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걸으면 꼬리에 닿는다
우노 타마고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48


《내가 걸으면 꼬리에 닿는다》

 우노 타마고

 오경화 올김

 대원씨아이

 2018.6.30.



  어릴 적부터 오늘에 이르는 나날을 돌아보면 꽤 재미있습니다. 제가 어릴 적에 할머니 할아버지는 “너희 나이가 부럽다. 걱정 안 하고 노는 너희가 부럽다.” 하고, 열대여섯 살 푸름이일 무렵 나이든 아저씨 아줌마는 “아이고, 우리도 그런 나이가 있었지.” 하며 한숨을 쉬었는데, 저랑 비슷한 아저씨 아줌마는 요즘 으레 “나이를 너무 먹어서 춤도 못 추고 놀지도 못해.” 같은 말을 합니다. 참 알쏭하지요. 어리면 어린 대로 좋고, 푸르면 푸른 대로 좋습니다. 서른에는 서른이라 좋고 마흔에는 마흔이라 좋으며, 쉰이나 일흔은 바로 쉰이나 일흔이기에 좋아요. 우리는 언제가 그 몸하고 나이를 새로운 마음하고 눈빛으로 누리면 될 뿐입니다. 저는 이렇게 대꾸하지요. “할머니도 우리(어린이)처럼 놀아요.”, “아줌마 나이는 슬기로운 살림꾼 아닌가요?”, “나이 마흔에 깡동치마 입고 춤추고 놀아도 돼요.”, “할아버지 살림슬기가 얼마나 사랑스러운데요.” 《내가 걸으면 꼬리에 닿는다》는 우리 곁 작은 짐승들이 어떤 마음인가를 그저 마음으로 읽고서 나누려고 하는 만화가 한 사람이 걸어온 길을, 상냥히, 웃음꽃으로 들려줍니다. 그래, 좋지요. ㅅㄴㄹ



“왜요? 왜 그러는 건데요?” “글쎄, 그건 때까치에게 물어봐야 알겠지.” (19쪽)


“처음에는 너무 더러운 길고양이구만 그랬어. 하지만 쿠키라도 기쁘게 먹어주고, 이렇게 추운 겨울을 같이 뛰어넘었더니 고양이도 인간도 상관없이 생명은 자상하고 아름다운 거더라고.” (51∼52쪽)


“사람의 사정에 맞추지 않고 이 아이들의 개성을 제대로 받아들이고 이해하고 같이 살아 주셨으면 해요.” (16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카스기 가의 도시락 5
야나하라 노조미 지음, 채다인 옮김 / AK(에이케이)커뮤니케이션즈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46


《다카스기 家의 도시락 5》

 야나하라 노조미

 채다인 옮김

 AK커뮤니케이션즈

 2012.12.20.



  어릴 적에 어머니는 세 사람 도시락을 쌌습니다. 세 사람은 새벽바람으로 집을 나서서 밤별을 등에 지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아버지는 경기도를 멀리 도는 교사로 지냈고, 형하고 저는 중·고등학생이어서 도시락을 둘씩 싸서 다녔습니다. 도시락이라는 밥을 국민학생이던 때부터 고등학생까지 열두 해를 먹으면서 생각했어요. 어머니 손길이 담긴 도시락 가운데 맛이 없던 날은, 밥톨을 하나조차 남긴 날은 없다고. 《다카스기 家의 도시락》은 모두 열걸음에 걸쳐서 어느 집안 도시락을 이야기합니다. 이 집안 도시락은 서로 어느 만큼 마음을 기울이거나 쏟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어느 때는 활짝 피어나고, 어느 때는 풀이 죽습니다. 마음이 고스란히 깃들거든요. 그런데 도시락을 싸면서 새로운 마음이 되기도 합니다. 이 도시락을 먹을 한집사람을 생각하다 보면 느슨하거나 조이거나 고단하거나 아팠던 일이 스르르 녹기도 해요. 이제 저는 도시락을 먹거나 싸는 일이 없다시피 하지만, 아이들하고 마실을 다니며 가끔 도시락을 챙깁니다. 우리는 더 맛난 밥이 되자며 도시락을 싸지 않습니다. 마실길이 즐거우려고, 서로 숨결을 느끼려고 도시락을 꾸립니다. ㅅㄴㄹ



“알았다면 레몬조림을 더 잘 만들 수 있었을 텐데 말이야. 나도 아직 보지 못하는 게 많구나.” (41쪽)

“역시 도시락은 만든 사람의 마음이 전해진다니까. 나도 그런 거 만들어 보고 싶다.” (51쪽)


“괜찮아. 추억이 선물이니까.” (116쪽)


‘뭐든이 아니야, 소노카. 엄마가 많이 생각해 주신 거라고.’ (13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야시몬 5
이시카와 마사유키 지음 / 시리얼(학산문화사)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42


《모야시몬 5》

 이시카와 마사유키

 김시내 옮김

 시리얼

 2019.5.25.



“선생님, 그런 걸 일일이 신경 쓰면 저희 아무것도 못 먹고 살아요. 레스토랑이나 편의점에 불평해 봤자 뭐가 달라지겠어요. 선생님 같은 분이 더 높으신 분들한테 얘기해야죠.” (37쪽)


“옛날의 주점은 나무통에서 술을 바로 퍼서 팔았다네. 그러니 파는 술의 품질은 주점의 재량에 달렸어 … 나무통에 담아놓고 팔면 날이 갈수록 나무 향이 술에 배어서 맛도 달라져. 거기다 새로 들여온 술을 더함으로써 만들어지는 절묘한 맛을 주점 주인들이 스스로 생각해낸 거야.” (41쪽)



《모야시몬 5》(이시카와 마사유키/김시내 옮김, 시리얼, 2019)이 한 해 만에 나왔다. 반갑게 맞이해서 읽다가, 이 만화책도 어쩐지 이리저리 헤매네 하고 느낀다. 부드럽게 이어지는 새로운 이야기가 아니라, 슬쩍슬쩍 다리를 놓아 판을 늘리려고 하는구나 싶다. 잇는 일은 나쁘지 않다만, 이리 갈팡 저리 갈팡 하는 동안 처음에 들려주려고 했던 이야기는 어느새 흐려지기 마련이다. 앞으로 여섯걸음이나 일곱걸음도 나올 텐데, 오직 이 만화로 다룰 이야기에 마음을 쏟지 않는다면, 엇비슷한 연속극을 만화로 하나 더 그리는 셈일 뿐이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벌레의 하극상 제2부 : 책을 위해서라면 무녀가 되겠어 1
카즈키 미야 원작, 시이나 유우 외 그림, 강동욱 옮김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39


《책벌레의 하극상》 2부 책을 위해서라면 무녀가 되겠어 1

 카즈키 미야 글

 스즈카 그림

 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9.9.30.



“다른 청색신관도 마찬가지다. 평민인 네가 귀족 대우를 받는 것을 좋게 생각하는 자는 기본적으로 없다고 생각해.” “신관장님은 불쾌하지 않으세요?” “나는 너를 우수한 인간으로 평가하고 있다. 내 업무를 도와줄 텐데 꺼릴 이유가 없지.” (29쪽)


‘책이 읽어 달라고 말하는 것 같아. 얼마 만에 하는 독서지.’ (41쪽)


“책을 읽고 있으면 이틀쯤은 아무것도 안 먹어도 괜찮아.” (43쪽)



《책벌레의 하극상 2부 1》(카즈키 미야·스즈카·시이나 유우/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9)를 읽다가 문득 생각한다. 1부를 마무리하고 2부로 넘어선 이 만화책은 ‘수수께끼 같은 나라와 때에 아픈 아이 몸으로 다시 태어난 책벌레 어른’이 맞닥뜨리는 일을 다루는데, ‘어떤 갈래 어떤 줄거리를 다룬 책이든 다 좋으’니 ‘부디 책을 손에 쥐어서 펼 수 있으면, 먹지 않아도 자지 않아도 놀지 않아도 다 기쁘다’고 하는 마음을 드러낸다. 책을 손에 쥐기까지 얼마나 갖은 일을 치르거나 겪어야 했는가. 1부는 온통 가시밭길 이야기였다. 도서관이 있지도 않고, 책집이 있지도 않은 수수께끼 같은 어느 때 어느 나라에서, ‘책읽기를 하려고 무녀가 되는 길’까지 걷는 이이 몸짓이란, 둘도 없이 엄청난 ‘책사랑이 얼굴’이 아닐까. 이처럼 온사랑을 다해서 책을 읽어 주는 분이 이웃으로 있기에, 새롭게 이야기를 지펴서 책으로 엮으려고 힘쓰는 사람이 있기 마련. 만화책을 읽다가 어쩐지 찡해서 손뼉을 쳐 주었다. 내가 쓴 사전이나 책을 이렇게 읽어 주는 이웃님이 있겠구나 하고 생각하니 갑자기 기운이 솟는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이저 세컨드 6
미쯔다 타쿠야 지음, 오경화 옮김 / 대원씨아이(만화)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38


《메이저 세컨드 6》

 미츠다 타쿠야

 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7.8.31.



‘확실히 우라베가 말한 대로 나가이한테 미안해서 위축되어 있었어. 그렇게 내 센스를 믿고 진심으로 추천해 준 건데. 그런 우라베의 마음은 깡그리 무시하고. 아니, 이기려고 열심히 애쓰고 있는 모두의 마음도 깡그리 무시한 거야!’ (70∼71쪽)


“작년에 요추총판 장해가 온 뒤로 지금의 피칭 스타일로 바꿔서 완치를 목표로 삼고 있는데, 여기서 또다시 허리에 부담 주는 피칭을 했다간 말짱 꽝이야.” (99쪽)


“미후네? 그런 팀은 굳이 사전 조사할 필요도 없잖아.” “준준결승까지 올라온 팀엔 반드시 그만한 이유가 있는 거라고.” (160쪽)



《메이저 세컨드 6》(미츠다 타쿠야/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7)을 넘긴다. 아이들은 처음 맞닥뜨리는 일을 얼마나 재빠르게 알아차리면서 바로바로 움직일 수 있을까. 애써 마련해 놓은 틈을, 제대로 해보라며 건넨 자리를, 깊은 곳에서 흐르는 기운을 마음껏 펼치라고 하는 뜻을, 그때그때 어느 만큼 느낄 만할까. 부딪혀 보고서 안 되었다면 안 되었을 뿐. 그렇지만 제대로 부딪히려는 마음이 없는 채 엉거주춤하거나 헤맨다면 넋을 똑바로 차릴 노릇. 바로 오늘 이곳에서 반짝이는 별이 되고 싶기에 눈부신 땀방울을 실컷 쏟아낸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