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를 씁니다 ― 36. 바르다



  어느 날 밤 ‘꽃바르다’란 이름이 찾아왔습니다. 한밤이었어요. 아이들을 모두 재우고서 저도 자리에 누워 눈을 감고 하루를 되새기는데, 문득 “꽃을 바르다”라는 말씨가 떠오르더니 ‘-을’을 떼어 “꽃바르다”라 할 만하겠구나 하고 느껴, 눈을 번쩍 뜨고 자리에서 일어났어요. ‘샘바르다·올바르다·곧바르다’처럼 ‘-바르다’를 뒤에 붙여서 쓰곤 합니다. 바르다고, 바른 모습이라고 할 적에 꽃처럼 바르다고 하면 참 좋겠네 싶더군요. ‘꽃바르다’는 두 갈래 뜻이에요. 꽃을 얼굴이나 입술이나 몸에 발라서 곱게 꾸민다는 뜻이 하나라면, 꽃처럼 고운 숨결로 바른 넋이나 몸짓이라는 뜻이 둘이에요. 한국에 진보정치 길을 밝히려는 정의당이 있습니다. 이곳 분들이 정당이름으로 ‘정의’를 붙이십니다만, 이런 이름을 아이들이 제대로 짚거나 알기는 그리 쉽지 않아요. 더욱이 이 나라를 새롭게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러운 길로 가꾸고 싶은 마음을 나누려는 어깨동무를 바란다면, 정당이름부터 새롭게 붙일 만하지 않을까요? 정당이름이기에 꼭 ‘-당’을 붙여야 하지는 않는다고 느껴요. 이를테면 “우리는 ‘꽃바르다’입니다” 하고 외칠 수 있어요. 정당이름을 ‘꽃바르다’처럼 붙일 수 있어요. “꽃바른당·꽃바르다당”이 아닌 “꽃바른·꽃바르다”라고만 해도 되지요. 뜻만 훌륭하거나 거룩하게 세우는 진보정치보다는 새롭게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러운 길이 된다면 참으로 좋겠구나 싶어요. 정치라는 자리뿐 아니라 수수한 살림 어디에나 꽃바른 숨결이 되면 좋겠어요. ㅅㄴㄹ



바르다


스스로 꽃이 되고 싶어

고운 씨앗을 품지

마음에 두 손에

꽃바른다


오롯이 나비가 되겠어

푸른 꿈을 품지

걸음이 몸짓이

올발라


곧게 뛰어 바람이 될래

파란 구름을 품지

무지개가 빗줄기가

곧바르네


그런데

왜 부루퉁한 얼굴이니?

샘바르게 놀면 따분해

얼굴 펴고 웃자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두고두고 물려줄 말밭

[오락가락 국어사전 38] 낱말을 살리는 첫길



  우리 사전은 오늘을 사는 우리가 오늘 쓰는 낱말을 찬찬히 살펴서 알뜰히 건사하는 책입니다. 이 책을 뒷사람한테 고이 물려주어 말살림을 북돋우는 밑틀로 삼아요. ‘앙갚음’ 한 마디이면 넉넉할 텐데, 웬 한자말을 줄줄이 붙여야 할까요? 한국말사전은 왜 ‘낱말’이란 낱말은 풀이를 안 할까요? ‘엿보다’하고 나란히 놓을 ‘몰래보다’를 올림말로 삼아서, 말씀씀이를 북돋우는 길을 열 수 있지 않을까요?



앙심(怏心) : 원한을 품고 앙갚음하려고 벼르는 마음 ≒ 앙(怏)

앙갚음 : 남이 저에게 해를 준 대로 저도 그에게 해를 줌 ≒ 반보(反報)·반보(返報)·보구(報仇)·보복(報復)·보수(報讐)·보원(報怨)·복구(復仇)·복보수

보복(報復) : = 앙갚음



  앙갚음을 하려는 마음이 ‘앙심’이라고 풀이하는데, ‘앙갚음’을 한자말로 옮기니 ‘앙심’일 뿐이지 싶습니다. ‘앙심’은 “→ 앙갚음”으로 다루면 되어요. ‘앙갚음’이라는 낱말에 비슷한말이라며 여덟 가지 한자말을 붙이는데, 모두 털어낼 만합니다.



낱말 : [언어] = 단어(單語)

단어(單語) : [언어] 분리하여 자립적으로 쓸 수 있는 말이나 이에 준하는 말. 또는 그 말의 뒤에 붙어서 문법적 기능을 나타내는 말. “철수가 영희의 일기를 읽은 것 같다.”에서 자립적으로 쓸 수 있는 ‘철수’, ‘영희’, ‘일기’, ‘읽은’, ‘같다’와 조사 ‘가’, ‘의’, ‘를’, 의존 명사 ‘것’ 따위이다 ≒ 낱말·어사(語詞)

어사(語詞) : [언어] 1. = 서술어 2. = 단어

말마디 : 1. 말의 토막 2. [언어] = 어절(語節)

어절(語節) : [언어] 문장을 구성하고 있는 각각의 마디. 문장 성분의 최소 단위로서 띄어쓰기의 단위가 된다 ≒ 말마디·문절(文節)

문절(文節) : [언어] = 어절(語節)

어휘(語彙) : 1. 어떤 일정한 범위 안에서 쓰이는 단어의 수효. 또는 단어의 전체 2. [언어] 어떤 종류의 말을 간단한 설명을 붙여 순서대로 모아 적어 놓은 글 ≒ 사휘(辭彙)



  한국말사전은 ‘낱말’을 제대로 풀이하지 않고 “= 단어”로 다루니 얄궂습니다. ‘단어’를 “→ 낱말”로 다루면서 뜻풀이를 붙일 노릇입니다. ‘어사·문절·어절’ 같은 한자말은 “→ 말마디’로 다루면 되고, ‘말마디’ 뜻풀이를 손질해야지 싶어요. ‘어휘’는 “→ 낱말. 말밭. 말무리”로 다루면 됩니다.



개성(個性) : 다른 사람이나 개체와 구별되는 고유의 특성 ≒ 개인성

천차만별(千差萬別) : 여러 가지 사물이 모두 차이가 있고 구별이 있음

구별(區別) : 성질이나 종류에 따라 차이가 남. 또는 성질이나 종류에 따라 갈라놓음

차이(差異) : 서로 같지 아니하고 다름. 또는 그런 정도나 상태



  ‘개성’하고 ‘천차만별’은 뜻풀이가 겹치는데, ‘구별’이란 한자말하고 돌림풀이가 됩니다. 네 한자말을 살피면 모두 ‘다르다’를 나타내는 셈이에요. ‘개성’은 “다른 모습”으로 풀어내면 되고, ‘천차만별·구별·차이’는 “→ 다르다. 가르다”로 다룰 만합니다.



오수(午睡) : = 낮잠

오수(汚水) : = 구정물

낮잠 : 낮에 자는 잠 ≒ 오수(午睡)·오침·주침(晝寢)

구정물 : 1. 무엇을 씻거나 빨거나 하여 더러워진 물 ≒ 오수(汚水) 2. 헌데나 종기 따위에서 고름이 다 빠진 뒤에 흘러나오는 물



  한자를 다르게 적는 한자말 ‘오수’인데, 이 같은 한자말은 사전에서 덜 만합니다. 그런데 ‘낮잠’을 풀이하며 다른 한자말을 비슷한말로 더 붙여요. 이런 한자말은 다 털어내면 좋겠어요.



열매살 : = 과육(果肉)

과육(果肉) : 1. 열매에서 씨를 둘러싸고 있는 살. ‘열매살’로 순화 ≒ 열매살 2. 과일과 고기를 아울러 이르는 말



  열매에 있는 살이라면 ‘열매살’일 테지요. 사전은 ‘과육’을 ‘열매살’로 고쳐쓰라 하면서 정작 ‘열매살’을 풀이하지 않습니다. ‘과육’은 “→ 열매살”로 다루고 뜻풀이를 손질해야겠습니다.



염탐(廉探) : 몰래 남의 사정을 살피고 조사함

엿보다 : 1. 남이 보이지 아니하는 곳에 숨거나 남이 알아차리지 못하게 하여 대상을 살펴보다 2. 잘 보이지 아니하는 대상을 좁은 틈 따위로 바라보다 3. 잘 드러나지 아니하는 마음이나 생각을 알아내려고 살피다 4. 어떤 사실을 바탕으로 실상을 미루어 알다 5. 무엇을 이루고자 온 마음을 쏟아서 눈여겨보다 6. 음흉한 목적을 가지고 남의 것을 빼앗으려고 벼르다

몰래보다 : x



  몰래 본다면 ‘엿보다’예요. ‘염탐’은 “→ 엿보다”로 다룰 노릇입니다. 더 헤아린다면 ‘몰래보다’도 올림말로 삼아서 ‘엿보다·몰래보다’가 어떻게 결이 다른가를 짚을 수 있습니다.



천년만년(千年萬年) : = 천만년

천만년(千萬年) : 아주 오랜 세월 ≒ 천년만년·천만세(千萬歲)

오래오래 : 시간이 지나는 기간이 매우 길게

두고두고 : 여러 번에 걸쳐 오랫동안

오랫동안 : 시간상으로 썩 긴 동안

오래 : 시간이 지나가는 동안이 길게

오래도록 : 시간이 많이 지나도록

길이길이 : 아주 오래도록

길이 : 오랜 세월이 지나도록



  오랜 나날을 가리킬 적에는 ‘오래오래·오랫동안·오래도록’을 쓰면 되어요. ‘천년만년·천만년·천만세’ 같은 한자말은 사전에서 털어낼 수 있고, 꼭 실어야 한다면 “→ 오래오래. 오랫동안. 오래도록”으로 다루면 됩니다.



키 : 1. 사람이나 동물이 똑바로 섰을 때에 발바닥에서 머리 끝에 이르는 몸의 길이 ≒ 몸높이·신장(身長) 2. 식물이나 수직으로 세워진 물체의 높이

신장(身長/身丈) : = 키

몸높이 : = 키



  ‘신장’이란 한자말은 “→ 키”로 다루면 되어요. 사전은 ‘몸높이’를 “= 키”로만 다룹니다만, 두 낱말이 다른 결을 밝혀 주면 좋겠습니다.



불철주야(不撤晝夜) : 어떤 일에 깊이 빠져서 조금도 쉴 사이 없이 밤낮을 가리지 아니함. ‘밤낮없이’로 순화 ≒ 야이계주·주이계야

밤낮없이 : 언제나 늘

야이계주(夜以繼晝) : = 불철주야

주이계야(晝而繼夜) : = 불철주야



  밤낮을 가리지 않으니 ‘밤낮없이’예요. ‘불철주야’는 “→ 밤낮없이”로 다루면 됩니다. 그런데 사전에 ‘야이계주·주이계야’를 비슷한말이라며 올림말로 싣는군요. 두 한자말은 털어낼 노릇이에요. 그리고 ‘밤낮없이’ 뜻풀이를 손질해 주면 좋겠습니다.



초행길(初行-) : = 초행(初行)

초행(初行) : 1. 어떤 곳에 처음으로 감 2. 처음으로 가는 길 ≒ 초행길·생로(生路)·첫길

첫길 : 1. 처음으로 가 보는 길. 또는 막 나서는 길 2. 시집가거나 장가들러 가는 길

처음길 : ‘초행길’의 북한어

첫걸음 : 1. 목적지를 향하여 처음 내디디는 걸음 ≒ 제일보 2. 어떤 일의 시작 ≒ 제일보·첫걸음마 3. 어떤 곳에 처음 감

첫마실 : x



  처음으로 가니 ‘첫길’이에요. ‘초행’은 “→ 첫길. 처음길. 첫걸음. 첫마실”로 다루거나 사전에서 털어낼 만합니다. ‘초행길’ 같은 겹말은 사전에서 털어내고요.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 말을 죽이는 외마디 한자말

 점 點


 좋은 점과 나쁜 점 → 좋은 곳과 나쁜 곳 / 좋은 구석과 나쁜 구석

 배울 점이 많은 사람 → 배울 곳이 많은 사람 / 배울 대목이 많은 사람

 잘못한 점이 있으면 지적해 주십시오 → 잘못한 곳이 있으면 짚어 주십시오

 그림 한 점 → 그림 한 자락

 의류 열 점 → 옷 열 벌 / 옷 열 자락

 생선회 두 점 → 물고기살 두 조각

 고기 한 점 → 고기 한 조각

 빗방울이 한 점 두 점 → 비가 한 방울 두 방울


  ‘점(點)’은 “1. 작고 둥글게 찍은 표 2. 문장 부호로 쓰는 표. 마침표, 쉼표, 가운뎃점 따위를 이른다 3. 사람의 살갗이나 짐승의 털 따위에 나타난, 다른 색깔의 작은 얼룩 4. 소수의 소수점을 이르는 말 5. 여러 속성 가운데 어느 부분이나 요소 6. [수학] 모든 도형의 궁극적 구성 요소인 가장 단순한 도형으로서 위치만 있고 크기가 없는 것 7. [음악] = 부점(附點) 8. 성적을 나타내는 단위 9. 그림, 옷 따위를 세는 단위 10. 아주 적은 양을 나타내는 말 11. 잘라 내거나 뜯어낸 고기 살점을 세는 단위 12. 떨어지는 물방울 따위를 세는 단위 13.예전에, 시각을 세던 단위. 괘종시계의 종 치는 횟수로 세었다 14. [운동] 바둑에서, 수가 낮은 사람이 더 놓는 돌이나 따낸 돌을 세는 단위 15. [음악] 국악에서, 북편이나 채편 따위의 장구를 치는 횟수를 나타내는 단위”를 가리킨다고 해요. 이 외마디 한자말을 알맞게 쓸 수도 있고, 자리를 살펴 여러모로 풀어낼 수도 있어요. ‘구석’이나 ‘대목’이라든지, ‘곳’이나 ‘데’나 ‘벌’이라든지, ‘자락’이나 ‘조각’이나 ‘방울’로 손볼 만합니다. ㅅㄴㄹ



그런 점에서 지로에게는 아직 어린아이 같은 면이 남아 있었다

→ 그런 곳에서 지로는 아직 어린아이 같은 모습이 있다

→ 그런 데에서 지로는 아직 어린아이 같은 얼굴이 남았다

→ 그런 모습에서 지로는 아직 어린아이 같았다

→ 그런 모습에서 지로는 아직 어린아이 같은 구석이 있다

→ 그런 데에서 지로는 아직 어린아이 같은 티가 있다

《지로 이야기 1》(시모무라 고진/김욱 옮김, 양철북, 2009) 492쪽


일찌감치 대학 교육의 문을 연 진취적인 곳이기도 했다는 점이다

→ 일찌감치 대학 배움길을 앞장서서 연 곳이기도 했다

→ 일찌감치 대학 배움길을 활짝 연 곳이기도 했다

《스위스 방명록》(노시내, 마티, 2015) 307쪽


또 굉장한 점이 있어요

→ 또 대단한 구석이 있어요

→ 또 엄청난 대목이 있어요

→ 또 대단해요

→ 또 엄청나요

《요츠바랑! 14》(아즈마 키요히코/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 186쪽


가장 간단한 시작점이자

→ 가장 손쉬운 첫발이자

→ 가장 쉬운 첫자리이자

→ 가장 쉬운 첫걸음이자

《미생물군 유전체는 내 몸을 어떻게 바꾸는가》(롭 드살레·수전 L. 퍼킨스/김소정 옮김, 갈매나무, 2018) 87쪽


그런 식으로 합의점을 찾을 수 없을까요

→ 그렇게 뜻을 맞출 수 없을까요

→ 그리 하며 길을 찾을 수 없을까요

《책벌레의 하극상 1부 7》(카즈키 미야·스즈카·시이나 유우/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9) 193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경계의 린네 30
다카하시 루미코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445


《경계의 린네 30》

 타카하시 루미코

 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9.2.25.



‘윤회의 바퀴로 직통?’ “죽을 뻔했잖아.” “지름길이다 보니…….” “오랜만에 무서웠어.” (60쪽)


“신경쓰지 마. 마미야 사쿠라. 이건 내가 낼 테니까.” “아냐. 신경쓰이는걸. 목소리는 떨리고, 입술을 피나도록 깨물고 있으니까.” (82∼83쪽)



《경계의 린네 30》(타카하시 루미코/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9)을 읽다가 문득 재미있어서 한참 웃는다. 온갖 도깨비를 눈앞에서 아무리 보아도 무섭다고 여기지 않던 이들이 ‘이 땅에서 몸하고 삶을 모두 잃고 새로 태어나도록 하는 바퀴(윤회 바퀴)’에 휩쓸려 들어갈 뻔할 적에 비로소 무서웠다고 가슴을 쓸어내리네. 그래, 무서운 일이 있다면 이 몸을 입고 살아가는 이 터에서 하루아침에 목숨을 내려놓고서 떠나는 그때로구나. 죽음이 무섭다기보다 뭔가 아직 해보지 못한 채 이 땅에서 살던 일을 모두 잊어버리고 새로 태어나야 하는 길이 무섭구나. 그렇다면 오늘 하루를 어찌 살 노릇일까? 우리는 하루를 어떻게 맞이하면서 생각을 북돋울 노릇일까? 쳇바퀴를 도는 하루를 살려는가? 스스로 삶길을 짓는 꿈으로 나아가는 사랑으로 한 걸음씩 내딛으려는가?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읽기 2019.3.17.


《책벌레의 하극상 1부 7》

 카즈키 미야 글·스즈카·시이나 유우 그림/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9.3.31.



두 아이는 일산 이모네에서 다섯 살 동생 장난감을 함께 갖고 논다. 다섯 살 동생은 오랜만에 만난 누나랑 형하고 즐겁게 어울린다. 신나게 놀고서 쉬며 동생 그림책을 읽고, 아버지가 챙겨 온 만화책을 읽는다. 이 가운데 하나는 《책벌레의 하극상 1부 7》. “책벌레” 꾸러미는 일곱걸음으로 첫 자락을 마무리한다는데, 먼먼 앞날에 사람들이 손쉽게 누리는 살림솜씨가 어느 다른 자리에서는 엄청나게 돈을 벌어들일 만한 장삿거리가 된다지. 그도 그럴 만하겠다고 고개를 끄덕인다. 그리고 어떤 밥을 짓는 손길도, 연장을 다루는 손길도, 작은 연장 하나도, 이 모두를 처음 보거나 겪는 사람으로서는 아주 엄청나기 마련일 테니, 여느 사람 한두 해치 일삯만큼 돈을 받을 수 있겠지. 오늘날에는 이른바 특허권이나 독점판매권이라 할 텐데, 이는 살림자리에서만 말할 만하지는 않는다고 느낀다.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은 누구인가 슬기로운 사랑으로 지어내기 마련이다. 글 한 줄이나 책 하나도 이와 같다. 그냥 쓸 수 있는 글이 있을까? 그냥 나올 수 있는 책이 있을까? 저작권은 그냥 하는 말이 아니다. 같이 살아가는 이 터에서 서로 아끼며 보살피려는 즐거운 눈길로 보듬어 주는 마음이 바로 저작권이리라.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