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세 가지 열정 - 인생을 바꾸고 싶어하는 여자들에게 보내는 열정의 메시지
로나 머서 지음, 전은지 옮김 / 글담출판 / 2008년 8월
평점 :
절판



 이 책은 카페에서 만난 책입니다. 저는 카페에 가면 인테리어라던가 소품같은 것을 구경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책구경도 좋아합니다. 어떤 책들이 있는지 슥 훑어보고 관심가는 책은 펼쳐보기도 합니다. 이 책은 그렇게 펼쳐보게 된 책입니다. 


 책을 펼쳐서 목차를 보고 조금 읽어보니깐 괜찮은 책같아서 읽어보고 싶어졌습니다. 도서관에 검색해보니 이 책이 없었습니다. 새책으로 사서 보기에는 조금 아까운 생각이 들어서 중고등록을 해놓았습니다. 중고등록을 해놓고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야 이 책을 만나보게 되었습니다. 


 배우 안젤리나 졸리의 매력과 아름다움을 잘 느낄 수 있는 책이었습니다. 안젤리나 졸리가 입양도 하고 좋은 일을 많이 한다는 것을 어렴풋이 알고 있었습니다. 이 책을 통해 대단히 열심히 박애주의를 실천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녀는 천사가 아닐까 싶습니다. 책을 통해 과거에는 자살을 기도하기도 했던 그녀가 변해가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남들과 다른 점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솔직함입니다. 그녀는 자기 자신에게 솔직했습니다. 남들을 의식하지 않고 자신의 인생을 살았습니다. 그녀는 청소년때 부자 학교에 다녔습니다. 다른 여자아이들은 요조숙녀처럼 이쁘게 차려입고 다닐때 그녀는 청바지를 입고 피어싱을 하고 문신을 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쓰지 않는 당당함이 있었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에 귀기울였습니다. 때문에 그녀는 무엇을 하든 최선을 다해서 열정적으로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누구도 아닌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고 원하는 삶을 살기 때문입니다. 


 저는 솔직하지 못합니다. 남들의 시선을 신경씁니다. 튀는 것을 싫어합니다. 남들이 나를 어떻게 보는지, 싫어하진 않는지 신경씁니다. 그런 것들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때문에 안젤리나 졸리를 보면서 부럽기도 하고 멋지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녀는 진정한 아름다움이 무엇인지 가르쳐주는 사람입니다. 자기자신만의 색깔을 가지고 있는 사람입니다. 저도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자신만의 인생을 열정적으로 사는 그녀의 모습이 정말 아름답고 빛나보였습니다. 따뜻하고 뜨거운 그녀의 마음이 느껴졌습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케스 찾기 2016-11-18 0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인구달˝의 다큐영화에서 보여진 졸리의 실제 본모습,
˝언브로큰˝의 감독으로 일본의 반대에 부디쳐내는 모습,,
그리고 최근의 ˝바이더씨˝에서 너무나 마른 몸으로 감정연기를 해내는 배우의 모습,,,,,
전사캐릭터의 배우 이미지로만 인식하기엔 말씀대로 너무나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졸리가 기획에 참여했던 2014년의 영화 ˝디프렛˝이라는 영화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졸리가 출연은 하지 않고, 기획에 참여만 했는 데, 배우로 출연한 것 보다 기획만 했기에 오히려 그녀의 생각을 더 잘 알 수 있는 작품이라 생각됩니다만,,
다소 무거운 주제더라도 99분 짜리라,, 시간적 지루함은 덜 하지 않겠나,, 생각합니다ㅋㅋ
저는 제인구달의 다큐영화와 디프렛에서 졸리의 아름다움을 느꼈거든요ㅋㅋ
저는 작년(2015년) 서울국제사랑영화제에서 봤는 데,, 국내에서 개봉은 했는 지ㅠ 찾아 볼 수 있으시려나 모르겠습니다ㅠㅠ

이 책 여학생들이 희망도서로 신청을 해놓아서, 도서관에 구비되어 있더라구요,, 저도 한번 읽어 볼께요ㅋ

고양이라디오 2016-11-18 00:21   좋아요 0 | URL
제인구달의 다큐영화에 졸리가 나오나요ㅎ? <디프렛> 기억하겠습니다.

이 책은 졸리를 만나고 알게해줘서 좋았습니다^^

마르케스 찾기 2016-11-18 02:02   좋아요 1 | URL
많은 사람이 제인구달에 관해 인터뷰를 하는 데,, 그 중 한사람으로 자신이 보고 느낀 제인구달에 대해 얘기합니다ㅋ
주먹치고 일어서서 ˝늘 희망은 있다˝고 말하던 제인을 봤다고ㅋㅋ
˝자신의 철없던 젊은 날에,, 지붕위에서 했다던 인터뷰˝얘기가 좋았기에 기억합니다ㅋ

고양이라디오 2016-11-18 07:50   좋아요 0 | URL
제인구달도 너무 멋지고 좋아요^^

매너나린 2016-11-18 00: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외모뿐 아니라 내면이 더 아름다운 여인이지요^^ 결혼생활도 계속 해피하길
바랬는데 안타까워요

고양이라디오 2016-11-18 10:21   좋아요 0 | URL
네 안타까워요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