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읽기 2019.1.18.


《내 마음속의 자전거 1》

 미야오 가쿠 글·그림/박윤정 옮김, 서울문화사, 2001.10.10.



한국말로 제대로 옮기지 못한 채 사라져야 한 《내 마음속의 자전거》이지만 요즈음 새로 옮기면 이제는 이 만화책을 알아보면서 장만할 사람이 많지 않을까? 2001년이란 해만 해도 자전거를 시큰둥하게 여기는 사람이 아주 많았으나, 이제 천만 원쯤 이르는 자전거를 장만하는 사람이 꽤 많다. 값진 자전거를 장만한대서 이 만화책을 꼭 장만하지는 않을 터이나, 자전거를 즐기거나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이 만화책에 안 사로잡힐 수 없겠지. 온갖 자전거를 다루고, 온갖 삶과 이야기를 두루 다루니까. 우리 집 아이들은 열둘·아홉이란 나이로 접어들며 더는 샛자전거하고 자전거수레에 못 태운다. 두 아이 모두 저희 자전거를 따로 받아야 한다. 이 아이들한테 어떤 자전거가 어울리려나 하고도 어림한다. 자전거에 앞서 손수 일굴 땅이랑 스스로 지을 살림을 먼저 익히도록 이끌 노릇인데, 겨울해가 저물기 앞서 자전거를 몰아 면소재지 우체국에 다녀오면서 갖은 생각이 갈마든다. 열다섯 해 남짓 발이 되어 주고 자전거란 얼마나 고마운가. 긴긴 날 곁에서 노래를 들려주는 벗님이란 얼마나 사랑스러운가. 앞으로 아이들이 새로 디딜 땅이나 스스로 가꿀 터란 얼마나 멋스러울까. 책을 마흔 권 가까이 짊어지고 우체국을 다녀오니 뻑적지근하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읽기 2019.1.19.


《노란 책, 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

 티카노 후미코 글·그림/정은서 옮김, 북스토리, 2018.5.25.



국민학교란 이름인 곳을 드나들 적에는 노느라 바빴지만 가끔은 책이라고 하는 종이꾸러미를 폈다. 땀흘리며 뛰놀다가 이마를 머리카락을 뺨을 스치는 바람이 좋은 나날이었으나, 종이꾸러미에 깃든 이야기는 해가 꼴깍 넘어가는 줄 잊도록 할 만큼 몹시 재미있었다. 다만, 책은 중학교란 곳에 가면서 비로소 만나고 고등학교란 곳에 들어서며 제대로 만나는데, 열대여섯 무렵에 《회색 노트》란 작은 책을 만나면서 뒷이야기를 하나하나 따라갔다. 만화책 《노란 책, 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는 나처럼 한 가지 책에 꽂힌 아이가 모든 삶을 바로 이 한 가지 책을 바탕으로 바라보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만화를 그린 분은 이때에 이렇게 느낀 이야기를 그리고, 저때에 저렇게 느낀 이야기를 그리는데, 아무래도 어느 하나에 마음을 두고 움직여 보지 않고서는 이 만화책을 마음으로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겠네 싶기도 하다. 그러나 무엇이 대수랴. 곁에 놀이벗 삶벗이 있다만, 책상맡에 책벗이 있다. 실바늘이 벗이 되기도 하고, 종이랑 연필이 벗이 되기도 한다. 부엌칼이나 도마가 벗이 되기도 하며, 호미나 낫이 벗이 되기도 한다. 벗한테는 온갖 이름이 있다. 벗은 갖가지 이름으로 우리 곁에 있다. 우리도 살가운 님한테 벗이 될 테고.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슈퍼맨superman



슈퍼맨(superman) :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초능력을 가진 사람

superman : 슈퍼맨(초인적인 능력을 지닌 사람)



  영어사전은 ‘superman’을 ‘슈퍼맨’으로 옮깁니다. 여느 사람하고는 다르게 힘이나 재주가 대단한 사람을 가리킨다고 한다면 “엄청난 사람”이나 “대단한 사람”이라 할 만합니다. ‘엄청이·대단이’나 ‘엄청님·대단님’이라 할 수 있어요. “슈퍼맨처럼 활약한다” 같은 자리에서는 “눈부시게 날아다닌다”나 “훨훨 난다”처럼 풀어낼 만합니다. ㅅㄴㄹ



천하무적 흡혈귀로 변해 슈퍼맨처럼 활약한다는 ‘웃기는’ 희극영화다

→ 엄청 센 흡혈귀로 바뀌어 눈부시게 날아다닌다는 ‘웃기는’ 영화다

→ 아주 센 흡혈귀로 바뀌어 훨훨 날아다닌다는 ‘웃기는’ 영화다

《전태일 통신》(전태일기념사업회 엮음, 후마니타스, 2006) 248쪽


이 세상에는 슈퍼맨이 잔뜩 있다고

→ 온누리에는 놀라운 사람이 잔뜩 있다고

→ 온누리에는 엄청님이 잔뜩 있다고

→ 온누리에는 좋은님이 잔뜩 있다고

→ 온누리에는 아름님이 잔뜩 있다고

《꽃에게 묻는다》(사소 아키라/이은주 옮김, 대원씨아이, 2018) 85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핑surfing



서핑(surfing) : 1. = 파도타기 2. [음악] 1963년 여름부터 미국 하와이에서 유행한 새로운 리듬의 재즈

surfing : 1. 파도타기, 서핑 2. 인터넷 서핑; 텔레비전 채널을 이리저리 돌리기



  영어사전은 ‘surfing’을 ‘서핑’으로도 풀이하는데, 물결을 타는 일이라면 ‘물결타기’라 하면 됩니다. 누리그물을 두루 살피는 일을 가리킬 적에는 “누리집을 누비다”나 “누리집을 떠돌다”라 하면 되고, ‘누리마실·누리질’ 같은 낱말을 새로 지을 만합니다. ㅅㄴㄹ



아마도 웹사이트 서핑을 통해 미역을 접한 것임에 틀림없었다

→ 아마도 누리마실을 하며 미역을 본 듯하다

→ 아무래도 누리질을 하며 미역을 본 듯하다

→ 아마도 누리집을 누비며 미역을 본 듯하다

→ 아무래도 누리집을 떠돌며 미역을 본 듯하다

《동네에서 제일 싼 프랑스》(서정학, 문학과지성사, 2017) 40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뿌리 요정들의 세상 나들이 World Classics (책찌) 2
시빌 폰 올페즈 지음, 신현승 옮김 / 책찌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60


《뿌리 요정들의 세상 나들이》

 시빌 폰 올페즈

 신현승 옮김

 책찌

 2017.3.20.



  겨울이 한고비에 이르면 들풀은 하나같이 납작 엎드릴 뿐 아니라 뿌리를 빼놓고 모조리 시들기 마련입니다. 겨울에 살짝 내미는 포근한 햇볕을 받으면서 고개를 내밀려던 민들레는 찬바람에 다시 흐물흐물합니다. 언제쯤 따스한 바람으로 바뀌려나 하고 기다립니다. 사람도 풀도 나무도 풀벌레도 새도 짐승도 다 같이 새봄을 기다려요. 《뿌리 요정들의 세상 나들이》는 새봄을 기다리는 ‘뿌리깨비’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겨우내 깊이 잠든 뿌리깨비는 새봄을 맞이한 뒤부터 즐기고 싶은 놀이랑 일을 마음으로 그린다고 해요. 새봄이 되어 ‘어머니 땅’이 하나하나 깨우면 저마다 겨우내 그리던 푸나무를 찾아가서 톡톡 잠을 깨우고, 푸나무 곁에서 잠든 뭇목숨도 하나둘 깨운다고 해요. 상냥한 이야기를 따라가노라면 우리 삶이랑 봄겨울 이야기가 맞물리지 싶어요. 밤낮이 얽힌 수수께끼도 뿌리깨비 살림살이에서 엿볼 만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옮김말 하나는 참 아쉽습니다. 어린이가 읽기에 알맞지 않고, 한국 말씨답지도 않아요. 새봄을 맞이하는 말씨로 다시 가다듬을 수 있다면, 여름을 노래하고 가을을 춤추는 기쁜 숨결을 담아내는 말씨로 새로 손볼 수 있다면 반갑겠습니다. 우리가 쓰는 모든 말에는 하루를 고이 가꾸고 싶은 꿈이 깃듭니다. 서로 나누는 말 한 마디에는 생각을 빛내는 사랑이 서립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