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알량한 말 바로잡기

 사방 四方


 사방이 산으로 막혔다 → 온통 산으로 막혔다 / 모든 곳이 산으로 막혔다

 사방이 고요하다 → 둘레가 고요하다

 사방을 둘러보고 → 빙 둘러보고 / 둘레를 보고

 사방으로 찾아다니다 → 여기저기 찾아다니다 / 곳곳을 찾아다니다


  ‘사방(四方)’은 “1. 동, 서, 남, 북 네 방위를 통틀어 이르는 말 3. 여러 곳”을 가리킨다고 합니다. “여러 곳”으로 손볼 만하고, ‘둘레’나 “모든 곳”이나 ‘온통’으로 손볼 수 있습니다. ‘곳곳’으로 손보아도 어울리고, ‘네곳’이나 ‘온곳’이라는 낱말을 새로 지어서 써 볼 수 있어요. 2018.3.26.달.ㅅㄴㄹ



사방(巳方) : [민속] 이십사방위의 하나. 정남(正南)에서 동으로 30도 방위를 중심으로 한 15도 각도 안의 방향이다 ≒ 사(巳)

사방(四傍) : [한의학] 심장, 간, 허파, 콩팥의 네 가지 장기

사방(沙防/砂防) : [건설] 산, 강가, 바닷가 따위에서 흙, 모래, 자갈 따위가 비나 바람에 씻기어 무너져서 떠내려가는 것을 막기 위하여 시설하는 일 ≒ 모래막이·사태막이

사방(舍房) : = 감방(監房)

사방(肆放) : = 사종(肆縱)

사방(Sabang) : [지명]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북부에 있는 항구 도시



바람이 불면 사방 여러 군데가 삐걱대고 덜컹거려

→ 바람이 불면 여러 군데가 삐걱대고 덜컹거려

→ 바람이 불면 이곳저곳 삐걱대고 덜컹거려

→ 바람이 불면 여기저기 삐걱대고 덜컹거려

→ 바람이 불면 온통 삐걱대고 덜컹거려

《하이디》(요한나 슈피리/한미희 옮김, 비룡소, 2003) 85쪽


사방팔방에 음식을 흘려야 한다는

→ 여기저기에 음식을 흘려야 한다는

→ 곳곳에 밥을 흘려야 한다는

→ 둘레에 밥을 흘려야 한다는

→ 온통 밥을 흘려야 한다는

《내멋대로 출판사 랜덤하우스》(베네트 서프/정혜진 옮김, 씨앗을뿌리는사람, 2004) 150쪽


곰밤부리야 사방에 천지에 깔렸으니까

→ 곰밤부리야 어디에나 깔렸으니까

→ 곰밤부리야 모든 곳에 깔렸으니까

→ 곰밤부리야 곳곳에 깔렸으니까

《야생초 밥상》(이상권·이영균, 다산책방, 2015 112쪽


사방 곳곳 물에 잠기지 않은 곳이 없어요

→ 여기저기 물에 잠기지 않은 곳이 없어요

→ 이곳저곳 물에 잠기지 않은 곳이 없어요

→ 온통 물에 잠겼어요

→ 모두 물에 잠겼어요

《이리 와!》(미라 로베/김시형 옮김, 분홍고래, 2016) 2쪽


온 사방 천지에 식판이 차려지자 염치고 뭐고 없다

→ 온통 밥상이 차려지자 부끄러움이고 뭐고 없다

→ 온갖 곳이 밥상이자 낯가림이고 뭐고 없다

→ 여기저기 밥상이 되니 창피이고 뭐고 없다

《옛 농사 이야기》(전희식, 들녘, 2017) 108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저만 알던 거인 분도그림우화 6
오스카 와일드 지음, 이미림 옮김 / 분도출판사 / 199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도 모르던 사랑

[내 사랑 1000권] 31. 오스카 와일드 《저만 알던 거인》



  흔히들 “저만 아는 사람”이라든지 “저밖에 모르는 사람”이라고 하는데, 곰곰이 보면 “저도 모르는 사람”이나 “저조차 모르는 사람”일 수 있구나 싶습니다. 얼핏 보기에는 저이가 “저만 아는”구나 싶지만, 참말로 저만 안다면, 아니 ‘나’라고 하는 숨결이 무엇인가를 똑똑히 안다면, 바보짓을 할 수 없으리라 느껴요. 우리가 바보짓을 하는 까닭은 “저만 알기” 때문이 아니라 “저만 아는 척하지만 정작 저 스스로조차 모르기” 때문이지 싶습니다.


  부드러이 이야기가 흐르는 《저만 알던 거인》은 거인이라는 이가 누구보다 저 스스로를 몰랐고, 저를 둘러싼 이웃을 몰랐으며, 제가 사는 집을 몰랐고, 이녁 집을 둘러싼 마을이며 숲을 하나도 몰랐던 대목을 넌지시 짚습니다.


  얼핏 보기에 거인은 참말 “저만 아는” 삶이었으나, 이보다는 “저 스스로도 모르는”, 아니 “저 스스로뿐 아니라 아무것도 모르는” 삶이었어요. 왜 태어났는지, 왜 살아가는지, 무엇을 하며 사는지, 사는 보람은 어떻게 찾는지 하나도 모르지요.


  하나도 모르기에 우거진 숲이 있어도 왜 우거진 숲인지 모릅니다. 숲조차 무엇인지 모릅니다. 나무도 씨앗도 모를 뿐더러, 어떻게 돌보거나 보듬을 적에 아름다운가를 몰라요. 온통 모르는 것투성이예요.


  그러나 거인은 모르는 채 살고 싶지 않습니다. 알고 싶습니다. 바로 나부터 제대로 바라보면서 알려고 합니다. 나를 찬찬히 바라보려고 하던 때에 이웃(아이들)을 알아차립니다. 이웃을 알아차리면서 나무이며 꽃이며 풀이며 숲을 알아차립니다. 이윽고 삶을 알아차리고, 사는 뜻이나 보람을 알아차려요. 하나하나 알아차리면서 기쁘고, 살며 늘 기쁘니 언제나 웃음을 지을 수 있습니다. 모르는 줄 알면서, 배우려 하기에 기쁩니다. 모르는구나 하고 깨달으며 천천히 익히니 기쁩니다.


  우리는 알려고 태어났지 싶습니다. 우리는 배우려고 태어났지 싶습니다. 삶을 배우고 사랑을 배워서 사람으로 고이 서려고 태어났지 싶습니다. 2018.3.26.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마을 이야기 1
오제 아키라 지음, 이기진 옮김 / 이미지프레임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금자리 곁에 둘 한 가지

[내 사랑 1000권] 27. 오제 아키라 《우리 마을 이야기》



  공항이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발전소가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군청이나 시청이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대학교가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기차역이며 고속도로가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이 모두를 알맞게 쓰거나 나누려는 뜻이라면 무엇이든 있을 만하지 싶습니다. 그렇다면 어느 곳에 어떻게 두어야 좋을까를 깊이 살펴야지 싶어요. 밀어붙여서 때려짓는 길이 아닌, 두고두고 살펴서 앞으로 오백 해이건 천 해이건 ‘무슨무슨 마을’이 될 수 있는 길로 가야지 싶습니다.


  멧골을 끼며 멧마을입니다. 냇물을 끼며 냇마을입니다. 깊이 우거진 숲에 있어 숲마을이고, 바닷가에 바닷마을입니다. 공항마을이든 발전소마을이든 군청마을이나 시청마을도 생길 만합니다. 다만, 어떤 시설이나 공장 때문에 사람들이 밀려나서는 안 될 노릇입니다. 어우러질 수 있도록, 누릴 수 있도록, 새롭게 지을 수 있도록 기틀을 닦을 노릇입니다.


  모든 것은 땅으로 돌아가고 하늘로 날아갑니다. 묵직한 것은 땅에 깃들어 땅을 물들입니다. 어느 것은 땅에 깃들며 새로운 흙이 될 테고, 어느 것은 땅심을 빼앗거나 더럽힙니다. 어느 것은 온 하늘에 싱그러운 꽃내음으로 퍼질 테고, 어느 것은 매캐한 바람이 되어 우리 목을 죕니다.


  만화책 《우리 마을 이야기》는 일본 나리타 공항이 들어설 적에 시골마을을 어떻게 괴롭히고 망가뜨리려 했는가를 낱낱이 보여줍니다. 이때에 시골마을 사람들이 보여준 모습도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공무원하고 교사하고 대학생은 어떤 모습이었는가를 꾸밈없이 보여줍니다.


  한 마을에 온갖 사람이 살았어요. 착한 사람, 상냥한 사람, 따뜻한 사람, 고운 사람이 있고, 궂은 사람, 차가운 사람, 메마른 사람, 눈먼 사람이 있어요. 우리 스스로 어떤 사람인가에 따라서 마을빛이 바뀝니다. 우리 보금자리에 무엇을 두고, 보금자리 곁에 무엇이 있어야 하는가를 얼마나 헤아리느냐에 따라 마을살림이 바뀝니다. 2018.3.26.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책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타클로스는 할머니
사노 요코 지음, 이영미 옮김 / 나무생각 / 200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할머니 산타는 무엇이 다른가

[내 사랑 1000권] 30. 사노 요코 《산타클로스는 할머니》



  산타클로스는 누구일까요? 산타클로스는 있을까요? 산타클로스가 있다면 어디에 살고, 산타클로스가 없다면 우리가 어느 날 문득 받는 하늘에서 내려온 듯한 선물이란 무엇일까요?


  착한 일이란 무엇일까요? 상냥한 말이란 무엇일까요? 눈물이나 웃음이란 무엇일까요? 서로 돕거나 아끼는 몸짓은 어디에서 비롯할까요? 미운 마음이나 궂은 마음은 왜 불거질까요?


  어른은 아이더러 착하거나 곱게 크라고 말하기 앞서 어른부터 스스로 착하거나 곱게 살림을 가꿀 노릇은 아닐까요? 권력자가 전쟁무기를 만들라고 시킨대서 곧이곧대로 따르는 쪽은 바로 어른 아닐까요? 권력자가 학교나 사회나 언론을 내세워 이웃나라를 미워하는 마음을 키우는 쪽도 바로 어른 아닐까요?


  그림책 《산타클로스는 할머니》는 죽음 뒤에 찾아간 곳에서 산타클로스가 된 할머니 한 사람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이제껏 산타클로스는 으레 할아버지만 맡았다는데, 어느 때에 할머니 한 분이 산타클로스가 되기로 했대요. 그리고 이분은 아이들 마음을 그만 다 ‘알아차리’고 말았답니다.


  스스로 ‘오랫동안 산타클로스 일을 했다’는 할아버지는 아이들이 바라는 ‘작은 꿈’에 얽매이지 않는다고 밝힙니다. 어쩌면 이 대목도 훌륭하달 수 있어요. 이승에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서 누구한테나 고른 눈으로 바라볼 줄 아는 눈도 참으로 훌륭합니다. 그리고 이승에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하더라도 누구한테서나 어떤 마음인가를 읽고 느끼고 살피고 헤아리면서 그때그때 맞춤으로 더욱 수수하거나 투박하지만 한결 따스하면서 즐거운 선물을 내밀 줄 아는 손길도 훌륭해요.


  새로운 물건이어야 선물이지 않습니다. 더 커야 선물이 되지 않습니다. 선물이란 따스한 마음을 담은 사랑입니다. 선물이란 즐거운 꿈을 노래하는 웃음입니다. 산타클로스 할머니는 뛰어나거나 훌륭한 산타가 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아이들을 고루 사랑하고 보살필 줄 아는 어버이 품을 건사하는 산타가 되기를 바랍니다. 2018.2.15.나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왜 인간은 전쟁을 하는가
히로세 다카시 지음, 위정훈 옮김 / 프로메테우스 / 2011년 3월
평점 :
품절


전쟁무기는 평화를 싫어한다

[내 사랑 1000권] 29. 히로세 다카시 《왜 인간은 전쟁을 하는가》



  전쟁무기란 전쟁을 벌이면서 쓰는 무기입니다. 전쟁무기란 땅을 갈아서 곡식을 거둔다든지 나무를 돌보는 연장이 아닙니다. 전쟁무기는 아픈 사람을 고치거나 힘든 사람을 일으켜세우는 동무가 아닙니다.


  전쟁무기란 사람을 죽이려고 만든 녀석입니다. 전쟁무기로는 오직 사람이 사람을 죽일 뿐입니다. 탱크는 길을 망가뜨리고 숲을 무너뜨립니다. 총은 우리 몸을 꿰꿇거나 갈가리 찢습니다. 미사일이든 폭탄이든 마을이며 나라를 통째로 날려버리는 구실을 합니다.


  그런데 나라에서는 전쟁무기가 무엇인가를 제대로 가르치거나 알린 적이 없습니다. 전쟁무기를 거느려야 적군한테서 우리를 지킬 수 있다고만 가르치거나 알릴 뿐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적군이라 여기는 곳에서는 ‘우리한테 있는 전쟁무기를 들먹이’면서 그곳은 그곳 나름대로 ‘평화를 지키려고 전쟁무기를 만들어서 거느린다’고 밝혀요.


  히로세 다카시 님은 《왜 인간은 전쟁을 하는가》라는 책에서 전쟁하고 전쟁무기란 무엇인가를 낱낱이 밝힙니다. 권력자하고 기업이 왜 손을 맞잡고서 전쟁무기를 만들어서 군대를 크게 거느리려 하는가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교과서에서도, 신문이나 방송에서도, 중앙정부나 지방정부에서도 알려주지 않는 이야기를 또박또박 들려주어요.


  왜 권력자는 전쟁을 바랄까요? 사람들이 전쟁에 미쳐야 그들 권력을 단단히 지킬 수 있어요. 왜 기업은 전쟁을 바랄까요? 사람들이 전쟁에 나서야 떼돈을 벌어들일 수 있어요. 우리는 왜 전쟁터에 싸울아비로 끌려가거나 스스로 나아갈까요? 권력자하고 기업하고 지식인하고 교사한테 속기도 하지만, 먹고살려는 뜻으로 함께 전쟁을 벌이곤 해요.


  처음부터 전쟁무기 아닌 낫이랑 호미에 돈을 들이면 가난할 사람이 없습니다. 처음부터 군대나 정치권력이나 기업 아닌 마을에 돈이 흐르도록 하면 배곯을 사람이 없습니다. 전쟁무기하고 군대는 평화를 끔찍하게 싫어합니다. 2018.2.5.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