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19.12.31. 삶빛


어릴 적부터 둘레 어른이 ‘전통·전통적’이라 말하면 뜬구름을 잡는 말로 들렸습니다. 사전을 아무리 뒤져도 종잡기 어려우며, 이 말을 들려준 어른한테 여쭈어도 뾰족하게 풀이해 주지 못했습니다. 한국말사전은 ‘전통적(傳統的)’을 “예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으로 풀이하고, ‘전통(傳統)’을 “어떤 집단이나 공동체에서, 지난 시대에 이미 이루어져 계통을 이루며 전하여 내려오는 사상, 관습, 행동 따위의 양식”으로 풀이합니다. “예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에서 ‘-로부터’는 일본 말씨입니다. 그런데 “이어져 내려오는”은 겹말풀이예요. 뜻풀이를 새삼스레 곱씹으며 생각합니다. 우리는 ‘삶’이나 ‘살림’이라 하면 됩니다. ‘오래된·예스런’이나 ‘오래오래·예전·두고두고’라 할 만하면서 ‘묵은·낡은’이기도 하고, ‘판박이’나 ‘널리’나 ‘수수하다·여느’이기도 하다가 ‘버릇·길·넋·숨결’이기도 해요. 여러 쓰임새를 짚다가 깨닫습니다. 우리는 때랑 자리에 맞게 다 달리 쓰던 말씨를 스스로 잃거나 셈이에요. 그리고 삶을 담은 빛나는 말씨를 스스로 잊은 셈이기도 하더군요. 이제는 삶빛을 찾는 길을 가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잇다·내려오다·이어지다·이어가다·물려주다·물려받다 ← 전통적 ㄱ

오래되다·오래오래·오랜·옛·옛날·예스럽다·예전 ← 전통적 ㄴ

묵은·해묵은·케케묵은·낡은·고리타분 ← 전통적 ㄷ

판박이·판에 박히다·틀박이·틀에 박히다 ← 전통적 ㄹ

여태·여태껏·이제껏·그동안·누구나·으레·모두 ← 전통적 ㅁ

널리·모름지기·그냥·다들 ← 전통적 ㅂ

그냥·여느·수수하다 ← 전통적 ㅅ

버릇·길·숨결·숨·숨빛·빛·넋·얼 ← 전통적 ㅇ

살림·삶·살림길·삶길·삶넋·살림넋·삶빛·살림빛 ← 전통적 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7. 솔깃하다


어버이라는 자리에 서기까지 ‘어버이’라는 말을 쓸 일이 드물었습니다. 어버이로 살아가는 나날이니 스스로 하루를 돌아보면서 얼마나 어버이다웠는가를 생각하고, 어버이요 어른이란 삶자리를 슬기롭게 가꾸는 길을 찬찬히 갈고닦는가를 내내 돌아봅니다. 아이를 낳기 앞서 바라본 ‘아이’라는 낱말하고 어버이로 살며 바라보는 ‘아이’는 또 다르더군요. 스스로 누리거나 겪으니 한결 깊고 넓게 보는 눈을 닦는달까요. 딱히 즐기지 않아 고깃살을 안 먹으니, 또 날고기는 잘 안 먹다 보니 이런 말을 쓸 일도 생각할 일도 드물어요. 손수 짓는 길일 적에 비로소 솔깃하지요. 사랑을 담아 아이하고 서로 높임말을 쓰니, 사랑 담은 말을 들으면 눈이 번쩍 뜨여요. 고래처럼 노래하듯 말하고 싶어요. 꽃을 심은 꽃밭일 뿐 아니라, 아름다운 터전인 꽃밭이 되고 싶어요. 그냥 집이라고 하기보다는 보금자리로, 아름터로, 알뜰살뜰 가꾸는 숨결로 나아가고 싶습니다. 이 고을에서 벼슬아치로 일하는 분도 이런 마음이기를 바라요. 한결 큰 고장지기도 이녁 밥그릇이 아니라 아름다운 우리 삶터를 돌보는 길에 사랑이며 마음을 쏟기를 바랍니다. ㅅㄴㄹ


어버이아이·어비아이·어미아이 ← 부모자식, 부모자식간

고깃살·날고기·날살 ← 회(膾)

솔깃하다·눈이 번쩍·입맛 당기다·침을 꿀꺽·침이 고이다 ← 회가 동하다

높임말 ← 존대어, 존칭어, 경어

고래 ← 경어(京魚)

꿀단지·꽃밭·아름터·알뜰집 ← 보물창고

고을지기 ← 군수, 시장

고장지기 ← 시장, 도지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6. 꼬치구이


불을 피우려면 불에 잘 타는 살림을 먼저 챙깁니다. 조그마한 불씨를 쏘시개로 옮기지요. 불쏘시개에 붙인 작은 불을 마른 덤불로 옮기고 나면, 어느새 장작으로 불이 옮겨붙어 오래오래 잘 탑니다. 불을 오래도록 건사하는 첫걸음이 되는 ‘불쏘시개’인데, 어떤 일을 처음 하는 자리에서도, 무엇을 비로소 일으키는 곳에서도 이 말을 함께 씁니다. 삼월을 앞두고 날이 매우 포근해요. 겨울을 헤아리면 여름 못지않게 가벼운 차림으로 햇볕을 쬘 만합니다. 깡똥옷을 입고 마당에 섭니다. 겨우내 적게 누린 햇볕을 온몸으로 맞이합니다. 풀밭이며 뒤꼍이며 숲에 잎이 돋고 꽃이 피면 일거리가 멧더미처럼 찾아오겠지요. 씨앗을 건사하고 잎을 훑어 덖고 나물을 할 테니까요. 고기를 꼬치에 꿰어 굽고, 떡이나 능금도 꼬치에 꿰어 구워요. 때로는 꼬치에 꿰어 팔팔 끓이지요. 고깃살을 묵처럼 저며서 누려요. 국수로 하루 밥차림을 해볼까요. 가게에서 파는 국수도 좋고, 집에서 반죽을 해서 미는 국수도 좋아요. 국수집을 찾아나선다면 국수길을 걷는 셈입니다. 마치 지난날 누에천이 퍼진 누에길마냥, 우리는 여러 가지 길을 걸어요. 삶길도 오솔길도 글길도 사랑길도. ㅅㄴㄹ


불쏘시개·쏘시개 ← 인화물, 인화물질, 조건, 기초조건, 필요조건, 주범, 원인, 변명, 계기, 기회, 수단, 기폭제, 촉매, 명분

깡똥옷 ← 핫팬츠

멧더미 ← 산더미, 산적(山積)

꼬치구이 ← 산적(散炙)

꼬치·고기묵 ← 오뎅

국수 ← 면(麵), 누들

국수길 ← 누들로드

누에길 ← 비단길, 실크로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5. 숲짐승


무엇을 쓰면 좋을까 하고 생각한 적이 없습니다. 모든 글감은 삶자리에서 비롯하거든요. 언제나 이 삶을 씁니다. 앞으로 나아가려는 살림을 쓰고, 스스로 이루려는 사랑을 씁니다. 누가 시켜서 어느 일을 할 수 있지만, 이보다는 스스로 일감을 찾습니다. 밥감도 노랫감도 스스로 찾습니다. 들에 사는 짐승도 언제나 스스로 찾아요. 숲이며 멧골에 사는 짐승도 그렇습니다. 손수 짓는다면 몰래 사고파는 일이 없어요. 가만히 살펴봐요. 눈을 반짝이면서 헤아리면 우리는 모두 알 만합니다. 얼핏 보기로는 헌것 같지만, 오래되거나 낡아 보이지만, 속은 다르기 마련이에요. 새것이어야 거룩하지 않아요. 우리가 아끼는 거룩한 그림이며 꽃이며 불이라면 기나긴 나날을 꾸준히 포근하면서 넉넉하게 흐른 숨결을 담지 싶습니다. 골을 부릴 일이 없어요. 짜증을 내거나 다그칠 까닭이 없어요. 하나하나 보면 되어요. 바로 우리 삶을 보고, 곁에서 글감이며 일감이며 밥감이며 노랫감을 찾으면 되어요. 누구한테 조르지 않습니다. 말을 많이 하지 않습니다. 애를 끓지 않아요. 가만가만 마음눈을 뜨면서 오늘 하루를 새롭게 짓습니다. ㅅㄴㄹ


글감 ← 소재(素材), 재료, 모티브, 제재(題材)

들짐승·숲짐승·멧짐승 ← 야생동물

몰래팔기·몰래사기 ← 밀매, 밀무역, 암거래

알다·알아주다·살피다·헤아리다 ←양지(諒知)

마병·헌것·오랜것·낡은것 ← 고물

거룩그림 ← 성화(聖畵)

거룩꽃 ← 성화(聖花)

거룩불·횃불 ← 성화(聖火)

골부림·짜증·들볶다·닦달·몰다·다그치다·시끄럽다·북적북적·쫑알쫑알·등쌀·조르다·말하다·버럭버럭·떠들다·말많다·애끓다 ← 성화(成火)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4. 참고요


전남 고흥이란 고장에서는 1월에도 동백꽃이 핍니다. 남녘 바다를 낀 고장은 으레 1월이나 2월부터 봄꽃이 기지개를 켤 테지요. 아이들은 집 둘레를 쏘다니면서 이 꽃도 저 꽃도 만납니다. 흰민들레를 서로 먼저 찾아냈다면서 깔깔거리기도 합니다. 볕이 잘 드는 자리에 마을고양이가 드러눕습니다. 우리가 저를 귀여워하는 줄 알고 느긋합니다. 겨우내 볕받이에서 늘어진 마을고양이라면, 앞으로 여름에는 그날받이를 찾아서 늘어질 테지요. 이웃님 한 분이 몇 가지 낱말을 여쭈셨어요. 마음을 다스리는 길에 쓸 낱말인데 마땅한 말을 짓기 어렵다고 하시더군요. 고요하게 다스리는 마음길 세 가지를 밝히고 싶다 하시기에, 참된 길이라면 ‘참고요·참빛’을, 홀가분하게 날갯짓하듯 아늑한 길이라면 ‘혼고요·혼빛’을, 넉넉하면서 크게 하나가 되어 밝은 길이라면 ‘한고요·한빛’이라 하면 어떻겠느냐고 이야기해 보았습니다. 한자말이나 영어로 나타낼 말이라면 한국말로도 너끈히 나타낼 만해요. 찬찬히 달래면 되어요. 고이 다스리면 되고, 즐거이 다독이거나 추스르면 됩니다. 서두르면 안 되지요. 살살 어를 줄 아는 눈빛이라면 우리 손으로 모든 말을 지어요. ㅅㄴㄹ


볕터·볕바르다·볕받이·볕자리 ← 양지(陽地)

그늘받이·그늘자리·그늘터·그늘지다) ← 음지(陰地)

참고요(참빛) ← 선(禪), 선정(禪定), 무념, 무념무상

혼고요(혼빛) ← 경안(經安), 무념, 무념무상, 무아, 무아경, 무아지경

한고요(한빛) ← 평정(平靜), 평화, 평화적, 평안, 안녕, 안식, 무념, 무념무상

달래다·다스리다·다독이다·추스르다·어르다 ← 절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