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철에서 시집 읽기



시집 한 권 꺼낸다.

큰아이는 그림책을 펼친다.

작은아이는 창밖을 본다.


대화역서 고속터미널역 가는

기나긴 전철길


어느새 두 권째 시집 꺼내고

작은아이는 누나 그림책 가로챈다.


둘이 아옹다옹 툭탁거리다가

자리에서 일어난다.

오랫동안 앉으니 힘들단다.


이제 세 권째 시집

두 아이 노는 모습 보다가

시 한 줄 읽다가

아이들이 묻는 말에 대꾸하다가

시 두 줄 읽다가


문득 고개 들어 둘레를 살피니

곧 내릴 곳이네.

찬찬히 짐을 꾸린다.

고흥으로 돌아갈 버스 타자.



2015.11.30.달.ㅅㄴㄹ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6-01-31 20: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숲노래 2016-01-31 23:46   좋아요 0 | URL
2월에는 한 번 다시 바깥마실을 아이들을 데리고 해야 할 텐데
찻삯부터 아직 마련을 못 하네요.
아이들은 기나긴 버스를 타고, 전철도 타 보고
큰아버지나 할머니나 이모나
반가운 어른들을 만나면서 아주 신나게 놀아요.

고흥은 읍내조차 한국에서 대단히 외져서 고즈넉한
재미난 곳이에요.

그나저나 서울에 가면... 아이들이 마음 놓고 뛰어다니거나 달리거나
노래하거나 쿵쿵거릴 수 없으니
`얼른 집(고흥)으로 돌아가자`고 노래합니다.. ㅋㅋㅋ

비로그인 2016-02-01 06:43   좋아요 0 | URL
아, 그렇군요.. 그림인 듯 선명하게 그려집니다...
흐뭇한 표정입니다....

2016-02-01 11: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두 손 모아



자전거를 타고

면소재지로 다녀올 적에


뱀이나 새나 오소리나

개구리나 사마귀나 나비나

고양이나 다람쥐 같은

우리 숲 이웃이

자동차에 치여 죽어서

핏물 흐르는 주검을

더러 본다.


달리던 자전거를 세우고

주검 곁으로 간다.


많이 아팠겠다

이제 아프지 않아

다음에는 꽃으로 나무로

곱고 씩씩하게 다시 태어나렴


납작해진 주검을

길바닥에서 떼어내

풀섶으로 옮긴다.


두 손 모아 절을 한다.



2015.11.23.달.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선물



선물로 하면 좋으리라 여겨

고속버스역 지역특산물 가게에서

5000원 붙은 안흥찐빵 달라 하니

상자 하나에 10000원이라 한다


문득 고개를 갸웃거리다가

그냥 10000원을 꺼내어 내민다


이 사람들

눈속임 장사하네

그래도 난 상자째 선물할 마음이니



2015.12.18.쇠.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노랫소리



아이는 저 스스로

갖고픈 장난감을 집어요.

값 적힌 종이를 보지 않아요.

남이 저것을 어찌 여기느냐도

안 따져요.


아이는 오직 저 스스로

제 마음을 읽고

이 마음소리를 살려서

기쁘게 노래해요.


삶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고이 서도록 이끄는 책은

책값이 대수롭지 않아요.

삶을 사랑하는 눈길을 틔우고

사랑을 사랑하는 손길을 보듬으니

스스럼없이 고르지요.


책을 고르며 따질 대목은

늘 하나

바로 마음으로 퍼지는 노랫소리.



2015.11.28.흙.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짐가방


앞뒤하고 옆으로 멘 가방을
맞이방 한쪽에 내려놓으니
겉옷을 벗어서 아버지한테 내민 뒤
바퀴 달린 옷짐가방을 
이리저리 밀고 당기면서
빙글빙글 노래하는
다섯 살 작은아이는
내내 웃음꽃돌이 되어
아버지도 여기에서 함께 춤추며 노는
춤돌이가 되도록 북돋아 준다.


2015.11.30.달.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