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전미연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약 사후에 심판을 받게 된다면? 


 사후에 심판을 받는다는 개념은 한국인들에게도 익숙합니다. 최근 개봉된 <신과 함께>라는 영화에서도 잘 그려졌습니다. (개인적으론 <신과 함께> 웹툰은 추천, 영화는 비추천입니다.) 


 리뷰를 쓰면서 저의 삶을 한 번 돌아봅니다. 잘한 일보다 잘못한 일들이 먼저 떠오릅니다. 어리고 철없어서 저질렀던 수많은 잘못, 실수들. 이루 헤아릴 수가 없습니다. 거기에다 마땅히 해야하는 데 하지 않은 일들까지 생각하면...


 소설 속 주인공은 사후에 심판을 받습니다. 판사, 검사, 변호사로 구성된 재판장에서 재판을 받습니다. 검사는 그의 하지 않은 일들에 대해서도 죄목을 주장합니다. 진정한 사랑을 몰라보고 놓친 죄, 자신의 재능을 낭비한 죄. 무서운 죄목입니다. 가능하면 저는 이 죄목으로 심판을 받고 싶지 않습니다. 


 저도 어렸을 때부터 자신의 재능을 낭비하는 것은 죄악이라 생각했습니다. 더 잘 할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적당한 노력으로 적당히 살아가는 것이 죄악처럼 느껴졌습니다. 물론 인생은 여러 가치관과 생활방식이 존재합니다. 자신이 행복하고 옳다고 믿는 대로 행하면 됩니다. 저도 말은 이렇게 해도 요즘은 특별히 노력하고 있거나 하진 않습니다. 그저 조금씩이라도 발전, 성장하기 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을 뿐입니다.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고 자신의 과오들을 한 번 되돌아보기 좋은 책입니다. 앞으로는 가능하면 더 적은, 더 작은 과오들을 저지르며 살아가길 염원해봅니다.



p.s) 이 책은 선물받아서 읽었습니다. 오랜만에 몰입해서 즐거운 독서를 했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20-09-19 19: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하지 않은 일들에 대해서도 죄목을 주장하는 군요

사랑을 몰라보고 놓친 죄
자신의 재능을 낭비 한 죄..

놓쳐버린 사랑.. 이미 지나 온 시간
모든 것들이 떠오릅니다

잘 살아야 되겠습니다

2020-09-20 23:5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