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 양 2
야마모토 소이치로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 즐겨읽기 758



좋아한다면 거짓말 안 해

― 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 양 2

 야마모토 소이치로/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6.10.23.



‘아차! 내가 뭘 술술 다 부는 거야? 이런 소릴 했다간 공부 방해할 게 뻔한데!’ (25쪽)


“아니, 맨날 골탕 먹이면서 왠지 오늘은 나한테 잘 해 주네 싶어서.” “아아. 아니, 내가 맨날 수업 시간에 니시카타 골탕 먹였잖아. 그래서 니시카타 성적이 떨어지면 미안하다 싶어서.” (32∼33쪽)


“뭐, 뭐야?” “음, 그냥. 아까부터 계속 서로 쳐다보고 있네 하는 생각이 든 것뿐이야” (48∼49쪽)


“바위 낼 거라고 했잖아. 난 니시카타한테 거짓말 한 적 없다고 하잖아.” (77쪽)



  좋아하는 사람한테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란 없습니다. 좋아하는 사람한테 거짓말을 하려고 든다면 이내 얼굴이 벌개지거나 말을 더듬겠지요. 못할 짓을 하려 드는 줄 스스로 뻔히 느끼기 때문입니다.


  《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 양 2》(야마모토 소이치로/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6)을 읽으면서 생각합니다. 우리는 아무한테나 장난을 안 치기도 하지만, 거짓말도 아무한테나 섣불리 못 해요. 더더구나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라면.


  한국 사회가 처음부터 남성 가부장 권력이 드세었다고는 여기지 않습니다. 이씨 사내를 내세운 조선 즈음부터 차곡차곡 쌓이다가 일제강점기에 크게 불거졌고, 해방을 맞이한 뒤에 군사독재가 오랫동안 이어지면서, 그만 주먹힘이나 이름힘이나 돈힘이나 자리힘으로 내리누리는 흐름이 널리 퍼졌어요. 이제 온나라는 촛불힘을 바탕으로 삼아 작고 낮은 목소리를 밀물결처럼 냅니다. 여태 짓밟히거나 억눌린 목소리가 하나둘 터져나옵니다.


  우리는 작고 낮은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줄 알아야지 싶습니다. 이러면서 앞으로 우리가 쌓을 새로운 ‘남녀 사이’를 헤아려야지 싶습니다. 남녀 사이뿐 아니라, 이웃 사이를 새로 헤아려야 할 테지요. 위아래 아닌 어깨동무를 헤아릴 노릇이요, 힘으로 윽박지르거나 밀어붙이는 길이 아닌, 서로 아낄 줄 아는 마음으로 나아가야지 싶습니다.


  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는 좋아하는 마음을 가벼운 장난으로, 놀이로, 어울림으로 드러냅니다. 장난질을 받는(이러면서 늘 장난질을 맞받아치는) 니시카타는 ‘늘 나만 골탕을 먹고 타카기한테는 하나도 안 먹히네’ 하고 여기는데, 어느 날 문득 ‘서로 좋아하는 마음으로 타카기한테 다가설’ 수 있다면, 이때에는 흐름이 뒤집어지리라 봅니다. 어떤 마음으로 마주하느냐에 따라 사뭇 달라집니다. 2018.3.18.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시골에서 만화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