살짝 걸치려고 합니다.

+ + +

숨은책시렁 166

《한용운 시집》
 한용운 글
 정음사
 1974.7.25.


  고등학교를 다니며 동무하고 한용운 님 시 외우기를 즐겼습니다. 저마다 한 꼭지씩 외워서 토씨 하나까지 또박또박 가락을 입혀 읊었어요. 학교에서는 저랑 동무가 《한용운 시집》을 통째로 외우면서 서로 시를 읊어 주는 놀이를 달가이 여기지 않더군요. 굳이 외우려거든 ‘님의 침묵’ 하나만 외우면 될 터인데 쓸데없는 짓을 한다고 지청구였어요......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숨은책시렁'이란 이름으로 써 놓는 글이 있습니다.

다 올려놓지는 않으려 하고,

숨은책을 놓고 쓴 글 가운데

한두 줄만 살짝 걸치려고 합니다.


+ + +


숨은책시렁 133


《소리도 없다 이름도 없다》

 박수복

 창원사

 1975.7.15. 



  1945년에 일본에서 핵폭탄이 터졌습니다. 이 이야기를 다룬 만화영화 〈이 세상의 한 구석에〉가 한국에서 극장에 걸리기도 했고, 원작만화가 한국말로 나왔어요. 2008년에 김형률 님 이야기가 책으로 나오기도 했습니다만, ‘한국 원폭피해자’ 삶은 거의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군사독재정권이 1965년에 한일협정을 맺으면서 아픔하고 슬픔을 견딘 사람들을 나라 스스로 내팽개쳤습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숨은책시렁'이란 이름으로 써 놓는 글이 있습니다.

다 올려놓지는 않으려 하고,

숨은책을 놓고 쓴 글 가운데

한두 줄만 살짝 걸치려고 합니다.


+ + +


숨은책읽기 111


《原始人 B.C.》

 조니 하트 글·그림

 국흥주 옮김

 문장

 1979.9.25.



  만화가 박수동 님은 《고인돌》을 그렸습니다. 그런데 《고인돌》이라는 만화가 한국에서 널리 사랑받을 즈음 《原始人 B.C.》가 한국말로 나왔습니다. 아마 한국 여느 만화 즐김이라면, 《고인돌》은 알아도 《原始人 B.C.》는 모르기 쉬울 텐데, 《原始人 B.C.》는 조니 하트(1931∼2007)라는 분이 1957년에 처음 선보여서 ...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