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 양 1
야마모토 소이치로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 즐겨읽기 757



마음에 안 드는 사람한테 장난을 칠까

― 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 양 1

 야마모토 소이치로/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6.8.31.



‘날이면 날마다 날 골탕먹였겠다. 오늘은 반드시 내가 타카기한테 골탕을 먹여 줘야지.’ (7쪽)


‘웃기려는 상대한테 어떡하면 웃길지 지도를 받고 있다니, 어쩐지 굴욕적이야.’ (47쪽)


“어쩐지 조용한 교실에 단둘이 있으면 말이야, 세상에 우리 둘밖에 없는 것 같은 느낌 안 들어?” (100쪽)


“그럼 별로 안 아픈가 봐.” “응. 진짜 아무렇지도 않아.” “그럼 골탕 먹여도 되겠네?” (134쪽)



  마음에 안 드는 사람한테 장난을 치는 일은 없으리라 봅니다. 마음에 안 드는 사람이 우리 장난에 발끈한다면 무슨 일을 치를는지 모르겠지요. 누가 누구한테 장난을 친다면 그이를 마음에 둔다는 뜻이지 싶어요. 같이 놀고 싶으니까 장난을 겁니다. 같이 놀면서 하루를 즐겁게 누리고 싶어서 장난을 합니다. 아무한테나 장난을 부리지 않아요.


  《장난을 잘 치는 타카기 양 1》(야마모토 소이치로/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6)에 나오는 두 사람을 가만히 보면, 두 사람은 서로 좋아합니다. 한쪽은 좋아한다는 뜻을 서슴없이 밝히고, 다른 한쪽은 좋아한다고 느끼면서도 이를 못 밝힐 뿐 아니라, 좋아하는지 마는지도 아리송하다고 여깁니다.


  곰곰이 본다면, 한쪽은 일찌감치 철이 들었고, 다른 한쪽은 아직 철이 들려면 한참 멀었다고 할 만합니다. 한쪽은 자그마한 장난질로 찬찬히 가까워지는 길을 걷는다면, 다른 한쪽은 이 장난질이 무엇을 뜻하는지를 읽어낼 낌새가 없습니다. 어느 모로 본다면 장난질이 싫거나 미울 수 있는데, 아주 짓궂게 놀리지는 않아요. 한쪽 아이가 거는 장난을 곰곰이 보면 대수롭지 않습니다. 속임짓도 없습니다. 가만히 바라보면 뻔히 알 수 있는 장난이고, 홀가분하게 마주하면 속을 일이란 없이 즐겁게 웃으면서 함께 놀 만한 장난이에요. 2018.3.11.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시골에서 만화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