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scrap



스크랩(scrap) : 1. 필요한 자료만 모아 나중에 쉽게 찾아보기 위해 신문, 잡지 따위에서 글이나 사진을 오려 모음. 또는 그렇게 모아진 자료. ‘오려 모으기’, ‘자료 모음’으로 순화 2. [공업] = 금속 스크랩

scrap : [이름씨] 1. (특히 종이·옷감 등의) 조각 2. 조금 3. (식사 때 먹고) 남은 음식 4. (재활용할 수 있는) 폐품 5. (짧은) 싸움[다툼] [움직씨] 1. 폐기하다, 버리다 2. 싸우다, 다투다

clipping : 깎아[잘라/오려] 낸 조각

cutting : 1. (간직하기 위해 신문이나 잡지에서) 오려 낸 기사[글] 2. 꺾꽂이용으로 자른 나뭇가지 3. 언덕 가운데를 좁게 깎아 만든 도로[철도/운하]



  한국말사전은 ‘스크랩’을 ‘오려 모으기·자료 모음’으로 고쳐쓰라고 풀이하는데, 영어사전에서 ‘scrap’을 찾아보면 딱히 마땅한 풀이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스크랩’은 한국에서 잘못 쓰는 영어라 하고, ‘clipping’이나 ‘cutting’을 써야 올바르다고 해요. 아마 영어로는 이와 같을 텐데, 한국말로는 ‘오려모으기’를 한 낱말로 삼을 만하고 ‘갈무리’를 널리 쓸 만합니다. ㅅㄴㄹ



신문 사회 면을 매일 스크랩해서 읽는 작가가 어디 하나라도 있었으면 좋겠다

→ 신문 사회 쪽을 늘 오려모아서 읽는 글님이 어디 하나라도 있으면 좋겠다

→ 신문 사회 쪽을 늘 갈무리해서 읽는 글벗이 어디 하나라도 있으면 좋겠다

《생각, 장정일 단상》(장정일, 행복한책읽기, 2005) 175쪽


나는 지금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어. 바로 신문 스크랩이야

→ 나는 이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을 해. 바로 신문 오려모으기야

→ 나는 한창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일을 해. 바로 신문 갈무리야

《어서 와, 여기는 꾸룩새 연구소야》(정다미·이장미, 한겨레아이들, 2018) 4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루는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2019.1.10.)

 ―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미룬다고 할 적에는 할 일이 있는데 굳이 오늘 이곳에서 안 한다는 뜻입니다. 일을 미루는 이한테는 할 일이 있어요. 이와 달리 스스로 기운을 못 내는 사람이라면, 스스로 무엇을 해야 즐거울까를 갈피를 못 잡는 셈이겠지요. 가만 보면, 미루거나 늑장을 부리는 사람이란, 미루거나 늑장을 부리더라도 스스로 할 일이 있어요. 미룰 만한 일이나 늑장을 부릴 만한 일이 없다면? 몹시 퍼지거나 하루하루 뜻없이 흐르지 싶습니다. 손을 전기난로에 녹이면서 배를 볼록 내밀며 그림책을 펴는 작은아이 모습은 지난날 큰아이 모습하고 닮습니다. 어쩌면 두 아이 모습은 옛날 어머니랑 아버지 모습을 닮았을 수 있어요. 12월에 장만해 놓고 집에 모셔 두었던 그림책하고 사진책 몇 가지를 책숲집으로 옮깁니다. 묵은 그림책은 투박하면서 힘있는 붓끝이 그림마다 싱그럽네 하고 새삼스럽습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새로운 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국어사전을 짓는 일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읽기 2019.1.17.


《언니는 맥주를 마신다》

 윤동교 글·그림, 레드우드, 2016.1.30.



지난해 삼월에 부산 보수동으로 책집마실을 간 길에 ‘산복도로 북살롱’에서 장만한 《언니는 맥주를 마신다》를 이제서야 들추어 읽는다. 오랫동안 책시렁에 고이 모셔 두었구나. 재미삼거나 멋삼아서 ‘언니는 ……’ 하고 말하지 싶은데, 이런 말씨는 어쩐지 재미없다. ‘아줌마는 ……’이나 ‘아저씨는 ……’이라 해도 그리 재미없다. “나는 맥주를 마신다”라고만 하면 될 노릇일 텐데. 그나저나 이 책에는 나라밖 여러 가지 보리술을 다룬다. 글쓴이 스스로 맛을 보고서 몇 가지 이야기를 이곳저곳에서 찾아내어 덧붙인다. 다만 맛이란 사람마다 다르기에 글쓴이가 들려주는 술맛이 꼭 그러하리라고는 느끼지 않는다. 그리고 한국에서 나온 보리술을 두고서는 딱히 이 맛이나 저 맛을 찬찬히 그리지는 못한다. 끝자락에 세 가지를 다루지만 아예 안 다루는 셈이라 할 만하다. 사람들이 흔히 마시는 보리술을 놓고는 아무 말이 없다. 한국에서 나온 보리술도 저마다 맛이 다르고, 때에 따라 맛이 다르다. 어느 철에는 이 보리술이 좀 낫다 싶다가도 어느 철에는 또 맛이 바뀐다. 나라밖 보리술을 두고는 낱낱이 맛을 가르면서도 나라안 보리술을 두고는 이야기를 못 풀어내니, ‘나 말야, 큰가게 돌며 이런 보리술 사먹었다?’는 느낌이 짙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삶말/사자성어] 조강지처



 자고로 조강지처 내치고 잘된 집구석 하나도 없다는 건 → 예부터 알뜰님 내치고 잘된 집구석 하나도 없은

 조강지처를 버린다는 것은 사람이 아닙니다 → 살뜰림을 버린다니 사람이 아닙니다


조강지처(糟糠之妻) : 지게미와 쌀겨로 끼니를 이을 때의 아내라는 뜻으로, 몹시 가난하고 천할 때에 고생을 함께 겪어 온 아내를 이르는 말. 《후한서》의 〈송홍전(宋弘傳)〉에 나오는 말이다 ≒ 조강(糟糠)



  힘들거나 고될 적에 곁에서 서로 돌보거나 지키면서 살아온 사이라면 어떤 이름을 붙이면 어울릴까요. 없는 살림도 알뜰히 건사한 ‘알뜰님·알뜰벗·알뜰곁님’이라 할 수 있을까요. 팍팍한 살림이어도 살뜰히 가꾼 ‘살뜰님·살뜰벗·살뜰곁님’이라 하면 좋을까요. 가시밭 같은 길을 같이 걸어온 ‘가시밭벗·가시밭님’이라 하면 어떨까요. ‘조강지처’는 가시내 쪽만 가리키는 이름입니다. 이와 맞물려 ‘조강지부’란 한자말을 쓰지 않습니다. 우리는 예부터 가시버시뿐 아니라 가시내하고 사내 사이에서도 나란히 가리키는 이름을 널리 썼어요. 이런 얼거리로 보면, 서로서로 ‘살뜰곁님’이나 ‘알뜰곁님’이라 하면 한결 나으리라 봅니다. ㅅㄴㄹ



그래도 건국 아버지, 조강지처가 죽으이까 다른갑대

→ 그래도 건국 아버지, 알뜰곁님이 죽으이까 다른갑대

→ 그래도 건국 아버지, 살뜰곁님이 죽으이까 다른갑대

→ 그래도 건국 아버지, 가시밭님이 죽으이까 다른갑대

《내 어머니 이야기 4》(김은성, 애니북스, 2019) 115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말/사자성어] 중과부적 



 결국 중과부적으로 쫓기고 말았다 → 끝내 힘이 밀려 쫓기고 말았다

 워낙 중과부적이라 → 워낙 사람이 적어 / 워낙 힘이 모자라

 우리는 중과부적하여 → 우리는 힘이 모자라 / 우리는 힘이 딸려


중과부적(衆寡不敵) : 적은 수효로 많은 수효를 대적하지 못함 ≒ 과부적중

과부적중(寡不敵衆) : = 중과부적



  사람이 적어서 힘이 닿지 못할 적에는 “사람이 적다”나 “사람이 모자라다”ㄴ나 “사람이 밀리다”라 하면 됩니다. “힘이 모자라다”나 “힘이 딸리다”나 “힘이 밀리다”라 할 수 있고요. ㅅㄴㄹ



그들이 저항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동원 저항에 힘썼으나, 중과부적이어서 1975년 3월 17일 힘으로 사내에서 축출되어

→ 그들이 맞설 수 있는 모든 길을 다 끌어모아 힘썼으나, 사람이 적어 1975년 3월 17일 힘으로 회사에서 쫓겨나

→ 그들이 맞붙을 수 있는 모든 길을 다 써서 힘썼으나, 힘이 딸려 1975년 3월 17일 힘으로 회사에서 밀려나

《한국현대언론사》(송선호, 삼민사, 1990) 197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