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미안하다고 말해 스토리콜렉터 52
마이클 로보텀 지음, 최필원 옮김 / 북로드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년 전 흔적도 없이 사라진 두 소녀를 찾느라 마을이 발칵 뒤집혀 대대적인 수색을 하지만  

결국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하고 사건은 점점 사람들의 관심에서 잊혀져간 사이

마을의 한 농가에서 부부가 끔찍하게 살해되고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자의 시체가 발견된다.

유력한 용의자가 체포되지만 정신병력이 있는 관계로 횡설수설하는 그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경찰은 심리학자 조 올로클린에게 협조를 요청하고 조 올로클린는 용의자와 사건을 살펴본 결과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자의 정체가 3년 전 실종된 소녀 중의 한 명임을 밝혀내는데...

 

'라이프 오어 데스'를 통해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던 마이클 로보텀의 신작인 이 책은 그를 대표하는

조 올로클린 시리즈의 작품으로 3년 전 실종된 소녀 중 한 명인 파이퍼 해들리의 독백과 현재

벌어지고 있는 사건을 교차시키면서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주인공인 심리학자 조 올로클린은 무하마드 알리가 앓았던 병으로 잘 알려진 파킨슨 병을 앓고 있는 

상태로 이미 여러 사건에서 범인을 체포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서 이 사건에서도 경찰의 협조

요청을 받고 수사에 참여한다. 현재 발생한 사건과 소녀들의 실종사건이 직접 연관된 것으로 드러나고

조 올로클린은 과거 소녀들의 실종사건을 다시 조사하면서 주변 인물들 중 소녀들의 실종과 관련된

사람이 없는지 확인한다. 한편 파이퍼 해들리가 친구 태쉬와 함께 어딘가의 지하실에 어떤 남자에 의해 

감금된 상태에서 겪는 일들은 솔직히 감당하기가 쉽지 않았다. 원래 문란한 생활을 하던 태쉬와 그녀의

단짝 친구였던 파이퍼가 가출을 계획하고 있다가 누군가에 의해 납치 감금된 후 각종 학대를 받는

과정을 지켜보는 건 마치 직접 그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이 들어 견뎌내기가 만만하지 않았는데 

3년의 간격을 두고 감금된 상태의 파이퍼와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려는 조 올로클린의 시선을 넘나들며 

과연 파이퍼가 괴물의 손아귀에서 벗어나 무사히 돌아올 수 있을지 가슴을 졸이며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실종된 나타샤(태쉬)가 시체로 발견되고 용의자마저 광분한 주민들에 의해 죽게 되자 사건은 그렇게

흐지부지 끝날 뻔 하지만 조 올로클린은 소녀들의 실종사건을 재조사하면서 하나씩 숨겨진 진실들을

찾아내게 된다. 파이퍼의 시점과 조 올로클린의 시점이 점점 가까워지면서 파이퍼는 급기야 탈출을

감행하고 조 올로클린은 지금까지 찾아낸 단서들을 종합해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지목하는데...

 

'라이프 오어 데스'로 이미 스릴러 작가로서의 진가를 확인했던 마이클 로보텀이지만 그의 대표

시리즈를 접하니 또 다른 매력을 맛볼 수 있었다. 파킨슨 병을 앓는 주인공 조 올로클린은 왠지

제프리 디버의 링컨 라임도 연상시켰지만 링컨 라임과는 달리 까칠한 스타일은 아니고 딸을 지극히

사랑하는 소심한(?) 딸바보 아빠면서도 심리학자로서 날카로운 직관과 섬세한 지성을 갖춘 인물이었다.

사춘기 소녀인 딸을 데리고 있어 활동에 제약을 받으면서도 절친한 동료인 전직 형사 루이츠의

도움을 받아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는 과정이 흥미롭게 펼쳐졌는데, 파이퍼가 탈출한 이후 범인에게

쫓기면서부터는 정말 손에 땀을 쥐게 만들면서도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노련함을 보여주었다.

600페이지에 육박하는 분량임에도 탁월한 가독성과 스릴 넘치는 전개, 반전의 묘미 등

스릴러 작가로서의 미덕을 두루 갖춘 마이클 로보텀의 팬이 되는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 아닌가 싶다.

이 책에서 딸과 아내와 연관된 과거의 사건들이 종종 언급되는데 이미 국내에도 출간된 '산산이

부서진 남자'와 '내 것이었던 소녀'도 어서 찾아봐야겠다. 아마도 국내엔 시리즈가 순서대로 출간되지

않은 것 같은데 가능하면 1권부터 차례대로 빨리 국내에서도 만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이프 오어 데스 스토리콜렉터 50
마이클 로보텀 지음, 김지선 옮김 / 북로드 / 201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탈옥을 소재로 하는 문화 콘텐츠는 생각보다 상당히 많은 것 같다.

영화로도 명작인 스티븐 킹의 '리타 헤이워드와 쇼생크 탈출'을 비롯해

인기 미드였던 '프리즌 브레이크' 시리즈나 얼마 전에 봤던 요 네스뵈의 '아들'까지

감옥이라는 극한의 공간을 벗어나려는 죄수의 처절한 몸부림과 탈옥 이후의 도망자로서의 삶까지

정말 아슬아슬하면서 스릴 넘치는 얘기들이 그려지는데, 2015년 골드대거상에 빛나는 이 책은

출소 하루 전에 탈옥을 한다는 쉽사리 이해하기 힘든 설정으로 도대체 무슨 사연이 있을까 하는

강렬한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10년 전 7백만 달러를 싣고 있던 현금수송차 강도살인범으로 체포 중 총격을 받아 두개골이 박살나

한동안 혼수상태였다가 깨어나 복역 중인 오디 파머는 사라진 7백만 달러를 두고 각종 살해 위협을

견디며 묵묵히 수감생활을 이어가던 중 출소일을 하루 앞두고 연기처럼 사라진다.

오디를 잡기 위해 FBI에서 수사팀이 꾸려지고 10년 전 강도사건의 담당보안관이었던 발데즈도

그를 찾는 데 혈안이 되어 나서는 가운데 오디는 오히려 발데즈의 아들 맥스에게 접근한다.  

그러면서 오디 파머의 어릴 때부터의 과거의 삶을 차례대로 보여주는데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열심히 살았지만 사고뭉치 형으로 인해 계속 이런저런 사건에 연루되게 된다.

무엇보다 오디에게 과도하게 집착하는 보안관 발데즈의 행동이 예사롭지 않았는데

아무래도 이들 사이에 뭔가 있음을 충분히 짐작하게 해주었다.

게다가 교도소 내에서 오디와 유일하게 가까웠던 모스를 누군가가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나오게 만들어

오디의 행적을 추적하게 만드니 거대한 음모의 냄새가 물씬 풍겨나왔다.

10년 전 사건과 오디의 탈옥에 의혹을 품은 FBI 요원 데지레가 그나마 객관적인 관점에서 사건을

수사하지만 오디를 잡기 위해 살인도 서슴지않는 자들의 추격에 오디는 간신히 위기를 넘기고

발데즈의 아들 맥스를 거짓말로 학교에서 불러내 데리고 도망가는데...

 

오디의 슬픈 과거가 하나씩 밝혀지면서 사건의 진실이 뭔지가 서서히 드러났다.

한 여자를 사랑했기 때문에 그가 감당해야 했던 일들은 솔직히 좀 비현실적인 감이 적지 않았다.

아무리 사랑의 힘이 대단하다고 말들 하지만 사랑하는 여자와 그녀의 아이를 위해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자기의 인생을 희생한다는 건 좀 이해하기 어려웠다.

한 인간의 인생을 송두리째 빼앗아간 악당들의 추악한 모습은 여러 작품들에서 흔히 볼 수 있기에

새삼스런 일도 아니지만 과연 사랑을 위해 어떤 일까지 감수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면

이 책의 주인공 오디는 사랑의 화신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다.

스티븐 킹이 '이 시대의 진정한 거장'이라 칭한(킹이 좀 남발하는 경향이 있지만ㅎ) 

마이클 로보텀과는 이 책을 통해 처음 만났는데 스릴러의 거장이 될 만한 자격을 가진 작가임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다. 기회가 되면 그의 조 올로클린 시리즈도 찾아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