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를 씁니다

숲노래 노래꽃 ― 56. 떡



  우리 집 떡순이가 참 오래도록 떡노래를 부르더니 한두 해쯤 갑자기 떡노래를 끊었어요. 이러다가 요즈막에 다시 떡노래를 슬금슬금 부릅니다. 떡노래를 부르는 떡순이한테 너희 아버지가 바깥마실을 다녀오는 길에 네가 바라는 떡을 한 꾸러미 장만해 주마 하고 이야기를 하다가 문득 돌아봅니다. 아마 오늘날 아버지란 자리에 있는 분들은 으레 “그래, 떡이 먹고 싶구나. 그러면 떡집을 찾아야겠네.” 하는 말을 먼저 꺼내리라 느껴요. 그렇지만 밥이든 떡이든 예전부터 다 집에서 해서 누렸어요. 빵이나 케익도 그렇지요. 사다가 먹는 밥이나 떡이나 빵이나 케익이 된 지는 얼마 안 됩니다. 이리하여 떡순이한테 떡을 노래하는 글자락을 써서 들려주기로 합니다. 이 노래꽃은 떡순이한테뿐 아니라 아버지 스스로 새롭게 살림을 생각하려는 뜻으로 쓰기도 했습니다. 이 노래꽃에서 ‘떡’을 다른 낱말로 바꾸어도 마찬가지예요. 무엇이든 쉽게 바깥에서 돈을 치러서 우리 것으로 삼으려 하기보다, 우리가 손수 짓는 길을 먼저 헤아리고, 우리 살림을 손수 지으려면 어디에 어떻게 얼마나 마음을 쓰면서 하나하나 돌보면 되려나 하고 생각해 보면 좋겠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손수 지을 적에 가장 빛날 테지요. 그렇지만 사다가 누릴 적에도 기쁘고 홀가분한 마음이 될 수 있으면 초롱초롱 빛날 수 있어요. 기쁨에 보람에 노래에 사랑이 되도록 떡 한 조각을 마주합니다. ㅅㄴㄹ




떡을 먹고 싶으면

떡집을 다녀오자는 아버지

떡이 먹고프면

찹쌀반죽에 팥고물 쑤라는 어머니


떡이 좋은 떡순이

떡이 맛난 떡돌이

가게떡도 제법 맛있는데

집떡맛은 어느 떡도 못 따라


할아버지가 우리 얘기 듣다가

“그럼 찹쌀 심어 보련?”

할머니는 한 마디 거들며

“찹쌀 맺으면 낫으로 베어 보련?”


우리가 손수 심어 기르고

늘 들여다보며 돌보고서

바로 우리 손으로 거두고 말리면

그 찹쌀떡이 으뜸맛이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노래꽃 ― 55. 늑대



  늑대라고 하는 이웃은 사납다고 여길 수 있습니다. 어느 눈으로 보면 그렇게 여길 만합니다. 그런데 늑대 눈으로 사람을 보면 어떠할까요? 사람이야말로 더없이 사납거나 거칠거나 모질거나 괘씸하거나 무시무시하거나 끔찍하거나 지저분하거나 터무니없을 수 있어요. 늑대가 사람을 보기에는 이렇게 여길 수 있습니다. 그도 그럴 까닭이 사람은 ‘먹이’로 삼을 뜻도 아닌 그저 ‘재미’로 온갖 짐승을 마구 잡아서 죽입니다. 사람은 ‘보금자리’로 꾸밀 뜻이 아닌 그저 ‘돈벌이’를 노리면서 숲을 마구 허물거나 망가뜨립니다. 사람이 이룬 나라는 저마다 평화를 외치면서도 군대하고 전쟁무기를 어마어마하게 갖추어서 으르렁거려요. 평화를 바란다면서 왜 군대하고 전쟁무기에 그토록 돈을 엄청나게 쏟아부을까요? 과학자는 왜 이렇게도 군사무기를 새로 짓는 데에 온힘을 쏟을까요? 이제 늑대를 오롯이 늑대 마음으로 바라보면 좋겠어요. 스스로 늑대 눈으로 보고, 스스로 늑대 발로 달리고, 스스로 늑대 머리로 생각하고, 스스로 늑대 털로 느끼고, 스스로 늑대 입으로 노래하고, 스스로 늑대 느낌으로 별빛을 읽는 길을 헤아리면 좋겠어요. 이 별을 이룬 여러 이웃 가운데 하나인 늑대를 참말로 이웃으로서 마주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이 마음을 고스란히 사람살이에도 맞물려 놓고서, 사람인 이웃도 상냥하고 아름답게 마주하고 어깨동무하는 길을 열면 좋겠어요. 우리들 사람은 이 별에서 즐겁게 배우고 새롭게 익혀서 곱게 나누는 보람을 노래하려고 살아가지 싶습니다. ㅅㄴㄹ



늑대


있는 힘껏 들을 달려

바람을 즐기거든

귀 쫑긋 숲을 갈라

잎새 스치는 느낌 누리거든


달빛보다는 별빛을 봐

작은 꽃빛을 눈여겨보고

들풀에 어린 이슬을 읽고

안개에 서린 물방울을 느껴


아이가 태어나면

씩씩하되 상냥한 마음을

당차되 부드러운 걸음을

밝으며 꿰뚫는 눈망울을


여기에다가

서로 돌볼 줄 아는 숨짓을

놀이로 가르치고서

들녘사랑을 물려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말 수수께끼

숲노래 수수께끼 71


말끔히 씻고서 키우려고

한꺼번에 치우고서 돌보려고

모두 처음부터 가꾸려고

내가 찾아가


누구나 속에 품지

무엇이나 가슴에 안고

스스로 지어서 살고

어디서나 일어나며 움직여


사랑할 적에는 무지개로 피고

미워할 때에는 활활 타올라

아름다울 적에는 해님으로 되고

슬퍼할 때에는 끝없이 태워


속에 다 있으니 따뜻해

어느 곳에나 살기에 숨결

스스로 지으니 엿보지 마

아무 곳에나 퍼뜨리지 마


+ + +


숲이나 들이나 마을에 지저분한 것이 있으면, 숲은 스스로 불을 일으킵니다. 때로는 벼락을 불러서 불을 일으킵니다. 불은 땅 위쪽에 있는 모든 것을 고스란히 녹여서 새로운 몸으로 태어날 수 있도록 하는 구실입니다. 그래서 불이 아무리 드세게 일어나도 땅 밑쪽은 아랑곳하지 않아요. 땅 밑쪽은 고요하지요.


땅 위쪽에 지저분한 것이 많아서 잔뜩 씻어내거나 걷어내야 한다면, 비가 세차게 잇달아 내리더라도 불이 꺼지지 않습니다. 숲이나 들이 스스로 일으킨 불이거든요. 그런데 숲이나 들이 때때로 그만 드센 불길을 일으키면서 이 불길에 잡아먹히기도 해요. 이때에는 사람이 나서서 불길을 잠재워 주어야 합니다.


불길은 어떻게 잠재울 만할까요? 비를 부르면 잠재울까요? 어느 때에는 빗물로 잠재울 만하지만, 어느 때에는 빗물로 안 됩니다. 기름밭을 건드린 불길은 빗물로는 안 되어요. 그렇다면 이때에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바람을 부르면 되어요. 불길이 사나운 곳에 바람이 한 줄기도 흐르지 못하도록 닫으면 되지요. 아무리 드센 불길이어도 바람을 마시지 않으면 더 타지 못하고 바로 죽어요. 기름불도 그렇답니다.


그리고 모든 풀하고 나무는 속에 물을 듬뿍 머금었어요. 그래서 굳이 빗물을 부르지 않더라도 풀하고 나무가 스스로 저희 몸에 머금은 물을 한꺼번에 내놓으라고 시키면, 이러면서 풀하고 나무가 모든 바람길을 막도록 이끌면, 비바람이 하나가 되어 불길을 훨씬 빠르게 잠재울 만해요.


모든 숨결은 속에 물하고 불을 같이 품습니다. 물만 품으면 그만 녹아버리고, 불만 품으면 그만 타버려요. 우리 몸뿐 아니라 돌이나 바위나 풀이나 나무는 물하고 불을 알맞게 다스리면서 아름답습니다. 사랑하는 마음이라면 무지개이지만, 미워할 적에는 활활 타올라서 무시무시하고 스스로 목숨을 갉아먹어요.


+ +


(아마존 불길한테, 마음으로 물어봤습니다. "너 왜 일어났니?" "그 뜻을 너희가 스스로 찾아야 해. 그리고 수수께끼 하나는 알려주지." 하고 알려준 목소리를 그대로 옮겨적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노래꽃

시를 씁니다 ― 54. 돼지



  ‘고기돼지’가 아닌, 우리에 갇힌 돼지가 아닌, 들이며 숲을 가로지르면서 아름다이 노래하는 돼지를 만나거나 사귀면서 함께 하루를 짓는 분은 얼마나 있을까요? 그렇게 믿던 사람이 무시무시한 칼이나 도끼를 들고서 저한테 다가와 마구 휘두르니, 돼지는 “돼지 멱 따는 소리”를 내면서 슬프게 죽을 수밖에 없습니다. 거꾸로 생각해 봐요. 누가 사람 목을 무서운 칼이나 도끼로 내리치려고 하면, 사람도 “사람 멱 따는 소리”를 내면서 슬프게 숨을 거둘 테지요. 우리는 “돼지 멱 따는 소리”가 아닌 “돼지가 풀숲에서 고르릉고르릉 기쁘게 노래하는 소리”를 나눌 수 있는 살림길로 달라져야지 싶습니다. 더 많이 먹으려고 더 모질게 좁고 어둡고 답답한 우리에 가두어서 착하고 상냥한 마음을 잃어버리고 마는 고기돼지라는 길이 아닌, 느긋하며 아늑할 뿐 아니라 착하고 참하면서 곱게 숲을 같이 누리는 따사로운 길을 나아가야지 싶어요. 사람을 사람답게 보려면 나무를 나무답게 볼 줄 알아야 하고, 개미를 개미답게 마주할 줄 알아야 할 뿐 아니라, 돼지를 돼지답게 끌어안을 줄 알아야지 싶습니다. 돼지는 노래하고 싶습니다. 돼지는 멱을 따이고 싶지 않습니다. 돼지는 날아오르고 싶습니다. 돼지는 좁은 시멘트 바닥에 갇힌 채 흙도 풀도 나무도 꽃도 없는 곳에서 찌꺼기로 배를 채울 생각이 없습니다. 돼지는 풀잎을 사랑해요. 돼지는 풀벌레하고 동무하면서 놀고 싶어요. ㅅㄴㄹ



돼지


반지르르한 털은 아침햇살

곧고 긴 등줄기는 여름바다

새털같은 몸은 날렵날렵

싹싹하며 올찬 걸음걸이


혀에 닿으면 바람맛 느껴

코에 스치면 흙맛 느껴

살에 대면 마음멋 느껴

품에 안으면 숨멋 느껴


낯선 길을 의젓이 이끌지

우는 동생 토닥토닥 달래

사나운 물살 헤엄쳐 건너

별빛으로 자고 이슬빛으로 일어나


거짓말 참말 환히 꿰뚫고

즐거운 웃음을 노래하면서

보금자리 정갈히 돌보는데

둥글둥글 모여 누워 꿈을 그려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사전을 쓰는 사람.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을 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노래꽃

시를 씁니다 ― 53. 더듬다



  둘레를 보면 ‘더듬는’ 몸짓을 썩 반기지 않습니다. 공놀이를 하는데 자꾸 더듬는다든지, 길을 가는데 헤매면서 이리 더듬 저리 더듬한다든지, 말을 하다가 이내 더듬더듬하면, 제대로가 아니라고 여겨요. ‘제대로가 아니다’란 ‘비정상’인 셈입니다. 우리는 공을 던지거나 받을 적에 잘 받을 수 있으나 놓칠 수 있어요. 우리는 할 말을 잃고서 멍하니 있기도 합니다. 틀림없이 길찾기가 알려주는 대로 갔는데 엉뚱한 데가 나올 수 있어요. 빈틈이 없이 해내니 대단하겠지요. 그러나 빈틈이 있으면서 좀 허술하거나 엉성하거나 모자란 탓에, 더 다스리고 애쓰고 힘내고 일어서고 배우고 가다듬고 익히고 기운을 내기도 합니다. 빈틈없이 태어난 나머지 무엇을 새롭게 하려는 생각을 못 하기도 한다면, 빈틈있이 태어난 뒤로 무엇이든 처음부터 스스로 지어야 하는구나 하고 느껴서 씩씩하게 부딪히고 넘어지고 일어서고 다시 맞서는 길을 가기도 합니다. 저는 어릴 적에 엄청난 말더듬이였습니다. 말더듬이를 놓고 놀림이나 따돌림이나 지청구를 숱하게 받으며 자랐습니다. 이 말더듬질을 고쳐서 ‘비정상을 정상’으로, 사람들이 보기에 ‘제대로가 아닌 몸을 제대로’가 되도록 하려고 했는데, 이제는 굳이 이러지 않습니다. ‘제대로’라는 자는 몇몇 사람 눈길로 따질 수 없으니까요. 무엇보다도 알몸이 되어 풀밭에 납작 엎드려 풀벌레를 지켜보면, 또 벌나비를 바라보면, 모두 ‘더듬이’를 살살 흔들며 더듬더듬 바람물결을 살피고 빛물결을 실컷 누리더군요. ㅅㄴㄹ



더듬다


혀가 짧아 더듬을 수 있어

더 천천히 말해 봐

느릿느릿 말해도 좋아

글로 적어 읽어도 돼


어두우니 더듬더듬할 만해

바닥에 손을 짚어 봐

차근차근 헤아리면 나와

촛불 켜면 잘 보이겠지


아직 낯설어 더듬었겠지

나도 예전엔 더듬었어

말도 더듬고 길도 더듬지

뭐, 요새도 으레 더듬고


그런데, 이거 알아?

나비랑 벌레한테 더듬이 있어

나비도 벌레도 더듬이 흔들며

마음으로 얘기하고 별빛을 듣는대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사전을 쓰는 사람.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을 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