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랑 놀자 270] 맛책


들으면 들을수록 감칠맛이 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즐겁게 웃음이 피어나는 이야기가 있고, 슬픔이나 아픔을 가슴으로 함께 느끼는 이야기가 있어요. 즐거운 이야기를 들으면 웃음으로 아름답고, 슬픈 이야기를 들으면 눈물로 곱습니다.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는 책 하나에 깃들곤 해요. 우리 삶에 쓴맛이나 단맛이 있다면, 책 가운데에도 쓴맛이 흐르거나 단맛이 흐르는 책이 있어요. 때로는 신맛이나 매운맛을 알려주는 책이 있고, 짠맛을 보여주는 책이 있습니다. 시큼하거나 달콤한 맛을 베푸는 책도 있고요. 숱한 이야기에 숱한 맛이 서려요. 숱한 이야기가 깃든 책에도 숱한 맛이 감돕니다. 맛이 있어서 ‘맛밥’이요, 맛밥을 누릴 수 있는 곳이기에 ‘맛집’이며, 맛집에서 맛밥을 짓는 ‘맛님’이 있다면, 맛말을 들려주거나 맛글을 쓰는 맛스러운(또는 멋스러운) 글님이 있어서 우리는 ‘맛책’을 손에 쥐어 읽을 수 있습니다. 맛있는 책하고는 다른 결이 될 텐데, 멋있는 ‘멋책’도 있을 테지요. 꿈을 들려주는 ‘꿈책’이나 길을 알려주는 ‘길책(길잡이책)’도 있을 테고요. 맛스럽고 멋스러운 삶을 책 하나가 들려준다면, 이러한 책은 바로 ‘삶책’이 됩니다. 2017.10.1.해.ㅅㄴㄹ


[맛책]

: 줄거리나 이야기가 좋은 책 (줄거리나 이야기를 맛에 빗대어 좋은 느낌을 나타낸다)

 * 네가 선물한 책 읽으며 좋았어. 훌륭한 맛책이더라

 * 쓸쓸하거나 힘들 적에는 맛책을 읽으며 기운을 차려요

[맛밥]

: 맛이 있는 밥 (다른 밥하고 견주어 한결 맛이 있는 밥을 나타낸다)

 * 할아버지가 차리는 맛밥을 아침저녁으로 먹습니다

 * 즐겁게 노래하는 마음으로 지으면 모두 맛밥이야

[맛집]

: 밥이 맛이 있다고 알려진 곳 (밥집에서만 쓰며, 밥집에서 차려서 내놓는 먹을거리가 맛이 있어서 이름이 난 곳을 나타낸다)

 * 오늘처럼 즐거운 날에는 맛집에 가서 배불리 먹자

 * 맛집에 가도 좋고 집에 가서 된장국을 끓여도 좋아

[맛말]

: 듣기에 좋은 말 (주고받거나 쓰는 말을 맛에 빗대어 좋은 느낌을 나타낸다)

 * 이 한 마디에 모두 웃음바다이니 맛말을 한 셈이로구나

 * 딱딱하게만 말하지 말고 때로는 맛말도 해 보렴

[맛님]

1. 밥을 맛이 있게 짓는 사람

 * 오늘은 아버지가 맛님이 되어 닭볶음밥을 차렸어요

 * 이 밥집에는 굴국밥을 잘하는 맛님이 있지

2. 좋은 기운이나 느낌을 받도록 하거나 이끄는 사람

 * 기운을 북돋아 준다며 노래하는 아이들은 맛님입니다

 * 나한테 상냥한 손길을 베푸는 네가 맛님이란다


(숲노래/최종규 . 새로 쓰는 한국말사전/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이랑 놀자 266] 갈무리막대

  저는 글을 쓸 적에 ‘새롬 데이타맨 프로 98’ 글판을 아직 씁니다. 새롬 풀그림은 1990년대에 처음 나왔다가 2000년대를 넘어서며 인터넷이 퍼질 즈음 조용히 사라졌는데요, 인터넷 아닌 피시통신에 들어가도록 돕는 풀그림에 딸린 글판이나 이 풀그림이 쓰는 말이 훌륭해서 여태 써요. 피시통신이 사람들 사이에 퍼지던 무렵 ‘새롬’하고 ‘이야기’라는 풀그림이 있었어요. 두 회사는 피시통신 화면이나 글을 긁어서 건사할 적에 ‘카피(copy)’나 ‘복사(複寫)’라는 말을 안 썼어요. ‘갈무리’라는 시골말을 썼지요. 저는 도시에서 나고 자랐기에 시골말 ‘갈무리’를 알 턱이 없었으나, 곡식을 잘 쟁이거나 간수하는 일을 나타내던 ‘갈무리’란 낱말이 셈틀을 쓸 적에도 고스란히 입에 붙어요. 한국말사전도 ‘갈무리 3’에 셈틀로 다루는 자료를 건사하는 일을 가리킨다고 뜻풀이를 올립니다. 이런 새 쓰임새를 헤아려 본다면, 수많은 글이나 그림이나 움직그림을 담는 자그마한 막대기를 놓고서 ‘갈무리막대’란 이름을 새롭게 지을 만해요. 화면을 긁어서 건사하면 ‘바탕갈무리(화면갈무리)’라 할 만하고, 누리그물에서 글을 옮겨서 건사할 적에는 ‘글갈무리’라 할 만해요. 시골말이 누리말로 새삼스레 거듭난다고 할 수 있습니다. 2017.9.20.물.ㅅㄴㄹ


[갈무리막대]

: 셈틀이나 누리그물에서 다루는 자료를 담는 막대

 * 이 갈무리막대에 담은 글을 종이에 뽑으렴

 * 갈무리막대에 따로 옮겼으니 걱정하지 마

[바탕갈무리]

: 셈틀로 누리그물에 들어갈 적에 화면에 보이는 모습을 통째로 긁어서 담는 일

 * 이 누리신문에 나온 글은 바탕갈무리를 할게

 * 여기 이 대목은 바탕갈무리를 하고 싶다

[글갈무리]

: 셈틀로 누리그물에 들어갈 적에 화면으로 읽는 글을 통째로 긁어서 담는 일

 * 두고두고 읽으려고 글갈무리를 해 놓았지

 * 나중에 읽을 생각으로 글갈무리를 한다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이랑 놀자 267] 억지웃음

이루고 싶은 꿈을 마음에 품으면서 살면 하루가 즐겁습니다. 꿈을 헤아리면서 즐겁게 걸어갈 길을 헤아리면 살림을 짓는 동안 웃음이 가득 번집니다. 꿈을 미처 품지 못한다면, 꿈을 잊거나 잃는다면, 이때에는 그만 하루가 괴로울 뿐 아니라 웃음도 짓지 못하기 일쑤예요. 그런데 바깥에서 일을 하며 여러 사람을 마주하는 동안 괴로운 얼굴빛을 할 수 없곤 해요. 스스로 즐겁지 못하더라도 여러 손님을 맞이하면서 얼굴에 웃음을 지어야 할 때가 있어요. 억지로 웃음을 지어요. 억지웃음입니다. 다른 사람 눈치를 볼 적에는 해야 할 말을 못 하기도 해요. 안 반갑고 안 달가워도 그만 달콤하다 싶은 말을 해야 하지요. 입에 발린 말이라고도 할 텐데, 억지스레 말을 해야 하니 억지말을 합니다. 쓰고 싶지 않으나 억지로 써야 하기에 억지글입니다. 하고 싶지 않아도 억지로 해내야 하니 억지짓입니다. 요즈음 우리 사회에는 ‘감정노동’이라고 해서 마음팔이를 하는 일거리가 많다고 들썩입니다. 괴로움을 감추고 웃음을 짓느라 억지웃음이 되어야 하고, 싫어도 상냥하게 말을 해야 하느라 억지말이 되어야 하지요. 앞으로 억지글이나 억지짓에서 스스로 벗어날 수 있을까요? 하늘웃음이나 꽃웃음이 될 수 있을까요? 꽃말이나 꽃글이나 꽃짓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요? 2017.9.14.나무.ㅅㄴㄹ


[억지웃음]

: 웃고 싶지 않으나 힘을 들여서 지어야 하는 웃음 (억지로 지어야 하는 웃음)

 * 하루 내내 억지웃음을 지었더니 너무 힘들어

 * 싫을 적에는 억지웃음을 안 지어도 돼

[억지말]

: 하고 싶지 않으나 힘을 들여서 해야 하는 말

 * 보기 좋다는 네 말은 억지말로 들린다 

 * 손님 앞에서만 웃으며 억지말을 하는구나

[억지글]

: 쓰고 싶지 않으나 힘을 들여서 써야 하는 글

 * 줄거리도 없이 억지글을 썼으니 재미없지

 * 쥐어짜듯이 억지글을 쓰지 말고 차분히 생각하렴

[억지짓]

: 이루거나 하거나 될 만하지 않으나 힘을 지나치게 들여서 이루어지거나 해내거나 되도록 하는 짓 (안 될 만한데 지나치게 몰아붙여서 되도록 하려는 힘든 짓)

 * 자꾸 억지짓을 하면 나도 그만둘 생각이야

 * 억지짓을 하기보다는 부드럽게 다가서 봐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이랑 놀자 262] 칼추위

바람이 몹시 매서워서 마치 살점이 에일 듯할 때가 있습니다. 몹시 매섭게 부는 바람에는 나뭇잎이 날다가 얼굴을 스치면 참말 얼굴이 죽 긁히면서 피가 날 수 있어요. 몹시 매섭거나 모질게 바람이 불 적에는 ‘칼바람’이 분다고 해요. 칼바람이라는 낱말은 사람들을 몹시 괴롭히거나 힘들게 하는 일을 나타낼 적에 쓰기도 해요. 어느 일터에서 수많은 일꾼을 갑자기 내쫓는 일을 가리켜 칼바람이라 하고, 너그러이 봐주는 마음이 없이 몰아치는 일을 두고도 칼바람이라 해요. 바람은 겨울에 추위를 이끌고 드세게 불 적에도 매섭습니다. 겨울에 몹시 차면서 맵구나 싶은 날씨라면 ‘칼추위’라는 이름을 써 볼 만합니다. 여름에는? 더운 여름에는 살을 에일 듯한 바람이 아니겠지요. 더위를 씻어 주는 바람일 테니까요. 그런데 여름에는 햇볕이 너무 따가울 수 있어요. 찜통하고는 다르게 햇볕이 그야말로 따갑게 내리쬐며 바람 한 점이 없는 날씨일 적에는 햇볕이 우리 살갗을 날카롭게 찌른다고 여길 만하기에, 이때에 ‘칼더위’라는 이름을 써 보면 어떠할까 싶습니다. 칼은 날이 서기에 베기 좋아요. 거꾸로 보면 베이기 쉽지요. 누가 마음이 너무 날카롭다면 ‘칼마음’일 수 있습니다. 무시무시하게 ‘칼눈’으로 노려볼 수 있을 테고요. 2017.9.12.불.ㅅㄴㄹ


[칼추위]

: 몹시 매섭거나 모진 추위. 몹시 차면서 매운 추위

 * 이런 칼추위에 나들이를 가야 할까

 * 칼추위에 나무까지 얼었어

[칼더위]

: 몹시 매섭거나 모진 더위. 몹시 더우면서 매운 더위

 * 올여름은 날마다 칼더위로구나

 * 칼더위에 진땀을 흘리며 자전거를 탔지

[칼마음]

: 몹시 매섭거나 모진 마음. 차갑거나 무섭기만 한 마음 

 * 이웃한테까지 너무 칼마음으로 구네

 * 그렇게 칼마음이면 동무를 못 사귄다

[칼눈]

: 몹시 매섭거나 모질게 보는 눈. 차갑거나 무섭게 보는 눈 (노려보는 눈)

 * 네가 칼눈을 뜨니 너무 무섭다

 * 저이가 크게 잘못했어도 칼눈으로 보지 말아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이랑 놀자 264] 속닥말

옆에서 속닥이면 귀를 쫑긋 세우기도 합니다. 뭔지 궁금하거든요. 설마 우리 뒷이야기를 하지는 않나 하고 걱정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남이 속닥말을 하든 말든 아랑곳하지 않을 수 있어요. 때로는 여기저기에서 수군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어요. 또렷하게 들리지는 않으나 우리 귀에 들어가지 않도록 목소리를 낮춘 수군말입니다. 반가운 벗하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어요. 우리 도란말은 서로 아끼는 말이요, 서로 북돋우는 말입니다. 서로 즐거운 말이면서, 서로 웃음짓는 말이에요. 우리가 도란거리는 곁에서 다른 동무들도 속삭입니다. 이따금 웃음을 짓습니다. 사이좋게 어깨를 겯기도 합니다. 다른 사람이 들을 수 없을 만한 자그마한 목소리로 가만히 기쁨과 사랑을 주고받습니다. 따사로운 바람이 흐르는 속삭임말이에요. 오붓하면서 넉넉하게 피어나는 속삭임말이기도 합니다. 때하고 곳에 따라 달라지는 말이기에, 술렁이는 사람들은 술렁말을 해요. 북새통을 이루는 곳, 이른바 북적거리는 곳에서는 북적말이 흐르고, 수선거리는 곳에서는 수선말이 흐릅니다. 가까이에서 귓속말을 나누기도 하고, 곁에서 곁말을 들려주기도 합니다. 앞에서는 앞말을 하고 뒤에서는 뒷말을 해요. 노래를 하듯이 노래말(노랫말)을 나누기도 하지요. 2017.9.10.해.ㅅㄴㄹ


[속닥말]

: 남이 알아듣지 못하게 작은 목소리로 자꾸 나누는 말

 * 너희끼리만 속닥말을 하더구나

 * 옆에서 속닥말을 하더라도 쳐다보지 말자

[수군말]

: 낮은 목소리로 자꾸 나누는 말

 * 곳곳에서 수군말이 들리는 듯해

 * 앞에 나서지 못하면서 수군말만 일삼네

[도란말]

: 여러 사람이 자그마한 목소리로 즐겁거나 따스하게 나누는 말

 * 어제 주고받던 도란말이 새삼스레 떠오른다

 * 할머니는 아이들하고 도란말을 나누며 웃어요

[속삭임말]

1. 자그마한 목소리로 가만히 나누는 말

 * 언제나 즐거운 속삭임말

 * 나한테 속삭임말로 알려주더라

2. 따스하거나 사랑스럽게 가만히 나누는 말

 * 바닷가에서 둘이 나눈 속삭임말

 * 아이한테 아침저녁으로 속삭임말을 들려줍니다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