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 32 | 33 | 34 | 35 | 36 | 3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마이데일리 = 강은진 기자] 우이도 소쇄원 내연산 등 영화 '가을로'의 촬영지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가을로'는 백화점 붕괴 사고로 연인을 잃은 한 남자의 지울 수 없는 사랑을 그린 영화로,

미처 몰랐던 대한민국의 절경들을 고스란히 스크린에 담아내 관객들의 눈길을 모으고 있는 것.

가을로'에서 나오는 여행장소는 여행 다큐멘터리 PD였던 민주(김지수)가 죽기 전,

결혼을 앞두고 준비했던 신혼여행 장소들.

사랑하는 연인 현우(유지태)와 함께 가보고 싶었던 소망은 좌절됐지만,

10년이 지난 후 그녀의 여행 다이어리는 김지수가 그토록 함께 가고 싶어했던 장소들로 유지태를 인도한다.

영화 '가을로'에서 등장하는 첫번째 장소는 전라남도 목포 끝의 섬인 우이도다.

소의 귀처럼 생겼다는 작은 섬 우이도는 우리나라에 하나 밖에 없다는 모래사막을 갖고 있다.

황량한 마음으로 여행을 시작하는 유지태의 마음을 대변해 준다.

다음은 담양에 위치한 소쇄원으로,

단아한 대나무숲과 맑고 깨끗한 물이 흐르는 가장 한국적인 정원이라 평가받는다.

민주가 흘려보낸 단풍잎이 현우에게 도착하는 장면이 있는 곳으로,

김지수의 부재를 드러내며 유지태의 그리움을 강조한다.

경상북도의 금강산이라 불리며 빼어난 절경을 자랑하는 내연산은

어느 하나 흠잡을데 없는 아름다운 폭포를 자랑한다.

유지태는 여행중 내연산에서 우연히 엄지원과 마주치고

이후 7번 국도를 따라 울진 평해 월송정 해돋이 공원, 울진 불영사 등에서

엄지원을 계속해서 보게 되며 결국 증산역에서는 이 의심이 절정에 이른다.

이후 둘 만남의 이유가 밝혀진 구절리 전나무숲과

"길 위에 길이 만들어지는 거겠죠"라는 김지수의 멘트와 함께 마무리짓는

담양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까지 '가을로'는 대한민국 곳곳의 숨겨진 절경들을 스크린에 담아낸다.

'가을로' 제작사 측은 "'가을로'에 담긴 아름다운 장소는 무려 60여 곳에 이른다.

 이는 감독과 배우를 비롯한 제작진의 땀과 노고로 만들어졌다"며

"사전 헌팅 기간만 총 3개월, 총 10개월에 걸쳐 촬영했으며,

매일, 매시간, 변화하는 자연의 미세한 아름다움을 카메라에 포착해냈다.

이전 한국 영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놀라운 영상미학을 볼 수 있을 것이다"고 자신했다.

[사진=영화 '가을로'에 등장한 우이도, 소쇄원, 내연산, 월송정 해돋이공원, 구절리 전나무숲(위부터)]

출처-마이 데일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물만두 > dosagong님께 알려 드리는 추리 작품들...

우선 저는 번역은 별로 문제 삼지 않습니다. 읽어보면 우리나라 번역이 대부분 거기서거기거든요. 그리고 제가 영어나 일어를 잘 아는 것도 아니구요.

하지만 읽어보신 어떤 분들은 오히려 옛날 번역이 좋다는 분도 계십니다. 일어판 중역이지만요.

아가사 크리스티해문 거밖에 읽어보지 않았습니다. 예전의 문고판 다른 거랑요.

그래서 요즘 정식 라이센스 계약을 했다는 황금가지의 책은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80권을 모두 보실 생각이라면 해문을 권해드립니다.

황금가지에서 80권이 다 출판된다면 모르지만요. 메이저 출판사는 판매가 저조하면 중단하는 경향이 있거든요.

하지만 문고판이나 번역이 옛날 것이라 싫으시다면 서점에서 직접 같은 제목의 책을 비교해 보시고 선택하시는 게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뤼팽 시리즈까치책방에서 출판된 것이 가장 좋습니다. 우리나라에만 최초로 번역된 것도 있고 번역하신 분이 아주 공들여 번역하신 겁니다.

홈즈 시리즈는 저는 황금가지로 읽었지만 대부분의 마니아분들은 시간과공간사의 책을 추천하시더군요. 번역하신 분이 더 잘 번역하셨다고 합니다.

그 밖의 책으로는

필립 말로 시리즈북하우스에서...

그리고 번역은 옛날 거지만 희귀본을 보시려면 동서미스테리북스를 보시기 바랍니다.

요즘 노블하우스에서 출판되는 퍼트리샤 콘웰의 스카페타 시리즈찬우물CSI 시리즈도 괜찮습니다.

마지막으로 예전에 제가 어디선가 퍼온 겁니다. 혹 올렸을지 모르지만 다시 한번 올립니다.

당신이 죽기 전에 읽어야 할 추리소설 50선

1.   모르그가의 살인사건 The Murder In The Rue Morgue, 1841 / Edgar Allan Poe

   (모두들 알다시피 탐정이 등장하는 최초의 추리소설)

 

2. 달보석 The Moonstone, 1868 / Wilkie Collins

   (T.S 엘리엇 등에 의해 최초의 추리소설로 인정받는 작품.)

 

3. 리븐워쓰 사건 The Leavenworth Case, 1878 / Anna Katherine Green

   (미국 최초의 베스트셀러이자 그린을 '탐정소설의 어머니'로 만든 작품.)

 

4. 홈즈의 모험 The Adventure of S. Holmes / Arthur Conan Doyle

 

5. 홈즈의 회상 The Memoirs of S. Holmes

 

6. 홈즈의 귀환 The Return of S. Holmes

 

7.  바스커빌가의 개 The hound of The Baskervilles

 

8. 브라운 신부의 동심 1911 / G.K. Chesterton 

 

9. 브라운 신부의 지혜 1914 

 

10. 노란방의 비밀 Le Myst re de la Chambre Jaune, 1907 / Gaston Leroux

   (본격적인 밀실살인을 최초로 다룬 추리 소설)

 

11. 813의 비밀 Huit cent treize, 1910 / Maurice Leblanc

 

12.  사나이의 목 La T te d'un Homme, 1931 / Georges Simenon

 

13. 단지 조금 이상해 보이는 사람들 1928 / Karel Capek 민음사

 

14.  픽션들 Ficciones/J.L. Borges 민음사

 

15. 오리시스의 눈 The Eye of Osiris, 1911 / R. Austin Freeman

 

16. 통 The Cask, 1920/Freeman Wills Crofts (리얼리즘 추리소설의 걸작)

 

17. 크로이든 발 12시 30분 The 12:30 from Croydon, 1934 / Freeman Wilis Crofts

 

18.  백모 살인사건 The Murder of My Aunt, 1934 / Richard Hull

    (최초의 도서 추리소설)

 

19. 미궁과 사건부/ Roy Vikers

 

20. 애크로이드 살인사건 1926 / Agatha Christie

 

21.  ABC 살인사건 The ABC Murders

 

22.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

 

23.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1939

 

24.  빨강집의 수수께끼 The Red Redmaynes, 1922 / A. A. Milne

 

25. 흑사장 살인사건 The Plague Court Murders, 1934 / John Dickson Carr

 

26. 황제의 코담배 케이스

 

27. 화형법정 The Burning Court, 1937

 

28. 나인테일러스 The Nine Tailors, 1934 / Dorothy Leigh Sayers

 

29. 벤슨 살인사건 / S.S. Van Dine

 

30. 그린 살인사건

 

31. 카나리아 살인사건

 

32. 케닐 살인사건

 

33. 비숍 살인사건(주교살인사건)

 

34. 로마모자의 비밀 The Case of Roman Hat / Ellery Queen

 

35. Y의 비극 The Tragedy of Y, 1932

 

36. 재앙의 거리 Calamity Town

 

37. 트렌트 마지막 사건 Trent's Last Case, 1913 / E.C. Bentley

 

38. 완전 살인 The Perfect Murder Case, 1929 / Christopher Bush

 

39. 피의 수확 The Red Harvest, 1929 / Dashiell Hammett

 

30.  말타의 매 The Maltese Falcon, 1930

 

31. 빅슬립 The Big Sleep, 1939 / Raymond Chandler

 

32. 안녕 내 사랑 Farewell, My Lovely, 1940

 

33. 기나긴 이별 The Long Goodbye, 1954

 

34. 환상의 여인 Phantom Lady, 1942 / William Irish

 

35. 상복의 랑데부 The Rendezvous in Black, 1948 / Cornell Woolich

 

36. 죽음의 키스 A Kiss Before Dying, 1953 / Ira Levin

 

37. 지푸라기 여자 La femme de Paille, 1956 / Catherine Arley

 

38. 위철리 여자 The Wycherly Woman, 1961 / Ross Macdonald

 

39. 신데렐라의 함정 Pi ge Pour Cendrillon, 1962 / Sebastien Japrisot

 

40. 추운 나라에서 돌아온 스파이 The Spy Who Came in from Cold, 1963 /John Le Carre

 

41. 재칼의 날 The Day of the Jackal, 1971 / Frederick Forsyth

 

42. 제 1의 대죄 The FirstDeadly Sin, 1973 / Lawrence Sanders

 

43. 독수리는 날개치며 내리다 The Eagle Has Landed, 1975 / Jack Higgins

 

44. 코마 Coma, 1977 / Robin Cook

 

45.  양들의 침묵 The Silence of the Lambs, 1988 / Thomas Harris

 

46. 그래서 그들은 바다로 갔다 The Firm, 1990 / John Grisham

 

47. 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 / 페터 회

 

48. 누가 빨로미노를 죽였나?/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

 

49.   산문 파는 소녀/ 다니엘 페낙

 

50.  장미의 이름/ 움베르토 에코             

 

 비교해서 사기를 권합니다!  제 리스트도 한번 보세요.

자세한 설명은 없습니다. 워낙 그런 면은 서툴러서요.

 

http://www.howmystery.com/

참고할만한 홈피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냅스 [synapse]
             [명사]<의학> 신경 세포의 신경 돌기 말단이 다른 신경 세포에 접합하는 부위.
이곳에서 한 신경 세포에 있는 충격이 다음 신경 세포에 전달된다.  -출처 네이버-

   뇌엽절제술(Lobectomy)

발작은 뇌의 엽(lobe) 즉 측두엽, 전두엽, 두정엽, 후두엽 등 어떤 한 부분 또는 여러 부분에서 시작됩니다. 이런 부분의 전부 또는 일부를 제거하는 수술을 뇌엽절제술이라고 합니다. 가장 흔히 시행하는 간질 수술은 측두엽 절제술입니다. 사람에게는 귀 바로 위 부분에 각각 하나씩 두 개의 측두엽이 있으며 한쪽 측두엽 부분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술로서 제거하게 됩니다. 이런 뇌 부분에서 일어나는 발작을 복합 부분 발작, 측두엽성 발작 또는 정신 운동성 간질이라고 부릅니다.

이런 종류(복합 부분 발작)의 발작은 증세가 매우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흔히 이상한 기분이 들고, 멍하게 빤히 쳐다보고, 얼굴 또는 입술을 실룩거리면서 시작됩니다. 그리고 난 뒤 잠깐 동안 이상한 행동이나 움직임이 있으며 이는 환자의 의지로 조절이 불가능합니다.

이 발작은 특징적으로 기억 장애나 의식 혼돈 상태가 따라오게 됩니다. 때로는 발작이 진행되어 전신 대발작을 일으키게 되고 환자는 쓰러져 몸을 떨게 됩니다.   -출처 서울 아산병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잉어목 카라신과의 열대성 담수어.

    학명            

 

Serrasalmus natteri

    분류

 

잉어목 카라신과

    생활방식

 

성질이 흉폭함

    크기

 

몸길이 약 30cm

    체색

 

등면 회갈색, 배면 담황갈색

    서식장소

 

하천

    분포지역

 

남아메리카의 아마존강·오리노코강·파라나강

본문

피라니아란 말은 원주민의 말로 ‘이빨이 있는 물고기’라는 뜻이다. 몸길이 30cm에 달한다.

몸은 달걀 모양이고 눈에 띄게 옆으로 납작하다.

아래턱이 매우 발달하였으며 삼각형의 예리한 이빨이 있다.

기름지느러미(등지느러미 뒷쪽에 있으며 연조가 없고 육질로 되어 있는 작은 지느러미)가 있다.

몸빛깔은 등면이 회갈색이고 배면은 담황갈색이며 옆구리에 어두운 반점이 흩어져 있다.

배·가슴지느러미·배지느러미·뒷지느러미의 후반은 홍색이다.

육식성으로 성질이 흉폭하여 하천을 건너는 소나 양 등을 습격하고 무리를 지어 공격해서

뼈와 가죽만 남기고 살은 모두 먹어치운다.

1년이면 성숙하는데 암수의 구별이 어렵지만 암컷은 포란에 의해 배가 커지므로 구별된다.

3,000∼4,000개의 알을 낳는다. 알은 공 모양으로 오렌지색이다.

수컷은 가슴지느러미로 물흐름을 일으켜 알에 산소를 공급하며 부화 후에도 잠시 보호한다.

관상용으로서 수온 24∼30℃의 수조에서 사육한다. 미꾸라지나 작은 물고기를 먹이로 준다.

남아메리카아마존강·오리노코강·파라나강 등에 분포한다.

출처-네이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알라딘도서팀 > [6] 13계단 by 루리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 32 | 33 | 34 | 35 | 36 | 3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