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책은 헌책이다

헌책집을 바탕으로 삼되, 헌책집뿐 아니라 책과 책길과 책삶과 책넋과 책사랑과 책꿈과 책벗과 책지기와 책마을과 책노래와 책숨과 책꽃, 여기에 삶과 삶길과 삶넋과 삶사랑과 삶꿈과 삶벗과 삶지기와 삶노래와 삶꽃 들을 아울러서 엮는 이야기꾸러미를 하나 내기로 한다. 이 책에는 어떤 이름을 붙이면 좋을까? 우리 “헌책방 사랑누리” 이웃님한테 여쭈어 본다. 여러분이 참으로 멋스러운 이름을 알려준다. 이러다가 어느 분이 “모든 책은 헌책이다”라는 한마디를 들려준다. 어, 어, 어. 아주 놀라운 말이다. “맞네요, 아주 놀랍고 멋지네요, 제가 이 이름을 써도 될까요?” 하고 그 이웃님한테 여쭌다. 이웃님은 상냥하게 웃으며 대꾸한다. “호호호. 어머, 모르셨어요? 이 한마디는 바로 최종규 님이 쓴 글에 나오는 문장이에요. 호호호.” “네? 제가 이런 말을 글로 썼다고요? 아, 저 스스로 워낙 글을 많이 쓰니, 제가 쓰고도 제가 쓴 글인 줄 잊었네요. 아, 아, 하하하, 고맙습니다! 저를 새롭게 일깨워 주셨어요! 사랑해요!” 2004.2.4.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과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군청

신안군에 마실하고서 깜짝 놀랐다. 군청이 으리으리하다. 진도군에 마실하고서, 구례군에 마실하고서 깜짝 놀랐다. 다들 군청이 큼직큼직하다. 고흥군에 살면서 새로 지은 고흥군청 건물을 보고 화들짝 놀란다. 이제껏 본 시골 군청 가운데 가장 우람하다. 고흥은 한국에서 가장 손꼽히는 ‘인구 감소 지역’으로 머잖아 군이 사라질 수 있을 만큼 아슬아슬하단다. 어린이도 젊은이도 아주 빠르게 줄어들었는데, 이제 늙은 할매하고 할배만 가득한데, 군청 건물은 으리으리하고, 군청 공무원은 1000이라는 숫자로 물결을 친다. 어디 고흥뿐이랴. 한국은 시골 지자체 몸집이 너무 크다. 시골 공무원이 너무나 많다. 2019.2.3.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과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떠들다

갑자기 구름이 몰려들더니 몇 분쯤 벼락에 소나기에 얼음비에 드센 바람까지 몰아친다. 어두컴컴한 하늘이 되어 온 들을 빗물로 적신 몇 분이 지나가자, 구름은 가뭇없이 사라지고, 멀리 뭉게구름 몇 보이더니, 무지개가 곱게 걸친다. 햇살이 눈부시다. 이런 날씨를 몸으로 처음 맞이한 아이들이 쉬잖고 떠든다. 오늘 코앞에서 지켜보고 겪은 이 하루를 엄청나게 나누고 싶은가 보네. 2019.3.15.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삶과 글쓰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량한 말 바로잡기

 가호 加護


 가호를 빌다 → 사랑을 빌다 / 도움을 빌다

 가호를 입다 → 사랑을 입다 / 도움을 입다

 다만 하늘의 가호를 → 다만 하늘 손길을 / 다만 하늘 도움을

 신께서 당신을 가호하시기를 → 하느님이 그대를 지켜주기를


  ‘가호(加護)’는 “1. 보호하여 줌 2. 신 또는 부처가 힘을 베풀어 보호하고 도와줌 ≒ 두호”를 가리킨다고 해요. ‘돌보다’나 ‘보살피다’나 ‘돕다’고 고쳐쓸 만합니다. 때로는 ‘사랑’이나 ‘손길’로 고쳐씁니다. 사전에 비슷한말로 실린 ‘두호(斗護)’는 “남을 두둔하여 보호함”을 가리킨다는데, 이런 낱말은 털어낼 만합니다. 이밖에 한국말사전에 한자말 ‘가호’를 넷 더 싣는데, 모두 털어내 줍니다. ㅅㄴㄹ



가호(加號) : [수학] ‘덧셈 부호’의 전 용어

가호(家戶) : 1. 호적상의 집 2. 어떤 지역에 있는 집이나 가구 따위를 세는 단위

가호(家號) : = 택호(宅號)

가호(歌豪) : [북한어] 노래의 호걸이라는 뜻으로, 노래를 썩 잘 짓거나 부르는 사람을 이르는 말



황제가 말했읍니다. “하느님의 가호가 있기를!” 농부가 대답했읍니다. “정말로 하느님의 도움을 받고 싶습니다”

→ 황제가 말했습니다. “하느님 사랑이 있기를!” 농부가 대꾸했습니다. “참말로 하느님 도움을 받고 싶습니다”

→ 황제가 말했습니다. “하느님 손길이 있기를!” 농부가 대꾸했습니다. “참말로 하느님 도움을 받고 싶습니다”

《톨스토이 어린이문학전집 2》(톨스토이/박형규 옮김, 지식산업사, 1974) 10쪽


이 땅 노동자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 이 땅 노동자한테 하느님 사랑이 있기를

→ 이 땅 노동자를 하느님이 돌보시기를

→ 이 땅 노동자를 하느님이 지켜 주시기를

→ 이 땅 노동자를 하느님이 도와주시기를

《미안하다》(표성배, 갈무리, 2017) 91쪽


더욱 커다란 가호를 내려주실 것이다

→ 더욱 크게 사랑을 내려주시리라

→ 더욱 큰 사랑을 내려주신다

→ 더욱 크게 도와주신다

→ 더욱 넉넉히 보살펴 주신다

《책벌레의 하극상 1부 7》(카즈키 미야·스즈카·시이나 유우/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9) 55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의' 안 써야 우리 말이 깨끗하다

 -의 신


 관리의 신에 등극했다 → 다스림님으로 올랐다 / 돌봄지기로 되었다

 걔는 축구의 신 같아 → 걔는 축구돌이 같아 / 걔는 축구님 같아

 아저씨는 책의 신이야 → 아저씨는 책님이야


  ‘신(神)’은 “1. 종교의 대상으로 초인간적, 초자연적 위력을 가지고 인간에게 화복을 내린다고 믿어지는 존재 2. 사람이 죽은 뒤에 남는다는 넋 = 귀신 3. [기독교] ‘하느님’을 개신교에서 이르는 말 = 하나님 4. [민속] 아기를 점지하고 산모와 산아(産兒)를 돌보는 세 신령 = 삼신 5. [철학] 세계의 근원, 원인이라고 생각하는 실체”를 가리킨다 합니다. ‘-의 + 신’ 얼거리에서는 ‘-의’를 덜고 ‘-님’이나 ‘-지기’를 붙이면 됩니다. 때로는 ‘하느님’이라 하면 되고, 때로는 ‘-순이’나 ‘-돌이’를 부틸 수 있어요. ㅅㄴㄹ



이들은 숲의 신인 타네의 자식들이었습니다

→ 이들은 숲님인 타네 아이였습니다

→ 이들은 숲지기인 타네 아이였습니다

→ 이들은 숲을 지키는 타네님 아이였습니다

→ 이들은 숲을 지키는 분인 타네님 아이입니다

《마오리족, 하늘과 땅이 낳은 사람들》(세실 모지코나치·클레르 메를로 퐁피/백선희 옮김, 산하, 2009) 63쪽


사실은 장사의 신 아닐까

→ 알고 보면 장사님 아닐까

→ 어쩌면 엄청난 장사꾼 아닐까

→ 아마 대단한 장사쟁이 아닐까

《신 이야기》(고다 요시이에/안은별 옮김, 세미콜론, 2014) 208쪽


아―앗, 디톡스의 신이―

→ 아앗, 말끔님이!

→ 아앗, 깔끔님이!

→ 아앗, 깨끗님이!

《란과 잿빛의 세계 2》(이리에 아키/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8) 148쪽


흙의 여신은 빛의 여신과 어둠의 신의 막내딸이었습니다

→ 흙 하느님은 빛 하느님과 어둠 하느님 막내딸입니다

→ 흙님은 빛님과 어둠님이 낳은 막내딸입니다

《책벌레의 하극상 1부 7》(카즈키 미야·스즈카·시이나 유우/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9) 51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