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노래 73. 새롭게



이른봄까지 시원한 맛이던

유채 잎사귀였는데

꽃대가 오를 무렵부터 살짝

쓴맛이 돌며 톡 쏜다.

이제 그만 먹으라는 뜻인가 봐.

매화나무는 잎보다 꽃이 먼저

하야말갛게 나오더니 어느새

눈부신 꽃잔치.

모과나무는 이제 막 새잎

내려고 기운차게 움이 트고

후박나무는 새 잎도 새 꽃도

아직 한참 뒤에나 나오려 하고.



2015.3.25.물.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글노래 72. 봄냄새



벌이 모여들어 꿀을 모은다.

나비가 벌 옆으로 와서

꽃가루를 먹는다.

동백꽃에도 매화꽃에도

냉이꽃에도 별꽃에도

벌과 나비가 어우러져

봄밥을 먹는다.

나는 동백나무 앞에 앉아

그림을 그리다가

매화나무한테 가서

큼큼 봄냄새 맡는다.



2015.3.20.쇠.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글노래 71. 겨울눈



겨우내 웅크리던 겨울눈은

따끈따끈 포근포근 곱게

봄볕이 내리쬐어도

좀처럼 터지려 하지 않네.

작은 들풀은 꽃송이 벌리고

유채랑 갓도 노란 꽃

활짝 벌려 벌춤 추는데

매화나무 복숭아나무 모과나무

감나무 무화과나무 뽕나무

조그마한 겨울눈은

봄볕이 얼마나 더 따숩게

내리쬐는 날 고개를 내밀까.

오늘은 삼월 둘째 날.



2015.3.2.달.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글노래 70. 쑥뜯이


나는 쑥을 뜯을 줄 알아.
먼저 큼큼 냄새를 맡고
쑥밭을 찾아나서지.
쑥풀을 안 밟도록
찬찬히 살피며 쪼그려앉고
여린 잎을 가만히 쥐고는
줄기 아래쫓을 톡 끊어.
이러면 상큼한 쑥내음이
확 퍼지는데
하나씩 둘씩 끊어 바구니에 담아.
이렇게 하면 다음에 새로 돋아서
봄철 내내 쑥떡 부쳐 먹는다.


2015.3.7.흙.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글노래 69. 부침개



살갈퀴 갓 유채 뜯어

밀가루 달걀 소금 설탕에

물을 섞어서 잘 개고는

냄비에 불을 넣어 달군 뒤

반죽을 알맞게 부어서

여린 불로 익히면

고소한 냄새 퍼지네.

아, 부침개로구나.

봄나물 부침개야.

나 한 조각 너 한 조각

맛나게 나눠 먹자.

군침 도는 아침 밥상.



2015.2.28.흙.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