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엔 숲으로 마스다 미리 여자 만화 시리즈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스다 미리, 나는 점점 그녀의 팬이 되어간다. 마스다 미리의 책들도 다 보고 싶고, 카테고리도 만들고 싶다. 음, 내친김에 만들어야 겠다. 미루지 말자! 


 마스다 미리의 책은 읽기에도 좋고, 남에게 추천하기에도 더할나위 없이 좋은 책이다. 다른 사람에게 책을 추천할 때는 크게 2가지 고민을 하게 된다. 첫째, "이 책이 추천하기에 지루하거나 어렵지는 않을까?", 둘째, "이 책이 상대방의 취향에 잘 맞을까?" 취향문제도 중요하다. 나는 비극을 싫어하지만, 상대방은 비극을 좋아할 수 있고, 나는 자기계발서를 좋아하지만, 자기계발서라면 질색이라는 사람도 많다. 책 추천은 역시 까다롭고 어렵다.


 하지만 마스다 미리의 책은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추천할 수 있고, 또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힐링.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마음이 가벼워지고, 왠지 스트레스가 풀리는 느낌이 들었다. 책 속의 등장인물들이 겪는 각종 스트레스 받는 상황은 우리가 일상 속에서 흔하게 처하는 상황이다. 우리는 짜쯩나게 하는 사람들, 그리고 상황들. 책을 읽으며 우리는 등장인물들의 감정에 이입되고 스트레스도 함께 해소 된다. 등장인물들과 함께 숲을 걸으면서 자연이 주는 지혜와 가르침을 귀기울여 듣게 된다.


 이 만화의 주인공인 하야카와는 자연의 대변자이다. 저런 친구가 있다면, 나도 주말엔 숲에 가고 싶다. 숲, 산책, 친구. 내가 좋아하는 완벽한 삼박자이다. 그리고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이 좋아하는 삼박자일 것이다. 도시 생활, 사람에 지친 분들에게 이 책을 권해드리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