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비
에쿠니 가오리 지음, 마츠다 나나코 그림, 임경선 옮김 / 미디어창비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59


《나비》

 에쿠니 가오리 글

 마츠다 나나코 그림

 임경선 옮김

 창비

 2018.7.10.



  우리 집 아이들은 학원에 시달리지 않으니 학원에 시달리는 아이가 어떤 하루를 보내는지 모릅니다. 제가 중·고등학교를 다닐 무렵을 떠올리면서 어림할 뿐입니다. 시골에서도 서울하고 비슷하게 교실 건물에서만 지낸다면, 운동장으로 나오더라도 손전화만 들여다본다면, 읍내 언저리를 맴돌고 군것질을 하다가 집으로 들어가서 텔레비전을 켠다면, 아마 이 아이들은 너른 들이나 숲에서 팔랑거리는 나비를 만날 일이 드물지 싶어요. 밭도 논도 모르는 아이들한테 나비란 그림책이나 만화책이나 동시집에 나오는 먼 나라 이야기일 수 있어요. 《나비》에 나오는 나비는 마음껏 어디로든 날아다닙니다. 언제나 새로운 모습을 바라보고 느끼고 배우면서 날갯짓을 합니다. 갖은 빛깔을 만나고, 낮하고 밤을 보냅니다. 밝은 햇빛도, 어둡지만 환한 별빛도 마주해요. 마치 아이들은 이렇게 놀아야 아이답다고 속삭이는 듯합니다. 그런데 옮김말은 영 어울리지 않습니다. 그림책을 한국말로 옮기는데 “얇은 두 장의 날개, 가녀린 두 개의 더듬이, 심장이 쉴 새 없이 콩닥콩닥 뛰고 있는 몸, 이건 한 마리의 나비(2쪽)” 같은 말씨는 뭘까요? “얇은 날개 둘, 가녀린 더듬이 둘, 심장이 쉴 새 없이 콩닥콩닥 뛰는 몸, 여기 나비 한 마리”로 바로잡아야지요. 그림책 아닌 어른책도 옮김말을 제대로 가다듬을 노릇입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원한 행복 - 행복은 언제나 마음속에, 싱가폴 국립예술 위원회 공모전 수상작 걸음동무 그림책 23
이셴 췍 글, 그레이스 주안 잉 그림, 임은경 옮김 / 걸음동무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58


《영원한 행복》

 이센 췍 글

 그레이스 주안 잉그림

 임은정 옮김

 걸음동무

 2013.9.6.



  오늘 나는 이 기쁨을 누리면서 너한테 마음을 띄웁니다. 눈으로 볼 수 없는 이 마음은 언제나 마음으로만 볼 수 있습니다. 생각해 봐요. 기쁘다는 마음을 눈에 보이는 것으로 나타낼 수 있을까요? 기쁜 사랑이나 꿈을 눈에 보이도록 그릴 수 있을까요? 사랑하는 사이라면 손에 쥐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품는 숨결을 나누리라 느껴요. 내가 기쁘기에 너한테 기쁨을 띄우고, 네가 기뻐서 나한테 기쁨을 보내요. 우리는 기쁨으로 어깨동무하는 사이입니다. 《영원한 행복》은 아이가 어떻게 기쁨을 느끼면서 마음에 씨앗으로 심을 만한가를 찬찬히 밝히려 합니다. 눈에 뻔히 보이는 것으로는 오래갈 수 없는 줄 느끼는 아이예요. 눈에 뻔히 보이는 자리가 아닌, 앞으로 한결같이 이어갈 만한 삶하고 살림을 알고 싶은 아이입니다. 눈을 감고도 알 수 있기를, 가만히 마음으로 느끼면서 맞아들일 수 있는 기쁜 사랑을 배우고 싶은 아이입니다. 아이는 어머니 품에서 자라며 기쁜 넋을 맞이합니다. 아이는 아버지 품에 깃들며 기쁜 얼을 가꿉니다. 아이는 동무하고 어울리다가, 여러 이웃을 만나다가, 돌을 손에 쥐다가, 햇볕하고 바람을 먹다가 문득 떠올립니다. 선물이란 이름으로 가져다주는 눈에 보이는 것은 기쁨이 아니라고, 우리가 마음으로 읽거나 느낄 줄 알기를 바라며 눈앞에 이런 모습을 내보일 뿐이라고.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나눠줄게 함께하자 날마다 그림책 (물고기 그림책) 16
일리아 그린 글.그림, 임제다 옮김 / 책속물고기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57


《내가 나눠줄게 함께하자》

 일리아 그린 글·그림

 임제다 옮김

 책속물고기

 2013.9.5.



  왜 싸우는지는 매우 쉽게 알 수 있어요. 같이 안 하려고 하면 싸움이 불거지고, 같이 나누려 안 하면 툭탁거리기 마련이에요. 혼자 다 가지려 하니 미움이란 불씨가 생겨요. 내 손에도 넉넉히 있는데 네 손에 있는 걸 노리니 다시금 다투지요. 《내가 나눠줄게 함께하자》는 아이들이 소꿉놀이를 하며 서루 툭탁질을 벌이는 모습을 잘 그립니다. 이런 아이들이 툭탁질이 얼마나 재미없는가를 새삼스레 느끼며 서로 재미나게 노는 길을 생각하는 모습도 찬찬히 그려요. 혼자만 놀아도 재미있다면 동무가 하나도 없이 다 끌어안으려 하겠지요. 그런데 어느 아이가 혼자만 놀아도 재미있다고 여기며 몽땅 끌어안고서 안 놓는다면, 다른 아이들은 빈손이어도 아랑곳하지 않아요. 빈손이어도 얼마든지 놀거든요. 놀잇감이 있어야 놀지 않아요. 달리기만 해도 좋고, 나무를 타도 좋고, 바람을 가르며 달리다가 풀밭에서 굴러도 좋아요. 골짜기로 찾아가서 시원한 물에 발을 담근다든지, 겨울날 얼음판을 찾아서 미끄럼을 해도 좋습니다. 자, 이렇게 아이들이 온통 빈손에 맨몸으로 까르르 웃고 노래하면서 논다면, 혼자 놀잇감을 다 끌어안던 아이는 어떠할까요? 뭐 그때에도 그저 끌어안기만 할 아이가 있을 수 있어요. 같이 노는 기쁨을 모른다면, 같이 웃고 춤추는 즐거운 사랑을 모른다면 …….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 안에서 - 2018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라가치상 대상 수상작 뚝딱뚝딱 누리책 17
솔 운두라가 지음, 김서정 옮김 / 그림책공작소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56


《여름 안에서》

 솔 운두라가 글·그림

 김서정 옮김

 그림책공작소

 2018.8.1.



  한겨울에 시원한 바다를 그리는 아이들입니다. 한여름에 꽁꽁 얼음이랑 하얀 눈을 그리는 아이들이에요. 참 재미있지요. 시원한 바다를 그렸으면 여름에 바다를 누릴 노릇이지 겨울을 꿈꾸니까요. 꽁꽁 얼음에 하얀 눈을 그렸으면 겨울에 얼음하고 눈을 누릴 일이지 여름을 꿈꾸니까요. 그렇지만 이는 어른도 매한가지예요. 이것이 있는데 저것을, 저것을 쥐었는데 그것을 바라기도 하거든요. 《여름 안에서》는 한여름에 태어나서 이 여름이 얼마나 시원하며 아기자기한가를 보여줍니다. 뜨거운 여름날 뜨거운 모래밭을 밟고서 뜨거운 햇볕을 듬뿍 쬐려는 사람들이 바닷가에 모여요. 여름에 물놀이를 가는 이들은 시원한 물살을 바란다는데, 가만 보면 후끈후끈 모래랑 햇볕을 누리려는 마음이 아닌가 싶곤 합니다. 여름 모래밭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바글바글 춤추는 사람들 사이에는 무엇이 볼볼 기어다닐까요? 해가 진 밤에는 어떤 모습이 흐를까요? 여기에 숨은 누가 있습니다. 저기에 몸을 감추는 누가 있어요. 하나씩 찾아보며 재미있습니다. 같이 살펴보며 신납니다. 여름 그림책이면서 숨은그림 그림책입니다. 큼직큼직 시원시원 담아낸 그림은 파랗게 물들면서 흐릅니다. 바다 한복판에, 물고기를 낚는 배에, 저잣거리에 넘실거리는 물고기에, 부산스레 오가는 사람물결에 알록달록 이야기가 하나씩 배어나옵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를 찾아온 북극곰 걸음동무 그림책 31
마르쿠스 말트 글, 오렐리 길르리 그림, 임은경 옮김 / 걸음동무 / 201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책시렁 55


《나를 찾아온 북극곰》

 마르쿠스 말트 글

 오렐리 길르리 그림

 임은정 옮김

 걸음동무

 2014.1.28.



  어떤 아이는 ‘귀신’이라 하면 무서워합니다. 아무래도 적잖은 어른들이 ‘귀신은 무섭다’는 생각을 심어 주거나, 그런 영화나 만화나 책을 보여준 탓이겠지요. 말을 바꾸어 ‘도깨비’를 이야기하면, 또 말끝을 살짝 바꾸어 ‘진눈깨비’라 하면, 아이는 어느새 고개를 갸우뚱하다가 안 무섭다고 합니다. 이제 “너희처럼 잘 먹는 ‘먹깨비’라면?” 하고 물으면 까르르 웃습니다. 시골말 “톳제비”를 슬쩍 꺼내면 다시 아리송하다고 하다가 ‘처마 밑에 둥지 짓는 제비’를 떠올리면서 마음이 누그러져요. 《나를 찾아온 북극곰》을 읽으면 북극곰이 나옵니다. 다만 이 북극곰은 아이만 볼 수 있어요. 어머니도 아버지도 못 봅니다. 그림책으로 헤아리면 어머니는 아마 북극곰하고 놀던 어린 날을 잊으신 채 아이 곁에 뭐 나쁜 녀석이라도 있나 하고 두리번두리번합니다. 그림책에 나오는 아버지는 빙긋 웃음을 지으면서 뭔가 생각해요. 아이 곁에는 누가 있을까요? 아이는 곁에 무엇을 둘까요? 아이는 어떤 동무하고 놀까요? 아이는 누가 지킬까요? 아이는 언제나 마음으로 온갖 이웃이며 동무를 부를 수 있습니다. 아이는 언제나 스스로 가장 씩씩하면서 튼튼하고 야무집니다. 아이를 낳은 어버이라면 돌아보셔요. 우리 모두 씩씩하고 튼튼한 어린 나날을 살아내어 어른이 되었답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