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워도 우리는 친구! 세계 작가 그림책 15
이자벨 카리에 글.그림, 김주열 옮김 / 다림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58


《싸워도 우리는 친구》

 이자벨 카리에

 김주영 옮김

 다림

 2016.3.18.



  아이들하고 살아가며 병원이라는 곳도 학교라는 곳도 가까이할 일이 없습니다. 군청이든 면사무소이든 가까이할 일도 없습니다. 아이들하고 가까이하는 곳은 우리 집 마당이요 뒤꼍이며, 멧골하고 바다에다가, 들녘이고 살뜰한 이웃집입니다. 우리는 온하루를 우리가 누리려는 삶에 들입니다. 아이들은 아침부터 저녁까지 신나게 뛰놉니다. 얼마나 화끈하게 노는지 모릅니다. 이렇게 놀고서 잠들면 밤새 거의 안 깨어나거나 쉬를 하러 한 판쯤 살짝 일어나서 별바라기를 하고서 꿈나라로 갑니다. 모름지기 잘 놀고 잘 먹고 잘 웃고 잘 노래하고 잘 크는 아이는 아플 일이 없지 싶어요. 사춘기라는 때도 없이 꽃철을 마주하면서 눈부시게 피어나지 싶습니다. 그런데 아름자리나 보금자리나 숲자리 아닌 곳을 돌아다니다 보면 드문드문 사회 물살에 살짝 젖어요. 이때에 아이들은 가끔 툭탁질을 합니다. 《싸워도 우리는 친구》는 어느 날 문득 툭탁질을 하느라 시커먼 기운을 가득 피운 두 아이가 어떻게 이 시커먼 구름을 스스로 걷어내어 새롭게 마실길이며 놀이길이며 꿈길이며 사랑길을 가는가를 보여줍니다. 누가 가르치지 않아도 되어요. 스스로 알아요. 사랑이기에 기쁘고 꿈이기에 반가워요. 노래이니 신나고 춤이니 멋들어집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도서관


 아슬아슬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19.11.19.)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여수로 두걸음째 찾아갑니다. 고흥에 보금자리를 옮기고 얼마 안 되어 한걸음을 한 뒤 얼추 아홉 해 만입니다. 곁님 동생이 세 아이를 이끌고 여수마실을 하면서 쉬고 우리 집 아이들을 보고 싶어하기에 즐거이 마실합니다. 두 시간 남짓 걸리는 시외버스에서 노래꽃을 석 자락 쓴 뒤 무릎셈틀을 꺼냅니다. 그런데 무릎셈틀이 먹통입니다. 어젯밤 큰아이가 문득 말하더군요. “아버지가 요새 작은 컴퓨터를 안 써서, 작은 컴퓨터가 심통이 났어. 나 좀 써 달래.” 이렇게 마실길에 나서면 집셈틀은 쉬고 무릎셈틀을 쓸 텐데, 꽤 오래 마실길에 안 나선 터라 큰아이 말마따나 무릎셈틀이 단단히 골이 났나 봐요. 불은 들어오지만 글판이 안 먹힙니다. 이 아이, 무릎셈틀이 왜 이러시나 싶다가 서둘러 손전화를 켜서 여수 시내에 셈틀을 고치는 곳이 있는가를 알아봅니다. 마침 버스나루 가까이에 있습니다. 셈틀집에서 우리 무릎셈틀을 살피더니 ‘기판 갈기’를 해야 한다면서 적어도 ‘30∼54만 원(헌것은 30만 원, 새것은 54만 원쯤)’이 든다고 알려줍니다. 이 무릎셈틀을 세 해쯤 앞서 장만할 적에 120만 원을 치렀지 싶은데, 기판 값이 엄청나군요. 무릎셈틀을 손보거나 새로 장만할 살림돈까지는 아니기에 아찔? 또는 아슬아슬? 살짝 이런 마음이 들었습니다만, 앞으로 무릎셈틀을 쓰지 말고 연필로 수첩에 손으로만 쓰며 일하란 뜻인가 싶기도 하더군요. 두 아이 겨울옷하고 곁님 겨울옷을 여수에서 장만합니다. 짐이 한결 늘어납니다. 인천 사는 형이 옷값을 보내 주어서 고마이 장만했습니다. 낮나절 드디어 곁님 동생이 이끌고 온 아이들을 마주합니다. 곁님 곁지기도 한자리에 모입니다. 저녁까지 느긋하게 하루를 보냅니다. 밤에 슬쩍 무릎셈틀을 켜 보니 글판이 먹힙니다. ‘이제 골부림이 풀렸나?’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 zebra 9
우르슐라 팔루신스카 지음, 이지원 옮김 / 비룡소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60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

 우르슐라 팔루신스카

 이지원 옮김

 비룡소

 2018.8.17.



  아이들하고 마실을 나오다가 문득 올려다본 하늘에 불그스름한 빛이 구름떼 사이에 살짝 어립니다. 낮으로 가는 길목에 어쩜 저리 고운 빨강 물이 드나 싶어 한참 올려다보았습니다. 가는 길이 있지만 구름빛을 바라보며 즐겁습니다. 냇가를 가로지르는 다리를 건너려는데 큰아이가 “저기 오리 잔뜩 있어!” 하고 외칩니다. 작은아이는 “어디? 어디?” 하고 두리번거립니다. 큰아이가 가리킨 곳을 바라보니 오리가 서른 마리는 넘을 듯합니다. 어미 오리하고 새끼 오리가 섞였고, 어느 오리는 한켠에서 새근새근 잡니다. 꽁지를 하늘로 쭈뼛거리면서 한참 사냥을 하는 오리가 많습니다. 가만히 물줄기를 바라보니 살살 헤엄치는 아이들이 많습니다. 가는 길을 멈추고 한동안 오리 곁에서 해바라기를 합니다. 우리가 가는 길에 걷는 사람은 거의 없으니 구름 구경도 오리 구경도 우리끼리 합니다. 우리는 느긋느긋 이 모두를 누립니다. 《게으를 때 보이는 세상》을 넘기면서 온누리에 가득한 갖가지 빛깔이며 무늬이며 살림을 떠올립니다. 이 그림책은 ‘게으를 때 보이는’이라 말하지만, ‘느긋할’ 때 ‘보는’ 삶이지 싶습니다. ‘즐거울’ 때에도 ‘알아보는’ 살림이요, ‘사랑할’ 때에도 ‘어깨동무하면서 반가운’ 마을이지 싶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살림말


너 어린이 : 어린이한테 그냥, 함부로, 생각없이 ‘너’라고 부르는 마음이란? 사랑일까? 눈길일까? 기쁨일까? 노래일까? 사이좋게 사귀자는 뜻일까? 서로 따사로이 이야기를 꽃피우자는 뜻일까? 처음 보는 어른한테 그냥, 함부로, 생각없이 ‘너’라고 불러도 반갑거나 좋거나 기쁘신가? 2019.11.19.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화장품 : 풀꽃으로 손수 얻은 가루가 아닌, 공장서 화학약품으로 찍어낸 화장품을 얼굴이나 살에 바르면, 얼굴하고 살은 그만 녹으면서 탱탱결이나 보들결이 사라진다. 이뿐인가? 둘레에 매캐하며 고약한 냄새를 퍼뜨리지. 화장품은 누구보다도 스스로 죽이고 이웃을 같이 죽이는 ‘죽음가루’이다. 1999.9.7.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