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읽기 2019.3.19.

《네 칸 명작 동화집》
 로익 곰 글·그림/나선희 옮김, 책빛, 2018.1.30.


고흥으로 돌아왔는데 누리그물이 끊겼다. 전화국에서 일꾼이 찾아와서 살펴보더니, 우리 집으로 들어오는 누리그물줄을 태양광발전 업자 쪽에서 몰래 끌어갔단다. 그렇게 할 수 있는가? 그래도 되는가? 시골이나 멧골에 햇볕판을 붙여서 전기를 모은다는 시설은 모두 무선인터넷으로 다룬다. 이런 시설이 시골에 들어서기 앞서 시골에서는 누리그물을 쓰기가 어렵기도 하고, 전화줄도 안 들어오기 일쑤였으나, 시골 구석구석을 마구 파헤치면서 누리그물이 쉽게 들어온다. 이 일을 문명으로 여기는 사람이 있을 테지만, 태양광발전 시설이 기스락 산밭을 파헤쳐 들어온 뒤, 이웃마을 소우리에서는 송아지가 태어나지 않아 피해배상을 했단다. 문명을 들이는 값이란 무엇일까? 《네 칸 명작 동화집》을 읽었다. 서양에서 내려오는 옛이야기를 네 칸 그림으로 갈무리해서 엮었다. 가만가만 읽으며 ‘명작 동화’ 아닌 ‘서양 옛이야기’라 해야 옳을 텐데 싶더라. 무엇보다 네 칸 갈무리는 뜻있게 잘했구나 싶으면서, 줄거리를 밋밋하게 갈무리한 터라 매우 심심하다. 옛이야기마다 어떤 속마음을 들려주려는 살림노래인가 하는 대목은 거의 못 짚다시피 한다. 줄거리만 짧게 갈무리하는 보람은 뭘까? 이야기 아닌 줄거리만 훑으면 절뚝질이 되겠구나 싶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읽기 2019.3.18.

《내 마음이 우르르르 흘렀다》
 평택 아이들 104명·다섯수레 엮음, 삶말, 2018.12.5.


일산마실을 마치고 고흥으로 돌아오는 길에는 기차를 타기로 한다. 아침볕을 받으면서 수레짐을 돌돌돌 끈다. 사뿐사뿐 걸어서 능곡역에 닿는다. 한국은 어느 길을 가든 사람이 걷기에 참으로 나쁘다. 모두 자동차만 바라보는 길이다. 곁님은 무궁화 기차를 타더니 ‘비행기가 이만큼 넓으면 얼마나 좋아!’ 하고 외친다. 곰곰이 생각해 본다. 비행기 자리를 굳이 그렇게 좁게 놓아야 할까? 여객기라 하지만 어쩌면 군용기 지을 때처럼 사람을 다닥다닥 앉혀서 짐짝처럼 부리던 버릇이 고스란히 남은 셈 아닐까? 기차에서 동시 한 자락을 써서 작은아이한테 읽힌다. 이러면서 동시집 《내 마음이 우르르르 흘렀다》를 마저 읽는다. 아이들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긴 동시집에는 수수한 마음씨가 수수하게 흐르며 곱기도 하고, 어느새 어른들 쳇바퀴에 길든 모습이 길든 글월로 흐르며 쓸쓸하기도 하다. 학교라는 곳을 다니는 아이들한테서는 이 두 가지 모습이 나란히 있다. 다만 초등학교에서는 두 가지 모습이 있다 할 텐데, 중학교에만 접어들어도 수수하면서 맑은 빛은 스러지고, 쳇바퀴에 길드는 모습이 짙어 간다. 이제는 바꿔야지 싶다. 졸업장 입시지옥이 아니라, 살림을 배우고 사랑을 익히는 놀이터이자 쉼터이자 숲은 학교가 되어야지 싶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읽기 2019.3.17.


《책벌레의 하극상 1부 7》

 카즈키 미야 글·스즈카·시이나 유우 그림/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9.3.31.



두 아이는 일산 이모네에서 다섯 살 동생 장난감을 함께 갖고 논다. 다섯 살 동생은 오랜만에 만난 누나랑 형하고 즐겁게 어울린다. 신나게 놀고서 쉬며 동생 그림책을 읽고, 아버지가 챙겨 온 만화책을 읽는다. 이 가운데 하나는 《책벌레의 하극상 1부 7》. “책벌레” 꾸러미는 일곱걸음으로 첫 자락을 마무리한다는데, 먼먼 앞날에 사람들이 손쉽게 누리는 살림솜씨가 어느 다른 자리에서는 엄청나게 돈을 벌어들일 만한 장삿거리가 된다지. 그도 그럴 만하겠다고 고개를 끄덕인다. 그리고 어떤 밥을 짓는 손길도, 연장을 다루는 손길도, 작은 연장 하나도, 이 모두를 처음 보거나 겪는 사람으로서는 아주 엄청나기 마련일 테니, 여느 사람 한두 해치 일삯만큼 돈을 받을 수 있겠지. 오늘날에는 이른바 특허권이나 독점판매권이라 할 텐데, 이는 살림자리에서만 말할 만하지는 않는다고 느낀다.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은 누구인가 슬기로운 사랑으로 지어내기 마련이다. 글 한 줄이나 책 하나도 이와 같다. 그냥 쓸 수 있는 글이 있을까? 그냥 나올 수 있는 책이 있을까? 저작권은 그냥 하는 말이 아니다. 같이 살아가는 이 터에서 서로 아끼며 보살피려는 즐거운 눈길로 보듬어 주는 마음이 바로 저작권이리라.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읽기 2019.3.16.


《소말리와 숲의 신 3》

 구레이시 야코 글·그림/서은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9.3.31.



일산마실을 간다. 올해로 다섯 살이 된 동생도 보러, 이모랑 이모부도 보러 간다. 아이들은 아침 일찍 길을 나설 적에 늦지 않겠다면서 어제 일찍 잤고, 새벽 두 시 무렵부터 눈을 말똥말똥 뜨고 동이 트기를 기다렸단다. 훌륭하네. 아이들은 먼먼 버스길에 읽을 책을 챙기지 않는다. 예전에는 버스에서 곧잘 책을 읽더니, “버스에서 책을 읽으면 어지러워. 책도 눈에 안 들어와.” 한다. 아버지는 버스이고 기차이고 아랑곳하지 않는다. 저녁이 되면 아이들이 틀림없이 책을 고파 하리라 여기면서 《소말리와 숲의 신》 세걸음을 챙겼다. 버스하고 전철에서 읽자니, 아이들이 궁금한 눈빛으로 “다 보면 이따 보여주셔요.” 하고 노래한다. 첫걸음 두걸음에 이어 세걸음을 맞이한 소말리랑 숲님 나들이는 더 깊고 너른 길을 다니면서 새로운 이웃을 마주한다. 낯선 터에서 처음 보거나 듣거나 먹는 여러 가지를 뜻깊은 하루로 아로새긴다. 소말리는 숲님을 아버지로 여긴다. 낳은 이만 어머니나 아버지가 아니다. 곁에서 사랑으로 돌볼 줄 안다면 누구나 어머니 아버지가 된다. 숲님은 그동안 숲을 돌보는 삶길만 걷느라 어버이 마음을 하나도 몰랐으나, 소말리를 곁에 두고 나들이를 하면서 새로운 사랑하고 살림을 하나하나 배운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읽기 2019.3.15.


《80세 마리코 4》

 오자와 유키 글·그림/이은주 옮김, 대원씨아이, 2019.3.31.



“모든 책은 헌책이다”는 2004년에 내가 써낸 첫 책이면서, 헌책집이라는 책터가 얼마나 새롭고 사랑스러우며 고운가를 밝히려고 지은 이름이다. 이 이름을 좋아하는 분이 제법 있어서 고마운데, 일본에서도 이 이름을 좋아해 주네. 깜짝 놀라서 이 이름을 좋아해 주는 도쿄 어느 어린이책집 누리집을 한참 둘러보다가 그곳에 《우리말 동시 사전》을 살그머니 부쳐 본다. 책 하나를 부치면서 “빛”이란 이름으로 쓴 동시를 일본말로 옮겨 함께 띄운다. 우체국을 들른 뒤에 고흥교육지원청에 간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고흥에 와서 ‘고흥만 경비행기시험장 예정 사업’이 군민뿐 아니라 한국사람 모두를 속이면서 ‘군사 드론을 시험했’고 ‘앞으로 군사 드론을 더 많이 시험할 뿐 아니라, 인구감소가 뻔히 보이는 깨끗한 시골을 군사통제구역으로 바꿀 속셈’까지 보인다고 짚어 주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안타까운 행정을 멈추지 않는 고흥군수는 언제쯤 푸른길을 보려나? 집으로 돌아와서 《80세 마리코》 네걸음을 읽는다. 여든 살 할머니이지만 꿈을 펴고 싶어 씩씩하게 글을 쓰고 동무를 사귀가 앳된 젊은이하고도 마음을 터놓으며 지낸다. 우리는 서로 고운님이 될 수 있을까? 우리는 이 땅 이 터 이 별을 돌보는 사랑님이 될 수 있을까?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