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지구를 사랑하는 방법 - 어린이를 위한 첫 환경그림책 모두가 친구 17
토드 파 지음, 장미정 옮김 / 고래이야기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71


《내가 지구를 사랑하는 방법》

 토드 파

 장미정 옮김

 고래이야기

 2010.6.7.



  사람마다 다르니, 사람마다 사는 길이 다르고, 이 다른 길에 따라 사랑하는 결이 다르겠지요. 그러나 다르다고 해도 사랑은 사랑이요, 삶길은 삶길이면서 사람은 사람입니다. 나무 한 그루를 마주하면서 “넌 미루나무로구나”라든지 “넌 버드나무였네” 하고 말할 수 있을 텐데, 같은 미루나무여도 가지마다 달린 잎은 생김새이며 빛깔이 모두 다릅니다. 버들잎도 크기이며 빛깔이 똑같지 않아요. 멀리서 얼핏 본다면 같은 빛깔인 듯 여길는지 모르나 곁에서 보면 모두 달라요. 《내가 지구를 사랑하는 방법》을 펴면서 이 그림책에서 얘기하는 ‘나(내)’는 누구인지 살짝 아리송합니다. 이 별에서 태어나 살아가는 모든 아이는 저마다 다를 텐데, “아이(내)가 별(지구)을 사랑하는 길”이 너무 어른스러워요. 아니, 어른한테서 배운 대로 따라가는구나 싶어요. 아이답게 이 별을 사랑하는 길을 다루면 한결 나으리라 생각해요. 온누리 다 다른 아이들이 다 다른 고장이며 마을이며 보금자리에서 서로서로 다르게 이 별을 사랑하면서 돌보는 모습을 참말로 다르면서 곱게 펼쳐 보인다면 더없이 ‘사랑스러우’리라 생각합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0권의 그림책 - 그림책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마틴 솔즈베리 지음, 서남희 옮김 / 시공아트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70


《100권의 그림책》

 마틴 솔즈베리

 서남희 옮김

 시공사

 2016.8.19.



  온누리에 아름다운 그림책이 많습니다. 아름다이 하루를 짓고 싶은 손길로 아름다이 손빛을 밝히니 아름다운 그림책이 태어납니다. 온누리에 사랑스러운 그림책이 많아요. 사랑스레 어깨동무하려는 눈길로 사랑스레 손길을 가꾸니 사랑스러운 그림책이 샘솟아요. 《100권의 그림책》은 숱한 아름답거나 사랑스러운 그림책 가운데, 엮은님 나름대로 마음에 든다고 하는 여러 나라 그림책을 ‘태어난 해’를 바탕으로 속그림까지 주주룩 보여줍니다. 다만 이 《100권의 그림책》은 ‘아름다운 그림책을 아름답게 바라보기’보다는 ‘아름다운 값어치가 있으니 목돈을 들여서 사모을 만하다’고 하는 눈길로 바라보는구나 싶습니다. ‘값있는 그림책 모으기’가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쩐지 쓸쓸합니다. 쓸쓸해요. 오래된 그림책을 값어치로 따져야 할는지 모르겠어요. 먼먼 옛날부터 물감 한 방울에 온사랑을 쏟아서 빚어낸 그림책으로 얼마나 많은 아이들이 스스로 기운을 차려서 이 땅에서 살아갈 꿈을 키웠는가 하는 이야기를 읽지 않은 채 ‘값진 그림책 모으기’로 흐른다면, 그림책을 읽는 뜻이란 뭘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퇴근 후, 그림 책 한 권 퇴근 후 시리즈 3
윤정선 지음 / 리얼북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69


《퇴근후, 그림책 한 권》

 윤정선

 리얼북스

 2019.10.11.



  이제는 두멧시골에서 사느라 아무 책집에도 못 가는 나날입니다만, 2000년대 첫무렵에 ‘정시퇴근 + 책집마실’을 하는 저를 미친놈이라 여기는 눈이 참 많았습니다. 회식을 한다고 하면 외근을 핑계로 먼저 일터를 나와서 책집을 돌다가 회식자리에 살짝 늦게 가곤 했습니다. 출판사 일꾼으로 지낸 1999∼2003년에 책집마실을 하며 눈여겨본 책 가운데 ‘나라밖 그림책’이 참 많습니다. 아직 한국에 안 알려졌지만 서울 강남 어머니들이 이녁 아이한테 영어를 가르치려고 사서 읽힌 뒤에 ‘아이가 초등학교를 마치기 무섭게 버리는 아름다운 그림책’이 엄청났어요. 저는 헌책집에서 아름다운 나라밖 그림책을 눅게 장만하면서 고마웠습니다. 적은 돈으로 눈이며 마음을 밝혀 주었거든요. 《퇴근후, 그림책 한 권》을 들추면서 지난일이 떠오릅니다. 요새는 마을책집이 태어나 그림책을 보기좋게 놓습니다. 그림책 한 자락은 참 훌륭해요. 그냥 읽어도 좋고, 아이를 무릎에 앉혀서 읽어도 좋고, 어른 혼자 술 한 모금 들이켜면서 읽어도 좋은, 더없이 멋진 책입니다. 글쓴님도 ‘명작’ 그림책 말고 ‘아름다운’ 그림책을 마음을 활짝 열고 누린다면 참 좋겠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분홍 몬스터 노란상상 그림책 20
올가 데 디오스 글.그림, 김정하 옮김 / 노란상상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68


《분홍 몬스터》

 올가 데 디오스

 김정하 옮김

 노란상상

 2015.5.4.



  어떤 분은 도깨비(귀신)를 맨눈으로 봅니다. 어떤 분은 도깨비를 밤뿐 아니라 낮에도 봅니다. 어떤 분은 도깨비를 보지는 않으나 때때로 어느 곳에서 으슥한 기운을 느껴요. “소름이 돋는다”는 말은, 우리 머리는 받아들이지 않더라도 우리 몸은 알아차리는 때를 나타냅니다. 그런데 우리가 도깨비를 맨눈으로 볼 수 있든 없든 대수롭지 않아요. 도깨비를 믿든 안 믿든 큰일이 아닙니다. 우리가 못 본대서 없다 할 수 없고, 우리가 안 믿기에 아니라 할 수 없거든요. 《분홍 몬스터》에 나오는 ‘배롱꽃이(분홍이)’는 그저 배롱꽃이로 태어납니다. 배롱꽃이 둘레에 있는 아이들은 다 다르게 태어납니다. 배롱꽃이는 배롱꽃이대로 다르고, 다른 아이들은 다른 아이들대로 다릅니다. 조금 비슷해 보이는 아이가 여럿 있더라도 여럿 있을 뿐입니다. 더구나 조금 비슷해 보이는 아이도 하나하나 들여다보면 모두 다른 숨결이에요. 배롱꽃이는 스스로 생각합니다. “난 무엇을 하고 싶을까?” 다른 비슷한 아이들은 그 아이들 나름대로 생각해서 그 아이들 나름대로 가려는 길을 갑니다. 배롱꽃이도 그렇지요. 우리는 늘 다 다른 곳에서 다 다른 무지개를 만나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영이 문지아이들
전미화 글.그림 / 문학과지성사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67


《미영이》

 전미화

 문학과지성사

 2015.5.20.



  “말 좀 들어.” 같은 말은 참 얄궂다고 느낍니다. 아주 어릴 적부터 이 말이 안 어울린다고 느꼈고, “말 좀 들어 보세요.”라 말해야 하는 자리에 서야 할 적에 제 입에서 흐르는 이 말은 참으로 안 맞다고 느꼈습니다. “말을 잘 듣다.”나 “말을 안 듣다.”도 영 어울리지 않고요. 이 말을 곰곰이 짚거나 씹어 보면, “말을 듣다 = 말을 생각하지 않고서 그대로 따르다 = 길들다 = 종/노예” 같은 얼거리이지 싶어요. 흐르는 말이나 오가는 말이 아닌, 이쪽에서 저쪽으로 보내는 말을 모조리 받아들이라는 뜻이 깃든달까요. 어른들이 흔히 입버릇처럼 “왜 이렇게 말을 안 들어?” 하고 읊는데요, 어른은 아이 곁에서 “자, 우리 이야기를 할까?” 하고 아예 낱말부터 말씨를 몽땅 갈아엎을 노릇이지 싶습니다. 《미영이》는 ‘말을 듣고’ 자라던 아이가 어느 날부터 ‘말을 해줄 사람’이 곁에서 갑자기 ‘말도 없이’ 사라지고 나서 겪는 하루를 보여줍니다. ‘말없이 사라진’ 이는 ‘말없이 나타났’다지요. 말없는 그 사람한테 ‘아무 말을 할 수 없던’ 미영이라는데, 미영이는 말을 하지도 듣지도 않지만, 마음을 열고서 한손으로 따스한 숨결을 느낍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