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수정’이라는 분 이름을 처음 들었을 때 어딘가 낯익다고 느꼈다. 그러나 왜 낯익었는지 알지 못한 채 지나갔다. 오늘 〈고흥뉴스〉라는 전남 고흥 조그마한 시골에서 나오는 작은 누리신문에 목수정 님 이야기가 올라왔다. 무슨 일이고 누구인가 하며 글을 읽다가, 목수정 님 아버님이 ‘목일신’인 줄 처음으로 깨닫는다. 그렇구나. 고흥에서는 “목일신 동요제”를 한다. 동요잔치 가운데 제법 크고 뜻있는 자리이다. 목수정 님은 바로 이러한 아버지한테서 넋을 물려받으면서 새롭게 사랑을 키우며 살아가는 분이었구나. 고흥에서 서울까지 참 멀고, 고흥에서 프랑스는 더 멀다. 참으로 머나먼 나라에서 살아가며 새로운 길을 걸어가시는구나 싶은데, 어디에서 어떤 일을 하든 마음은 한 갈래가 되리라 느낀다. 가슴속에 숲을 안고 푸른 넋이 되면, 글에도 그림에도 푸른 물이 짙게 들면서 지구별을 따사롭게 품는 이야기가 솟으리라 본다. 책읽기란 숲읽기이다. 숲읽기란 삶읽기이다. 삶읽기란 사랑읽기이다. 울타리를 훌훌 넘나들면서 울타리가 담 아닌 오솔길 되도록 하려는 발걸음을 돌아본다. 4346.11.12.불.ㅎㄲㅅㄱ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월경독서- 감성좌파 목수정의 길들지 않은 질문, 철들지 않은 세상 읽기
목수정 지음 / 생각정원 / 2013년 8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2월 27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3년 11월 12일에 저장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3-11-12 08: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따르릉 따르릉 비켜나세요, 그 분이시죠? 목일신님이요.

숲노래 2013-11-12 11:49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저도 예전에는 누가 지은 노래인지 몰랐는데,
고흥에 와서 비로소 알았어요.
참말... '일베'라고 하는 곳에 글을 올리는 사람이나
몇몇 국회의원이나... 정신머리가 없는 이들이로구나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