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로 읽는 책 427] 아무쪼록



  힘을 들여 일했지

  힘이 나라며 쉬지

  아무쪼록 푸진 하루

  


  힘을 들여서 봄풀을 뜯고는, 힘을 들여 부침판을 달구어, 힘을 들여 반죽을 하고서, 힘을 들여 봄풀부침개를 합니다. 힘을 들여 밥상을 차리면, 어느새 밥상맡에 앉아서 젓가락질 잽싼 아이들. 크게 힘을 들이든 살짝 힘을 들이든, 힘을 들인 몸짓 하나로 새롭게 하루가 흐릅니다. 이 하루는 얼마나 푸진 살림이었을까요. 아무쪼록 즐겁게 누린 이야기로 아로새기면 좋겠다고 꿈꿉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426] 만화읽기



  아름다이 읽고

  아름다이 물려줄

  아름만화 하나



   아름다운 글책을 읽고서 고이 건사해서 물려주려는 어른이 많습니다. 이제는 그림책이나 사진책도 이렇게 바라보아요. 그런데 만화책만큼은 어떤 만화가 아름다운가를 알아보려고 하는 눈길이나 손길이 매우 얕습니다. 아름다운 만화책을 하나하나 알아보고 즐기면서, 이 아름다운 책과 만화에 깃든 숨결을 아이들한테 물려주는 기쁨을 누릴 수 있는 이웃어른이 차츰 늘기를 빕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425] 바빠서 천천히



  바쁜 일이란 없어

  즐겁게 하는 일이 아니면

  서둘러 마쳐야 할 뿐이야



  왜 바빠야 하나 싶어 돌아보면, 바쁠 까닭이 없습니다. 서두를 일이 없습니다. 늘 제결에 맞추어 차근차근 할 뿐입니다. 바쁘기 때문에 달리거나 뛰지 않아요. 바람을 가르면서 달리거나 뛰면 신나니까 달리거나 뛸 뿐이에요. 자칫 늦은 날에는 늦은 대로 다음 길을 가면 되어요. 다음 길보다는 달리기를 하면서 온몸에 땀이 송글송글 맺는 놀이를 하고 싶다면 온힘을 다해서 폴짝폴짝 날듯이 달리면 되어요.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424] 벗어난 길



  길에서 벗어났으면

  옛길로 돌아가거나

  새길을 꿋꿋하게 내거나



  주어진 틀대로 따라가는 일을 어릴 적부터 달갑지 않게 여겼어요. 시키는 대로 할 적에는 생각을 안 해도 되면서 얼핏 손쉬울 수 있지만, 제 나름대로 즐겁게 지을 수 있는 일이 하나도 없구나 싶었어요. 늘 틀에서 벗어난 길에 서면서 저 스스로 하고 싶었고, 이렇게 살고 다시 살면서 한 걸음씩 나아가는구나 하고 생각해요. 굳이 옛길로 돌아가야 한다고 여기지 않아요. 때로는 옛길을 거닐지만, 언제나 꿋꿋하게 새길을 내는 하루이고 싶습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로 읽는 책 423] ㅅ



  스스로 새롭게 살아갈 슬기

  서로 상냥하게 생각하는 사랑

  살뜰히 살림하는 삶에 씨앗



  즐거움이란 늘 우리 삶에 두루 있다고 느껴요. 우리 스스로 즐겁다고 여기지 못하기 때문에 돈을 많이 벌거나 이름을 드날려도 안 즐겁고 마는구나 싶어요.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고, 생각을 어떻게 짓느냐를 헤아릴 수 있으면 된다고 보아요. 제가 한국말사전을 새롭게 쓰는 일을 하는 까닭은 이렇답니다. “토박이말 살려쓰기”가 아니라, 우리가 저마다 스스로 생각을 슬기롭게 밝혀서 삶을 사랑스레 짓는 살림이 되도록 씨앗이 되는 생각인 말을 살뜰히 건사하자는 뜻이에요. “생각에 스스로 씨앗을 심는 사랑스러운 살림”이랄까요, ㅅ으로 살가이 잇는 삶길입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