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2024년 6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4-06-30
'외계+인 2부', '쿵푸팬더 4'까지 총 3편으로 마무리. 보통 여름이 오면 대작들이 개봉하던데 영화계 분위기도 좀 썰렁한 듯
북마크하기
2024년 5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4-06-02
'댓글부대', '마더스' 두 편을 기록했다. 6월에는 좀 더 분발할 수 있을까...
북마크하기
2024년 4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4-05-01
천만 영화 '파묘'로 겨우 구색을 맞췄다. 5월에는 좀 더 분발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북마크하기
2024년 3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4-03-31
'더 퍼스트 슬램덩크'와 '시민 덕희' 단 두 편으로 3월을 마무리했다.아마도 이런 추세가 계속되지 않을까 싶어 안타깝다.
북마크하기
2024년 2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4-03-01
'노량 - 죽음의 바다', '서울의 봄' 단 두 편으로 짧은 2월을 보냈다.이제 봄이 오면 마음을 따뜻하게 해줄 영화와 만나고 싶다.
북마크하기
2024년 1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4-02-01
'크리에이터', '아쿠아맨과 로스트 킹덤' 두 편으로 새해를 시작했다.새해엔 출퇴근이 멀어 여러 가지 여건이 열악해졌는데주말에나마 영화를 통해 힐링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
북마크하기
2023년 12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4-01-01
'콘크리트 유토피아', '플라워 킬링문'까지 3편으로 2023년을 마무리했다.10월과 11월을 허송세월(?) 보냈다가 간신히 다시 실적을 올렸다.2023년에는 상당히 시간이 많았음에도 36편으로 상대적으로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새해에는 출퇴근 시간도 늘어나고 해서 좀 힘들 것 같은데 영화로 힐링을 좀 해야겠다.
북마크하기
2023년 9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3-10-01
'인어공주', '어바웃 마이 파더', '북클럽 : 넥스트 챕터', '오늘밤, 이 세계에서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여름을 향한 터널, 이별의 출구'까치 총 9편으로 선전했다. 사실 이 모든 영화는 유럽 여행 가는 대한항공 비행기에서 제공하는 영화들 중에서 안 본 최신 영화들로 지루한 비행시간을 때우기에적절한 영화들이었다. 예외적인 상황이라...
북마크하기
2023년 8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3-09-02
8월에는 '트랜스포머 : 비스트의 서막' 달랑 한 편을 기록했다.시간이 없지는 않았는데 예전같은 열정이 없는 것 같다.앞으로가 더 막막하다.
북마크하기
2023년 7월에 본 영화들 ( 공감0 댓글0 먼댓글0) 2023-08-01
'존 윅 4', '범죄도시 3', '스즈메의 문단속',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볼륨3', '플래시'까지 총 5편으로 무난한 성적을 기록했다. 비교적 신작 위주로 봤는데 그나마 시간 여유가 있을 때 좋은 영화들을 많이 봐야 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