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둘도 없는 반짝이 신발
제인 고드윈 지음, 안나 워커 그림, 신수진 옮김 / 모래알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67


《세상에 둘도 없는 반짝이 신발》

 제인 고드윈

 안나 워커

 신수진 옮김

 모래알

 2018.9.14.



  마음에 드는 길이란 스스로 좋아하려는 길입니다. 다른 사람이 좋아하건 말건 스스로 좋아하니 가려는 길이에요. 둘레에서 아무리 떠들더라도 그 소리는 안 들리고, 오로지 우리 마음에서 흐르는 소리만 듣는 길입니다. 사랑하는 길이란 스스로 짓고 가꾸며 돌보는 길입니다. 좋거나 싫다는 생각이 가뭇없이 사라진 채, 아니 처음부터 싹트지 않은 채, 그저 아름답게 피어나려는 숨결로 사근사근 나긋나긋 날아가는 길이에요. 좋기 때문에 곁에 두고 싶습니다. 좋으니 곁에 없으면 안달이 납니다. 사랑하기 때문에 어디이든 대수롭지 않습니다. 사랑하니 곁에 없어도 푸근하면서 환하게 빛납니다. 《세상에 둘도 없는 반짝이 신발》은 아이 스스로 키우는 ‘좋아하는 마음’을 다룹니다. 어느 하나를 좋아할 적에 어떤 몸짓이 되고, 어떤 말이 피어나며, 어떤 하루가 되는가를 차근차근 그려요. 좋아하는 길을 가는 아이를 지켜보는 어버이는 어떤 길잡이말을 들려줄 만할까요? 좋아하는 것에 매이지 말라는 말만 들려주면 아이가 받아들일까요? 아이는 어떤 이야기를 듣고 싶을까요? 처음에는 작은 씨앗 같은 마음이 귀를 쫑긋합니다. 이 마음은 뜻이 맞는 동무를 찾다가, 어느덧 같이 뜻을 짓는 동무하고 손을 맞잡습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지개 수프
김숙영 지음 / 북극곰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433


《무지개 수프》

 김숙영

 북극곰

 2019.1.24.



“무지개가 번개에 맞아 떨어졌어. 난 무지개 없이는 살 수 없어.” “걱정 마! 다시 쏘아올리면 돼.” (6∼7쪽)



  《무지개 수프》(김숙영, 북극곰, 2019)를 편다. 하늘에서 떨어진 무지개를 둘러싸고 여러 아이들(짐승이나 새)이 복작거린다. 떨어진 무지개를 어떻게 하늘로 돌려보내야 좋을는지 머리를 맞대지만 좀처럼 실마리를 못 찾는데, 얼결에 수수께끼를 풀어냈다. 수수께끼를 푸는 길은 아주 쉬웠다. 머리를 싸맨대서 풀 수 있는 길이 아닌, 즐겁게 가장 잘할 만한 길을 가면 될 뿐이다. 그런데 이 그림책에 생각날개라는 씨앗을 한 톨쯤 어디엔가 심어 보면 어떠했을까 싶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드르렁
문크(Moonk) 지음 / 북극곰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434


《드르렁》

 문크

 북극곰

 2019.2.28.



다시 꿈나라로 갈 시간이에요. (30쪽)



그림책 《드르렁》(문크. 북극곰. 2019)을 읽는다. 아기를 사이에 놓고 꿈나라로 가려는 때에 으레 일어난다는 이야기를 다룬다. 코를 고는 아버지를 어머니가 어떻게 달래거나 다독이면서 아기가 깨지 않도록 마음을 기울이는가를 찬찬히 보여준다. 여러모로 재미난 이야기라고 할 만한데, 나는 좀 시큰둥하다. 왜냐하면, 나는 우리 집 두 아이를 돌보면서 언제나 밤이고 새벽이고 내가 일어나서 아기 오줌기저귀에 똥기저귀를 갈았고, 토닥였고, 자장노래를 하루에 너덧 시간은 가볍게 부르면서 살았으니까. 그림책을 더 들여다본다면, 아직도 우리 터전에서는 아기를 돌보거나 달래는 몫은 거의 어머니 몫이다. 아버지로서 아기를 잘 돌보거나 달래는 이는 아직 드물다. 앞으로는 달라질까? 아니, 앞으로는 달라져야지. 그리고 이러한 살림을 다루는 그림책도 달라질 수 있기를 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닭들이 이상해 알맹이 그림책 5
브루스 맥밀란 글, 귀넬라 그림, 최윤정 옮김 / 바람의아이들 / 200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66


《닭들이 이상해》

 브루스 맥밀란 글

 귀넬라 그림

 서혜영 옮김

 바람의아이들

 2007.2.15.



  입을 뾰로통히 내미는 작은아이를 보던 곁님이 문득 큰아이 이야기를 합니다. 큰아이는 “응? 내가 어릴 적에 그랬어?” 하면서 놀랍니다. 어버이가 보기에 큰아이는 아직 ‘어리’지만, 큰아이는 이제껏 살아온 나이 가운데 한두 살이나 서너 살 무렵 일을 까맣게 잊은 듯합니다. 갓난쟁이로 기거나 걷던 무렵도 하얗게 잊은 듯해요. 이런 얘기를 듣던 작은아이는 자꾸 웃음이 나오니 뾰로통히 내밀던 입을 집어넣고 입꼬리를 올리고 싶지만, 그래도 입술을 부루퉁거리고 싶습니다. 《닭들이 이상해》라는 그림책에는 아이슬란드 아줌마들이 나옵니다. 아줌마‘들’이 나와요. 처음에는 그저 밭일하고 살림하던 아줌마‘들’이지만, 이 아줌마‘들’은 손쉽게 새알을 얻으려던 집안일이 물거품이 되자 닭‘들’을 길들이기보다는, 닭‘들’을 슬기롭고 튼튼하게 가르치면서 아줌마‘들’도 신나면서 멋지게 새로운 하루를 지으려는 길을 갑니다. 한숨을 쉬거나 두 손을 들었다면 신나지도 않고 멋지지도 않습니다. 어렵든 힘들든 바람을 마시면서 팔다리에 기쁜 숨결을 담으려고 합니다. 꿈꾸고 노래하려고, 웃고 춤추려고, 이윽고 참말로 하늘을 날면서 홀가분하게 삶을 맛보려고 하는 길을 가려고 해요. 여러 해에 걸쳐 이 그림책을 아이들하고 누렸습니다. 문득 생각해요. 아저씨‘들’은 꿈을 꿀까요? 하늘을 나는 꿈을?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튼 캔디 캔디 뿅뿅
하선정 지음 / 북극곰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427


《코튼 캔디 캔디 뿅뿅》

 하선정

 북극곰

 2019.1.30.



《코튼 캔디 캔디 뿅뿅》(하선정, 북극곰, 2019)을 아이들이 재미나게 들여다본다. 너희는 이 그림책에서 어느 대목이 재미나니? 몰래몰래 냠냠한 솜사탕이? 알록달록 그림이? 여러 짐승이 어우러지면서 이 거짓말 저 핑계를 대다가 모두 들통이 나고서야 제대로 털어놓은 모습이? 이러거나 저러거나 너그러이 헤아리는 고슴도치 마음씀이? 아마 아이들한테는 재미나지 않은 하루란 없지 싶다. 스스로 재미를 찾고, 작은 그림에도 재미를 느낀다. 대단한 익살이지 않아도 좋고, 놀라운 꿈나라가 아니어도 좋다. 같이 놀고 같이 걷고 같이 있고 같이 자고 같이 먹고 같이 하는 숨결이면 좋다. 웃음이 피어나도록 하는 솜사탕 하나라든지 밥 한 그릇이라든지 떡 한 조각이 마법일 테지. 마음을 탁 트면서 시원스레 뛰놀 줄 아는 몸짓이 바로 스스로 마법을 일으키는 힘일 테지.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