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서재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나의서재 바로가기
블로거 베스트셀러

삶이 보이는 창 117호를 읽다 by kinye91 | 2019.01.19

'겨울'은 '봄'을 잉태하고 있다. 겨울의 혹독함 속에서 봄의 포근함을 볼 수 있어야 한다. 결국 봄은 오고 말 테니까. 이번 호는 맨 뒤의 글에서 시작해야 한다. (이진경, 없어도 있는 동네의 아무것도 아닌 자들 이야기) 제목에 나온 '아무것...


북플
북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