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숲노래(최종규)가 쓴 책 2019.1.15. *



숲노래는 1994년부터 ‘한국말사전 새로짓기’라는 길을 걷습니다. 2007년에 인천에서 ‘사진책도서관’을 열었고, 2011년에 이곳을 전남 고흥으로 옮기면서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로 한결 넓혀서 가꿉니다. 이러한 길을 걸으면서 지은 책이 무엇인가를 적어 봅니다. 이 책을 즐거이 장만해서 읽어 주시는 이웃님이 있기에 숲노래는 ‘사전짓기 + 살림짓기 + 책숲집(도서관) 가꾸기’를 씩씩하면서 기쁘게 할 수 있습니다. 짤막짤막하게 여러 가지 책을 알려 보고자 합니다. 이 책을 넉넉한 손길로 하나하나 장만해 주시기를 바라요. 가까운 공공도서관에도 이 책이 차곡차곡 깃들도록 이끌어 주시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새로운 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되기 *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우리말 동시 사전》(스토리닷,2019)

 : 우리말로 동시를 쓰니 사전이 됩니다. 사전을 동시로 풀어내어 우리말을 들려줍니다. 무늬만 한글인 동시나 사전이 아닌, 줄거리하고 알맹이가 삶으로 이야기로 흐르는 동시를 지어 사전으로 엮습니다. 숲살림을 지으려는 손길을 아이들하고 함께 배우는 길에 길어올린 동시를 갈무리하니 시나브로 사전으로 피어납니다. 시골이어야 숲이 있지 않아요. 서울(도시)이어도 우리 삶터를 숲으로 가꿀 수 있어요. 다 같이 상냥하게 노래를 부르면서 말과 넋과 삶을 기쁘게 바라보고 돌보면 좋겠어요.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스토리닷,2018)

 : 2007년부터 사진책도서관을 열었습니다. 2011년에 전남 고흥 시골마을로 보금자리를 옮기면서 책숲집을 새로 가꾸기로 했습니다. 이때부터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라는 이름을 붙였고,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진 배움터 + 숲놀이터'라고 하는 세 바퀴를 함께 나아가는 길로 살림짓는 하루를 배웁니다. 말 그대로 시골에서 도서관을 하면서, 종이책뿐 아니라 숲이라고 하는 책과 사랑스러운 살림이라는 책을 나란히 아끼는 꿈을 보듬으면서 틈틈이 일기를 썼습니다. '시골 숲도서관 열두 해 이야기'를 단출하게 갈무리해서 책 하나로 여미었습니다.


《내가 사랑한 사진책》(눈빛,2018)

: 2007년부터 열어서 가꾸는 ‘사진책도서관 숲노래’가 그동안 읽고 나누면서 사랑한 사진책 이야기를 도톰하게 여미었습니다. 어떤 사진책에서 어떤 숨결을 읽고 어떤 마음을 가꾸면서 어떤 길을 즐겁게 걸어가며 사진기를 곁에 둘 만한가 하는 이야기를 다룹니다. 더 멋지거나 좋은 사진책이 아닌, 상냥하면서 따뜻하고 즐겁게 이웃이 되고 삶이 되며 노래가 되는 사진책을 두루 살펴보는 책입니다.누구나 사진을 찍고, 모두 다 사진을 읽으며, 서로서로 사진을 사랑하는 눈빛을, 이 사진책에서 씨앗처럼 곱게 얻을 수 있기를 빕니다.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3 얄궂은 말씨 손질하기》(자연과생태,2018)

: “읽는 우리말 사전” 3권입니다. 말을 하거나 글을 쓸 적에 일부러 어렵게 해야 똑똑하거나 멋있다고 잘못 여기는 분이 있어요. 말도 글도 쉽게 하려 할 적에 뜻이 제대로 드러날 뿐 아니라 참다이 똑똑하고 멋있답니다. 번역 말씨나 일본 말씨나 중국 한자말이나 일본 한자말이나 영어가 아닌, 슬기로우면서 사랑스레 가꾸는 한국말로 생각을 펴는 길을 찾는다면, 우리 삶자리는 새로우면서 기쁘게 피어나리라 봅니다. 말 한 마디를 손질하면서 모두 바꾸어 냅니다.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스토리닷,2017)

 : 곁님·아이들·나, 이렇게 네 사람이 ‘숲집’이라는 보금자리를 일구는 마음을 적은 책입니다. “삶을, 사랑으로, 슬기롭게, 새로, 세운다.”는 다짐말을 바탕으로 전남 고흥 시골에서 하루를 어떤 마음으로 열어서 기쁜 노래를 부르는 이야기꽃을 피울 수 있나를 밝혀요. 저희 보금자리가 있는 시골뿐 아니라, 크고작은 도시마다 ‘남녀’를 넘어 ‘사람’으로 서로 배우는 상냥한 이웃님이 살림짓기를 함께하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페미니즘 목소리보다는 함께 살림을 짓는 노래가 퍼지기를 바라요.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2 군더더기 한자말 떼어내기》(자연과생태,2017)

 : “읽는 우리말 사전” 2권입니다. 글을 쓰는 분이 군더더기로 붙이는 한자말이 참으로 군더더기일 수밖에 없는 까닭을 넌지시 보여주면서, 글을 누구나 쉽고 재미나게 쓰도록 북돋우고 싶은 “길잡이 사전”이요 “글쓰기 사전”이기도 합니다. 읽거나 듣고도 못 알아들을 한자말을 굳이 쓰지 말고, 처음부터 바로 알아듣고 헤아릴 만하도록 쉽고 즐겁게 글을 쓰자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철수와영희,2017)

 : 글쓰기를 돕는 사전입니다. 우리가 미처 헤아리지 못하면서 쓰는 겹말(중복표현)을 1004가지 보기를 찾아내어 이를 하나하나 손질하는 길을 보여줍니다. 겹말이 왜 겹말인가를 깨달을 수 있으면, 글쓰기에서 겉치레가 사라져요. 겉치레가 사라질 적에 우리가 쓴 글은 해님처럼 빛나면서 꽃님처럼 아름답습니다. 학교에서 못 가르치는 한국말입니다. 숱한 글쓰기 책도 맞춤법 알리는 구실에서 벗어나지 않아요. 이제부터 한국말을 스스로 슬기롭게 익히도록 돕고자 하는 “읽는 사전”입니다.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1 돌림풀이와 겹말풀이 다듬기》(자연과생태,2017)

 : “읽는 우리말 사전” 1권입니다. 남녘 〈표준국어대사전〉, 〈고려대한국어대사전〉, 북녘 〈조선말대사전〉 뜻풀이가 어떻게 돌림풀이하고 겹말풀이에 갇혔는가를 찬찬히 보여줍니다. 이러면서 이 엉성한 뜻풀이를 알맞고 쉽게 고쳐서 함께 보여줍니다. 전문가 굴레에 갇히는 바람에 한국말 뜻풀이가 매우 엉성하고 만데, 이 대목을 우리 스스로 못 보거나 못 알아채기 일쑤이고, 이러면서 한국말사전이 우리 곁에서 멀어집니다. 앞으로 우리는 한국말사전을 새로 가꾸고 돌보며 즐기는 길을 열어야지 싶어요. 이 길에 “읽는 우리말 사전”이 벗님이 되면 좋겠습니다.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철수와영희,2017)

 : 보금자리를 가꾸고 마을을 살찌우는 길을 어린이하고 어른이 어깨동무를 하면서 상냥하며 슬기롭고 사랑스러운 말 한 마디에서 찾자는 이야기를 다룹니다. 생각을 짓는 말로 마을을 짓는 길을 살핍니다. 꿈을 짓는 말로 보금자기를 짓는 노래를 헤아리고자 합니다. 살려낼 말은 어렵지 않습니다. 우리가 사는 마을에서 쉬우면서 즐겁고 아름답게 새말을 길어올립니다. 살림이 그대로 말입니다. 그리고 말이 그대로 살림입니다. 어린이 스스로 ‘살림말’을 깨닫도록 북돋우는데, 푸름이는 한결 깊게 ‘살림말’을 가누면서 ‘사랑말’로 나아가도록 도와줍니다.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스토리닷,2016)

 : ‘한국말사전 짓기’라는 일을 하는 글쓴이가 사전짓기 살림길을 걸으면서 곁에 둔 책을 이야기합니다. 사전을 짓느라 숱한 자료를 살펴야 하기에 온갖 책을 잔뜩 읽을 수밖에 없는데, 이 살림에서 어느 책이든 즐겁게 바라보고 맞아들이자는 마음을 들려줍니다. 훌륭한 책을 더 많이 읽자는 목소리 아닌, 꼭 한 권을 한 해 동안 읽어도 이 한 권을 스스로 마음밥으로 삼아서 넉넉히 누릴 수 있으면, 우리 하루가 새롭게 달라지는 길을 연다고 하는 이야기를 시나브로 밝혀 줍니다.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철수와영희,2016)

 : 비슷한말은 비슷하면서 다른 말입니다. 비슷한말이 저마다 어떤 결이나 뜻이나 쓰임인가를 차근차근 헤아린다면, 말결을 제대로 읽을 수 있어요. 말결을 제대로 읽으면, 의사소통을 넘어 이야기잔치를 누립니다. 말결을 못 읽으면 말하기나 글쓰기 모두 일그러지고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은 비슷하지만 다른 낱말을 어떻게 돌아보면서 새로 배울 만한가를, ‘모둠풀이·뜻풀이·보기글’을 모두 새롭게 붙이고 가다듬어서 밝힙니다. 우리가 쓰는 말마다 어떠한 숨결이 흐르는가를 제대로 짚어서 즐겁게 쓰도록 북돋우는 “읽는 사전”입니다.



《시골자전거 삶노래》(그물코,2015)

 : (책집에 없음. 팔지 않는 책.) 전남 고흥 시골에서 사전짓기 살림길을 걷는 글쓴이가 두 아이하고 자전거로 삶을 노래하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철수와영희,2015)

 : 마음으로 즐겁고 상냥하게 살려서 쓸 한국말 이야기를 다룹니다. 이오덕 어른은 다섯 권으로 두툼하게 《우리 글 바로쓰기》를 쓰셨지요. 글쓴이는 이오덕 어른이 남긴 책하고 글을 갈무리하는 일을 맡아서 하는 동안, 《우리 글 바로쓰기》에서는 겹치는 대목이나 어른 스스로 미처 못 고친 대목을 찬찬히 짚었습니다. 앞으로는 ‘바로쓰기’보다는 ‘살려쓰기’로 나아가야지 싶다고 느끼면서, 단출하게 한 권으로 한국말을 누구나 새롭게 배워서 신나게 살려서 쓰자고 하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이 책에서는 일본 말씨 ‘-의’를 손쉽게 털어내는 길도 밝힙니다.



《책빛숲, 아벨서점과 배다리 헌책방거리》(숲속여우비,2014)

 : (책집에 없음. 더 팔지 않는 책.) 인천 배다리 책마을에 있는 〈아벨서점〉 한 곳을 스무 해 넘게 책손으로 드나든 글쓴이가, 어떻게 책집 한 곳을 스무 해 넘게 책손으로 드나들면서 ‘책·삶·넋’을 배울 수 있었는가를 일기로 꾸준하게 적어서, 사진으로 함께 들려줍니다.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철수와영희,2014)

 : 어린이가 스스로 한국말을 배우려 할 적에 길동무로 삼도록 엮은 책입니다. 한국말이 태어난 밑바탕을 살피면서, 어제와 오늘과 모레를 잇는 삶과 빛을 돌아보도록 이끕니다. 말이 넋이 되고, 넋이 삶이 되며, 삶이 다시 말이 되는 흐름을 짚어, 말을 착하게 쓸 적에 착한 넋이 되면서 착한 삶을 일구는 얼거리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어느 나라나 숲(자연)에서 말이 태어났어요. 숲을 가꾸고 돌보고 사랑한 숲사람(시골사람)이 말을 늘 새롭게 지었어요. 이는 바로 텃말이요 숲말이자 사투리입니다. 오늘날 어린이하고 푸름이는 서울 같은 도시에서 많이 살지만, 도시에서도 아름다이 숲마을을 가꾸면서 한국말을 곱게 가꾸며 쓸 수 있다는 이야기를 담습니다.



《책빛마실, 부산 보수동 헌책방골목》(새움,2013)

 : (책집에 없음. 팔지 않는 책.) 부산 보수동 책골목이 책으로 아름다운 터전이라는 대목을 글하고 사진으로 보여줍니다. 책집 하나마다 책을 둘러싼 따사로운 이야기가 흐릅니다. 책길 한 걸음에 푸른 바람이 살랑살랑 붑니다.



《사자성어 한국말로 번역하기》(철수와영희,2012)

 : (책집에 없음. 더 팔지 않는 책.) 한자말은 한국말 아닌 중국말이나 일본말이지만, 한국사람 가운데 이 얼거리를 슬기롭게 깨닫는 사람이 몹시 적습니다. 한국말을 알맞고 사랑스럽게 쓰면서, 우리 마음·생각·꿈을 예쁘게 꽃피울 수 있는 말삶을 헤아리자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다시 말해서 권력자·지식인이 억누르는 글권력이 아닌, 우리 스스로 ‘삶말’을 삶에서 길어올려 즐겁게 쓰자는 이야기를 들려주지요.



《뿌리깊은 글쓰기》(호미,2012)

 : 우리 말글로 영어를 곱게 끌어안자는 이야기를 다룹니다. 아무 자리에나 생각 없이 쓰는 영어 때문에 ‘한글이 무너진다’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어느 곳에서나 더 생각을 하다 보면, 뿌리가 깊은 말을 찾아, 훨씬 새로우면서 즐겁게 말을 살리고 생각을 지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착한 삶이 착한 말로 거듭납니다. 고운 사랑이 고운 글로 살아납니다.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철수와영희,2011)

 : 푸름이한테 입시교육보다는 ‘어른이 되는 배움길’을 알려주자는 뜻으로 쓴 우리말 이야기입니다. 넋을 이루는 말이고, 삶을 담아내는 말입니다. 흔히 쓰는 말 한 마디를 푸름이 때부터 찬찬히 헤아리면서 알뜰히 사랑할 적에, 넋이며 삶이 모두 튼튼하면서 푸르게 피어날 만합니다. 즐거이 살려쓰는 우리 말글을 생각하고, 착하게 가다듬을 말·넋·삶이란 무엇인가 하는 이야기를 조곤조곤 들려줍니다.



《사랑하는 글쓰기》(호미,2010)

 : 사람들이 잘못 쓰는 겹말을 다룹니다. 겹말을 사르르 풀어내는 길을 보여주면서, 사람들 스스로 우리 말글을 사랑하지 못하기에 이렇게 말글을 잘못 쓰고 마는 모습을 밝힙니다. 말과 넋과 삶을 고루 사랑할 적에 비로소 참말과 참글로 참삶을 일구는 결이 태어난다는 이야기를 보여줍니다.



《사진책과 함께 살기》(포토넷,2010)

 : 글쓴이는 사전짓기 살림길을 걸으면서 2007년부터 ‘사진책도서관’을 열었습니다. 이 사진책도서관은 2011년에 전남 고흥으로 옮기며 ‘사전 짓는 책숲집’으로 새길을 걷는데, 인천에서 한창 사진책도서관으로 전문도서관 길을 걸으면서 마주한 빛고운 사진책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사진책 이야기를 바탕으로 ‘사진찍기’하고 ‘사진읽기’를 가만가만 들려줍니다. 사진마다 흐르는 기쁨하고 슬픔을 읽어서, 사진으로 삶을 새로 읽는 눈썰미를 밝힙니다.



《골목빛, 골목동네에 피어난 꽃》(호미,2010)

 : 인천이라는 고장이 골목으로 아름다운 마을이라는 대목을 글하고 사진을 어우러서 보여주는 책입니다. 골목이웃은 도드라진 자리에 서지 않으나, 스스로 보금자리하고 골목하고 마을을 정갈하게 가꾸기에 골목꽃이 피고 골목나무가 자랍니다. 이 골목마을에서 마주하는 삶은 ‘골목빛’이에요. 골목꽃을 반가이 맞이하면서 골목사람으로서, 또는 골목이웃으로서, 우리 삶터를 다시 바라보자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착하게 걷고 환하게 웃음짓는 하루를 그립니다.



《어른이 되고 싶습니다》(양철북,2010)

 : 오늘날 푸름이가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까 하고 돌아보면서 청소년책을 이야기하는 책입니다. 그러나, 책을 더 읽자는 이야기는 들려주지 않습니다. 책 하나와 푸른 삶이 어떻게 이어졌는가 생각하기를 바랍니다. 푸른 삶을 어떤 손으로 가꾸면 아름다울까 하고 헤아리기를 바랍니다. 이 이음고리로 어떻게 사랑을 꽃피우는가를 돌아봅니다. 어른이 되고 사람이 되는 길에 동무하는 책읽기입니다.



《자전거와 함께 살기》(달팽이,2009)

 : 2006년 한 해에 걸쳐 오직 자전거로만 이 나라를 돌아다닌 발걸음을 찬찬히 적바림한 글을 엮습니다. 숲을 지키자는 테두리는 아닙니다. 자전거 출퇴근이라는 얼거리도 아닙니다. 두 다리로 이 땅을 사랑하며 자전거를 달린 길을 삶으로 녹여내어 나누는 땀방울과 웃음과 눈물을 이야기합니다.



《책 홀림길에서》(텍스트,2009)

 : 책 하나로 꿈을 꾸고, 책읽기로 삶을 사랑하려 하던 작은 사람이 하루하루 천천히 보살피려 하는 마음밭은 어떠한가를 책 하나를 곁에 놓고서 조곤조곤 들려주는 이야기입니다. 어떤 책을 어떻게 읽고 마주하면서, 스물여섯 나이에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스물아홉 나이에 이오덕 어른 글갈무리를 맡았는가를 조용히 비추어 줍니다.



《생각하는 글쓰기》(호미,2009)

 : 사람들은 한국말을 쓴다지만, 정작 한국말을 옳게 배우지 않을 뿐더러, 제대로 알려고 힘쓰지 않습니다. 우리 말글을 꼭 사랑해야 할 까닭이 없습니다. 한국에서 살아가는 동안 한국말로 우리 생각하고 뜻을 밝히니, 이 말을 슬기롭게 쓸 적에 서로 아름답고 즐겁습니다. 이 얼거리를 살펴서 한국말을 제대로 익히는 길이 어떻게 마음을 살리고, 마음을 살리는 말이 어떻게 삶을 북돋우는가를 이야기하는 책입니다.



《우리말과 헌책방 1∼10》(그물코,2007∼2010)

 : (책집에 없음. 더 팔지 않는 책.) 1인잡지입니다. 한국말 이야기 + 헌책방 이야기로 묶은 잡지입니다. 호마다 헌책집 일꾼하고 나눈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헌책방에서 보낸 1년》(그물코,2006)

 : (책집에 없음. 더 팔지 않는 책.) 895쪽에 이르는 두툼한 책입니다. 이 책은 ‘헌책방을 즐겨찾는 사람이 한 해 동안 헌책방을 돌아다닌 발자국’을 보여줍니다. 헌책방으로 책숲마실을 다니면서 만나는 책으로 한 사람이 새롭게 눈을 뜨는 이야기를 가만히 들려줍니다. 책끝에는 ‘전국 헌책방 목록’을 붙였지요. 이 목록을 보면 이제는 사라진 숱한 헌책집 자취를 엿볼 수 있습니다.



《모든 책은 헌책이다》(그물코,2004)

 : (책집에 없음. 더 팔지 않는 책.) 헌책방이란 어떤 곳인가를 밝히는 이야기책입니다. 전국에 있는 헌책방을 여러모로 이야기합니다. 사진으로 헌책방 터전을 보여줍니다. 책과 헌책이란 무엇인가를 밝힙니다. 헌책방에서 만나는 책으로 저마다 삶을 어떻게 일구는가를 이야기합니다. 책마을에서 오래도록 따돌림을 받은 헌책방이 사람들한테 어떤 책쉼터이자 책숲터로서 아름다이 한길을 걸었는가를 적어서 바친 책이기도 합니다. 이 나라 모든 책집지기한테 바치는 책이지요.

























+ + +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는 어떤 곳?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는 책숲집지기가 평생 읽은 책으로 혼자 문을 연 도서관이자 개인서재입니다. 개인서재를 누구나 찾아와서 책을 즐기도록 열어 놓았기에 ‘서재도서관’입니다.


  이 도서관이자 서재는 2007년 4월에 인천 배다리에서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 2010년 9월에 충청북도 충주시 멧골자락으로 옮긴 다음, 2011년 10월에 전라남도 고흥군 시골마을로 다시 옮겼습니다. 고흥 시골에 터를 잡으면서 살림집은 마련했으나, 사전 짓는 책숲집(사진책도서관+한국말사전배움터+숲놀이터)으로 쓰는 건물은 임대를 해서 임대료를 냅니다. 앞으로는 시골마을 도서관학교 건물(옛 흥양초등학교 건물)을 통째로 사들여서 이곳에 고운 책터와 숲집을 짓는 꿈을 꿉니다.


  앞으로 이곳을 저희가 장만해서 느긋하게 누릴 수 있다면, 낡은 관사를 고쳐서 숙소로 삼을 수 있고, 너른 운동장(5000평)은 작은 숲이자 놀이터이자 별바라기를 할 수 있는 보금자리가 될 수 있습니다.

 

  전남 고흥에서 "사전 짓는 책숲집"이자 '시골도서관'이자 '사진책도서관'이면서 '숲도서관'이면서 '한국말사전 배움터'요 '숲놀이터' 구실을 하는, 어른과 아이가 함께 삶을 가르치고 배우는 '배움터'로 날마다 새롭게 거듭날 수 있기를 꿈꾸어요.


  앞으로 도서관+배움터+숲놀이터를 튼튼히 꾸릴 밑힘이 되도록 도와줄 분들 손길을 바라고 기다리며 찾습니다.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지음이가 되려면?


● 어떻게 지음이가 되는가 : 1평 지음이(2평 지음이, 3평 지음이 ...)나 평생 지음이 되기
● 1평 지음이가 되려면 : 다달이 1만 원씩 돕거나, 해마다 10만 원씩 돕습니다
● 2평 지음이가 되려면 : 다달이 2만 원씩 돕거나, 해마다 20만 원씩 돕습니다
● 평생 지음이가 되려면 ㄱ : 한꺼번에 200만 원을 돕거나, 더 넉넉히 돕습니다

● 평생 지음이가 되려면 ㄴ : 1평 지음이로 20년, 2평 지음이로 10년을 지내면 됩니다

● 평생 지음이가 되려면 ㄷ : 도서관학교로 삼는 '흥양초등학교(폐교)' 5000평을 장만합니다 (4억 예상)

● 평생 지음이가 되려면 ㄹ : 도서관학교에서 책지기 일을 맡아 주면서 숲집을 함께 가꿉니다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지음이가 되는 분들한테는 도서관에서 내는 1인잡지와 소식지를 보내 드립니다. 지음이가 되어 주실 분들은 주소와 전화번호를 꼭 알려주셔요.


● 돕는 돈은 어디로 

 : 우체국 012625-02-025891 최종규

 : 우체국 500413-01-012342 최종규
● 손전화 : 010-5341-7125
● 누리편지 : hbooklove@naver.com

● 누리집

 blog.naver.com/hbooklove

 blog.yes24.com/hbooklove

 blog.aladin.co.kr/hbooks

 cafe.naver.com/hbooks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는 한국에 하나 있는 "국어사전 도서관"이자 "사진책 전문 도서관"이면서, 저 한 사람이 살아오며 마음밥으로 살찌운 책을 차곡차곡 그러모아 연 개인도서관이에요. 이 도서관학교를 오늘까지 이어오는 동안 수많은 분들 작은 손길과 사랑이 있었습니다. 저는 저대로 고운 빛줄기가 감도는 책을 차근차근 장만해서 도서관학교에 갖추었고, 수많은 분들은 크고작은 따사로운 손길과 사랑으로 도서관을 꾸릴 살림돈을 보태어 주었어요.

 

  오래오래 “전라남도 고흥군 도화면 동백마을” 사전 짓는 책숲집으로 뿌리내리면, 누구나 언제라도 살포시 찾아와서 책으로 머리를 쉬고 푸른 숲에서 마음을 쉴 수 있는 터전을 닦을 수 있어요. 모두 함께 예쁘게 살아가며 아름다운 빛줄기를 북돋우는 길에 고마운 도움돈을 보태 주시기를 꿈꿉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펴내는 밑틀을 다질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동안 고흥에서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하고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하고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하고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하고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살려쓰기>하고 <사자성어 한국말로 번역하기> 들을 선보일 수 있었습니다. 해마다 한결 새로운 '숲말 이야기책'을 선보이면서 한국말을 즐겁게 가꾸는 길을 밝힐 수 있으리라 생각해요.


  따사로운 눈길로 지켜보는 이웃님, 지음이가 되어 주시는 이웃님, 마음으로 아껴 주시는 이웃님, 모두 고맙고 사랑합니다. ^___^


+ + +


사전짓기 계획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2017.7.2.)

‘책숲집(도서관학교)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 새로짓기 사전 ***

 1. 슬기로운 ㅅ 사전 (이야기로 풀어내는 사전)

  : 한국말 가운데 ‘ㅅ’ 항목만 다룬다. 1000∼1500 낱말로 묶으려 한다. 사람들 입에 익은 낱말은 익기는 해도 뜻을 깊이 헤아리지 못하는 대목이 무엇인가를 짚고, 사람들 입에 낯선 낱말은 낯선 결이란 무엇인가를 돌아보면서 이 낯선 낱말을 어떻게 우리 삶에서 살려서 쓸 만한가를 짚는다.

 2.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2

  : 2016년에 이은 비슷한말 사전 둘째 권. 비슷하면서 다른 낱말을 260 꾸러미에 묶어서 1100 낱말 안팎을 다루어 보려 한다. 뜻풀이와 보기글을 모두 새롭게 붙일 뿐 아니라, 비슷하면서 다른 낱말이 어떠한 결인가를 견주어서 밝힌다.

 3. 한국말 새로짓기 사전 (새롭게 살려쓰기 사전)

  : 사전에 실린 낱말하고 사전에 안 실린 낱말을 두루 다룬다. 사람들이 저마다 널리 잘 살려서 쓰기에 사전에 실린 낱말을 다룰 뿐 아니라, 사람들이 재미나게 잘 살려 쓰지만 막상 잘 살려 쓰는 줄 느끼지 못하는 낱말에다가, 사람들이 알뜰히 살려서 쓰기는 하되 사전에 안 실린 낱말을 고루 살핀다. 앞으로 새롭게 한국말을 지어서 쓰는 길을 알려주거나 밝힌다.

 4. 사랑으로 짓는 우리말 그림노래 (한글노래, 우리말 동시 사전)

  : 동시라는 틀로 말을 다루어 보여준다. 사전이라는 틀을 넘어서 문학이라는 모습으로 낱말 이야기를 짚으면서 밝힌다. 낱말은 굳어진 글씨가 아니라, 생각을 살찌우는 그림이 흐르는 이야기라고 하는 대목을 들려준다. 이제까지 119 꼭지를 마무리해 보았다.

 5. 어린이 첫 국어사전

  : 일곱 살 어린이가 한국말을 익히는 길에 처음으로 만나는 국어사전. 한국에서 살아가는 길에 바탕이 될 가장 쉬우면서 가장 뜻있는 낱말을 500 가지 추린다. 이 500 가지를 가장 쉬우면서 짧고 재미나게 새 뜻풀이와 보기글을 붙여서 이야기를 엮는다.

 6. 어린이 새 국어사전

  : 열 살 어린이가 한국말을 깊고 넓게 헤아리면서 배우는 길에 말을 새롭게 생각하며 받아들이도록 돕는 길잡이 같은 국어사전. 《어린이 첫 국어사전》에서 뽑은 바탕말 500 가지에서 한 걸음 나아가서 생각을 지피도록 이끌 2000 가지 낱말을 다룬다. 500 + 2000, 이렇게 하여 모두 2500 낱말을 다루는 사전이 된다. 뜻풀이와 보기글은 앞선 《어린이 첫 국어사전》하고 모두 다르게 붙인다.

 7. 한걸음 국어사전

  : 어린이에서 푸름이로 접어드는 나이에 한국말을 스스로 깨닫도록 불을 지펴 주려고 하는 국어사전. 스스로 배우고 스스로 살피며 스스로 생각을 마음에 짓는 길이란 무엇인가 하는 실마리를 낱낱이 알려주는 구실을 한다. 한국말 12500(500 + 2000 + 10000)을 바탕으로 다루며, 들온말(한자말·영어 2000∼5000)은 흐름에 맞추어 알맞게 간추려서 제대로 보여주는 틀을 짠다. 앞선 두 사전하고 뜻풀이와 보기글을 모두 다르게 새로 붙인다.


*** 새로배움 사전 ***

 1. 국어사전 바로잡기 (사전 뜻풀이 새로 붙이기)

  : 표준국어대사전·고려대한국어대사전·조선말대사전 올림말을 견주면서 잘못된 돌림풀이와 겹말풀이를 짚으며 바로잡는 사전. 남북녘에서 나온 세 가지 사전에서 잘못 적은 뜻풀이를 짚고 바로잡을 뿐 아니라, 이러한 낱말에 새로운 뜻풀이를 붙여서 남북녘이 한국말을 슬기롭게 가다듬고 가꾸자고 하는 이야기를 다룬다. 50 꾸러미 250 낱말을 다룬다.

 2. 토씨 -의 바로쓰기 사전

  : ‘토씨 -의’를 잘못 쓰는 보기를 살펴서 이를 슬기롭게 바로잡는 사전. ‘-의’가 없이 얼마든지 즐거이 글을 쓰거나 말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의’에 갇힌 탓에 한국말이 한국말답게 피어나지 못했다고 하는 대목을 풀어낸다. 이제까지 700 항목에 5000 가지가 넘는 보기를 갈무리했고, 원고지 2만 장 남짓으로 첫 권을 마무리하려고 생각한다.

 3. 한자말 바로쓰기 사전

  : 꼭 안 써도 될 만한 한자말을 짚으면서 한국말을 한결 슬기롭게 쓰도록 이끄는 사전. 이제까지 1800 항목에 1만 가지가 넘는 보기를 갈무리했고, 원고지 2만 장 남짓으로 첫 권을 마무리하려고 생각한다.

 4. -적 바로쓰기 사전

  : 일본 말씨에 물들어 퍼지는 ‘-的’ 말씨를 손질해서 쉽고 아름답게 한국말을 쓰도록 이끄는 사전. 이제까지 700 항목에 3500 가지가 넘는 보기를 갈무리했고, 원고지 1만 장 남짓으로 첫 권을 마무리하려고 생각한다.

 5. 외마디 한자말 바로쓰기 사전

  : 거의 일본 말씨 때문에 퍼진 외마디 한자말을 손질해서 쉬우면서 재미나게 한국말을 살리도록 북돋우는 사전. 이제까지 400 항목에 2000 가지가 넘는 보기를 갈무리했고, 원고지 1만 장 남짓으로 첫 권을 마무리하려고 생각한다.

 6. 사자성어 바로쓰기 사전

  : 2012년에 나온 《사자성어 한국말로 번역하기》를 크게 고치고 보태는 사전. 1500 항목 언저리로 갈무리할 생각이고, 원고지 1만 장 안팎으로 새롭게 쓸 생각이다.

 7. 새롭게 살려낸 글쓰기 사전, 겹말 바로쓰기 2

  : 2017년에 나올 《새롭게 살려낸 글쓰기 사전, 겹말 바로쓰기》를 잇는 바로쓰기 사전. 첫째 권 원고를 마무리해서 출판사에 넘긴 뒤, 둘째 권에 담을 항목을 이제까지 300 가지 남짓 모았다. 앞으로 700 가지를 더 모으면 둘째 권 원고를 이룰 만하리라 본다. 원고지 5000장 남짓.

 8. 한국말 죽이는 말버릇 (존재, 시작, 필요, 통하다, 대하다/관하다)

  : ‘존재’라는 한자말이 있어야 생각을 나타낼 수 있는가를 짚는다. ‘존재’라는 한자말을 쓰지 않는다면, 한국말로 어떻게 우리 생각을 나타낼 만한가를 다룬다. 이제까지 300 가지 남짓 보기를 뽑아 보았다.



*** 그동안 쓴 우리말 이야기책과 사전 (2019.1.15.) ***

 14. 우리말 동시 사전 (2019)

  : 어린이하고 어깨동무하는 마음으로 쓰는 글이 바로 말을 가꾸는 사전이 됩니다.

 13.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3 얄궂은 말씨 손질하기 (2018)

  : 어렵게 쓸수록 말이 죽어요. 즐거우며 쉽게 말을 하는 길을 함께 찾아봅니다.

 12.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2 군더더기 한자말 떼어내기 (2017)

  : 말결을 살리도록 어려운 겉치레 한자말을 털면 글이 얼마나 고와지는지를 밝힌다.

 11.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2017)

  : 겹말(중복표현) 1004가지를 뽑아서 글쓰기+한국말 익히기를 들려준다.

 10.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1 돌림풀이와 겹말풀이 다듬기 (2017)

  : 남북녘 세 가지 국어사전에서 엉성한 뜻풀이를 짚고 바로잡으면서 알려준다.

 9.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2017)

  : 주제에 맞추어 24 갈래를 지어서 357 낱말을 다루었다.

 8.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2016)

  : 비슷하면서 다른 낱말을 264 꾸러미로 갈라서, 1100 낱말 남짓 다루었다.

 7.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2014)

  : 주제에 맞추어 24 갈래를 지어서 444 낱말을 다루었다.

 6. 사자성어 한국말로 번역하기 (2012)

  : 사자성어 420 꼭지를 다루었다.

 5.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2015)

  : 어린이하고 푸름이가 한국말을 새롭게 배우도록 이끄는 이야기.

 4.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2011)

  : 어린이하고 푸름이가 한국말을 올바로 쓰도록 배울 수 있는 책.

 3. 생각하는 글쓰기 (2009)

  : 스스로 생각을 북돋아서 한국말을 새로 짓는 이야기를 다룬 책.

 2. 뿌리 깊은 글쓰기 (2012)

  : 영어에 사로잡힌 한국말을 곱게 풀어내는 이야기를 다룬 책.

 1. 사랑하는 글쓰기 (2010)

  : 겹말(중복표현)에 갇힌 한국말을 슬기롭게 사랑하자는 이야기를 다룬 책.




2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우리말 동시 사전
최종규 지음, 사름벼리 그림 / 스토리닷 / 2019년 1월
16,500원 → 14,850원(10%할인) / 마일리지 82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9년 01월 09일에 저장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책사랑과 삶사랑을 기록한 열두 해 도서관 일기
최종규 글.사진, 사름벼리 그림 / 스토리닷 / 2018년 7월
16,500원 → 14,850원(10%할인) / 마일리지 82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8년 07월 26일에 저장

내가 사랑한 사진책- 삶과 이야기가 있는 사진
최종규 지음 / 눈빛 / 2018년 7월
15,000원 → 14,250원(5%할인) / 마일리지 7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8년 07월 06일에 저장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3- 얄궂은 말씨 손질하기
최종규 글, 숲노래 기획 / 자연과생태 / 2018년 6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8년 06월 02일에 저장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최종규 글.사진, 사름벼리 그림 / 스토리닷 / 2017년 12월
16,500원 → 14,850원(10%할인) / 마일리지 82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7년 11월 26일에 저장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2- 군더더기 한자말 떼어내기
최종규 글, 숲노래 기획 / 자연과생태 / 2017년 11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7년 11월 16일에 저장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최종규 지음, 숲노래 기획 / 철수와영희 / 2017년 10월
33,000원 → 29,700원(10%할인) / 마일리지 1,6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7년 10월 23일에 저장

말 잘하고 글 잘 쓰게 돕는 읽는 우리말 사전 1- 돌림풀이와 겹말풀이 다듬기
최종규 글, 숲노래 기획 / 자연과생태 / 2017년 9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7년 08월 31일에 저장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동무들과 즐겁게 사귀면서 나누는 말 한마디
최종규 지음, 강우근 그림, 숲노래 기획 / 철수와영희 / 2017년 7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7년 06월 26일에 저장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을 고르고.읽고.쓴다는 것
최종규 지음 / 스토리닷 / 2016년 12월
16,800원 → 15,120원(10%할인) / 마일리지 84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11월 22일에 저장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최종규 지음, 숲노래 기획 / 철수와영희 / 2016년 6월
25,000원 → 22,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2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6년 06월 14일에 저장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최종규 지음, 강우근 그림, 숲노래 기획 / 철수와영희 / 2015년 10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5년 10월 04일에 저장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우리말 지킴이 최종규와 어린이가 함께 읽는
최종규 지음, 강우근 그림 / 철수와영희 / 2014년 3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4년 02월 24일에 저장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우리말 지킴이 최종규가 들려주는
최종규 지음, 호연 그림 / 철수와영희 / 2011년 10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2년 08월 10일에 저장

[eBook] 헌책방 아벨서점, 단골 스물다섯 해
최종규 글.사진 / 숲속여우비 / 2016년 12월
9,000원 → 9,000원(0%할인) / 마일리지 450점(5% 적립)
2017년 03월 07일에 저장

어른이 되고 싶습니다- 최종규, 푸른책(청소년책)과 함께 살기
최종규 지음 / 양철북 / 2010년 9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4월 19일에 저장

골목빛 : 골목동네에 피어난 꽃
최종규 지음 / 호미 / 2010년 6월
20,000원 → 18,000원(10%할인) / 마일리지 1,0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4월 19일에 저장

사진책과 함께 살기- 사진책 도서관 '함께살기' 지킴이 최종규의 사진 읽기 삶 읽기
최종규 지음 / 포토넷 / 2010년 5월
16,000원 → 14,400원(10%할인) / 마일리지 8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4월 19일에 저장

뿌리 깊은 글쓰기- 우리 말로 끌어안는 영어
최종규 지음 / 호미 / 2012년 1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4월 19일에 저장

사랑하는 글쓰기- 잘못 쓰는 겹말 이야기
최종규 지음 / 호미 / 2010년 12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점(5% 적립)
2013년 04월 19일에 저장
품절

생각하는 글쓰기- 내 마음을 살리는 말 한 마디
최종규 지음 / 호미 / 2009년 11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4월 19일에 저장

자전거와 함께 살기- 우리시대 우직한 바보 최종규가 선택한 즐거운 불편
최종규 지음 / 달팽이 / 2009년 5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2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04월 19일에 저장

책 홀림길에서
최종규 지음 / 텍스트 / 2009년 11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점(5% 적립)
2013년 04월 19일에 저장
품절

사자성어 한국말로 번역하기- 맑고 쉽게 살려 쓰는 한국말
최종규 지음 / 철수와영희 / 2012년 10월
13,500원 → 12,150원(10%할인) / 마일리지 670점(5% 적립)
2012년 10월 23일에 저장
절판

책빛숲, 아벨서점과 배다리 헌책방거리
최종규 글.사진 / 숲속여우비 / 2014년 7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4년 07월 01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2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