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10.22.


《사라지지 말아요》

 방윤희 글·그림, 자연과생태, 2021.10.20.



큰아이는 여러 날에 걸려서 섣달나무를 종이로 빚었다. 네모난 종이 앞뒤로 그림을 그리는데, 앞쪽은 별이며 꽃이 흐드러진 푸른나무요, 뒤쪽은 밤빛이나 늑대나 바닷속을 담았다. 빙글빙글 그림을 오려서 한복판에 실을 매달아서 걸면 치렁치렁하다. 흔들개비(모빌)이다. 모두 열한 사람한테 띄우는 빛(선물)을 지으셨고, 큰 글월자루에 담아 읍내 우체국으로 간다. 구백 살 느티나무 곁으로 난 냇가를 걷다가 물총새를 보고서 멈춘다. 한참 바라본다. “여기도 물총새가 있네요.” “어쩌면 물총새는 먼먼 옛날부터 이곳이 보금자리였을 테지.” 옛날하고 다르게 망가진 터전에도 찾아드는 새를 보면서 왜 굳이 ‘망가진 데’를 찾아오나 궁금하게 여겼더니 어느 날 마음속으로 ‘그곳은 우리 오랜 보금자리야’ 하는 소리가 들어왔다. 《사라지지 말아요》는 이 나라에서 곧 사라지겠구나 싶은, 또는 사라졌다고 여기는 여러 이웃 숨붙이를 글그림으로 보여준다. 책이름으로 대뜸 알 수 있듯 “사라지지 말아요”는 벌써 사라졌거나 곧 사라진다는 뜻이다. 이 책에 고흥 좀수수치 이야기가 나온다만, 좀수수치도 머잖아 가뭇없이 사라질 듯하다. 물방개나 게아재비가 사라져도 눈 하나 깜짝 안 하는 사람들이 좀수수치를 어찌 알아보겠나.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10.21.


《꼬마곰의 케이크 가게 1》

 카멘토츠 글·그림/박정원 옮김, 디앤씨미디어, 2019.4.20.



큰아이하고 우리 책숲으로 가는 길인데, 마을 한켠에서 “저기 뜬다, 뜬다!” 하는 소리가 시끄럽다. 그래, 시끄럽다. 아이하고 걷다가 왼하늘이 좀 시끄럽고 매캐해 보인다. 구름을 살피려고 하늘을 보다가 눈살을 찌푸린다. “또 하늘에다가 무슨 짓을 하나?” 나중에 알고 보니, 고흥 나로섬에서 쾅쾅이(미사일·발사체)를 쏘았단다. 이를 알고서 불쑥 “땅과 바다에 버리는 비싼 쓰레기”라는 말이 떠오른다. 적어도 1조 원이 넘는 돈을 쏟아부었다는 쾅쾅이라지. 그런데 이런 쾅쾅이를 쏠 적마다 땅이 우르르 흔들리면서 갯살림이 모조리 죽는다. 땅이 갈라지거나 움푹 패이면 호들갑을 떠는 사람들이면서, 이런 쾅쾅이 탓에 바다에서 숱한 이웃목숨이 죽어 나가는 줄은 생각조차 않는다. 더구나 저 비싼 쓰레기는 바다에 떨어진다. 중국이나 북녘을 손가락질하지 말자. 남녘도 똑같다. 쾅쾅이를 쏘는 나라는 모두 미쳤다. 《꼬마곰의 케이크 가게 1》를 아이들하고 읽었다. 아이들이 재미있다고 하기에 뒷걸음도 장만하자고 생각한다. 삶을 밝히는 길이라면 쾅쾅거리지 않는다. 살림을 짓는 어른이라면 쾅쾅질에 돈을 쏟아붓지 않는다. 마음은 빈털터리에 메말랐는데, 쾅쾅질에 목돈을 쏟아붓는들 별누리(우주)를 어떻게 읽거나 알 수 있을까?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10.20.


《표류교실 1》

 우메즈 카즈오 글·그림/장성주 옮김, 세미콜론, 2012.12.28.



몸을 쉬고서 우체국으로 간다. 조금 쉬었어도 찌뿌둥하지만 마을 앞으로 지나가는 시골버스를 잘 잡았다. 흔들흔들하는 시골버스에서 노래꽃을 쓴다. 출렁이는 결에 맞추어 몸을 나란히 출렁이면서 붓을 쥐면 이럭저럭 글씨를 쓸 만하다. 곰곰이 생각하면 어릴 적부터 길을 걸으며 책을 읽어 버릇했고, 걸으면서 책을 읽다가 발걸음을 멈추고서 귀퉁이에 생각을 적곤 했다. 나중에는 발걸음을 멈출 틈이 아까워 천천히 걸으면서 써 버릇했다. ‘걸으면서 글쓰기’나 ‘출렁버스에서 글씨쓰기’는 이래저래 서른 해가 넘은 글버릇이다. 《표류교실 1》를 읽었는데 두걸음이나 석걸음도 읽어야 하나 망설인다. 끝맺음은 다 보인다만 짝을 맞추려고 장만해야 할는지, 첫걸음만으로 넉넉하다고 여겨야 할지 모르겠다. 어린이가 나오는 그림꽃책이되 ‘어린이가 보기 어려운’, 아니 ‘어린이한테 보이기 어려운’ 책이다. 수렁에 빠져서 앞길이 안 보이면 ‘사람은 다 이렇게 악다구니가 된다’고 여기는 눈길이 많은 듯한데, 스스로 악다구니만 생각하기에 이런 이야기를 그리지는 않을까? 스스로 악에 받치니 이를 악물고 싸우는 길만 그리지 않을까? 똑같은 자리에서 ‘사람다움’을 찾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사람이기를 바란다면 무엇을 그릴까?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10.19.


《호동이랑 호동이랑》

 다카도노 호코 글·니시무라 아츠코 그림/계일 옮김, 계수나무, 2008.7.14.)



제주에서 바깥일을 마치고 고흥으로 돌아가는 날이다. 일찍 자리에서 일어나 자전거로 제주를 더 돌아볼까 했는데, 아침에 함박비가 온다. 비가 멎을 때까지 더 길손집에 머물자고 생각하다가 열 시 무렵 우체국에 찾아가고, 글붓집(문방구)에 들러서 〈책밭서점〉에 간다. 엊그제 사려다가 미룬 책을 장만한다. 배를 타기까지 짬이 있어 〈한뼘책방〉에 가서 살짝 다리를 쉬는데, 또 빗방울이 듣는 듯해서 일찌감치 제주나루로 간다. 다시 자전거를 접는다. 앉아서 노래꽃을 더 쓰다가 꾸벅꾸벅 졸고, 배에 타서 하루쓰기를 마저 하다가 가만히 누워서 쉰다. 녹동나루에 닿아 택시를 타고 집으로 간다. 밤자전거를 타려다가 그만둔다. 제주하고 사뭇 다르게 아늑하면서 짙푸른 고흥 시골인데, 군수도 벼슬아치도 이러한 고흥을 고흥답게 가꾸는 길에는 마음이 하나도 없다. 《호동이랑 호동이랑》를 읽었다. 사람 아이랑 어우 아이가 사이좋게 어울리는 곳에서 사람 어른하고 여우 어른도 살갑게 어우러지는 삶터를 그린다. 구경(관광)이 아닌 살림이라는 눈으로 볼 줄 안다면, 온누리가 모두 아름다우리라 생각한다. 구경(관광)에 목을 매달면서 돈을 끌어들이려 하니 돈에 눈이 먼 나머지 마음빛을 스스로 잃거나 잊는다고 느낀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1.10.18.


《내가 좋아하는 것들, 커피》

 김다영 글, 스토리닷, 2021.10.15.



어제 마을책집 〈책대로〉에 들를 적에는 책집지기님이자 ‘부동산 사장님’한테 다른 일이 있어서 얼른 둘러보고 나왔다. 책집 모습을 찰칵찰칵 담지 못해 아쉬웠기에 노형동 언저리 길손집에 갔다. 어제 깃든 곳에 가도 되지만, “자전거를 객실로 가져가시게요?” 하고 물어서 조금 아쉬웠다. 내 자전거는 “접어서 부피가 작을 뿐 아니라, 주머니(가방)에 담는데” 말이지. 아침에 〈책대로〉에 찾아간다. 노래꽃을 건네고서 이곳 모습을 담는다. “부동산 한복판에 책집을 꾸민” 멋진 곳이라니. 내가 제주사람이라면 이곳에 여쭈어 집이나 땅을 알아보겠다고 생각한다. 이윽고 마을책집 ㅇ으로 갔으나 없다. 닫으신 듯하다. 다시 자전거를 달려 〈바라나시 책골목〉하고 〈동림당〉에 들렀다. ‘제주시’라고 해도 ‘서울시’처럼 넓지 싶다. 빙글빙글 한참 돌았다. 오늘은 관덕정 곁에 있는 길손집에 깃든다. 제주마실을 하며 챙긴 《내가 좋아하는 것들, 커피》를 이제서야 읽는다. 자리에 누워 한달음에 다 읽었다. 커피 이야기를 매우 잘 쓰셨다. 기나긴 삶길을 짤막하게 간추리셨는데, 이다음에는 좀 느슨하고 길게 이 삶자취를 풀어놓으셔도 좋겠구나 싶다. ‘조약돌’ 같은 책일까 하고 생각한다. 이제 그만 자자.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