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
빛을 파동으로 생각했을 때 이 파동을 전파하는 매질로 생각되었던 가상적인 물질이다. A.A.마이컬슨과 E.W.몰리에 의해 수행된 간섭계 실험을 통해 에테르의 존재는 완전히 부정되었다. 이를 밝혀내기 위한 많은 실험들을 통해 광학과 전자기학이 크게 발전하였으나 실재하지 않으므로 더 이상 논의되지는 않는다.
본문

에테르에 대한 검토가 진전됨에 따라 이전의 광학 ·전자기학()의 모순이 점차 밝혀지고, 상대성원리의 탄생을 보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빛의 전파 현상에 대해서 에테르의 존재를 상정()하는 입장을 흔히 ‘에테르설()’이라 한다. 에테르란 원래 맑고 깨끗한 대기()라는 뜻이며, 에테르에 대한 착상은 빛의 파동설과 함께 탄생하였다. 에테르라는 명칭을 처음으로 사용한 사람은 R.훅 또는 C.호이겐스라고 한다. 빛의 파동설을 처음으로 제창한 호이겐스는 단단하며 탄성()이 있는 미립자의 모임으로 에테르를 상정하였다. 그 후 D.베르누이, L.오일러 등이 에테르의 역학을 연구했으나, 에테르의 탄성파로서 생기는 종파()로는 편광()이나 복굴절 현상에 곤란이 따른다는 것을 알아냈다.

T.영에 이어서 파동설을 확립한 A.J.프레넬은 빛을 횡파()라고 하여 이 곤란을 해결했으나, 동시에 횡파를 전파하는 매질인 에테르는 고체적 성질을 가지는 것으로 되었다. 운동하고 있는 물체에 아무런 저항도 주지 않을 정도로 희박하고, 게다가 고체처럼 행동하는 에테르의 성질은 기묘한 것이었으나, 프레넬의 빛의 탄성파동설이 훌륭한 성공을 거두자 그 후에는 이 기묘한 에테르의 성질을 검토하는 일이 진행되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중심이 되는 문제는 에테르가 우주공간에 정지해 있는가, 또는 운동물체와 함께 움직이고 있는가 하는 문제이다. 프레넬 자신은 에테르가 절대정지해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또한 운동하는 투명물체 내에서는 일부의 에테르가 끌려서 움직인다(수반)고 하여 광행로차() 현상도 설명했는데, A.H.L.피조의 실험은 이 설을 뒷받침하였다.

얼마 후 J.C.맥스웰의 전자기설이 나타나서 H.R.헤르츠의 실험을 거쳐 빛이 전자기파임을 확증하자 에테르는 전자기파의 매질로서 상정되기에 이르렀으나,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었다. 절대정지 에테르의 기묘함을 비판하는 G.G.스토크스의 입장을 이어받아 헤르츠가 운동물체와 함께 움직이는 에테르라고 하는 설에 입각한 운동물체의 전기역학을 수립했으나 이것은 실험과 모순되고, 이어서 나타난 H.A.로렌츠의 입장은 완전히 정지하는 에테르를 생각하였으며, 프레넬의 수반계수()는 운동체 내의 전자에서 나오는 빛에 의해서 설명하는 것이었다.

이 이론은 국소시()나 질량의 속도에 의한 변화라는 생각을 도입하여 갖가지 실험을 잘 설명했으나, 여기서 에테르라는 물질의 성질은 점점 더 기묘한 것이 되고, 지구에 대한 상대운동이라는 점만이 남은 속성()으로서 검토의 대상이 될 따름이었다. 그리하여 이 검증이 A.A.마이컬슨과 E.W.몰리에 의해 수행되었는데, 실험의 충분한 정밀도에도 불구하고 결과는 완전히 부정적이었다. 즉, 에테르의 물질성은 여기서 모두 부정되었는데, 역으로 말하면 에테르라는 물질을 생각할 필요성이 소멸해 버린 것이다. 게다가 한편에서는 이 단계에서 A.아인슈타인상대성이론이 제출되었는데, 이 이론에서는 에테르에 대한 운동을 논의한다는 것 자체가 무의미하게 된다. 이리하여 실험적으로나 이론적으로나 에테르에 대한 생각은 종말을 고했다. 따라서 현재는 이론에 에테르라는 개념은 포함되지 않으며, 에테르는 광학 ·전자기학의 진보와 더불어 변천하면서 그 사명을 다하고 사라진 역사적인 생각으로서 다루어진다.

출처-네이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루스트 [Marcel Proust, 1871.7.10~1922.11.8]

 

요약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쓴 프랑스의 소설가. 1,000매를 넘는 대작으로 3인칭 수법으로 저술되어 있는 《장 상퇴유》,《생트 뵈브에 거역해서》는 모두가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 집대성될 일관된 노력이 남긴 행적으로 보아야 할 작품들이다. 콩쿠르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국적 프랑스
활동분야 문학
출생지 프랑스 파리 근처 오퇴유
주요수상 공쿠르상
주요저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1913∼1928)
본문

파리 근처 오퇴유 출생. 20세기 전반의 소설 중 질·양에 있어서 모두 최고의 것으로 일컬어지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 la recherche du temps perdu》(1913∼1928)의 작자이다. 아버지 아드리언 프루스트 박사는 보스 지방 출신인 위생학의 대가로 파리대학교 교수였으며, 어머니 잔은 알자스 출신의 유대계 부르주아지 집안 규수였다. 섬세한 신경과 풍부한 교양을 갖추어 모자간의 마음의 교류는 프루스트의 정신생활에 큰 영향을 끼쳤다. 철학자 베르그송은 외가 쪽으로 친척이 된다.

아버지의 고향 이리에, 할머니와 피서 갔던 노르망디의 해변, 파리의 샹젤리제가 유소년기의 작가가 경험을 쌓은 장소들로 모두가 후에 소설로 옮겨져서 중요한 무대가 된다. 풍족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9세 때부터 천식()에 걸렸는데, 이는 죽음에 이르기까지 평생의 숙환이 되었다. 또 어떤 시기부터 자각하게 된 동성애의 습벽이 그의 인생에 어두운 부분을 형성하게 되었다.

파리의 콩도르세중학으로 진학하여 상류사회의 자제들이 모이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몇 사람의 친구와 함께 동인지 《향연()》을 발행하였다. 또 사교계와 문학 살롱에 출입하면서 카이야베 부인, 스트로스 부인 등 여러 인물들과의 만남이 작가로서의 인간관찰의 안목을 길러 주었다. 《향연》 시대의 문장은 A.프랑스의 서문을 얻어 《즐거움과 그 나날》(1896)에 종합되었는데, 동료들간에서도 묵살당하고 말았다. 그러나 오늘날에 와서는 병약무위()하게만 보였던 프루스트가 일관하여 문학적 정진을 게을리하지 않았음이 1950년대에 접어들면서 발굴된 방대한 미발표 원고에 의해 밝혀졌다.

《장 상퇴유》는 1,000매를 넘는 대작으로 3인칭 수법으로 저술되었는데, 1896∼1900년에 걸친 작품으로 추정되며, 또 《생트 뵈브에 거역해서》는 1908∼1910년경의 습작인데, 모두가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 집대성될 일관된 노력이 남긴 행적으로 보아야 할 작품들이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제1권 《스왕가() 쪽으로 Du Cô té de chez Swann》는 1911년경에 대체로 완성을 보았으나 출판사를 구하지 못하여 1913년이 되어 가까스로 자비출판되었다. 그리고 나서 비로소 주목받기 시작하였는데, 제1차 세계대전의 영향도 있고 해서 제2권 《꽃피는 아가씨들의 그늘에 ?? l'Ombre des jeunes filles enfleurs》가 발간된 것은 1918년이었다.

이것은 이듬해에 공쿠르상을 수상하여 프루스트는 비로소 연래의 꿈이었던 문학적 영광을 차지할 수 있게 되었다. 그후 죽음에 이르기까지 코르크로 둘러싼 병실 안에서 죽음의 예감과 대결하면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의 완성을 위한 수도사와 같은 생활이 계속되었다. 일생과 바꿀 대작을 남겼다는 점에서 프루스트는 작가로서의 영광과 비참을 모두 맛보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상의 작품 외에 2권의 문집, 10여 권의 서간집과 미발표 원고가 있다.

출처-네이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에 내디딘 인간의 첫 발자국

 


아폴로 , 달 착륙
 
1969년 7월 20일 오후 4시 17분 (미국 동부 서머타임) 아폴로 11호의 우주인 닐 암스트롱과 에드윈 올드린 2세를 태운 달착륙선은 달의 평원에 착륙하였다.

 1958년 소련이 스푸트니크 1호를 발사하고, 1961년 소련의 유리 가가린이 108분 동안 지구를 일주하는 우주비행에 성공하자, 존 F. 케네디 대통령은 소련과의 경주를 의식, 1960년대가 끝나기 전에 미국이 인간을 달에 착륙시키고 다시 무사히 귀환하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최초의 아폴로 비행이 있기 전에 미국은 두 차례의 유인 우주 계획-머큐리와 제미니-과 세 차례의 무인 달 탐사 계획-레인저, 서베이어, 루나 오비터-을 실시하였다. 1961년 머큐리 계획은 우주인들이 가속도의 압력에 견뎌 내고 무중력상태에서 가동하는 능력을 시험했으며, 1965년 이후 10차례에 걸쳤던 제미니 계획에서 미국 우주인들은 궤도를 마음대로 수정하고, 다른 캡슐과의 도킹을 위해 궤도 위의 적당한 위치로 우주선을 조정하는 법을 익혔다. 한편 그 동안에 미국과 소련의 무인 우주선들은 달에 관한 자료를 부지런히 수집하였다.

 현재 NASA의 계획자들은 영구히 궤도를 도는 우주 정거장을 경유하여 지구와 달 사이에서 인간과 장비를 운반하는 스페이스 셔틀 체제의 개발을 구상 중이며, 이러한 셔틀 체제에 의해 결국 우주 공간, 달, 행성에 인간의 거주지가 형성될 것이고 또한 태양계 밖으로의 유인 탐사 비행도 가능하게 될 것이다. 이 공상 과학 소설 같은 이야기가 현실이 되면 새로운 신천지가 열리는 셈이다.
                                                                        출처-두산 엔싸이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발자크 [Jean-Louis Guez de Balzac, 1594~1654.2.18]

 

요약
17세기 프랑스의 문학자. 문학·사상·도덕·1정치 등 각 방면의 소견을《서간집》(1624)의 형식으로 간행하였다. 고전주의적 문예이론의 선구자였다. 모범적인 산문작가였다. 그 외《대화편》등이 있다.
국적 프랑스
활동분야 문학
주요저서 《서간집()》(제1집, 1624) 《대화편()》(1657)
본문

규율과 적확()을 사랑하고, 현학()과 거드름 빼는 것을 미워하는 입장에서 문학·사상·도덕·정치 등 각 방면에 걸친 소견을 《서간집() Lettres》(제1집, 1624)의 형식으로 잇달아 간행하였다.

고전주의적 문예이론의 선구자였으며, 모범적인 산문작가로서 비중이 컸다. 그 밖에 《대화편()》(1657), 《아리스티프, 또는 궁정()에 관하여》(1658) 등이 있다.

출처-네이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직 내에 몸은 존재하나 마음은 존재하지 않고

 조직 안에서 어떠한 학습과 성취도 할 수 없는 상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