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성性일기 2
시모다 아사미 지음, 고현진 옮김 / 애니북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 즐겨읽기 720


성교육을 학교한테만 맡기면 아이들은 모른다
― 중학性일기 2
 시모다 아시미 글·그림
 고현진 옮김
 애니북스 펴냄, 2016.2.22. 7500원


‘같은 반 여자애들과는 전혀 다르다. 하루빨리 유이에게 어울리는 성인 남자가 되고 싶다.’ (10∼11쪽)

“정자는 어떻게 암컷의 몸속에 들어가?” “어머, 얘가 무슨 소리를 하는 거야?” “오늘 비둘기가 교미하는 걸 봤는데, 반 친국가 송사리와는 하는 방법이 다르다고 해서.” “그러니까 왜 그런 얘기를?” “하지만.” “그런 건 학교에서 가르쳐 줄 거야!” (45쪽)

“이, 인간의 교미가 이렇게 음란한 거였어?” “아, 아마 그럴 거야. 하지만 중요한 일잉란 말이야!” (61∼62쪽)

‘아, 말하고 싶어! 요네다를 좋아한다고 지금 당장 말하고 싶어! 안 되겠다, 말할 거야!’ (151쪽)


  학교는 여럿이 모여서 배우는 곳입니다. 학교는 또래를 비롯해서 여러 나이가 어우러지면서 배우는 곳입니다. 학교라는 곳이 이 같은 얼거리하고 동떨어진다면, 아이들은 학교에서 못 배울 뿐 아니라, 학교를 다니는 하루가 고단한 짐이 됩니다.

  학교가 배우는 곳이기는 하되, 학교에서만 배울 수 없습니다. 어버이라면 아이한테 삶을 가르치고 사랑을 알려주는 슬기로운 마음을 학교한테만 떠넘길 수 없어요. 그러나 적잖은 어버이는 아이를 가르치는 살림을 응레 학교한테만 떠넘기곤 합니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한테만 떠넘기기도 하지요. 이러다가 나중에는 사회나 나라한테 몽땅 떠넘기기도 하지요.

  어린이집을 비롯해서 학교나 나라가 제구실을 마땅히 해야 합니다. 다만 집 바깥을 이루는 사회가 제구실을 마땅히 해야 한다고 외치기 앞서, 우리가 살아가는 집에서 우리 스스로 제구실을 할 수 있어야 해요.

  만화책 《중학性일기》를 보면, 비둘기가 짝짓기하는 모습을 본 아이가 어머니한테 궁금한 대목을 여쭐 적에, 어머니가 제대로 대꾸하지 않으면서 학교한테 떠넘깁니다. 이때 아이는 어떻게 할까요? 궁금한 대목을 감추어야 할까요? 학교에 가서 교사한테 여쭈어야 할까요? 또는 동무한테 여쭈어야 할까요?

  아이는 학교에서 생물 수업으로 ‘교미’라는 한자말을 배웠습니다. 아이는 학교에서 성교육도 받을 테지요. 그러나 아이는 학교에서 ‘사랑’을 미처 못 배우는구나 싶습니다. 만화책 《중학性일기》에서 불거지는 이야기는 어쩌면 일본 몇몇 학교에서 불거진 이야기일 수 있지만, 가만히 살피면 한국도 엇비슷하다고 느껴요.

  저부터 돌아본다면, 제가 초·중·고등학교를 다니는 동안 학교에서 ‘사랑·살림·삶’을 슬기롭게 배운 적이 하루도 없습니다. 슬기롭지 않더라도 수수하게 배운 적조차 없어요. 남녀가 살을 섞는 일을 놓고서 ‘성교육’은 한두 번 하고 끝낼 뿐, 남녀이든 남남이든 여여이든 서로 사랑하는 숨결로 만나서 새로운 삶을 짓는 길을 일러주거나 밝히지 않았엉요.

  만화책 《중학性일기》는 바른 길을 보여준다고 느끼지 않습니다. 이 만화책 한 가지는 아이들이 참말로 궁금해 한다는 대목을 잘 보여준다고 느낍니다. 아이들이 저마다 나름대로 궁금한 ‘사랑·성·성별·짝짓기·좋아하는 마음’을 맺고 풀면서 수수께끼를 하나하나 찾아가려고 하는 몸짓을 보여주는구나 싶어요.

  여느 집에서 수수한 어머니 아버지가 수수한 아이들한테 삶과 사랑과 살림을 먼저 슬기롭게 보여주고 가르칠 수 있어야지 싶어요. 학교도 입시공부나 교과진도를 좀 내려놓으면서 아이들하고 머리를 맞대어 슬기롭게 삶이며 사랑이며 살림을 이야기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17.9.18.달.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시골에서 만화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