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야와 함께 4
타니카와 후미코 지음, 문기업 옮김 / AK(에이케이)커뮤니케이션즈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 즐겨읽기 747


찬찬히 자라는 풋사랑은 앞으로
― 사야와 함께 4
 타니카와 후미코/문기업 옮김
 AK comics, 2017.10.25.


‘알 것 같아. 처음이지만 확실히 알 수 있어. 그런데 나는 들떠서 선생님에 관한 일을 잔뜩 얘기해 줬다. 내가 그런 일을 당했다면 어떤 기분이었을까? 반대 입장이었다면 어땠을까? 어쩌지?’ (5쪽)


  태어난 아이는 자라는 푸름이로 살아갑니다. 어버이 곁에 머물면서 사랑을 듬뿍 받던 아이는 어느새 한결 넓은 마을을 바라보고 퍽 너른 이웃을 마주합니다. 그동안 받고서 누린 사랑을 가슴으로 키운 뒤, 이 사랑을 둘레에 살포시 나누고 싶습니다. 동무를 즐겁게 사귀고, 이곳저곳에 상냥한 손길을 뻗으며, 그리운 마음이 드는 이를 생각하고 싶습니다.


‘나 같은 사람의 어디가 그렇게 마음에 들었던 거지? 언제부터 날 그렇게 바라봐 주었던 걸까? 보기만 해도 기쁘고, 웃으며 이름을 불러 주기만 해도 가슴이 설레고……’ (12쪽)


  고등학생쯤 되는 푸름이라면 대학바라기가 제 삶에서 가장 클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긴 삶을 가로질러 헤아린다면, 대학교는 숱한 살림살이 가운데 하나입니다. 그리고 긴 삶에서 대학교라는 자리는 꼭 있지 않아도 됩니다.

  모든 고등학생이 대학교에 가서 학문을 닦아야 하지 않습니다. 모든 푸름이가 대학바라기로 푸른 나날을 보내야 하지 않아요. 이러면서 모든 고등학생이나 푸름이가 살피고 받아들이며 삭이면서 키울 한 가지가 있다고 여겨요. 바로 ‘사랑’입니다. ‘성교육’이 아닌 사랑을 배우면서 나누는 길을 비로소 헤아릴 때가 푸름이 나이라고 여깁니다.


“난 타나카가 좋아. 아주 좋아. 그러니까 응원할게. 힘내. 타나카도 쌤한테 꼭 고백해야 돼?” (27쪽)


  모두 네 권으로 이야기를 맺는 만화책 《사야와 함께》(AK comics, 2017)는 푸름이 나이에 맞이하는 새로운 숨결을 넌지시 짚습니다. 동무들이 서로 좋아하거나 다투는 흐름을 짚고, 저마다 마음에 어떤 이야기를 담으면서 끌리거나 멀어지는가를 짚습니다. 이러면서 또래하고는 다른 어른을 마주하면서 ‘어른스러운’, 아무래도 어른이니 어른스러울 텐데, 또래한테서는 느끼지 못하는 깊거나 너른 마음씨를 마주하면서 조금씩 싹트는 ‘좋아한다’는 느낌하고, 이를 ‘사랑’으로 키우고 싶은 나날을 짚어요.


“미야비, 고마워. 내 친구가 되어 주어서. 이렇게 나를 소중하게 생각해 줘서 고마워. 미야비를 만나서 다른 사람의 마음을 생각하는 법을 배웠어. 다른 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할 때의 기쁨도. 미야비와 함께한 3년간은 내 보물이야. 난 미야비를 정말 좋아해.” (114쪽)


  우리 사회를 돌아보면 학교에서 온갖 말썽이 불거지곤 합니다. 따돌림이 불거집니다. 아직 주먹질이나 주먹다짐이 불거집니다. 또래끼리 때리거나 맞기도 하지만, 한두 살 위라고 해서 동생을 마구 다루거나 들볶기도 합니다. 가녀린 또래나 동생을 여러 가지로 괴롭히기도 하고요. 몸을 빼앗을 뿐 아니라 돈도 빼앗으며, 끝내 마음에 깊이 생채기를 내어 죽음길에 이르도록 내몰기까지 해요.

  학교폭력이나 성폭력을 막자는 길만으로는 갖가지 말썽을 잠재우기는 어려우리라 봅니다. ‘폭력은 안 돼’라는 말만 하기보다는, 우리가 서로 어떤 목숨이고 사람이며 삶인가를 제대로 알고 느끼도록 이끌어야지 싶습니다. 우리는 모두 사랑으로 태어났고, 사랑을 먹으면서 자랐으며, 앞으로 이웃이나 동무나 누구를 사랑하는 새로운 어른으로 살아가리라 하는 길을 보여주고 가르치며 이끌 수 있어야지 싶어요.


‘만약 힘든 밤이 오더라도 괜찮아. 아주 좋아하는 소중한 사람들과 보낸 나날들을 떠올릴 수 있다면.’ (149쪽)


  만화책 《사야와 함께》는 푸름이가 하루를 새롭게 마주하고 기쁘게 돌아볼 수 있도록 북돋우는 사랑을 짚어요. 좋아하는 마음이란 무엇인지 짚고, 좋아하는 마음이라면 어떤 몸짓으로 어떤 말을 하는가를 짚습니다.

  좋아하기에 아낄 수 있고 믿을 수 있습니다. 좋아하는 느낌을 사랑으로 키우고 싶기에 동무한테 기운을 내라고, 씩씩하게 맞서라고, 다시 일어서라고, 모두 할 수 있다고, 이제 하나씩 해 보자고 곁에서 상냥하게 웃으면서 손을 내밀 수 있어요.

  흔한 말로 이르기를, 사랑에는 나이도 국경도 재산도 겉모습도 안 따진다고 해요. 더구나 사랑은 책이나 지식으로 가르치지 못하고 배울 수 없지요. 어쩌면 이런 대목 때문에 학교에서 사랑을 보여주거나 가르치기 어려울는지 몰라요. 아무런 틀이 없는데다가 책(교과서)으로는 못 배우는 사랑이다 보니, 학교에서는 입시교육만 하는지 모르거든요.

  그렇지만 우리가 어른이자 어버이로서 푸름이를 사랑으로 마주하면서 이 사랑을 가르칠 수 있으면 집·마을·학교·나라는 차츰 아름다이 달라지리라 봅니다. 온누리 푸름이가 어른하고 어버이한테서 즐거우면서 곱게 사랑을 지켜보고 배울 수 있다면, 참말 모두 거듭날 만하리라 봅니다. 찬찬히 자라는 풋사랑이 알뜰히 영글도록 따사로이 마주하고 어깨를 겯기를 바라요. 사랑을 속삭이고 사랑을 노래하며 사랑을 꿈꾸는 배움자리가 되면 좋겠습니다. 2018.1.24.물.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시골에서 만화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