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 모드
랜스 울러버 지음, 모드 루이스 그림, 박상현 옮김, 밥 브룩스 사진 / 남해의봄날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문책시렁 57


《내 사랑 모드》

 랜스 울러버

 박상현 옮김

 남해의봄날

 2018.9.15.



그의 그림은 극도로 단순해 보였다. 물감을 칠한 모습이 물결처럼 그대로 남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이건 아이들도 할 수 있는 거 아닌가? (12쪽)


행복했던 어린 시절은 모드에게 깊은 인상으로 남았으며, 훗날 평생 동안 만든 작품들의 바탕이 되었다. (34쪽)


“나는 여기가 좋아요. 어차피 여행을 좋아하지도 않으니까요. 내 앞에 붓만 하나 있으면 그걸로 만족합니다.” (70쪽)


에버릿은 어쩌다가 선박용 페인트 통이 바튼 해안에 떠다니는 걸 발견하면 냉큼 건져다가 모드에게 가져다줬고, 모드는 그것으로 그림을 그렸다. (89쪽)


그녀는 단지 자신이 좋아해서 계절에 맞지 않는 그림을 그렸다. 잎이 많고 색이 풍부한 숲을 좋아했기 때문에 겨울 풍경에도 잎을 그대로 남겨두었고, 새들도 마찬가지였다. (93쪽)



  어른인 사람이 으레 깔보거나 얕보면서 하는 말씨로 “뭐, 애들도 쓰겠구만”이나 “쳇, 애들도 그리겠네”가 있습니다. 아이들 같은 글이나 그림이라면 깔보거나 얕보는 흐름이 있는데, 어른이 쓴 글이나 그림 그림이어야 훌륭하거나 아름답거나 볼 만할까요?


  어른이기에 쓰는 글이나 그리는 그림이 따로 있기 마련이고, 이러한 글이나 그림은 그런 글이나 그림대로 값이나 뜻이 있어요. 그리고 아이들이 쓸 수 있는 글이나 그릴 수 있는 그림은 이러한 글하고 그림대로 값이나 뜻이 있습니다. 여기에 하나가 더 있는데, 어른이란 몸으로 바뀌어도 아이다운 마음으로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 있어요. 이때에 ‘아이다움’이란 ‘맑음’입니다. ‘맑은 사랑’이지요.


  《내 사랑 모드》(랜스 울러버/박상현 옮김, 남해의봄날, 2018)를 읽으면서 ‘모드’라는 분이 빚은 그림이란 무엇일까 하고 헤아려 봅니다. 다만, 이 책은 그림님 모드가 손수 쓴 글로 엮은 책이 아닙니다. 모드라는 그림님하고 이웃으로 지내던 사람이 옆에서 구경하던 눈길로 쓴 글을 엮은 책입니다. 그래서 모드라고 하는 그림님이 어떤 마음이나 손길이나 넋으로 그림을 빚어서 이웃하고 나누려 했는가를 속깊이 들여다볼 수는 없습니다.


  이러면서 한 가지를 엿볼 수 있어요. 그림을 그려서 먹고사는 길을 찾은 사람은 입에 풀을 발랐고, 그림님한테서 그림을 값싸게 사들여서 샛돈을 떼고서 팔아치우는 사람은 손에 목돈을 쥐었으며, 그림님 둘레에서 구경하던 사람은 ‘구경한 일’을 하나씩 떠올려 글을 남기며 새삼스레 책도 쓰고 돈도 더 버는구나 하고요.


  구경하는 눈길로 쓰는 글이니 “(모드 스스로) 좋아해서 계절에 맞지 않는 그림을 그렸다”처럼 씁니다. 그림님이 손수 글을 썼다면 어떻게 말할까요? 아마 ‘내 마음은 언제나 봄이고 여름이고 가을이라서, 달력으로는 겨울이라 하더라도 봄을 그리고 여름을 그리고 가을을 그려요.’쯤 되지 싶습니다.


  모드란 분이 이름을 떨치고 그림도 널리 팔리는 모습을 지켜보고서야 눈여겨본 사람이 쓴 글이라 그런지, 《내 사랑 모드》를 읽으며 왜 ‘내 사랑’이란 책이름을 붙였는지 아리송하고 꽤 거북합니다. ‘내가 본’이라고 붙여야 어울릴 텐데요. 옮김말도 썩 좋지 않습니다. 번역 말씨나 일본 말씨는 좀 털어내기를 빕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직업 내가 만든다 - 나만의 일을 찾는 여자, 다시 일을 시작하려는 엄마들을 위한 창직 멘토링
박시현 지음 / 샨티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397


《내 직업 내가 만든다》

 박시현

 샨티

 2018.11.26.



왜 우리는 좋아하는 것을 하면 먹고살기 힘들다고 지레 판단하고 그렇게 살기를 두려워할까요? (11쪽)


제가 다시 회사 생활을 한다면 더 이상 승진이나 연봉, 명함 따위에 초점을 둘 것 같지 않습니다. 물론 그런 것들이 회사 생활을 해나가는 데 강력한 동기가 되기는 하지만, 성공적인 회사 생활이 인생의 목표라는 착각은 깨고 싶습니다. (105쪽)



《내 직업 내가 만든다》(박시현, 샨티, 2018)를 읽으면서 생각한다. 이 책은 책이름으로 모든 줄거리를 다 밝혔다. 회사원이나 공무원으로 일하든, 가게지기로 일하든, 가게를 차려서 일하든, 어느 일자리이건 사람들 스스로 바라는 대로 나아가서 ‘스스로 찾은 일자리’이다. 일자리를 스스로 찾지 않는 사람은 없다. 남이 시켜서 하는 일이라 하더라도 내가 몸을 움직이니 한다. 억지로 떠밀려서 초·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교에 갔어도, 스스로 몸을 움직였으니 졸업장을 딴다. 그래서 사람들은 으레 “직업을 스스로 만든”다. 여기에서 눈여거보아야 하는데, “직업 만들기”라는 말이다. ‘직업 = 돈 버는 일’이요, ‘만들다 = 공장에서 똑같은 것을 찍어내듯이 하는 몸짓’이다. 스스로 새롭게 길을 가고 싶다면 “직업 만들기”를 떨칠 수 있어야 한다. 이때에는 “졸업장 버리기”도 해야 한다. 졸업장하고 자격증을 거머쥐는 이는 “직업 만들기”로 가겠지. 배움끈 따위야 집어치울 줄 아는 발걸음이라면 “일 짓기”를 한다. 스스로 삶을 짓듯 일을 짓지. ‘일·직업’하고 ‘짓다·만들다’가 무엇인가를 똑똑히 가를 적에 비로소 스스로 새길을 열고, 스스로 즐겁게 웃으며, 스스로 삶을 노래할 수 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콩글리시 찬가 - 언어괴물 신견식의
신견식 지음 / 뿌리와이파리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396


《콩글리시 찬가》

 신견식

 뿌리와이파리

 2016.10.4.



일상은커녕 전문 영역에서도 과연 잘 쓸까 싶은 희한한 외래어가 국어사전에 꽤 많다. (209쪽)


국제적 의사소통을 너무 영어에만 맞추는 것이 아닌가 생각해 봤으면 한다. (231쪽)


한국어사전은 용례가 너무 모자라고 사용 시기도 거의 표시해 두지 않는다. 조선시대 어휘나 돼야 옛말이라고 나올 뿐, 이를테면 20세기 초중반과 지금은 뜻이 달라진 말에 관해 구체적으로는 거의 알 수가 없다. (333쪽)



《콩글리시 찬가》(신견식, 뿌리와이파리, 2016)라는 책이름에서 엿볼 수 있듯, 한국사람이 어설피 들여왔지만 이래저래 퍼진 한국영어를 그냥그냥 쓰자고 하는 줄거리를 다룬 책이다. 이러면서 한국영어 말밑을 찬찬히 짚어서 알려주는 구실을 한다. 글쓴이는 번역을 꽤 하는구나 싶은데, 맞춤법이나 적기법 때문에 골치를 앓지 싶다. 한국은 국립국어원이 온누리 여러 말을 영어 틀에 가두려고 하니 번역을 할 적에 늘 애먹을 수밖에 없다. 네덜란드말을 배운 사람이라면 알 테지만 네덜란드에는 ‘반 고흐’가 없다. ‘환 호흐’가 있을 뿐이다. 한글로 적자면. ‘반 고흐’는 어디에서 뚝 떨어진 적기법일까? 한글이 엄청나게 훌륭한 글이라면 굳이 영어라는 틀에 갇혀서 온누리 여러 말을 적어야 할 까닭이 없다. 그리고 우리는 영어만 배워야 하지도 않는다. 한국말도 온누리 여러 말도 모두 제대로, 즐겁게, 똑똑히, 환하게, 곱게 배워서 나눌 수 있기를 빈다. 그나저나 ‘콩글리시를 그냥 쓰든 말든’ 한국사람이라면 한국말이나 한국 말씨를 더 깊고 넓으며 제대로 배워야지 싶다. 글을 쓰거나 옮기는 일을 한다면 더더욱 한국말부터 제대로 익힐 노릇 아닐까? 글쓴이는 이 대목에서 좀 무딘 듯하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도 외롭지 않게 - 내가 만난 엄마들
김지연 지음 / 웃는돌고래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380


《아무도 외롭지 않게》

 김지연

 웃는돌고래

 2018.3.22.


다솜 엄마는 최근에 이름을 또 한 번 고쳤다. 과거를 숨긴 채 경찰서에서 대충 지은 이름을 버리고, 사랑받고 행복한, 지금 지은 이름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다. (40쪽)


《아무도 외롭지 않게》(김지연, 웃는돌고래, 2018)를 읽었다. 아주 빨리 읽어냈다. 가벼운 수다로 엮은 책이다 보니 그냥 술술 읽힌다. 이 책은 술술 읽힌다는 대목에서 좋다. 그런데 다 읽고 나서 무엇을 읽었는지 잘 모르겠다고 느낀다. 나는 열아홉 살에 어버이 집에서 나와 따로 살면서 집에 텔레비전을 안 키웠고, 어쩌다 어버이 집이나 다른 이웃집에서 텔레비전으로 흐르는 연속극이 나올 적에, 또 고흥에서 서울을 오가는 고속버스 텔레비전에서 연속극이 흐를 적에, 어쩜 저렇게 터무니없는 것을 끝없이 자꾸 찍고 사람들이 자꾸 쳐다볼까 아리송했는데, 사람들은 삶이 너무 따분한 나머지 가벼운 수다라도, 막나가는 연속극이라도 들여다보지 않고서는 못 견디지 싶다. 수다가 나쁘다고 여기지 않는다. 수다가 있기에 씩씩하게 일어선다면 얼마나 훌륭한가. 다만, 수다뿐이라면 굳이 책으로 안 내도 되리라.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업실 탐닉
세노 갓파 지음, 송수진 옮김 / 씨네21북스 / 2010년 2월
평점 :
절판


책으로 삶읽기 370


《작업실 탐닉》

 세노 갓파 글·그림

 송수진 옮김

 씨네북스

 2010.2.5.



“그림은 붓끝으로 그려서는 안 돼. 이를 위해선 우선 정신이 자유로워야 해. 자유로운 인간이 자기 눈으로 보는 것에서 그림은 탄생하니까. 인간에 대해서도 사과 하나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야. 권위나 권력을 좇는 인간의 눈에는 탁한 것만 보이고 자유롭게 생각할 수도 없어. 하지만 세상은 얄궂게도 그런 놈들이 성공하게 되어 있지.” (95쪽)



《작업실 탐닉》(세노 갓파/송수진 옮김, 씨네북스, 2010)이란 책을 사 놓고도 꽤 오래, 참 오래 안 읽었다. 무엇보다 옮김말이 영 거슬려서 읽기 벅찼다. 무늬가 한글이라서 한국말이 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런데 이보다도 책이 너무 무거워 손목이 아팠고, 펼침새가 썩 좋지 않아 그림을 찬찬히 볼 만하지 않았다. 글하고 그림에 걸맞는 지음새가 아니라고 할까.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 이는 누구를 만날 적에 ‘무겁’지 않았을 텐데, 한국에서 나온 책은 너무 무겁고 펼침새에 옮김말까지 엉성하다. 드디어 이 책을 다 읽어내고서 생각하는데 책이름하고 줄거리도 안 어울리지 싶다. ‘작업실’이 뭘까? 다들 ‘작가·작업’, 이런 말을 그냥 쓰지만 영 와닿지 않는다. 예술가는 ‘일터’라는 이름을 쓸 수 없나? 예술이란 이름보다 ‘일’이라는 이름을 쓰면 안 되나? “예술을 한다”가 아닌 “일을 한다”나 “살아간다”고 말할 수 없는가? “일터를 만나”고 “살아가는 사람을 만난” 이야기 아닌가.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