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 초등학생
마스다 미리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나 만족스러운 마스다 미리의 책입니다. 읽다보면 어린시절 생각도 나고, 가슴이 훈훈해지기도 하는 만화에세이입니다. 이 책은 마스다 미리가 어린 시절 읽었던 그림책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에피소드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읽고 나니 드는 생각은 제겐 기억나는 그림책이 거의 전무하다는 사실입니다. 어린 시절, 집에 있는 어린이 과학책이나 어린이 만화 위인전은 정말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왠지 다 읽어야 된다는 생각에 정말 열심히 읽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 책들이 제게 큰 영향을 끼친 것 같습니다. 여전히 저는 위인이나 훌륭한 사람들의 이야기, 전기, 평전을 좋아하고 과학책도 상당히 좋아하니깐요. 이 책을 보면서 마스다 미리씨도 '어린 시절 읽었던 그림책들에 굉장히 큰 영향을 받으셨구나.' 하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어린 시절에 읽은 책들은 자아를 형성하는데 꽤나 큰 영향을 끼치는 것 같습니다. 어린이들이 이상한 매체나 영상에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왠지, 아직도 집에 있는 그 만화 위인전들을 다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 책들을 보면서 제가 발견하는 것은 그 책을 읽었던 제 어린 시절의 모습이겠지요. 그렇게 생각하니 좀 더 어렸을 때 많은 책들을 읽었으면 좋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그런 책들을 다시 보면 마스다 미리씨 처럼 어린 시절의 추억들이 함께 떠오를 테니깐요. 10년 전에 재미있게 읽었던 책을 떠올리면, 자연스럽게 그 책을 읽었을 당시의 제 모습도 함께 떠오릅니다. 그렇게 기억과 추억은 연결되어있습니다. 감정도 함께요.


 무라카미 하루키의 <해변의 카프카>를 처음 읽었을 당시의 재수시절이 떠오릅니다. <해변의 카프카>를 다시 읽고 옛 여자친구에게 책 내용을 이야기해주던 장면도 떠오르네요. 무라카미 하루키의 <어둠의 저편>을 처음 읽었을 때도 생각납니다. 대학교 강의실에서 뒷자석 여자 동기에게 빌려서 강의시간에 아주 재미있게 몰입해서 읽었었습니다. 기억력이 좋지 않은 저이지만, 기억에 남는 책들은 분명 있고, 그 기억들은 마치 삽화나 영화의 한 장면처럼 머릿속에 각인되어 있습니다. 아마 시간이 지나도 결코 잊혀지지 않겠죠. 


 이 책 <어른 초등학생>도 제게 기억에 인상깊게 남을까요? 이 책에 관련된 에피소드가 하나 있습니다. 한 환자에게 이 책을 빌려줬습니다. 굉장히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까칠한 환자였습니다. 목디스크로 인한 통증과 걱정으로 인해 마음이 몹시 불안한 상태였습니다. 그 환자분에게 이 책 <어른 초등학생>을 빌려줬습니다. 환자에게 책을 빌려준 경험은 처음입니다. 처음에 빌려줄까 말까 되게 망설여졌습니다. 너무 오버스러운 것은 아닌가 걱정도 되고요. 다행히 환자 분은 책을 재미있게 읽으셨고, 그 후로 굉장히 얌전해지고 착해졌습니다. 책과 선물의 힘은 제가 생각한 것 보다 훨씬 큰 것 같습니다. 마스다 미리씨의 이 책은 분명 치유의 효과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우리의 어린 시절을 떠올려주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