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씁니다 ― 36. 바르다



  어느 날 밤 ‘꽃바르다’란 이름이 찾아왔습니다. 한밤이었어요. 아이들을 모두 재우고서 저도 자리에 누워 눈을 감고 하루를 되새기는데, 문득 “꽃을 바르다”라는 말씨가 떠오르더니 ‘-을’을 떼어 “꽃바르다”라 할 만하겠구나 하고 느껴, 눈을 번쩍 뜨고 자리에서 일어났어요. ‘샘바르다·올바르다·곧바르다’처럼 ‘-바르다’를 뒤에 붙여서 쓰곤 합니다. 바르다고, 바른 모습이라고 할 적에 꽃처럼 바르다고 하면 참 좋겠네 싶더군요. ‘꽃바르다’는 두 갈래 뜻이에요. 꽃을 얼굴이나 입술이나 몸에 발라서 곱게 꾸민다는 뜻이 하나라면, 꽃처럼 고운 숨결로 바른 넋이나 몸짓이라는 뜻이 둘이에요. 한국에 진보정치 길을 밝히려는 정의당이 있습니다. 이곳 분들이 정당이름으로 ‘정의’를 붙이십니다만, 이런 이름을 아이들이 제대로 짚거나 알기는 그리 쉽지 않아요. 더욱이 이 나라를 새롭게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러운 길로 가꾸고 싶은 마음을 나누려는 어깨동무를 바란다면, 정당이름부터 새롭게 붙일 만하지 않을까요? 정당이름이기에 꼭 ‘-당’을 붙여야 하지는 않는다고 느껴요. 이를테면 “우리는 ‘꽃바르다’입니다” 하고 외칠 수 있어요. 정당이름을 ‘꽃바르다’처럼 붙일 수 있어요. “꽃바른당·꽃바르다당”이 아닌 “꽃바른·꽃바르다”라고만 해도 되지요. 뜻만 훌륭하거나 거룩하게 세우는 진보정치보다는 새롭게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러운 길이 된다면 참으로 좋겠구나 싶어요. 정치라는 자리뿐 아니라 수수한 살림 어디에나 꽃바른 숨결이 되면 좋겠어요. ㅅㄴㄹ



바르다


스스로 꽃이 되고 싶어

고운 씨앗을 품지

마음에 두 손에

꽃바른다


오롯이 나비가 되겠어

푸른 꿈을 품지

걸음이 몸짓이

올발라


곧게 뛰어 바람이 될래

파란 구름을 품지

무지개가 빗줄기가

곧바르네


그런데

왜 부루퉁한 얼굴이니?

샘바르게 놀면 따분해

얼굴 펴고 웃자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를 씁니다 ― 35. 빛



  굳이 말로 할 까닭이 없고, 애써 글로 적어야 할 뜻은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말을 하고 글을 써요. 뭔가 자꾸 합니다. 해가 뜨면 해를 볼 노릇이요, 별이 돋으면 별을 보면 됩니다. 무슨 군더더기가 더 있을까요. 곰곰이 생각합니다. 눈을 감고 하늘을 그립니다. 물 한 모금을 머금다가 바람을 마십니다. 우리 몸은 무엇을 바랄까요. 무엇을 먹거나 마셔야 몸이 반길까요. 더 많이 겪거나 해야 더 잘 하지 않습니다. 덜 겪거나 아직 못 해보았다지만 얼마든지 훌륭히 할 수 있습니다. 마음이 있기에 하고, 마음이 없기에 못 하는 삶이라고 느껴요. 이러면서 ‘빛’이라는 낱말을 굳이 글로 풀이를 해봅니다. 뜻풀이를 하자고 마음을 품은 지 이틀이 걸렸습니다. 이틀을 걸려 ‘빛’을 풀이하고 보니, ‘빛’을 노래하는 꽃씨를 마음밭에 심고 싶더군요. 차곡차곡 씨앗을 심어 봅니다. 말풀이가 넌지시 스미도록, 굳이 대놓고 밝히지 않아도 이 노래꽃을 읽을 어린이 이웃하고 상냥하게 하루를 그리자고 꿈을 꿉니다. 이러고서 열흘쯤 지났을까요. ‘빛’이라는 동시를 일본글로 옮기자는 생각이 듭니다. 누리그물 일본말사전 힘을 빌려서 신나게 옮깁니다. 일본말로는 한국말을 어떻게 읽는지 소리도 들어 가면서 낱말을 하나하나 엮습니다. ‘히카리’였네 하고 새삼스레 혀에 얹습니다. 어느 일본 만화책에 나오는 아이 이름이 ‘히카루’였다고 떠오릅니다. 빛을 품은 아이라면 빛순이나 빛돌이가 되겠군요. 깊은 밤에, 별이 아주 눈부신 밤에, 빛을 두 손에 담습니다. ㅅㄴㄹ




해가 뜨니 나타나

눈을 뜨니 보여

온누리를 새롭게 덮어

마음이 참 환해


밤이 가니 낮

낮이 흐르니 밤

깊이 자니까 기운나고

기운 빠지면 푹 자네


처음 드리우니 눈이 부셔

도드라지도록 반짝반짝

매끄러우면서 속까지 비추고

초롱초롱 동글거리네


곧게 뻗고 죽죽 나아가네

닿으면 살살 간지럽다가

스며들 때마다 따뜻따뜻

알록달록 물들이는 고운 무늬



ひかり


日が昇るとめると現れね

目を開けると見えるね

全世界を新たに覆って

心がほんとに明るくね


夜が過ぎるとひる

ひるが行ったら夜

深くねるてるからげんきずいて

げんきがおちると

ぐっすり入ねいるね


初めて垂れるから目がまぶしいね

浮き出しようにぴかぴか

滑らか、の中まで照らして

きらきらまるいね


まっすぐに伸ばしてぐんぐん進むね

ふれるとそろりとくすぐったいて

しみこむごとにあたたかいあたたかい

いろさまざまに染めるきれいなもよう


(숲노래/최종규 . 노래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를 씁니다 ― 34. 품다



  어떻게 해야 할는지 모를 때가 있습니다. 이때에는 모르는구나 하고 여기면서 아예 안 합니다. 모르니 할 수 없어요. 다만, 모르기에 지켜봅니다. 무엇이 어떻게 흐르는가를 지켜보고, 저로서는 까맣게 모르지만 둘레에서는 어떻게 거뜬히 하는가를 눈여겨봅니다. 이렇게 한참 바라보노라면 까맣게 모르던 안개가 조금은 보여 한발 내딛을 수 있습니다. 어설프거나 섣부르더라도 차근차근 나아가는 길에 시나브로 눈을 뜰 만해요. 모르지만, 참으로 모르지만, 해보겠다는 마음을 품기에 한 걸음씩 나아가요. 아주 작은 씨앗 한 톨은 그야말로 작습니다. 이 작은 씨앗에서 굵다란 줄기가 오르리라고는, 또 우람한 나무가 자라리라고는, 처음에는 어림조차 못 합니다. 그렇지만 사랑을 품은 손으로 흙 품에 안기도록 묻어요. 처음에는 손가락으로 꾹 눌러서 묻는 씨앗이나, 흙이 곱게 품어서 돌보니 어느새 무럭무럭 자랍니다. 갓 태어난 뒤에는 어버이 품에 안겨야 하지만, 아이들은 저마다 씩씩하게 커서 스스로 섭니다. 홀가분하게 노래하는 숨결이 되어요. 나라 곳곳에 저마다 알뜰살뜰 피어나는 마을책집이란, 씨앗 한 톨이 바탕이 되어 퍼지는 이야기터라고 느낍니다. 참고서나 문제집이나 교과서는 책인 척하지만 막상 책이 아닌 줄 깨달은 분들이, 저마다 책이라는 씨앗을 품고 살아오면서 일구는 놀이터이기도 할 테고요. 딱딱하게 집어넣는 지식이 아닌, 즐겁게 나누는 숲바람 같은 놀이가 흐르기에 마을마다 상냥하며 고운 만남터가, 쉼터가, 즐김터나, 마실터가 기지개를 켭니다. ㅅㄴㄹ



품다


복복 비비고 헹궈

물을 주루루룩 짜고는

마당에 팡팡 털어 널면

햇볕 품으며 마르는 빨래


씨앗을 입에 머금다가

손은 호미 쥐어 폭폭

마땅한 자리에 심으면

흙은 넉넉히 품어 돌봐


어머니처럼

아기를 품어 본다

아버지처럼

아기를 재워 본다


누나처럼 별빛 품고

동무처럼 웃음 품고

이야기꾸러미도 품다가

내 나름대로 꿈을 품어


(숲노래/최종규 . 노래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를 씁니다 ― 32. 널방아



  우리 아이들이 곁에 와 주었기에 새롭게 지은 낱말이 무척 많습니다. 아이들은 즐거운 놀이로 이야기를 피웠고, 저는 이 이야기를 헤아리면서 말씨를 가다듬어 낱말을 품었습니다. 이때에 곁님이 몇 마디를 거들면서 말 한 마디가 꽃으로 거듭나는 손길을 일깨웠어요. ‘널방아’라는 낱말은, ‘널뛰기’하고 ‘엉덩방아’ 두 가지 말씨에서 귀띔을 얻어서 지었습니다. 널을 엉덩방아질로 뛰면서 놀기에 ‘널 + 방아’로 엮었지요. 새롭게 지었다고도 하겠지만, 신나게 놀면서 저절로 태어난 이 낱말이 살가워서 동시를 쓰고 싶었어요. 어떻게 쓰면 좋으려나 하고 한참 생각하다가 문득 말로도 널을 뛰듯 놀아 보자 싶더군요. 널뛰기를 할 적에 널을 밟아서 서로 콩 쿵 떡을 찧듯이 서로 띄우는데요, ‘널빤’하고 ‘너를(널)’이란 소리가 맞물리네요. 널을 찧으며 널 하늘로 날립니다. 너를 날렸으니 이제 ‘날(나를)’ 날릴 때입니다. 한 발 두 발, 아니 한 엉덩질 두 엉덩질이 모여 콩떡을 찧고 쿵딱을 빻습니다. 엉덩질은 마치 엉덩춤 같습니다. 엉덩이에 불이 나는 널방아를 놀면서 웃음이 그치지 않습니다. 높이 솟으며 재 너머로도 구경하고, 높이 솟았다가 떨어지면서 눈꽃송이를, 봄꽃송이를 살며시 잡거나 안으면서 바람을 가릅니다. 우리 하루는 언제나 놀이입니다. 놀면서 생각이 자라고, 놀다가 마음이 든든히 일어섭니다. 같이 놀면서 같이 생각해요. 어린이하고 놀며 언제나 맑게 바라보는 눈썰미가 되어요. ㅅㄴㄹ



널방아


널 하늘로 날리고

날 구름으로 띄우고

넌 빗물을 타고

난 별똥을 넘고


너흴 재 너머 올리고

우릴 등성이로 보내고

너흰 눈꽃을 잡고

우린 봄꽃을 안고


디딜방아를 밟고

물레방아를 돌리고

입방아를 찧고

널방아를 놀고


콩 쿵 쿵떡 콩딱

내 엉덩맛 봐라

네 엉덩춤 볼까

엉덩방아 불타는 한판


(숲노래/최종규 . 삶노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를 씁니다 ― 31. 아무



  어릴 적부터 몸이 매우 여린 터라 아무 밥이나 먹지 못했습니다. 어른들은 저를 보며 ‘가려먹는다’며 나무라기 바빴고, 밥상맡에서는 꿀밤에 지청구를 먹으며 눈물로 밥을 삼켜야 했습니다. 저는 왜 김치나 동치미처럼 삭힌 곁밥을 못 먹는지 모르는 채 얻어맞고 꾸지람을 들었습니다. 타고나기를 이런 몸인걸 어떻게 하라고, 그야말로 아무 길이 안 보였습니다. 그저 밥을 안 먹고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생각했습니다. 어른인 몸으로 살아가는 이제서야 제 몸을 스스로 바라보며 살짝 느긋합니다만, 어릴 적에는 무엇을 먹는 일이 두려움투성이였어요. 어머니나 아버지는 어린 나를 헤아려서 값진 먹을거리를 애써 장만해 주셨는데, 또 처음 보는 먹을거리라며 저더러 맛보라고 힘써 들고 오셨는데, 또 이 먹을거리를 입에 넣자마자 게운다든지 며칠 동안 배앓이를 하면 어쩌나 걱정이었어요. 그리고 이 두려움하고 걱정 그대로 어릴 적에는 툭하면 게우고 배앓이를 했습니다. ‘가려먹는다’고 쉽게 말하지만, 몸에서 받아들일 수 없는 줄 살갗으로 느껴 처음부터 가로막는 셈은 아닐까요? 아무 밥이나 먹지 못하는 몸이지만, 어느 책이든 받아들여서 배우자는 마음을 키웠습니다. 몸은 못 받아들이는 일이 수두룩하지만, 마음으로는 모두 받아들이고 싶다는 꿈을 키웠어요. 어쩌면 거꾸로 간 셈일 텐데, 거꾸로인 마음이 싫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이 ‘아무’ 꿈이나 꾸기보다는 ‘어떤’ 꿈이든 시나게 꾸기를 바라는 마음이 되어 오늘 하루를 노래합니다. ㅅㄴㄹ



아무


네 선물이라면

언제나 반가워

아무 책이나 주지 않잖니

눈부신 이야기 사랑스러워


네 노래라면

한결같이 기뻐

아무 가락이나 흐르지 않으니

시원한 소리 아름다워


네 길이라면

어디라도 환해

아무 꿈이나 품지 않더라

의젓한 발걸음 힘차


네 말이라면

오늘이 새롭네

아무 뜻이나 펴지 않는구나

이 바람 먹고 눈뜬다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