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세트] 내일의 부 1~2 세트 - 전2권 내일의 부
김장섭 지음 / 트러스트북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일의 부>의 저자 조던님은 부동산 투자로 이미 유명한 분입니다. 그는 부동산 경매를 공부할 때 시중의 책을 100권 이상을 읽었다고 합니다. 암, 최소한 100권은 읽어야죠. 저도 투자관련해서 집중적으로 최소 100권은 읽어보겠습니다.


 조던님은 이제 미국주식에 관심을 가지고 투자하고 계신 거 같습니다. 이 책은 본인이 미국주식에 대해 공부한 내용과 공황을 분석해서 그에 대처하는 매뉴얼을 정리한 책입니다. 


 시이적절한 책이라 읽었습니다. 이론은 쉽지만 적용은 어렵습니다. 이 책에서는 한 달 내에 나스닥 지수 -3%가 4번 이상 뜨면 공항이라고 정의합니다. 공항이 발생하면 최후에 -3%가 뜬 후로 2달 기다립니다. -3%가 더이상 안뜨면 다시 주식에 들어가라고 이야기합니다. 이 책의 주장을 적용해보면 현재는 공황상태입니다. 그리고 마침 어제 나스닥이 -3%가 또 떴습니다. 


 저자는 -3%가 뜨면 즉시 주식을 팔라고 이야기합니다. 저는 일단 당분간 매수는 하지 않고 시장을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매도도 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장기투자하기로 생각하고 들어간 것이기 때문에 등락에 크게 연연하지 않으려 합니다. 


 

 세계 경제에 대한 분석도 좋고 공황에 대처하는 매뉴얼도 유익했습니다. 전부 믿고 적용하기에는 확신이 부족하지만 여러모로 읽어볼만한 책이라 생각합니다. 


 주요 투자법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세계에서 가장 안정적이로 믿음직한 세계 1등 주식에 투자하자" 라는 내용입니다. 세계 1등 주식이 바뀌면 갈아타기를 하면서 세계 1등 주식과 계속 함께 성장해가는 것입니다. 세계 1, 2등이 10% 이내 차이면 반씩 같이 들고 갑니다. 지금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를 가지고 가면 될 거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벤저민 그레이엄의 현명한 투자자 - 정말 읽기 쉬운 핵심 요약판
스티그 브라더선.프레스턴 피시 지음, 이건 옮김, 신진오 감수 / 북돋움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투자자. 자본소득. 금융소득. 일하지 않아도 돈이 따박따박 들어오는 부자. 많은 사람이 꿈꾸고 동경하는 삶일 것입니다. 


 한국은 부동산이 인기입니다. 근래 부동산 호황 탓에 많은 사람들이 부동산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동학개미운동이라고 하여 주식이 인기입니다. 10년에 한 번 올까말까한 하락장이 왔습니다. 원인은 코로나19. 코스피지수가 전 고점대비 47%가 빠졌다가 많이 회복했습니다. 30~50% 세일기간이었습니다.


 바닥 잡기는 참 어렵습니다. 저도 하락장에 계속 분할매수하다가 코스피 지수 1400 에서는 담지 못했습니다. 내일도 떨어질 거 같았습니다. 하루 참고 내일 사고 싶었습니다. 역시 주식은 제 맘을 아는지 다음날 폭등으로 화답했습니다. 


 이 책은 벤저민 그레이엄의 <현명한 투자자>의 요약판입니다. 아는만큼 보인다는 말이 맞습니다. 모르는 내용을 요약해놓으니 더 모르겠더군요. <현명한 투자자> 원본을 읽어봐야겠습니다. 


 벤저민 그레이엄은 워런 버핏의 스승입니다. 워런 버핏은 <현명한 투자자>를 읽고 감명받아 벤저민 그레이엄을 찾아갑니다. 벤저민 그레이엄이 교수로 있는 대학에서 강의를 듣고 최우수 학생으로 졸업합니다. 자신이 꿈꾸던 사람을 만나서 공부했으니 얼마나 행복했을까요? 졸업 후 그레이엄의 투자회사로 들어가서 일합니다. 박봉이었지만 워런 버핏은 전혀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훗날 워런 버핏은 말합니다. 무보수 였더라도 일했을 거라고.    


 워런버핏은 찰리 멍거를 만나 진정한 가치투자에 눈을 뜨고 함께 동업을 합니다. 현재 워런버핏은 만 89세, 찰리 멍거는 만93세 힙니다. 그들은 아직도 배움을 멈추지 않고 즐깁니다. 워런 버핏은 자산의 99%를 기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두 분은 원칙과 도덕을 지키며 훌륭하게 투자하고 기업을 인수해서 운영했습니다. 




 저는 요즘 주식에 대해 많이 생각합니다. 책을 보고 유튜브도 보면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주식은 어렵습니다. 권해드리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95%는 주식투자로 손해를 봅니다. 5%에 들 자신 없으시면 안하는 게 낫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7년 정도 주식을 한 거 같습니다. 물론 전문적으로 한 건 아니고 1년에 몇 번 사고 팝니다. 손익은 잘 모르겠습니다. 손익 합쳐서 본전이나 되면 다행인 거 같습니다. 


 저는 주로 코스피 지수에 투자하는 코덱스 레버리지(ETF)를 합니다. 코덱스 레버리지는 거의 대부분 수익을 봤습니다. 돌이켜보면 코덱스 레버리지만 하고 다른 거는 안했으면 참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을 합니다. 요즘은 미국주식에 관심을 가지고 조금씩 매수하고 있습니다.      


 주식은 장기적으로 인덱스 펀드나 우량주에 투자하면 참 좋은 투자 수단입니다. 말은 쉬운데 탐욕 때문에 항상 화를 부릅니다. 워런 버핏도 유서에 남은 재산은 아내에게 상속하고 90%는 인덱스 펀드에 10%는 현금인가 채권에 투자하라고 했다고 합니다. 장기적으로 미국 인덱스 펀드에 투자했으면 연 7~10%의 수익율을 볼 수 있었습니다. 워렌 버핏의 회사 버크셔 헤서웨이에 투자했으면 연 20%의 수익율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도 미국 인덱스 펀드나 버크셔 헤서웨이에 투자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좋은 방법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탐욕 때문에 더 수익율이 좋은 주식을 찾게 됩니다. 생각대로는 되리란 보장은 없지만 수익율 좋으면서 안정적인 주식에 투자해서 수익보고 미국 인덱스 펀드나 버크셔 헤서웨이, 애플,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에 투자할 생각입니다.  

 


 현명한 투자자가 되리면 우선 현명해져야할 거 같습니다. 현명한 사람이 투자도 잘하고 잘 살 거 같습니다. 




 => 아래는 찰리 멍거의 최근 인터뷰와 조언들입니다.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찰리 멍거는 아직 투자할 때가 아니라고 하네요. 저도 좀 더 보수적으로 접근해야겠습니다.


 http://www.itooza.com/common/iview.php?no=2020041009135496214


 https://www.yna.co.kr/view/AKR20200418051500009?input=1195m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법의 연금 굴리기 - 연금저축, IRP, ISA 절세 삼총사를 ETF로 자산배분하라!
김성일 지음 / 에이지21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 재테크에 관심이 많습니다. 저금리 시대기 때문에 특히나 더 그렇습니다. 예전같이 금리가 높았던 시대가 부럽습니다. 금리 5~6%만 되도그냥 예금, 적금만 들어놓고 걱정없었을 거 같습니다.


 요즘 팟캐스트 <월급쟁이 부자들>을 듣고 있습니다. 그리고 거기에 게스트로 나온 분들의 책을 찾아보고 있습니다. 게스트로 나온 분은 김성일님이었습니다. 그 분은 본인이 연금에 대해 공부하고 연금통장을 통해 돈을 굴리고 있는 분입니다. <마법의 연금 굴리기>는 그 경험을 바탕으로 쓴 책입니다. 주요 내용은 "절세 상품인 연금통장을 통해 ETF 투자를 하자. 연 7~8%의 수익율로 장기간 투자하자." 입니다. 


 노후가 불안한 시대입니다. 40% 이상이 노후가 준비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빨라지는 퇴직으로 인해 노후가 안정적인 공무원의 경쟁률이 천정부지로 솟구치고 있습니다. 


 연금은 장기투자해야하는 상품이고 노후를 대비하기 위한 상품입니다. 저자는 분산투자를 통해 주식의 등락에도 안정적인 수익률을 올릴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소개합니다. 저도 그대로 따라해보려고 했다가 지금 잠시 주춤한 상태입니다. 


 그 이유는 첫째, 대출받은 게 만기가 되어가는데 대출을 먼저 갚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둘째, 최근에 이 책에 대한 비판 글을 블로그를 통해서 봤기 때문입니다.


 저도 확실히 알지는 못하지만 비판 글을 설명드리겠습니다. 먼저 ETF 부터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ETF란 '파생금융상품' 입니다. 펀드를 주식으로 만들어놓은 상품입니다. 비판 글을 올린 분의 주장은 이렇습니다. "ETF는 본래 수익에 대한 세금이 없다. 연금통장을 통해 ETF로 투자하면 오히려 세금을 내게 되는 꼴이다." 라는 것입니다. 연금통장은 이자 혹은 수익률에 대해 5.5%(정확한 수치는 틀릴 수 있습니다)를 세금으로 냅니다. 보통 통장의 이자에 대한 세금은 15.4%(정확한 수치는 틀릴 수 있습니다)를 냅니다. 그래서 연금통장은 이자에 대한 세금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ETF는 오히려 일반 주식거래를 할 때 세금은 안내는데 연금통장을 통해 거래를 하면 세금을 내게 되는 꼴입니다.


 그럴 바에 차라리 연금통장말고 일반 주식계좌로 같은 포트폴리오를 구성해서 자금을 굴리는 게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어서 망설이고 있습니다.


 이 책은 한 번 읽어보시길 추천하고 싶은 책입니다. 책 한 권으로 모든 걸 알고 재테크를 다 알진 못할 것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재테크 책들을 읽어보고 경제에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공부해야겠습니다. 


 재테크 공부를 하면서 제 본업을 소홀히 하는 일은 없도록 해야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에서 가장 자극적인 나라 - 짐 로저스의 어떤 예견
짐 로저스 지음, 전경아.오노 가즈모토 옮김 / 살림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서모임 선정도서라 읽었다. 이 책이 선정된 후 알라딘에서 검색봤다. 평점이 낮고 안 좋은 리뷰들이 눈에 보였다. 때문에 기대감이 전혀 없었다. 그런데 막상 책을 읽고 나니 투자자 짐 로저스의 혜안과 지혜들을 접할 수 있어서 좋았다.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자로 손꼽히는 그는 투자자란 어떤 인물인지 보여준다. 투자를 하려면 역사를 알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그의 주장에 고개를 끄떡이게 된다. 

 

 우리는 경험을 통해 모든 것을 배운다. 경험은 직접경험과 간접경험으로 나뉜다. 물론 직접경험이 간접경험보다 강렬하고 더 우위에 있다. 하지만 시간은 유한하고 우리가 경험하는 세계는 지극히 한정적이다. 우리는 한 번에 한 시대, 한 공간에서 살 수밖에 없다. 길어봐야 100년이다. 하지만 인간은 간접경험을 통해 그동안 축적된 지식들을 배울 수 있고 역사를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직접경험만큼 간접경험 또한 중요하다. 워런 버핏도 항상 공부하고 배우는 중이라고 했다. 짐 로저스 역시 배움을 멈추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들은 남다른 통찰력으로 남들이 주목하지 않는 것들을 미리 선점한다. 그리고 미래를 예측한다. 짐 로저스는 역사는 반복된다고 말한다. 그는 역사보다, 시장보다 똑똑한 사람은 없다고 말한다.

 

 그는 향후 10-20년 사이에 가장 자극적인 나라, 전재산을 투자하고 싶은 나라로 북한을 꼽는다. 그가 말하기 전에는 미처 몰랐는데 그의 말을 듣고 보니 납득이 간다. 북한은 풍부한 인적자원과 천연자원을 가지고 있고거기에 중국, 러시아와 인접해 있다. 한국과 통일이 되면 그 잠재력을 바탕으로 엄청난 폭발력을 보이리라 능히 예상할 수 있다.

 

 하지만 여기에 간과한 부분이 있다. 여자친구와의 대화가 아니었으면 미처 생각지 못했을 부분이다. 사업가, 투자자들에게 북한과의 통일은 엄청난 기회이다. 하지만 한국의 노동자들 입장에서는 통일이 되면 북한의 값싼 노동력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에 처할지도 모른다. 모든 것에는 반대급부가 따른다.

 

 짐 로저스는 1-2년 안에 세계에 충격적인 경제위기가 도래할 거라고 말한다. 그의 예측은 맞을 것인가? 그렇다면 나는 어떻게 거기에 대비해야 할 것인가? 책을 읽으면서 이런 생각들을 하게 됐다. 투자자는 수많은 공부와 그리고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는 그의 조언을 가슴에 깊이 새기게 됐다. 앞으로 그의 책들을 좀 더 읽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