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시니 혹은 누가 누구와 잤는가 하는 잔인한 문제
파트리크 쥐스킨트 & 헬무트 디틀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2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책을 다 읽었다고 생각했는데, 모르고 놓쳤던 책을 발견했다. 이럴 땐 정말 먼가 불로소득을 얻는 듯한 행복을 느낀다.

 

 이 책 또한 역시 파트리크 쥐스킨트의 매력이 듬뿍 담긴 책이었다. 일단 책 소개를 하자면, 영화의 시나리오가 있고, 그리고 쥐스킨트의 시나리오에 대한 생각이 담긴 글도 있다. 영화와 시나리오가 어떤 것인지 그리고 시나리오와 다른 글들간의 차이가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 수 있었다.

 

 작가 소개를 좀 하자면, <향수>, <좀머씨 이야기>의 작가이자, 독일작가이다. 일체의 매스컴을 거부한 체 은둔생활을 하고 있으며 독일에서 가장 사랑받는 작가 중에 한 명이다.

 

 그러니깐 한 마디로 독일의 국가대표 작가이다. 또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 중에 한 명이다.

 

 이 책 또한 재미있게 읽었다. 항상 그의 작품에는 먼가 삶의 씁쓸함이 담겨있다. 내가 가장 추천하는 그의 작품은 <깊이에의 걍요>, <향수>, <사랑의 생각하다>, <좀머씨 이야기> 이렇게 네 작품을 꼽고 싶다. 향수 빼고는 다들 얇아서 읽기 편하다. 하지만 얇지만 결코 가볍지는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