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침뜸으로 승부한다
김남수 지음 / 정통침뜸연구소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래 전 명절 때인가 TV에서 구당 김남수씨를 처음 봤다. 그 때 나이도 거의 99세 였던 것 같은데, 정정하셔서 놀라웠다. 뜸예찬론을 열심히 펴시는 모습을 지켜봤다.

 

 하지만, 얼마 후 한의사협회가 김남수씨의 불법적 의료행위를 걸고 넘어졌고, 법원까지 가게 되었다. 대법원판결에서 무죄판결이 나긴 했지만, 김남수씨는 현재 중국에서 활동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약간 사이비나 사기꾼이 아닐까 생각했는데, 책을 보니 그런 느낌은 거의 없었다. 오히려 의료에 대한 진실한 마음과 침과 뜸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 그리고 환자에 대한 사랑이 보였다. 현대의학에 대한 지식과 한의학의 이론에 대한 이해도 갖추고 있었다. 과연 내가 이렇게 그를 판단할 자격이 있나 의심스럽다. 평생을 의료에 종사해오신 관록과 연륜이 느껴졌다. 그의 책들을 더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왕의 한의학 - 낮은 한의사 이상곤과 조선 왕들의 내밀한 대화
이상곤 지음 / 사이언스북스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는데 굉장히 오래걸렸다. 그만큼 재미가 없었다. 조선왕들의 질병과 한의학을 다룬 책이다.

조선왕조실록과 한의학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지 않을까 했는데, 결과는 지루하고 또 지루했다.

 

 저자 이상곤씨는 <낮은 한의학>이란 책을 통해서 만나게 되었는데, 굉장히 유익하고 재미있었다. 그 후로 <콧 속에 건강이 보인다>를 봤는데, 유익하지만 재미는 없었다. 그리고 이 책은... 아쉽게도 재미가 존재하지 않았다. 아마도 그 이유는 저자가 전문적인 작가가 아니기 때문일 것이다. 어쩌면 재미있게 풀어낼 수도 있는 이야기들을 정말로 지독하게 딱딱하고 지루하게 풀어냈다. 아마 다들 수업이나 강의를 들으면서 한 번쯤 이런 생각을 해보았을 것이다. '저 교수(교사)는 참 아는 것도 많은 것 같고, 강의 내용도 괜찮은데, 도대체가 수업이 너무 지루하고 딱딱해서 도저히 듣고 있을 수가 없다!'

 

 이 책은 분명 조선왕들의 삶과 질병 그리고 그 시대의 한의학을 다뤘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는 책이다. 하지만, 내겐 너무도 지루한 책이었다. 이 저자의 <낮은 한의학>이란 책은 추천하고 싶다. 한의학을 일반인들의 눈높이에 맡게 쉽고 재미나게 풀어낸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부하다 생긴 일 - 만화 그리는 해부학 교수의 별나고 재미있는 해부학 이야기
정민석 지음 / 김영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로 된 해부학 책이라. 쉽겠는걸? 오산이었다. 아니, 너무 얕잡아 봤었다.

 

 만화라서 좀 더 친숙하고 그림이 있어서 이해도 쉽고 좋다. 하지만, 역시나 책 안에 담긴 정보의 양은 무시할만한 수준이 아니었다. 아무리 그래도 역시 해부학은 해부학이었다.

 

 앞부분은 해부학에 관련된 여러 이야기와 에세이 형식이라면, 뒷부분 부록은 본격 해부학학습만화이다. 개인적으로 뒷부분 부록이 훨씬 좋았다. 앞부분은 차마 버티기 힘든 작가님의 7080 유머때문에 솔직히 힘들었다. 하지만 뒤로 가다보니 차츰 유머에 익숙해졌다. 그래서 속상했다.

 

 이 책 좋다. 재미있다. 작가가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이 재밌다기 보다는 해부학 자체가 가지고 있는 재미가 있다. 유전학, 발생학, 진화론, 생물학에 이르기까지 잘 버무린 훌륭한 책이었다. 하지만 책 내용을 공부할 생각을 가지고 읽으면 금새 머리가 아프고 지루해 지기도 했다. 가볍게 부담없이 여러번 읽으면 좋을 책. 큰 재미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해부학에 관해서 이보다 쉬운 책이 있을까 싶다. 기본 상식과 교양측면에서 접근하고 읽어도 좋을 듯 하다. 해부학 뿐만아니라 다양한 학문이야기도 함께 연결되어 있어서 흥미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파야 산다 - 인간의 질병.진화.건강의 놀라운 삼각관계
샤론 모알렘 지음, 김소영 옮김 / 김영사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에서 그냥 책 제목이 눈에 띄어서 빌렸었다. 상식에 어긋나는 제목. 틀린이야기는 아니지만 무슨 내용일까 싶어서 빌려보았다. 그다지 기대도 안했는데 왠걸? 대박이었다.

 

 이 책은 하나의 질문에서 출발한 책이다. '인간의 생존에 불리한 유전병은 왜 진화의 압력을 받아서 사라지지 않고 아직까지 남아있는가?' 이다. 이 질문에서 출발해서 유전과 진화, 그리고 질병에 대해 다룬다. 그리고 우리의 통념이나 우리의 상식을 깨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준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유형의 책이다. 질문, 거대한 담론, 상식의 파괴, 지식과 패러다임의 확장.

 

 이 책에 소개된 것 중에 예를들면 제1형 당뇨병을 들 수 있겠다. 제1형 당뇨병은 유전병으로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으로 본다. 이 질병은 인슐린을 생산하는 췌장베타세포를 공격한다. 인슐린은 혈중 포도당농도 즉, 혈당을 조절하는 호르몬으로 혈중 포도당을 간과 근육, 지방세포에 저장되게 한다. 즉 인슐린은 우리 혈액 속의 포도당을 다른 곳으로 변환시켜서 저장하는 역할을 하는데

제1형 당뇨병 환자는 인슐린생산이 잘 안되니깐 혈액 속의 포도당을 잘 처리를 못해서 우리의 혈액이 설탕혈액이 되는 것이다. 이 설탕혈액이 여러가지 합병증을 일으킨다. 이것이 당뇨병합병증이다.

 

 그럼 이런 위험한 유전병이 왜 아직까지 남아있는 것인가? 이 유전병이 생존에 불리했다면 이 유전병을 가진 개체수는 점점 줄어들어서 없어지지 않았느냐는 것이다. 이 책은 이렇게 말한다. 이 유전병이 생존에 유리한 적이 있었다는 것이다. 춥고 먹을 것을 구하기 힘든 혹독한 환경에서는 이 고혈당을 유지시켜주는 당뇨병이 오히려 생존에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것이다. 혈당이 높으면 혈액의 어는점이 낮아져서 동상이나 추위에 유리하고, 그리고 혈당이 높으면 먹을 것을 장기간 구하지 못해도 오래 견딜 수 있다. 이런 제1형 당뇨병은 북유럽과 같은 추운지방 사람들에게서 더 흔히 나타나며, 남쪽으로 내려갈수록 그 비율이 점점 떨어진다. 당뇨병은 우리가 빙하기를 견대낼 수 있게 해준 아주 유용한 질병이었다!

 

 이 책은 이렇게 다양한 질병들을 유전과 진화의 관점에서 다루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준다. 아주 흥미롭고 새로운 이야기들이었고, 지적자극을 주는 재미난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풀 먹는 한의사다 마이너스 건강 2
손영기 지음 / 북라인 / 2001년 12월
평점 :
절판


 

 이 책은 한의사 손영기씨의 책으로, 과식을 경계하고 채식을 주장하는 한의사 분의 책이다. 이 책만 읽어서는 조금 이해가 잘 안가실 것이다. 먼저 <별난 한의사 손영기의 먹지마 건강법>을 먼저 읽고 이 책을 읽으면 이해가 수훨하실 거라 생각된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 참 무엇을 먹어야 할 지 걱정이 될 것이다. 하지만 이런 시각도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선택하는 것이 모르고 선택하는 것보다 나을 것이다.

 

 손영기씨는 채식을 주장한다. 그리고 현대인들의 질병은 너무 많이 먹어서 온다고 이야기 한다. 분명. 맞는 이야기다. 하지만, 고기 좋아하시는 분들은(나를 포함해서) 참으로 비탄에 빠질만한 내용이 아닌가 싶다. 우리 모두 잘 안다. 인스턴트 음식이 몸에 해롭고, 사육되는 고기들도 비정상적인 조건에서 사육되기 때문에 분명 몸에 해로운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그리고 밀가루음식도 안좋고... 이렇게 되면 먹을 것이 없어진다. 자연식, 채식을 해야한다. 하지만 이는 불가능에 가깝다. 나또한 건강이 많이 안좋아져서 정말 인스턴트 음식을 끊고 밀가루음식도 끊었었다. 분명 그렇게 하면 좋다는 것을 알고 실제로도 좋았었다. 하지만, 사람은 풀만 먹고 살 수 없다. 몸에 해롭지만 먹고 싶은 것은 먹고 싶은 것이다ㅠㅠ. 어느정도의 타협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나는 지금도 건강이 썩 좋지 못하다ㅠ. 만족스러운 수준에 도달하려면 한참 멀었다. 다시금 한 번 경종을 울려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다시 인스턴트와 밀가루음식, 그리고 술을 멀리해야겠다. 나중에 몸이 좋아지면 적절하게 좀 더 섭취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예전에 생존왕 베어그릴스가 쓴 책에도 이런 내용이 있었다. 생존왕도 80대 20의 법칙을 타협안으로 내놓았다. 80%는 몸에 좋은 음식을 먹고 20%정도는 몸에는 다소 해롭지만 먹고 싶은 음식을 먹자는 것이었다. 먹고 싶은거 못먹고 참는 스트레스보다 다소 몸에 해로운 음식이더라도 먹고 행복해져서 세로토닌이 분비되는게 낫지 않겠는가?

 

 물론 몸이 정말 극도로 안좋으신 분들에게는 먹지마 건강법, 마이너스 건강법을 추천해드리고 싶다. 손영기씨의 책을 읽고 한 번 실천해보시면 좋을 것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아직 건강한 분들이라면 어느정도 경계하고 조심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워렌버핏도 햄버거와 콜라를 좋아하시지만 건강하신 걸 보면, 먹는 것 보다 중요한 것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주위사람들과 행복하게 사는 것이 아닌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