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에쿠니 가오리 지음, 마츠다 나나코 그림, 임경선 옮김 / 미디어창비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59


《나비》

 에쿠니 가오리 글

 마츠다 나나코 그림

 임경선 옮김

 창비

 2018.7.10.



  우리 집 아이들은 학원에 시달리지 않으니 학원에 시달리는 아이가 어떤 하루를 보내는지 모릅니다. 제가 중·고등학교를 다닐 무렵을 떠올리면서 어림할 뿐입니다. 시골에서도 서울하고 비슷하게 교실 건물에서만 지낸다면, 운동장으로 나오더라도 손전화만 들여다본다면, 읍내 언저리를 맴돌고 군것질을 하다가 집으로 들어가서 텔레비전을 켠다면, 아마 이 아이들은 너른 들이나 숲에서 팔랑거리는 나비를 만날 일이 드물지 싶어요. 밭도 논도 모르는 아이들한테 나비란 그림책이나 만화책이나 동시집에 나오는 먼 나라 이야기일 수 있어요. 《나비》에 나오는 나비는 마음껏 어디로든 날아다닙니다. 언제나 새로운 모습을 바라보고 느끼고 배우면서 날갯짓을 합니다. 갖은 빛깔을 만나고, 낮하고 밤을 보냅니다. 밝은 햇빛도, 어둡지만 환한 별빛도 마주해요. 마치 아이들은 이렇게 놀아야 아이답다고 속삭이는 듯합니다. 그런데 옮김말은 영 어울리지 않습니다. 그림책을 한국말로 옮기는데 “얇은 두 장의 날개, 가녀린 두 개의 더듬이, 심장이 쉴 새 없이 콩닥콩닥 뛰고 있는 몸, 이건 한 마리의 나비(2쪽)” 같은 말씨는 뭘까요? “얇은 날개 둘, 가녀린 더듬이 둘, 심장이 쉴 새 없이 콩닥콩닥 뛰는 몸, 여기 나비 한 마리”로 바로잡아야지요. 그림책 아닌 어른책도 옮김말을 제대로 가다듬을 노릇입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저녁에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2019.1.17.)

 ―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이튿날 바다마실을 하기로 하면서 책꾸러미를 쌉니다. 새로 써낸 《우리말 동시 사전》을 책숲집 이웃님한테 부치려는 꾸러미입니다. 엊그제 스무 권을 부쳤고, 이튿날에는 서른 권 즈음 부칠 생각입니다. 스무 권만 해도 등짐이 꽉 차 묵직하니 서른 권은 훨씬 묵직하겠지요. 저녁에 혼자 책을 꾸리자니 큰아이가 거들겠다 합니다. 먼저 누운 작은아이는 부시시 일어나서 구경하다가 “나도 해야지!” 하면서 누나가 거드는 일손을 하나하나 가로채서 거듭니다. 하품이 나와 그만하고 이튿날 할까도 싶으나 두 아이가 다투듯이 일손을 거드는 바람에 마지막까지 해내고서 손을 씻고 자리에 눕습니다. 멋진 아이들을 거느리는 아버지로구나 하고 새삼스레 느끼며 꿈나라로 날아갑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새로운 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국어사전을 짓는 일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스키엔티아
도다 세이지 지음, 조은하 옮김 / 애니북스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시렁 156


《스키엔티아》

 도다 세이지

 조은하 옮김

 애니북스

 2017.8.25.



  노름판에서라면 모두 건다면, 몽땅 거머쥐거나 쫄딱 무너질 수 있겠지요. 삶에서 우리 힘을 모조리 쏟아붓는다면 어떠할까요? 온힘을 쏟아부은 삶에서도 몽땅 거머쥐거나 쫄딱 무너지는 두 갈래 길만 있을까요? 아이를 낳아 돌볼 적에 온힘을 다한다면? 이때에 우리 삶은 어떤 길을 갈까요? 온힘을 쏟아부으면서 한길을 걷는 사람도 때때로 엎어지거나 자빠집니다. 그러나 온힘을 쏟아붓기 때문에 외려 새힘이 쏟아서 다시 일어서고 또 주먹을 불끈 쥐지 싶어요. 《스키엔티아》는 여러 사람이 다 다른 자리에서 한길을 바라보는 삶을 차분히 그립니다. 아직 온힘을 다하지 않은 채 죽음길로 가고 싶은 젊은이, 온힘을 쏟아부어도 안 될 삶이라면 목숨까지 바쳐서라도 뜻을 이루고 싶은 젊은이, 온몸이 부서져라 일하며 살아왔기에 어떤 아쉬움도 없이 숨을 거둘 수 있는 할아버지가 차근차근 나와요. 이 자리에서는 이러한 온숨이, 저 자리에서는 저러한 온빛이 흐드러집니다. 문득 생각하면 갓난아기는 온힘을 다해서 웁니다. 아이는 온힘을 다해 일어서려 합니다. 어린이는 온힘을 다해 하루 내내 뛰어놉니다. 우리 어른은 하루를 어떻게 열면서 지을까요? 슬기로운 사랑으로 온힘을 다하는 하루라고 말할 만한지요. ㅅㄴㄹ



“그나저나 네 방 청소하느라 힘들었다.” “죄송해요.” “아냐, 난 좋았어. 이 팔, 이 다리를 움직일 수 있다는 게 얼마나 좋은지 몰라. 고마워.” (27쪽)


“근데 둘 다 선택하지 않았어. 짧기는 하지만 새로운 내 삶이잖아.” (202쪽)


“잘 들어.네 생활 속의 작은 일 하나하나가 전부 세상과 연결돼 있어. 정말이야. 그러니까 작은 것 하나라도 허투루 흘리지 말고 살아.” (249쪽)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와이프wife



와이프(wipe) : [연영] 영화나 텔레비전에서, 한 장면이 화면 한쪽으로 사라지면서 뒤이어 다음 장면이 나타나는 기법. 극적인 상황에서 긴장감을 살리면서 장면 바꾸기를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wife : 아내, 처, 부인



  한국말사전에 ‘와이프’가 올림말로 나오지만, ‘wife’는 아닙니다. 그런데 ‘wipe’라는 영어를 굳이 연극영화 전문말로 삼아서 올림말로 삼아야 할까요? 안 실어도 될 만합니다. 영어 ‘wife’는 ‘곁님’이나 ‘곁지기’로 풀어낼 만해요. ‘짝님·짝지기’ 같은 말씨도 쓸 만합니다. 한국은 예부터 남녀를 가리지 않고 서로 나타내는 말씨가 도드라지기에, ‘곁님’은 가시버시가 서로 쓸 수 있습니다. ㅅㄴㄹ



와이프가 둘째 임신중이라

→ 곁님이 둘째를 배어서

→ 짝님이 둘째를 배어서

《내가 태어날 때까지》(난다, 애니북스, 2014) 82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온오프on-off 



온오프 : x

on-off : 1. (스위치가) 온오프식의, 켰다 껐다 하게 되어 있는 2. (관계가) 계속되다가 끊어졌다가 하는



  불이 들어오거나 나가도록 할 적에는 “껐다 켰다”나 “켰다 껐다”라 하면 됩니다. 오늘날 두루 쓰는 ‘온오프’는 이 쓰임새보다는 ‘온라인 + 오프라인’이라고 해서, ‘누리집에서 + 누리집 바깥인 삶’을 아우르는 이름이지 싶습니다. 따지고 보면 이쪽이든 저쪽이든 삶입니다. 다른 자리에 있는 삶이지요. 그래서 “두 모습”이나 “두 삶”이나 “두 살림”이라 할 만해요. 때로는 ‘안팎’이라 하면 되고요. ㅅㄴㄹ



온오프가 전혀 다르군요

→ 안팎이 아주 다르군요

→ 두 모습이 참 다르군요

《마로니에 왕국의 7인의 기사 1》(이와모토 나오/박소현 옮김, 소미미디어, 2018) 188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